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소주

소주(燒酒)는 곡류를 발효시켜 증류하거나, 에탄올을 물로 희석하여 만든 이다. 원래는 증류식 소주만을 일컫는 말이었으나, 20세기 중반에 희석식 소주가 증류식 소주를 대체하면서 두 가지 종류의 술을 모두 이르는 말이 되었다. 현재 소주는 보통 값이 싸고 대중화한 희석식 소주를 말한다.

이름[편집]

소주라는 말은 태워서 만든 술이라는 뜻이다. 소주의 원명은 증류, 땀을 가리키는 아랍어인 ‘아라끄’(Araq)를 한역(漢譯)한 ‘아자길’(阿刺吉)·‘아리걸’(阿里乞)이라고 중국문헌에 나오며, 한국 평안북도의 경우 아랑주, 개성지방에서는 아락주라고 하는 데서도 그 흔적이 드러난다.[1] 불을 붙이면 불이 난다고 화주(火酒), 한 방울씩 모아서 된 술이라 하여 노주(露酒)[2], 한주(汗酒)라고도 부른다.[1]

유래[편집]

아라비아의 명의(名醫)인 아비센나가 최초로 알코올의 증류(蒸溜)를 발견했다고 한다. 이후 몽골이 페르시아의 이슬람문화를 받아들이면서 증류방식의 술을 들여왔다.

한국의 소주[편집]

한반도에는 고려 충렬왕쿠빌라이 칸일본 원정을 목적으로 진출할 때 전해졌다고 한다. 특히 몽고의 주둔지이던 개성, 전진 기지가 있던 안동, 제주도에서 소주 제조법이 발달하였다. 《고려사(高麗史)》에 공민왕 때 경상도 원수(元帥) 김진(金鎭)이 소주를 좋아하여 명기(名妓)와 부하를 모아 소주도(燒酒徒)가 되었다는 기록이 나오는데, 이것이 한국 최초의 기록이다.[1]

중국의 소주[편집]

일본의 소주[편집]

각주[편집]

  1. 문화체육관광부. “소주와 막걸리”. 2012년 10월 28일에 확인함. 
  2. 이한창 (2001년 7월 25일). 《발효식품》. 신광출판사. 189~194쪽. ISBN 89-7069-2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