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고구마
Ipomoea batatasL ja01.jpg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미분류): 국화군
목: 가지목
과: 메꽃과
속: 미국나팔꽃속
종: 고구마
학명
Ipomoea batatas
Linnaeus
중국의 고구마 꽃.

고구마(학명: Ipomoea batatas)는 메꽃과의 한해살이 뿌리채소로, 주로 전분이 많고 단 맛이 나는 혹줄기를 가진 재배용 작물이다. 나팔꽃과 유사한 꽃이 핀다. 씨앗으로도 번식하나 영양뿌리를 얻기 위해 경작할 때에는 씨앗으로 경작하지 않는다.

고구마에서 먹는 부분은 뿌리인데, 고구마는 뿌리에 영양분이 축적되어 둥그렇게 크기가 커지며 이런 종류의 뿌리를 덩이뿌리라고 부른다. 반면 감자에서 먹는 부분은 뿌리가 아니라 줄기이고, 그런 종류의 줄기를 덩이줄기라고 부른다. 여름에 얻는 고구마순으로는 김치를 담가 먹는다.

기원[편집]

고구마의 기원의 중심지는 중앙아메리카나 남아메리카인 것으로 간주된다.[1] 중앙아메리카에서 고구마는 적어도 5,000년 전부터 사람에게 길러지기 시작했다.[2]

남아메리카에서는 페루의 고구마 잔존물이 기원전 8,000년부터 있었던 것으로 본다.[3]

한국[편집]

1763년 일본에 통신사로 다녀온 조엄(趙曮)이 대마도(對馬島)에서 고구마를 가져와 동래(현 부산)에 심게 했는데 월동방법을 자세히 몰라 모두 얼어 죽었다.

1764년 동래부사로 부임한 강필리가 이 사실을 듣고 대마도 사람에게서 다시 종근(種根)을 구하여 동래와 절영도(부산 영도)에 심게 하고 그 재배법을 기록한 「감저보」(甘藷譜)라는 책자를 발간함으로써 고구마가 널리 보급되었다.

어원[편집]

고구마라는 말은 유희의 《물명고》(1824년)에 고금아라는 형태로 처음 쓰였다. 이 말은 일본 쓰시마 지방의 방언에서 고구마를 일컫는 'koukoimo(고코이모, 孝行藷)'를 차용한 것인데, 일본어 'imo(이모, 藷/芋/薯)'가 우리말 ''로 변형되었다.

고구마는 감저(甘藷), 감서(甘薯) 등으로도 불렸는데, 고구마를 들여오고 60년 뒤에 청나라 사람들이 들여온 감자를 '북방에서 온 감저'라는 뜻으로 북감저(北甘藷)라고 부르면서 고구마는 한동안 남감저(南甘藷), 단감자 등으로도 불렸다. 현재도 제주도에서는 고구마를 '감저'라고 부르고, 감자는 '지실'(地實)이라고 부른다. 또, 전라도, 충청도 등 양호(兩湖) 지방에서는 고구마를 '무수감자'(무감자)라고도 부른다.

일본에서는 고구마를 '사쓰마이모(サツマイモ)' 또는 감저(甘藷)라고 하고, 중국에서는 번서(番薯/蕃薯), 감서(甘薯) 또는 디과(地瓜, 지과)라고 한다.

특징[편집]

고구마는 다른 작물에 비해 수확량이 많고 쓰이는 곳이 넓으며, 보리 등의 뒷그루로 가꿀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반면, 저장하기 까다로운 결점도 있다.

외관[편집]

고구마의 모양은 긴 방추형에서 구형까지 여러 가지가 있고, 빛깔도 백색·황색·담홍색·적색·담자색으로 다양하다. 꽃은 잎겨드랑이에서 나온 꽃자루에 몇 개씩 묻고 담홍색의 나팔꽃 모양으로 핀다. 구형의 삭과에는 2~4개의 흑갈색 종자가 여문다

재배[편집]

고구마는 고온 작물로 자라는 데 알맞은 온도는 30-35℃이다. 땅은 너무 습한 곳이 아니면 그다지 가리지 않으며 산성 땅에서도 비교적 잘 된다. 고구마는 싹을 길러서 심는데, 싹기르기는 온상에서 한다. 3월 중·하순에 온상을 만들고 온상의 온도가 30-35℃가 되면 씨고구마를 묻는다. 5월 상순-중순경 싹이 30cm로 자라면 20-30cm 간격으로 꽂는다. 이때 순과 잎이 땅 위에 나오도록 심는다. 첫 서리가 내리기 전인 10월 상·중순에 캐는 것이 좋다. 캐낸 것 중에서 저장할 것은 잘 여물고 상하지 않은 것이어야 한다.

습한 환경에서는 증산작용의 억제에 의한 부종(Oedema)에 걸리기 쉽다. 여기서 말하는 부종은 인간의 신체에서 나타나는 질병이 아닌 식물의 잎 앞 뒷면에서 나타나는 비린내 나는 고체 가루를 말한다. 부종은 습한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한 고구마의 생존기작으로 보이며 악화되면 잎이 누렇게 변색된다. 다른 잎에 전염되지는 않으며 1~2일이 지나면 흰색 투명한 고체에서 검은 자국으로 변한다. 고구마를 키우다가 이러한 증상을 발견했다면 물을 덜 주거나 덜 습한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용도[편집]

제2차 세계대전 이전에는 대부분이 식용으로 소비되었으나, 최근에는 부식용이나 삶은 고구마, 튀김, 군고구마 등 간식으로 주로 이용된다. 녹말용으로 30% 정도 사용되고 ·포도당·과자류·식용가공품·의약품·화장품 등 다방면으로 이용되고 있다. 또 알코올·위스키·소주 등의 원료로서도 적지 않게 소요된다. 특히 한국에서는 이 소주를 빚는데 금지되었을 때에 고구마로 주정을 만들어 사용하였다. 소주가 화학주로 오해 받기도 하는데, 고구마로 에탄올을 만들 수 있기 때문에 고구마가 한국의 희석식 소주의 주원료이다. 감자와 비슷한 용도로 쓰이지만 고구마는 감자와는 달리 익히지 않고 그냥 먹어도 맛이 좋다. 익히지 않은 고구마는 대부분 익히지 않은 과 맛이 비슷하다.

피자무스로 사용되기도 한다.

고구마를 이용한 요리[편집]

같이 보기[편집]

[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5년 7월 13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매우 샛 노란 고구마는 적당히 촉촉하고 달다. 흰색에 가까운 고구마는 껍질이 잘 까지지 않으며 퍽퍽한 특징이 있다. 단맛도 별로 없다. 자색 고구마는 몸에는 매우 좋다고 알려져 있으나, 간식용으로는 썩 좋지않다.

각주[편집]

  1. Geneflow 2009 - Bioversity International - Google Books
  2. Sweet Potato, Consultative Group on International Agricultural Research
  3. Alison Clare Steingold (August/September 2008). “The Uber Tuber”. 《Hana Hou!, Vol. 11, No. 4 (p. 2)》. 

외부 링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고구마"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