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Entete médecine.png
조현병
조현병 환자의 자화상. 망상과 환각 등이 표현되어 있다.
조현병 환자의 자화상. 망상과 환각 등이 표현되어 있다.
ICD-10 F20
ICD-9 295
질병DB 11890
MeSH Schizophrenia

조현병(調絃病, 독일어: Schizophrenie, 영어: Schizophrenia)은 비정상적인 사고와 현실에 대한 인지 이상을 특징으로 하는 정신질환의 일종이다.[1] 일반적으로 망상, 환각, 사고장애의 증상이 나타나며, 흔히 사회적 능력과 감정 반응의 저하 등이 동반된다. 대한민국에서는 본래 정신분열증(精神分裂症)으로도 불렸으나 어감상의 문제로 2010년부터 정신건강의학회는 병명을 조현병으로 변경하는 것을 결정하였다. 과거에는 조발성치매라는 이름으로도 불리었으나 치매와는 연관이 없음이 밝혀졌다.

증상[편집]

일반적인 증상으로 외부 현실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여 부조화된 환각, 망상, 환영, 환청 등을 경험하고 대인 관계에서 지나친 긴장감 혹은 타인의 시각에 대한 무관심, 기이한 행동을 보인다. 언어 관련 장애나 기분장애 등 역시 동반되기도 한다. 사회활동과 가족관계를 악화시키는 대표적인 정신증이다.

양성증상[편집]

양성증상(positive symptoms)은, 일반인에게는 존재하지 않으나 환자에게는 나타나는 증상을 가리킨다. 망상, 환각 등의 정신증적 증상이 포함된다. 한 환자에게 양성증상이 모두 나타나는 것은 아니며, 유형에 따라 다른 증상이 나타난다.

  • 환각(hallucination): 현실적으로 존재하지 않는 것을 감각적으로 느끼게 되는 증상을 말한다. 흔한 것으로 환청(청각), 환시(시각), 환촉(촉각) 등이 있다. 환자는 이러한 환각 증상을 설명하기 위해 신성한 계시나 원격 공격을 받고 있다는 등의 망상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 망상(delusion): 잘못된 생각이나 신념을 가리킨다. 원초적으로 현실에 기반하지 않은 생각인 것과는 별개로, 망상형 조현병 환자의 망상은 그 체계 안에서는 다소 합리적인 경우가 있으므로 환자는 망상에 대한 합리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조현병에서의 망상 및 그에 따른 반응은 망상장애에 비해서는 비합리적인 경우가 많다. 환자에 따라서 매우 다양한 종류의 망상들이 나타난다.
  • 격앙(agitation), 긴장(tension)
  • 기이한 행동(bizarre behavior)

음성증상[편집]

음성증상(negative symptoms)은, 일반인에게는 존재하나 환자에게서는 저하, 결손되는 것을 가리킨다.

  • 무논리증(alogia): 자발적인 언어의 제한
  • 무욕증(anhedonia): 이전에는 흥미를 느끼던 것을 더이상 느끼지 못하는 것.
  • 둔마된 정동(Flat Affect): 두드러진 감정의 드러남이 없는 상태.
  • 단정하지 못한 복장과 비위생적인 생활
  • 자극에 대한 행동유발 저하(avolition)
  • 분열 증상(disorganized symptoms)

인지증상[편집]

인지 증상은 집중력을 유지하기 어렵고 새로운 정보를 학습하거나 자신의 생각을 정리하는 능력이 저하되는 증상을 말한다. 예전에는 능숙하게 처리하던 일도 제대로 해내지 못하고 기억력이나 문제해결능력도 현저히 감소한다. 또한 인지 증상은 눈에 잘 띄지는 않지만 조현병(정신분열병) 환자의 사회적, 직업적 기능을 감퇴시켜 환자들이 사회에 복귀하지 못하고 실직하여 좌절감을 맛보게 한다.

  • 학습능력 저하
  • 기억력이나 문제해결능력 감소

잔류증상

조현병(정신분열병) 환자들은 치료에 의해서든 자연적이든 심한 급성기에서 벗어나게 되면 잔류기에 접어들게 된다. 이 기간은 음성 증상과 인지 기능의 장애가 주된 증상으로 나타난다. 이러한 잔류증상이 환자의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한데, 약물치료와 더불어 재활치료와 인지행동치료를 함께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유형[편집]

DSM-5에서는 조현병의 양상을 대표적으로 3가지로 분류하였고, 긴장형 조현병(긴장병)은 다른 조현병과 큰 연관이 없음을 암시하였다.

망상형 조현병[편집]

망상형 조현병은 편집형(偏執形) 조현병으로도 불리며, 망상이나 환각이 주 증상으로 나타난다. 일반적으로 언어나 행동에는 큰 문제가 나타나지 않으며, 망상이 나름의 논리와 체계를 갖추고 있는 경향이 있다. 환자는 주로 자신의 망상과 관련된 내용의 환각을 느낀다. 피해망상이나 과대망상 외에도 질투망상, 종교망상, 신체화망상 등 다양한 유형의 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혼란형 조현병[편집]

혼란형 조현병(Disorganized schizophrenia)은, 사고장애와 정동둔마를 특징으로 한다. 주로 20세 전후에 처음 발병하기 때문에 파과형 조현병(Hebephrenic schizophrenia)이라고도 한다. 환자는 사고가 혼란되어 있고 말이 지리멸렬하여 알아듣기 힘들며, 망상이나 환각이 있더라도 체계적이지 않고 현실성, 논리성이 없다. 혼란된 사고와 둔마한 감정으로 인해 병의 경과에 따라 자폐적인 사고장애가 심화될 수 있다.

긴장형 조현병[편집]

긴장형 조현병(Catatonic schizophrenia)는 정신운동장애를 특징으로 하며, 환자는 인사불성 상태이거나 흥분 상태인 경우가 많다. 조현병의 다른 유형들과는 증상이 크게 다르며, 긴장병(catatonia)으로 조현병과는 별개의 질병으로 분류되기도 한다.

긴장형 조현병에서 나타날 수 있는 신체적 장애는 다음과 같다.

  • 부동증(stupor): 환경에 대해서 반응하지 않고 정신운동적 움직임이 없음
  • 강직증(catalepsy): 부자연스럽게 강직된 자세를 유지
  • 납굴증(蠟屈症, waxy flexibility): 몸을 불편하게 구부려놓아도 원 상태로 돌아가지 않고 자세를 유지
  • 함구증(mutism): 말을 거의, 또는 아예 하지 않음
  • 거부증(negativism): 요구나 명령을 무시하거나 반대되는 행동을 함
  • 상동증(stereotypy): 같은 동작을 계속해서 반복
  • 반향언어(echolalia), 반향행동(echopraxia): 상대의 언어나 행동을 따라함

발병 및 원인[편집]

조현병 발병의 직접적인 원인으로는 신경전달물질의 균형이상, 대뇌의 구조 및 기능 이상, 비이상적인 신경증식 등이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유전적 소인, 환경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병을 촉발한다.[2] 흔히 성인기 초기에 처음 발병하여 생애 전반에 영향을 끼친다.

특히 외부로부터의 극심한 스트레스가 조현병을 촉발할 수 있다. 또한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나 부모의 죽음, 폭력이나 가정학대를 당한 경우에는 정신증의 발병 확률이 증가한다.[3] 가정적인 문제가 발병에 얼마나 영향이 있는지는 불확실하나, 부모가 적대적일 때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해줄 때 치료 예후가 더 좋게 나타난다.

연구에 의하면, 조현병의 가족력이 있는 사람 중 일시적 정신증을 겪은 사람의 20~40%는 1년 안에 조현병으로 발전한다.[4] 또한 조현병의 유전률(heritability)은 80% 정도로 나타나는데, 이는 조현병 위험에 대한 개인차의 80%가 유전적인 요인으로 설명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일란성 쌍둥이의 조현병 일치율은 40% 정도로 조사되며[5], 부모 중 한 사람이 조현병인 경우 조현병의 우려는 13%, 부모 모두 조현병인 경우 거의 50%에 달한다.[6]

환각제 리세르그산 디에틸아미드(LSD)가 조현병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가 있다.[7]


조현병(정신분열병)의 발병[편집]

1. 조현병(정신분열병)의 발병 시기

첫 정신병적 증상이 시작되는 시기는 남자 환자는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 여자 환자의 경우는 20대 중반에서 30대 초반이 많다. 사춘기 이전에 발병하는 경우는 상당히 드물며 45세 이후에 발병하는 경우도 매우 드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신병적 증상이 뚜렷하게 나타나기 전, 청소년기 환자들은 친구 관계의 변화, 학업 성적의 저하, 수면 문제, 예민하고 신경질적인 반응 등 소위 ‘전구증상’들을 보이지만, 이런 변화들은 청소년기에 정상적으로 나타나는 여러 가지 문제와 뚜렷이 구분하기 힘들고 따라서 이 시기에 조현병(정신분열병)을 조기 진단하는 것은 참으로 힘든 일이다.

지금까지의 연구에서 조현병(정신분열병)은 성별, 문화, 지역의 차이와 무관하게 일정한 발병률을 보이고 있으며 일반 인구의 1% 정도로 추정되고 있다.


2. 조현병(정신분열병)을 예고하는 경보 증상

1) 일탈 현상

조현병(정신분열병)은 환각, 망상, 사고장애 등의 특징적 증상이 나타나기 전 수개월에서 수년에 걸쳐 전구기(잠복기)를 거치지만, 이 시기에 일어나는 미세한 변화를 눈치 채기가 어렵다. 가장 기본적인 변화는 일상생활의 여러 영역에서 일탈현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조현병(정신분열병)의 일탈현상의 예

• 세면, 목욕, 청소 등을 잘 하지 않아 불결하고 지저분하게 지낸다.

• 옷을 입고 화장을 하는 등, 자기를 가꾸는데 있어서 전과 다르게 엉성한 모습이 나타난다. 외모에 관심이 없어지기도 한다.

• 수면시간이 불규칙해지고, 때론 밤낮이 바뀌어 생활한다.

• 막연하게 여기저기가 아프다고 호소한다.

• 신경이 예민해져서 사소한 일에도 짜증을 내고 불안하거나 긴장된 모습을 보인다.

• 감정의 기복이 심해진다.

• 분노를 심하게 나타내면서 공격적인 행동이 잦아진다.

• 집중이 잘 되지 않아서 업무 능률이 떨어진다. 학생인 경우 이유 없이 성적이 떨어진다.

• 철학적이고 종교적인 주제에 지나치게 몰두한다. 죽음과 자살에 대한 생각과 이야기가 많아진다.

• 다른 사람들과 함께 있는 시간이 줄어들면서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아진다.

• 말수가 줄어들고 무엇인가 골똘히 생각하는 모습을 자주 보인다.


2) 불안감

또 하나의 특징은 거의 대부분의 환자들이 조현병(정신분열병)이 나타나기 이전에 불안감을 느낀다는 것이다. 때로는 막연하게, 때로는 구체적으로, 자신이 앞으로 이 세상에 적응하며 살아가기가 힘들 것 같고, 심하면 자신의 존재 그 자체가 없어져 버릴 것만 같은 극심한 공포가 엄습하기도 한다.

주위 사람들의 관점에서 이러한 변화를 한 마디로 요약하면 원래의 그 사람 같지 않게 느껴진다는 것, 즉 뭔가 달라 보인다는 것이다.

물론 이러한 변화가 거의 없이 갑자기 조현병(정신분열병)이 발병할 수도 있다. 특히 조현병(정신분열병)이 잘 생기는 연령이 15-25세경이기 때문에 정상적인 사춘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정서적 불안정성과 정확하게 분별한다는 것이 쉽지 않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진단[편집]

조현병(정신분열병)의 증상은 왜곡된 정신기능이 과도하게 외부로 표출되는 양성증상(positive symptoms)과 정신기능이 소실되거나 결핍되어 나타나는 음성증상(negative symptoms) 크게 두 가지로 나타날 수 있다. 아래 박스 안에 기술 된 5가지 주요 증상 중에서 ①-④번까지의 증상은 양성증상, ⑤번 증상은 음성 증상이다.

아래 5가지 주요 증상 중에서 2가지 이상 (단, ①-③ 중 하나는 반드시 포함)이 1개월 중 상당기간 있으면서, 6개월 이상 음성증상이나, 약화된 2가지 이상의 양성 증상 등 뚜렷한 장해의 징후가 지속되면 조현병(정신분열병)을 의심하여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 상의해야 한다.

① 망상

② 환각 (환청, 환시, 환촉 등)

③ 이해하기 힘든 혼란스러운 언어

④ 혼란스럽거나 긴장증적 행동

⑤ 빈약한 언어와 무감정, 사회적 활동의 위축

⑤번 증상은 다른 사람으로부터 자신을 멀리 격리시키는 증상이어서 음성 증상이라고 일컫는다. 이는 사회적으로 위축되어 있는 정신기능의 과도한 결핍 증상을 말하는데, 특히 음성증상이 있을 경우, 원만한 가족관계나 대인관계를 유지하나 학교나 직장생활에 적응하기가 매우 어렵다.조현병(정신분열병)의 임상증상은 수개월 내지 수년에 걸쳐 서서히 발병한다. 조현병(정신분열병) 환자에게 망상과 환청이 있다고 해서 조현병(정신분열병)은 앓고 있는 사람의 의식이 혼미하지는 않다. 대개의 경우 자신의 병에 대해 병이 있다고 인식을 잘 하지 못한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논리에 맞지 않는 신체 증상을 표현하고, 학교, 직장, 혹은 사회적 활동의 기능이 위축되며, 대개 발병 이전에 추상적 사고, 철학, 종교 등에 심취하거나 괴상한 생각과 행동, 감정반응 및 착각을 보이기도 한다.


  1. 특징적 증상: 한달 중 현재 혹은 이틀, 혹은 여러 날 동안 이 증상이 나타난다(혹은 더 적을 수도 있으며, 치료로 달라질 수 있다.)
    • 망상
    • 환각 또는 환청
    • 다른 정신질환 때문에 생긴 것이 아닌 어눌한 말투
    • 거칠거나 미숙한 행동 (예를 들어 부적절한 착의나 종종 소리지르기 등) 혹은 긴장하는 행동
    • 부정적 증상: 둔감한 정서(감정적인 응답이 없거나 부족하다), 무언어증 혹은 무욕증(욕구가 없거나 부족하다)
    만약 기괴한 망상이 있거나, 환청이 환자의 행동이나 생각을 간섭하거나, 또는 둘 혹은 여러 개의 대화하는 목소리가 들릴 경우엔 한 가지 증상만 있어도 정신분열증으로 진단할 수 있다.
  2. 사회적/직업상 기능장애: 발병 이후 상당한 기간 동안 직업, 대인관계, 자기관리 같은 하나 혹은 그 이상의 생활영역에서 부진함을 보일 때
  3. 기간: 이런 동요가 6개월 이상 지속이 될 경우. 6개월이란 기간은 최소 증상이 일어난 1달(혹은 그보다 더 적을 수도 있으며, 치료로 달라질 수 있다)

만약 이런 동요가 1달 이상 6개월 미만으로 나타날 때, 정신분열성 장애로 적용된다.[8] 대한민국의 장애인 복지법에선 반복성 우울장애, 분열정동장애, 양극성 정동장애(조울증)과 함께 정신장애로 인정된다.

진단을 하기 위하여 심리검사는 배터리 검사로 이뤄지며, 배터리 검사 중 구체적인 진단이 가능한 검사로는 객관적인 검사는 지능검사,MMPI 등이 있으며, 주관적 검사로는 로샤와 같은 투사 검사가 있다. 진단 기준은 지능검사는 초기경험(약 6세 전후의 경험)을 제외하고 언어성검사 점수가 동작성검사 점수가 더 높을 때 임상적으로 유의한 것으로 보며, 다면적인성 평가(MMPI)에서는 편집증-경조증-정신증 이 세 가지가 70점 이상일 때 진단이 내려진다. 그 외 심리검사뿐만 아니라 EEG등의 여러 가지 의료적인 결과를 종합해서 2명 이상의 전공의사의 진단으로 결정이 된다.[9] 정신분열증의 예후는 불량하며 아직까지 특별한 치료법은 없다. 투약 중단 1년 후의 재발률은 70%이며 지속적으로 조현병 치료제로 투여 할 때는 23%로 감소된다. 25-30년의 치료 추적기간 동안의 조사에 따르면 환자의 1/3만이 회복 또는 증상이 소실되었고 그 밖의 환자는 주증상이 지속되고 있거나 여전히 입원치료 하고 있다.

치료[편집]

조현증을 치료하는데는 약물치료와 함께 기본적인 생활기능이라든가 사회활동 훈련, 직업훈련과 가정생활의 기능 향상 등 정신사회적 재활치료를 실시하게 된다.

약물 치료[편집]

리스페리돈은 대표적 비정형적 조현병 치료제이다.
아리피프라졸은 가장 최근에 개발되어, 도파민 부분 효능제로, 작용기전이 확연히 다른 3세대 조현병 치료제이다.

조현증에 처음 이용되는 것은 조현병 치료제로써, 조현증의 양성 증상을 1~2주내에 줄일 수 있다. 그러나 조현병 치료제는 음성 증상 및 인지 장애를 현격히 호전시키기는 어렵다. 조현병 치료제는 재발 위험을 줄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처방된다. 2~3년간의 장기복용이 조현증의 치료에 이득이 된다는 증거는 드물다.

어떤 조현병 치료제를 처방할 것인지는 그 약의 이득 및 위험성, 비용에 따라 결정된다. 어떤 세대의 약을 쓰고, 비정형적 약물/정형적 약물의 장단점은 논의의 대상이 된다. 치료에 잘 순응하는 비율이 40~50%, 부분적으로 순응하는 비율이 30~40%이며 치료에 저항하는 비율이 20%이다. 클로자핀은 치료에 저항적인 환자에 효과적이지만, 이는 4% 미만 환자에서 백혈구 감소증이라는 심각한 부작용을 야기할 수 있다.

비정형적 제제가 상당한 체중 증가, 당뇨 및 대사 증후군등 추체 외로계 장애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과 관련되어 있는 반면 정형적 제제는 추체외로 증상(EPS)을 야기할 확률이 높다.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사의 조현병 치료제 '쎄로켈(푸마르산 쿠에티아핀)'이나 일본 오츠카사의 조현병 치료제 '아빌리파이(아리피프라졸)' 등 일부 비정형적 제제는 정형적 제제인 페르페나진에 비해 자살 위험성이 내재되어 있으므로, 성인의 우을증 치료를 위한 주요 우울 장애 치료의 부가 요법제로 승인되어, 자살 목적 등 과량 투여의 위험을 막기 위해 최소량부터 처방 하도록 경고 하고 있지만, 클로자핀은 자살위험성이 가장 낮은 약물이다. 가장 최근에 출시된 약물 중, 3세대 비정형 조현병 치료제인 아리피프라졸(아빌리파이)은 일본 오츠카사가 개발한 도파민 부분 효능제로, 조현병의 양성 및 음성 증상을 동시에 개선시켜 주는 효과가 있지만, 심각한 신경학적 장애인 신경이완제 악성 증후군을 발생시킬 가능성이 낮은지는 명확하지 않다.

정기적으로 약을 복용할 수 없거나 꺼려하는 환자들을 위해 삼투압으로 방출되는 서방형 제제의 팔리페리돈(인베가)이나, 젤매트릭스 제법으로, 약물이 서서히 흡수되어, 하루 한번 복용으로 약효가 오래가는 푸마르산 쿠에티아핀 서방형(쎄로켈 XR) 제제 등 복약 순응도를 높이기 위해 활용될 수 있다. 이러한 것들이 경구투여보다 재발의 위험성을 줄일 수 있다. 사회심리적 중재와 결합된 약물투여가 장기적 순응도를 더 높여줄 수 있다. 미국 정신의학회는 증상이 1년 이상 발현되지 않은 환자들에게는 투여 중단을 고려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주요 약물[편집]

  • 1차: 비정형 조현병 치료제

리스페리돈, 올란자핀, 쿠에티아핀, 지프라시돈, 아리피프라졸, 클로자핀, 아미설피리드

  • 2차: 정형 조현병 치료제

클로로프로마진, 할로페리돌, β-차단제: 벤조디아제핀, 프로프라놀롤, 설피리드

사회심리적 치료[편집]

가족치료,[10] 적극적 지역사회기반 치료, 고용 지원, 인지 치료,[11] 직업훈련, 인지행동치료, 토큰경제적 중재, 약물 사용 및 체중관리를 위한 중재와 같은 수많은 사회심리적 중재가 조현증의 치료에 유용하게 쓰인다. [12]가족 전체를 하나하나 다루는 가족 치료 또는 가족교육이 입원횟수 및 재발을 줄일 수 있다. 인지행동치료가 증상을 줄이거나 재발을 줄이는데 용이하지는 않다는 연구도 있다. [13][14] 미술치료나 연극치료는 아직 잘 연구되지 않았다.[15][16]

1) 질병관리 기술

조현병(정신분열병) 환자들은 충분히 주도적으로 자신의 병을 관리할 수 있다. 일단 병에 대한 정확한 사실과 치료 원칙의 교육으로 환자들은 증상의 재발이나 악화를 스스로 느낄 수 있도록 한다. 이는 적극적인 치료와도 연결된다. 지속적으로 정신병적 증상이 있는 환자들도 매일의 생활에서 증상에 대처하는 기술을 배워 약물로 치료되지 않았던 증상을 가지고도 일상생활이 가능해진다.

2) 재활

재활치료는 조현병(정신분열병) 환자들이 지역사회에서 보다 적극적인 사회생활을 할 수 있도록 사회적, 직업적 훈련을 시키는 것을 말한다. 많은 조현병(정신분열병) 환자들이 학업이나 직업을 위해 매진해야하는 20대에 발병하여 조현병(정신분열병)의 증상에 의해 집중력이나 성취도가 병전에 비해 현저히 저하되기 때문에 취업에 필요한 기술이나 실력을 쌓기가 힘들다.

재활 프로그램은 취업상담, 공공 근로 교육 및 상담, 직장에서 의사소통 기술 훈련 등 다양하며 많은 조현병(정신분열병) 환자들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도 낮 병원, 밤 병원, 정신보건 센터 등의 여러 형태로 재활치료가 활발히 진행 중이다.

3) 인지 행동 치료

인지 행동 치료는 약물치료를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환청이나 망상이 계속되는 환자들에게 유용한 치료 방법이다. 어떻게 하면 망상의 영향을 덜 받을 수 있는지, 망상에도 불구하고 정상적인 생활을 유지해 나가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환청에 대해 어떻게 반응해야 하는지, 무감동에서 탈출할 수 있는지, 약에 대한 편견이나 혐오감을 어떻게 바로잡아야 할 지 등에 대한 구체적인 행동과 생각의 방향을 인지 치료를 통해 배우게 된다. 또한 행동 치료를 통해서는 바람직하지 못한 행동을 억제하고 사회적 행동이나 자기표현을 강화하는 법을 배운다.

4) 자조모임

조현병(정신분열병) 환자들과 그 가족들의 모임인 자조 모임은 미국에서 1979년도에 ‘전국 정신 장애자 동맹 (NAMI : National Alliance for the Mentally I1I)’이 결성된 것을 그 시초로 한다. 현재 이 동맹은 미국 각지의 수많은 가족 모임들을 지원하고 있으며, 유사한 형태의 자조 모임이 우리나라를 포함한 세계 각국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각 가족 모임은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환자 가족들이 서로 도움을 주고받으며, 정신병에 대한 교육과 정신 병원 및 정신과 의사에 대한 정보 교환, 행정 기관에 대한 로비 활동, 대중 홍보 그리고 재활 기관 운영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전 세계 여러 나라에서 조현병(정신분열병) 환자와 가족을 지지하기 위한 다양한 모임이나 행사가 있다.

같이 읽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 McCreadie R. Recent advances in the drug treatment of schizophrenia. Primary Care Psychiatry. 2000;6(1):9-14
  • Goren JL, Levin GM. Evaluations of New Drugs. Pharmacotherapy. 1998;18(6):1183-1194
  • Markowitz JS, Brown CS, Moore TR. Atypical Antipsychotics Part I: Pharmacology, Pharmakokinetics, and Efficacy. The Annals of Pharmacotherapy.1999;33:73-85
  • Herfindal ET. Gourley DR. Textbook of Therapeutics. Drug and Disease Management 7th ed. p1217-1226
  • Bennett, Plum, Gill, etc. Cecil Textbook of Medicine 20th ed. P1997-1999
  • Fauci, Braunwald, Isselbacher, etc. Harrison's Principles of Internal Medicine 14th ed. p2499-2501
  • Crimson ML, Dorson PG. Schizophrenia In: Dipiro JT et al. Pharmacotherapy: a pathophysiologic approach. 4th ed. New York: Elservier, 1999;1118-1139
  • Marken PA, Stanislav SW. Schizophrenia In: Koda-Kimble MA et al, Applied Therapeutics: The Clinical Use of Drugs. 6th ed. 75-1~75-25
  • American Pharmaceutical association. AphA Guide to Drug Treatment Protocols. *Schizophrenia. SCZ-1~7
  • Clinical Pharmacology Online 2001-1-26
  • National Institute of Mental Health. When Someone Has Schizophrenia. [NIH Publication No. 01-4599, 2001]
  • URL:http://www.mediscape.com/govmt/NIMH/2001/01.01/NIMH-Schizophrenia.html[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각주[편집]

  1. “Schizophrenia Fact sheet N°397”. 《WHO》. September 2015. 18 October 2016에 보존된 문서. 3 February 2016에 확인함. 
  2. Owen MJ, Sawa A, Mortensen PB (July 2016). “Schizophrenia”. 《Lancet》 388 (10039): 86–97. PMC 4940219. PMID 26777917. doi:10.1016/S0140-6736(15)01121-6. 
  3. Dvir Y, Denietolis B, Frazier JA (October 2013). “Childhood trauma and psychosis”. 《Child and Adolescent Psychiatric Clinics of North America》 22 (4): 629–41. PMID 24012077. doi:10.1016/j.chc.2013.04.006. 
  4. Drake RJ, Lewis SW (March 2005). “Early detection of schizophrenia”. 《Current Opinion in Psychiatry》 18 (2): 147–50. PMID 16639167. doi:10.1097/00001504-200503000-00007. 
  5. Picchioni MM, Murray RM (July 2007). “Schizophrenia”. 《BMJ》 335 (7610): 91–5. PMC 1914490. PMID 17626963. doi:10.1136/bmj.39227.616447.BE. 
  6. Combs DR, Mueser KT, Gutierrez MM (2011). 〈Chapter 8: Schizophrenia: Etiological considerations〉. Hersen M, Beidel DC. 《Adult psychopathology and diagnosis》 6판. John Wiley & Sons. ISBN 978-1-118-13884-7. 
  7. http://www.schizophrenia.com/newsletter/buckets/drugs.html
  8. American Psychiatric Association (2000). 〈Schizophrenia〉. 《Diagnostic and statistical manual of mental disorders: DSM-IV》. Washington, DC: American Psychiatric Publishing, Inc. ISBN 0-89042-024-6. 2008년 7월 4일에 확인함. 
  9. 최정윤 (2010). 《심리검사의 이해》. Seoul: Sigma press, Inc. ISBN 9788958328612. 
  10. Pharoah F, Mari J, Rathbone J, Wong W (2010). “Family intervention for schizophrenia”. 《Cochrane Database of Systematic Reviews》 12: CD000088. PMID 21154340. doi:10.1002/14651858.CD000088.pub3. 
  11. Medalia A, Choi J (2009). “Cognitive remediation in schizophrenia.” (PDF). 《Neuropsychology Rev》 19 (3): 353–364. PMID 19444614. doi:10.1007/s11065-009-9097-y. 
  12. Dixon LB, Dickerson F, Bellack AS; 외. (2010년 1월). “The 2009 schizophrenia PORT psychosocial treatment recommendations and summary statements”. 《Schizophr Bull》 36 (1): 48–70. PMID 19955389. doi:10.1093/schbul/sbp115. 
  13. Lynch D, Laws KR, McKenna PJ (2010년 1월). “Cognitive behavioural therapy for major psychiatric disorder: does it really work? A meta-analytical review of well-controlled trials”. 《Psychol Med》 40 (1): 9–24. PMID 19476688. doi:10.1017/S003329170900590X. 
  14. Jones C, Cormac I, Silveira da Mota Neto JI, Campbell C (2004). “Cognitive behaviour therapy for schizophrenia”. 《Cochrane Database of Systematic Reviews》 (4): CD000524. PMID 15495000. doi:10.1002/14651858.CD000524.pub2. 
  15. Ruddy R, Milnes D (2005). “Art therapy for schizophrenia or schizophrenia-like illnesses.”. 《Cochrane Database of Systematic Reviews》 (4): CD003728. PMID 16235338. doi:10.1002/14651858.CD003728.pub2. 
  16. Ruddy RA, Dent-Brown K (2007). “Drama therapy for schizophrenia or schizophrenia-like illnesses.”. 《Cochrane Database of Systematic Reviews》 (1): CD005378. PMID 17253555. doi:10.1002/14651858.CD005378.pub2.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