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칠궁(七宮)은 대한민국 서울시 종로구 궁정동(청와대 내)에 위치한, 조선의 왕들을 낳은 친모이지만 왕비에 오르지 못한 후궁 7인의 신위를 모신 곳이다. 영조가 후궁 출신인 모친 숙빈 최씨의 신주를 모신 사당 '육상궁'을 건립한 이후 역대 왕 또는 왕으로 추존되는 이의 생모인 후궁의 묘를 옮겨와 합사하게 된 것으로 원래는 1724년(영조 원년)에 지은 육상궁만 있던 터였으나 1908년(순종 2년) 연호궁, 저경궁, 대빈궁, 선희궁, 경우궁이 옮겨왔고 1929년 덕안궁이 들어오면서 7명의 신위를 모시게 되어 칠궁이 되었다. 칠궁 합사는 봉사된 법모와 아울러 사친, 즉 생모에 대한 효를 바탕으로 이루어졌던 것을 알 수 있다.[1]

칠궁을 구성하는 일곱 궁[편집]

저경궁 (儲慶宮)[편집]

조선 선조의 후궁이며 추존왕 원종의 생모인 인빈 김씨의 사당.

대빈궁 (大嬪宮)[편집]

조선 숙종의 후궁이며 경종의 생모인 희빈 장씨의 사당.

육상궁 (毓祥宮)[편집]

조선 숙종의 후궁이며 영조의 생모인 숙빈 최씨의 사당. (대한민국 사적 제149호)

연호궁 (延祜宮)[편집]

조선 영조의 후궁이며 추존왕 진종(효장세자)의 생모인 정빈 이씨의 사당.

선희궁 (宣禧宮)[편집]

조선 영조의 후궁이며 추존왕 장조(사도세자)의 생모인 영빈 이씨의 사당. 선희궁터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32호로 지정되었다.

경우궁 (景祐宮)[편집]

조선 정조의 후궁이며 순조의 생모인 수빈 박씨의 사당. 갑신정변개화당고종 부부를 임시로 경우궁에 옮김.

덕안궁 (德安宮)[편집]

대한제국 고종의 후궁이며 영친왕의 생모인 순헌황귀비의 사당.

칠궁에서 폐지된 궁[편집]

의빈궁(宜嬪宮)[편집]

조선 정조의 후궁이며 문효세자의 사친인 의빈 성씨의 사당이다. 의빈궁(宜嬪宮)의 또 다른 명칭은 안현궁(安現宮)이다. 1898년에 저경궁, 대빈궁, 육상궁, 연호궁, 선희궁, 경우궁, 의빈궁을 칠궁(七宮)이라고 했다. 《향수조사책》(享需調査冊)[2] 과 《대한예전》(大韓禮典)[3]에서 의빈궁은 칠궁 중 한 궁으로 기재되어 있다. 하지만 1908년(순종 1년) 7월 23일에 개정한 제사 제도 칙령을 발표할 때 의빈궁(宜嬪宮)은 칠궁에서 폐지되었다. 이후 의빈궁은 의소태자문효세자의 원소(園所) 예에 따라 일 년에 한 번씩 제사를 지냈다.[4]

각주[편집]

  1. 칠궁 사적 안내문 참고
  2. “향수조사책(享需調査冊v8)”. 
  3. “대한예전(大韓禮典) v2”. 
  4. “순종실록 - 1908년(순종1년) 7월 23일”. 


조선궁궐
5대궁
경복궁 | 경희궁 | 덕수궁 | 창경궁 | 창덕궁
기타
경덕궁 | 계동궁 | 계운궁 | 누동궁 | 덕흥궁 | 도정궁 | 사동궁 | 순화궁 | 어의궁 | 운현궁 | 인경궁 | 자수궁 | 전계궁 | 죽도궁 | 칠궁 | 풍경궁 | 함흥본궁 | 흥선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