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덕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경덕궁(敬德宮)은 조선 경기도 개성 남계방(南溪坊 : 속칭 楸洞)에 있었던 태조 이성계(李成桂)의 잠저이다. 조선이 수립된 이후, 태조는 자신의 집을 증축하여 경덕궁이라 이름하고 신하들로부터 조회를 받았다. 제1차 왕자의 난으로 도읍을 한때 개성으로 옮겼을 때, 태종 또한 이 곳에서 거주하였다. 태종이 한양으로 환도한 뒤에도 이후의 왕들이 개성에 들르거나 제릉, 후릉을 참배할 때에는 이 곳에서 묵었다. 한때 한명회(韓明澮)가 이 곳의 궁지기였던 적이 있다.

중종 때인 1536년에 대대적인 수리계획을 세우고 29칸을 증축하려 하였으나, 대신들의 반대로 무산되었다.[1] 그러나 임진왜란 때 불타, 대문과 경덕궁 터였음을 알려주는 비각(碑閣)만 남아 있다.

각주[편집]

  1. 조선왕조실록 중종 81권, 31년(1536) 2월 24일송숙근·고자겸 등의 방면을 반대하고, 경덕궁 공사에 대해 건의하다


조선궁궐
5대궁
경복궁 | 경희궁 | 덕수궁 | 창경궁 | 창덕궁
기타
경덕궁 | 계동궁 | 계운궁 | 누동궁 | 덕흥궁 | 도정궁 | 사동궁 | 순화궁 | 어의궁 | 운현궁 | 인경궁 | 자수궁 | 전계궁 | 죽도궁 | 칠궁 | 풍경궁 | 함흥본궁 | 흥선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