문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문묘(文廟)는 문선왕묘(文宣王廟)의 약자로 공자묘(孔子廟)라고도 부른다. 여기서 묘(廟,사당 묘)는 무덤(墓,무덤 묘)이 아니라 위패를 모시고 제사드리는 곳이란 뜻이며, 특히 공자(孔子)의 위패(位牌)를 모신 사당(祀堂)을 가리켜 문묘라고 한다. 동아시아 전반에 분포해 있으며 공자를 중심으로 제자들의 위패까지 함께 모신다. 다른 말로 선사묘(先師廟)·성묘(聖廟)·공자묘(孔子廟) 등으로 부른다.

연혁[편집]

한반도[편집]

문묘가 설립되기까지의 과정과 설립 이후 보존의 과정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 신라 성덕왕 16년에 당나라 조정에 들어갔던 왕자 김수충(金守忠)이 귀국하여 바친 공자·10철·72제자의 화상을 국학에 안치시켰다.
  • 고려 성종 2년(983)에 박사 임노성(任老成)이 송(宋)에서 돌아와 바친 <태묘당도(太廟堂圖)>·<사직당도(社稷堂圖)>와 그 기록, <문성왕묘도(文聖王廟圖)>·<제기도(祭器圖)>·<72현찬기(七二賢贊記)> 등 도서를 국자감에 안치했다.
  • 고려 현종 4년(1013년)에는 최치원(崔致遠), 1022년에는 설총(薛聰)을 각각 추봉해 종사(從祀,사당에 모심)했다.
  • 안향(安珦)이 문묘의 황폐를 개탄해 국학 대성전(大成殿)을 신축하고 박사 김문정(金文鼎)을 원나라에 보내 공자와 70제자의 화상 및 제기·악기·경서 등을 가져와 비치했다.
  • 조선 태조 7년(1398) 한양(漢陽)에 문묘가 낙성됐으며, 연산군 때 공자의 위패 이하 모두 태평관으로 옮겨져 문묘가 한동안 기능을 상실했다가 중종반정(中宗) 후 복구됐다. 이때부터 고려최충(崔沖)·안향(安珦)·정몽주 등 많은 선유(先儒)도 합사돼, 현재까지 공자·4성·10철·송조(宋朝) 6현[1]·공자의 70제자, 한중 양국의 111위가 배향된 상태다.
  • 문묘에 누굴 모실지 정하는 일을 문묘종사(文廟從祀)라 하는데 학통·당파·정치정세 등에 따라 큰 당쟁의 원인이 됐다. 중종 12년에는 정몽주 종사문제, 광해군·인조 년간의 5현(五賢) 종사문제, 숙종 때의 이이·성혼의 출학(黜學) 문제, 영조 때의 송시열·송준길(宋俊吉)·박세채(朴世采) 등의 종사문제 등이 그랬고, 정세에 따라서도 위차(位次) 무가 바뀌는 수도 있었다. 성리학 외에 노장 사상이나 양명학 등 이단 논쟁을 일으킬 소지가 있는 인물은 철저히 배격됐다. 서경덕이 그 대표적 예였다.[2]

조선의 문묘[편집]

조선에서는 문묘를 성균관에서 관장하였다. 성균관의 이런 건물들을 묘우(廟宇)라고 한다.

묘우의 주요 건물은 대성전(大成殿)으로서 좌우에 동무·서무라는 부속 행랑을 두어 예배 대상자를 봉안한다. 그리고 향사때의 헌관과 집사(執事)들의 재계소(齋戒所)이자 향축(香祝)을 봉안하기 위한 곳으로 향관청(享官廳)이 있다.

문묘의 예배 대상자와 배향 순위는 먼저 〈대성지성문선왕(大成至聖文宣王)[3]〉을 정위(正位)로 남쪽을 바라보게 하고, 그 앞에 안자(顔子)·증자(曾子)·자사(子思) 및 맹자(孟子)의 4성위를 동서로 둘씩 나누어 두고 공문 10철(孔門十哲)과 송조 6현(宋朝 六賢)을 문선왕의 좌우로 나누어 종향(從享)한다. 그리고 동·서무 양쪽 행랑에는 공문 72제자를 비롯한 중국의 명현 90여 위와 우리나라의 명현들을 종사(從祀)한다.

한국의 명현으로서 봉안된 순위는 고종 때까지 합하여 최치원(崔致遠)·설총(薛聰)·안유(安裕:安珦)·정몽주(鄭夢周)·김굉필(金宏弼)·정여창(鄭汝昌)·조광조(趙光祖)·이언적(李彦迪)·이황(李滉)·이이(李珥)·성혼(成渾)·김장생(金長生)·송시열(宋時烈)·송준길(宋浚吉)·박세채(朴世采)·김인후(金麟厚)·조헌(趙憲)·김집(金集)의 18 명이 종사되었다.[4]

향사의 일자는 중춘(仲春)[5] 과 중추(仲秋)[6] 로 나누어 중정일(中丁日)[7] 을 잡아 석전일(釋奠日)로 정하였으며,[8]. 그 밖에 서원에서 춘추 계월(季月)[9] 의 상정일(上丁日)[10] 이나 중정일로 정하기로 하였다. 다만 서원의 향사일은 성균관·향교의 석전일과 겹치지 않도록 조절하였다. 그리고 향사일이 국기(國忌)와 상치되면 그 다음의 정일로 잡았고 국상(國喪)이 나서 인산(因山)이 마쳐지지 않으면 신위(神位)에 고유(告由)하고 향사를 행하지 않았다. 또한 삭망분향일(朔望焚香日)이라 하여 매월 초하룻날과 보름날에 성균관의 대사성(大司成)·관관(館官)·유생들이 문묘에 나아가 분향의식을 올리는 행사일이 있었다. 이 밖에 공자탄강일(孔子誕降日)[11] 에 올리는 향사는 가장 컸으며, 왕이나 세자가 직접 향사에 참례하는 친림석전(親臨釋奠)·친림작헌·왕세자석전 등이 있고 고유제(告由祭)·위안제(慰安祭)가 있다.

문묘는 성균관 대사성을 헌관으로 초헌관·아헌관·종헌관과 축·찬자(贊者)·알자(謁者)·찬인(贊引)·사존(司尊)·봉향(奉香)·봉작(奉爵)·전작(奠爵) 등의 여러 집사들이 선임되어 향사 3일 전에 재계(齋戒)에 들어간다. 제복을 착용하고 제물을 차린 뒤 전폐례(奠幣禮)·초헌례·아헌례·종헌례·음복례(飮福禮) 및 망예례의 단계로 진행한다. 서원으로 내려오면 더욱 간략하지만 대동소이하다. 의식이 끝나면 음희례(飮禧禮)를 하고 강론함이 보통이다.

기타 사항[편집]

문묘가 있었던 교육기관은 다음과 같다.

세계의 공자묘[편집]

중국 대륙[편집]

타이완[편집]

한국[편집]

일본[편집]

타이[편집]

  • 송크라나칼린 대학 공자 학원
  • 마에 파 루앙 대학 공자 학원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송조 6현: 도국공 주돈이(道國公 周惇頤, 1017 - 1073),예국공 정호(豫國公 程顥, 1032 - 1085),낙국공 정이(洛國公 程頤, 1033 - 1107),신안백 소옹(新安伯 邵雍, 1011 - 1077),미백 장재(郿伯 張載, 1020 - 1077),휘국공 주희(徽國公 朱熹, 1130 - 1200)
  2. '조선 유학에 오늘을 묻다; 담일청허(湛一淸虛)의 기(氣)로 조선에 학자가 있음을 알려라!' 주간조선 2013년 6월 10일 백민정 성균관대 교수 칼럼 게재 중 -'광해군 6년(1614년) 문묘종사 논의에서도 이항복(李恒福)의 청원이 있었지만, 화담은 기수(氣數)에 치우쳐 이(理)를 몰랐다고 본 전대 사림의 부정적 평가로 인해 제대로 논의 대상이 되지 못했다'('화담집'중 연보)
  3. 공자
  4. 이들 종사된 명현들은 시류에 따라서 점향(點享)되거나 복향(復享)이 되기도 하였는데 반드시 중국의 예와 일치하지는 않았다.
  5. 음력 2월
  6. 음력 8월
  7. 중순 丁자로 된 날짜
  8. 성균관·향교의 경우
  9. 3월·9월
  10. 상순정일
  11. 음력 8월 27일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