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 마사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소 마사에(宗正惠, 1932년 8월 14일 ~ 1956년)는 일본의 옛 화족이다. 종정혜로도 불린다. 아버지는 구 쓰시마 후추 번소 가문의 당주 소 다케유키, 어머니는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이다.

생애[편집]

1932년 8월 14일 화족 소 다케유키와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 사이에서 태어났다. 다케유키는 1932년 11월에 생후 3개월인 마사에의 얼굴을 직접 그린 유화를 남겼다. 마사에가 태어난 이후 이 가족은 행복할 것만 같았으나, 어머니 덕혜옹주에게 한국을 배워온 마사에가 친구들에게 조센징이라고 놀림을 당한 후 어머니를 끔찍이도 싫어하게 되었고, 이후 덕혜옹주의 조현병이 더욱 심해지면서 결국 부부 사이가 틀어지고 말았다. 그 후 다케유키는 1946년 가을에 부인 덕혜옹주를 도쿄도립 마쓰자와 정신병원에 입원시켰다.

1955년[1] 와세다 대학 문학부 영문과 졸업 후 동문인 스즈키 노보루(鈴木昇)와 결혼, 1956년 8월 26일 야마나시현의 고마가타케 산에 자살하러 간다는 유서를 남기고 사라졌다[2].

가족 관계[편집]

각주[편집]

  1. 동년 마사에의 아버지 다케유키는 어머니 덕혜옹주와 이혼한 뒤 지바현 가시와 시로 옮겨 가 일본 여성과 재혼.
  2. KBS1 한국사 전 - 라스트 프린세스 덕혜옹주》 2007년 8월 11일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