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안동 김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신 안동 김씨(新 安東 金氏)
관향 경상북도 안동시
시조 김선평(金宣平)
주요 중시조 김극효(金克孝)
주요 인물 김상용, 김상헌, 김수흥, 김수항, 김창집, 김창협, 김이소, 김희순, 김홍근, 김흥근, 김좌근, 김병연, 김병학, 김병국, 김병시, 김호규, 김옥균, 김영진, 김좌진, 김기진, 김두한, 김종한, 김세현, 김계권, 김광욱, 김광찬, 김광혁, 김광현, 순원왕후, 효현왕후, 철인왕후, 김조순, 김가진
인구(2000년) 47,702명 (145위)

신 안동 김씨(新 安東 金氏)는 경상북도 안동을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역사[편집]

시조 김선평(金宣平)은 신라 말 고창(古昌. 安東의 古號) 성주(城主)로 있다가, 남보다 먼저 고려 태조 왕건에게 귀부(歸附)하여 견훤(甄萱)을 토파(討破)한 공을 세워, 삼한벽상공신(三韓壁上功臣)이 되고 삼중대광(三重大匡)ㆍ태사(太師)에 임명되었다. 안동을 식읍으로 하사받았다.

조선 중기 동지돈녕부사(同知敦寧府事)를 지낸 김극효(金克孝)를 중시조로 모시고 있다. 슬하에 장남 우의정을 지낸 대문장가 선원 김상용(金尙容)과 4남 좌의정을 지낸 청음 김상헌(金尙憲) 형제가 나타나 크게 번성하였다. 그 후 300년 동안 정승 15명, 대제학 6명, 왕비 3명, 호당 1명, 청백리 1명 등 조선조 말 까지 고관대작이 끊이지 않고 배출되었다. 김조순이 순조의 장인 즉 왕실의 외척으로 등장하면서 세도정치로 이름을 날리는데 흥선 대원군이 등장하기 전까지 약 60년간 세도정치로 이름을 날린다. 순조의 비 순원왕후, 헌종의 비 효헌왕후, 철종의 비 철인왕후가 (新) 안동 김씨 출신이다.

조선 말기 세도정치의 주요 가문이다. 일명 장동 김씨(壯洞 金氏), 장김(壯金)라고도 불린다. 구 안동 김씨와 구별해 신 안동 김씨라고도 한다.

항렬자[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