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밀면

밀면부산 지방의 향토 음식 중 하나이다. 밀가루와 고구마 전분, 감자 전분 등을 배합하여 만든 면과 사골과 여러가지 약초, 채소 등으로 우려낸 육수를 시원하게 해서 함께 먹는다. 냉면과 비슷하게 물밀면, 비빔밀면이 대표적이며 면에 등을 첨가한 쑥밀면도 있다.[1]

유래[편집]

밀면의 기원에 대해 여러가지 설이 있다.

첫 번째 설은 한국 전쟁 당시 피난민들이 배고픔을 달래기 위해 만들어 먹었다고 한다.[2] 두 번째로는 함흥 출신의 모녀가 부산에서 냉면집을 열면서 밀면이 탄생했다고 한다. 세 번째는 진주 밀국수 냉면에서 유래 되었다는 설이다. 예전부터 진주에는 멸치로 국물을 낸 밀국수 냉면이 있었는데 1925년 경남 도청이 진주에서 부산으로 이전 하면서 진주의 밀국수 냉면이 부산으로 와 부산 밀면으로 정착 되었다는 것이다.[2]

그 외[편집]

부산 이외의 지역중에서 특이하게 밀면을 찾아볼 수 있는 곳이 제주도 이다. 제주도는 밀면의 면을 100% 밀가루를 사용하며, 고기국수와 마찬가지로 면이 상당히 굵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국물을 다른 육수가 아닌 멸치나 디포리를 사용하거나 돼지고기 살만을 끓여 육수를 내는 것이 특징이다. 따라서 육수가 부산식에 비해 심심하다. 면의 주 재료를 밀가루만 사용한다는 부분에서는 비슷하고 명칭도 비슷하지만 육수나 면의 굵기를 보았을때는 지역에 맞춰 변화가 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정확한 전래가 없어 경상도로부터 전래되었는지는 명확하지가 않다.

각주[편집]

  1. “부산의 명물 ‘밀면‘”. 노컷뉴스. 2012년 8월 21일. 2017년 3월 1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3월 15일에 확인함. 
  2. “영양학자 김갑영의 우리 음식 이야기-부산밀면”. 문화일보. 2014년 8월 13일. 2017년 3월 1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3월 1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