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 히로부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토 히로부미
伊藤博文
Itō Hirobumi.jpg
일본 제국 일본 제국제1대 내각총리대신
임기 1885년 12월 22일 ~ 1888년 4월 30일
후임: 구로다 기요타카(제2대)

일본 제국 일본 제국의 제5대 내각총리대신
임기 1892년 8월 8일 ~ 1896년 8월 31일
전임: 마쓰카타 마사요시(제4대)
후임: 마쓰카타 마사요시(제6대)

일본 제국 일본 제국의 제7대 내각총리대신
임기 1898년 1월 12일 ~ 1898년 6월 30일
전임: 마쓰카타 마사요시(제6대)
후임: 오쿠마 시게노부(제8대)

일본 제국 일본 제국의 제10대 내각총리대신
임기 1900년 10월 19일 ~ 1901년 5월 10일
전임: 야마가타 아리토모(제9대)
후임: 가쓰라 다로(제11대)

일본 제국 일본 제국의 제1대 조선통감
임기 1906년 3월 3일 ~ 1909년 6월 14일
전임: -
후임: 소네 아라스케(2대)

출생일 1841년 10월 16일(1841-10-16)
출생지 일본 일본 스오 국 구마게 군
사망일 1909년 10월 26일 (68세)
사망지 청나라 청나라 지린 성 하얼빈
별명 도시스케(利助), 슌스케(俊輔, 春輔, 舜輔), ‘슌보’(春畝, 춘무), ‘창랑각주인’(일본어: 滄浪閣主人, そうろうかくしゅじん), ‘슌보 공’(春畝公), 충정군(忠貞君), 대한제국 시호 문충(文忠)
종교 유교(성리학)→신토
배우자 이토 우메코
자녀 이토 부미요시, 이토 히로쿠니, 이토 분키치, 이토 신이치,
이토 사다코, 이토 이쿠코, 이토 아사코
서명 Ito Hirobumi Kao.png

이토 히로부미(일본어: 伊藤博文 (いとうひろぶみ), 1841년 10월 16일 ~ 1909년 10월 26일)는 일본 제국정치가이다. 제1대 일본 제국의 내각총리대신이자 조선통감부의 통감이었다.

메이지 유신 이후에 정부의 요직을 거쳤으며, 일본 제국 헌법의 기초를 마련하고, 초대·제5대·제7대·제10대 일본 제국 내각 총리대신을 역임했다. 또한 초대·제3대·제8대·제10대 추밀원 의장, 조선통감부 초대 통감, 귀족원 의장, 관선 효고 현 지사 등을 지냈다. 입헌정우회를 결성해 원로로 활동했다. 대훈위 종일위(從一位)를 받고, 작위는 백작이며, 사후 공작으로 추증되었다. 영국 런던대학교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niversity College London, Univ. of London)에 유학하여 화학을 공부하였으며, 훗날 미국 예일 대학교에서 명예 법학박사 학위를 수여받았다.

1887년부터 1889년 2월까지 약 3년간에 걸쳐 일본 제국 헌법 제정 작업에 참여하였고, 1886년부터는 여성 교육의 필요성을 역설하여 일본 내에서 각 학교에서 여자 학생을 받아들이고, 여자 대학을 창설하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아명은 토시스케(利助)로, 후에는 슌스케(俊輔, 春輔, 舜輔)로 불렸다. ‘슌보’(春畝, 춘무)나 ‘창랑각주인’(일본어: 滄浪閣主人, そうろうかくしゅじん) 등이라고 불렸으므로, ‘슌보 공’(春畝公)이라고 쓴 것도 많다.

한국에서는 을사조약과 관련해 일본의 제국주의적 침략과 대한제국의 식민지화를 주도한 인물로, 일반적인 일본인의 시각에서는 초기 근대 정치인의 한사람이자 일본의 근대화에 있어 기여한 중요한 인물로 기억된다. 대한제국을 강제로 병합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으로 1909년 6월 14일 통감직을 사퇴하고 추밀원 의장에 임명됐다.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 역에서 대한의군 참모 중장(大韓義軍 參謨 中將) 안중근에게 피격당하여 사망하였다. 사후 일본 천황으로부터 충정군(忠貞君)에 추봉되었고, 대한제국 순종 황제는 그에게 문충(文忠)이라는 시호를 내렸다.

생애[편집]

생애 초기[편집]

출생과 가계[편집]

한복을 입은 이토. 한국 통감 시대, 전열, 왼쪽에서 두 번째가 부인

이토 히로부미는 1841년 10월 16일 일본의 제후국인 스오 국 구마게 군(지금의 야마구치 현 히카리 시) 야마구치의 스오구니 촌(周防國村)에서 농민 출신 하급 무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본래의 그의 성은 하야시로, 하야시 가문 출신이었다. 이토의 아버지의 이름은 하야시 주조(林十藏)였으며 이토 히로부미의 어릴 때 이름은 하야시 리스케(林利助)였다. 아버지가 조슈 번의 주겐(中間)계급인 이토 다케베에(伊藤武兵衛)의 양자가 되면서 성을 하야시에서 이토(伊藤)로 바꾸었고, 그 역시 양 할아버지의 성을 따서 이토 로 성을 바꾸었다. 후에 이토 다케베에가 최하급 무사 신분인 아시가루가 되면서 이토도 무사 신분을 얻게 되었다.

어려서 가난한 생활을 하였지만 아버지가 무사인 이토 다케베에의 양자가 되면서 그의 가정은 어느정도 여유가 생겼다. 그러나 그의 신분은 미천하였고, 그는 입신양명을 꿈꾸게 된다.

소년기[편집]

11~12세 때 동네 서당에서 글을 익혔고 14세에 번의 무사들이 하는 일 중 잡역을 맡게 되었다. 그러나 문자와 한학, 독서하는 것을 보고 그의 가능성을 알아보는 이가 나타난다. 15세 되던 해에 임무를 띠고 파견된 번사들의 조수로 잔심부름을 하게 되었는데 이때 그가 모시던 구루하라 료조가 이토 히로부미의 재능을 알아보고 요시다 쇼인을 찾아가 볼 것을 권고한다.

청년기[편집]

요시다의 문하생[편집]

이어 구루하라 료조는 요시다 쇼인에게 이토를 소개하는 소개장을 써주어서 보냈다. 1857년 요시다 쇼인(吉田松陰)을 만나 그의 사상에 감화받고 요시다가 운영하는 쇼카손주쿠(松下村塾)에 입학하여 수학하게 되었다. 이후 10대 후반까지 번의 하급 무사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면서 요시다 쇼인의 학당에서 수학하였고, 한편으로 기도 다카요시(木戸孝允), 이노우에 가오루(井上馨), 야마가타 아리토모(山縣有朋) 등과 교제하게 된다.

신분이 미미하였던 탓에 쇼카손주쿠 생활 초기에 문벌가문 자제들로부터 무시와 박대를 당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스승 요시다는 신분에 구애됨 없이 그의 재능을 높이 샀고, 그는 요시다 쇼인의 사상에 감복하여 더욱 학업에 정진하였다.

막부 타도와 존왕양이 운동[편집]
청년 지사 시절의 이토 히로부미
스승 요시다 쇼인의 동상

1859년 그의 스승인 요시다 쇼인이 처형된 이후 다카스기 신사쿠(高杉晋作)가 조직한 미다테구미라는 조직의 조직원으로서 여러 테러활동에 가담했다. 그는 부국강병론과 애국사상을 전수한 스승의 가르침을 평생 잊지 않았다. 그는 유교의 충효의 개념과 존왕 사상에 입각하여 막부 타도와 천황의 직할 통치론을 주장하였다.

1863년 1월 영국 공사관에 대한 방화를 시작으로 2월에 막부의 밀정인 우노 도카이 암살에 공범으로 가담했고 천황 폐위의 전례를 알아봐 달라는 막부의 자문에 응한 것으로 여겨지던 국학자인 하나와 지로와 그의 문하생을 살해했다.[1] 같은 해에 존왕양이 활동의 공로를 인정받아 기도 다카요시의 시종으로서 준무사(準士雇)로 한 단계 신분 상승을 하게 된다.

영국 유학과 귀국[편집]

영국에 파견된 5명의 유학생 장주 5걸, 좌측 상단에 앉은 이가 이토 히로부미

5월에는 이노우에 가오루가 번에 건의하여 이루어진 영국 유학에 유학생 5명 중 한 명으로 선발되었다. 그해 5월말 엔도 킨스케(遠藤謹助), 이노우에 마사루[2](井上勝) 등 이른바 장주 5걸이라 불리는 청년 지사들과 함께 영국에 파견 되었다.

이때 이토의 짐은 단순하여 1862년에 발행된 오류 투성이의 "영일 번역 사전" 1권과 잠옷 뿐이었다 한다. 그러나 영국에 간 이후 그는 놀라운 속도로 영어를 익혀 기본적인 회화가 가능하였다. 런던 도착 후 화학자인 알렉산더 윌리엄슨 런던 대학교 교수의 저택에서 하숙하면서 그는 영어와 영국식 예의 범절의 지도를 받았다. 런던에서 영어 공부와 함께 박물관과 성곽을 방문하고. 해군 시설, 공장 등을 견학하여 견문을 넓혔다. 그는 유교적 대의명분론에 입각한 존왕양이론자였으나 영국 유학 중 영국과 일본의 너무 압도적인 국력의 차이를 목격하고 개국론으로 사상을 전환하게 된다.

그러나 1년간 영국의 신문물을 견학하고 익혔으나 조슈 번과 외국 함대의 전쟁 소식을 듣고 이노우에 가오루와 함께 1864년 6월에 귀국하였다. 이후 이노우에 마사루와 함께 전쟁을 막으려고 중재를 시도하였으나 실패한다. 귀국 후 요코하마 도착 후 영국 공사 존 올칵과 통역관 어니스트 샤토우(Ernest Mason Satow)를 만나 협상, 중재를 부탁하였으나 거절당한다. 이후 그는 번에 양이 노선 중지를 건의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유리아라스 호로 함장 쿠퍼와의 강화회의에 다카스기의 통역으로 참가했다. 강화회의 직후 이때 양이 파의 암살 계획을 알고 다카스기와 함께 피신해 있기도 했다. 1864년 12월, 조슈 번이 막부와의 싸움에서 막부에 공손한 자세를 보이자 보수파를 타도하기 위한 다카스기 신사쿠의 거병에 참여했다. 이후 메이지 유신까지 번의 토막(討幕) 정책을 수행하였다.

막부 타도 운동[편집]

이후 강력한 천황제의 필요성을 느낀 그는 그는 막부 타도 운동에 가담하였고, 막부 세력의 타도를 위한 정변을 계획한다. 이때 다카스기 등이 청년 무사 조직을 이끌고 거병한다. 이때 다카스기에게 가장 먼저 달려온 것은 이토였다. 이후 군인들도 참가하는 등 각처에서 세력을 늘려 보수파와 막부 지지세력과 투쟁을 시작, 혁신파 정치 세력을 구성한다. 이후 꾸준한 투쟁 끝에 막부 지지 세력을 타도하고 천황 친정체제 구축에 가담한다. 이후 이토는 이 때를 일컫어 "내 인생에서 유일하게 자랑할 수있는 것이 있다면 이 때 가장 먼저 다카스기 씨에게 달려온 것이다"고 말했다.

막부 세력과 지방의 번들을 토벌하는데 성공한 개화파 세력은 전권을 천황에게 양도한다. 이로써 메이지 유신 시대가 열리게 된다.

정치 활동[편집]

정계 입문 초기[편집]

메이지 유신 이후에는 이토 히로부미로 개명하고, 조슈 번의 유력자로 영어 등에 통달한 것을 인정받아 정계 입문, 외국 사무국 판사, 관선 효고 현 지사, 초대 공부성 장관 등 정부의 요직을 역임했다. 1871년부터 73년까지 이와쿠라 사절단의 일원으로 서양 각국을 시찰했다. 귀국 후 정한론쟁에서는 오쿠보 도시미치(大久保利通), 이와쿠라 도모미(岩倉具視) 등과 함께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표명했다. 논쟁에서 오쿠보와 기도, 이와쿠라 등의 사이를 오가며 만남을 주선하고 계책을 제시해 내치파의 승리에 기여했다.

논쟁이 내치파의 승리로 끝난 직후, 이토는 내각 참의 겸 공부성경이 되었다. 정한 논쟁 이후에는 오쿠보 도시미치가 정국의 주도권을 장악하게 되었다. 그는 1874년에 오키나와 원주민 피살 사건에 대한 보복으로 대만 침략을 결정했는데 청국과의 전쟁을 우려하며 반대했던 기도는 이에 반발해 사임하게 된다. 하지만 오쿠보로서도 조슈파의 리더인 기도의 협조를 원했기 때문에 이토는 1875년 1월 오사카에서 오쿠보와 기도의 만남을 주선했다. 이러한 정치적 활동들을 통해 이토는 오쿠보를 비롯한 여러 선배 정치가들로부터 두터운 신임을 얻게 되면서 정치적 실력자로 부상하게 되었다.

권력 장악[편집]

1878년 당시 정부 내에서 가장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던 오쿠보가 암살되면서 권력에 공백이 나타난다. 이토는 오쿠보의 뒤를 이어 내무상으로 승진했으며 곧 권력 장악을 꿈꾸게 된다. 이때 역시 야심있고 재능있는 정치가인 오쿠마 시게노부(大隈重信)와 대립하게 되었다. 달변가이기도 했던 이토는 잇따른 정치적 수완과 달변을 발휘하여 1881년까지 오쿠마와 그의 지지자들을 정부에서 축출했으며, 천황과 정부 고관들을 설득하여 헌법을 제정할 것을 건의했다. 하지만 오쿠마 세게노부의 딸과 부정한 행위가 발각되어 그의 권력은 흔들리기 시작했다.

일본 제국 총리대신[편집]

일본 천황 메이지, 그는 이토를 신임하였고 그의 개혁 정책을 전폭 후원하였다.
1차 총리 취임과 퇴임[편집]

1877년부터 1878년까지 이른바 유신삼걸로 불리던 사이고 다카모리(西鄕隆盛), 오쿠보 도시미치, 기도 다카요시가 모두 사망하면서 이토는 정권의 중심이 되었다. 1878년 5월에는 오쿠보의 후임으로 참의 겸 내무경이 되었다. 한편 1879년 말 정부에서 입헌제에 관한 논의가 이루어지면서 참의 전원이 그에 관한 의견서를 제출하도록 했는데 1881년 참의 겸 대장경이었던 오쿠마 시게노부(大隈重信)는 영국식 내각책임제에 가까운 급진적인 안을 제출했고 이로 인해 같은 해 10월 그 자신과 관련 관료들이 물러나게 되었다. 이를 이른바 메이지 14년 정변이라고 하는데 이토는 이후 헌법 제정을 위해 이듬 해인 1882년 유럽에 건너가서 1883년 8월 귀국 할 때까지 독일 제국을 모델로 헌법을 연구했다. 귀국 후에는 참의 겸 궁내경 겸 궁내성 제도취조국 장관으로서 헌법 초안을 기초하는 임무를 맡게 되었다. 그러나 조선에서 갑신정변이 일어났을 때는 전권대사로 청국에 파견되어 1885년에 톈진 조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같은 해에 입헌제 도입에 앞서 내각 제도가 창설되면서, 초대 총리대신이 되었다. 총리대신으로 있으면서 헌법 및 황실전범의 초안을 완성했으며, 1888년 5월 8일에는 헌법 초안을 심의할 추밀원이 신설되자 스스로 총리를 사임하고 초대 의장이 되었다. 1889년 2월에 헌법이 발포 되자 헌법 제정 공로로 욱일동화대수장(旭日桐花大綬章)을 받았다.

일본 제국 헌법 제정에 참여[편집]

1887년부터 3년간 그는 일본 제국 헌법 제정에 참여한다. 1887년 나츠시마(夏島)에서 이토는 이노우에 타카시, 카네코 켄타 등과 함께 헌법 초안의 검토를 시작한다. 이때 이토는 자신이 법령에 부족할 수 있다고 판단, 국내와 외국인 법학자들을 불러 자문을 구하기도 한다.

3년간의 논의 끝에 1889년 2월 11일 구로다 내각 하에서 일본 제국 헌법이 발포된다. 헌법이 공포되자 이토는 가족 모임과 여러 공, 사적 모임을 소집하여 헌법에 대해 언급하고 입헌 정치의 중요성, 특히 일반 국민을 정치에 참여시키는 것의 중요성을 주장하였다. 그해 6월 "헌법 정의 해제"를 간행한다. 그 뒤 1892년에는 천황을 중심으로 한 강력한 법치주의적, 국수주의적 정당 결성을 주장하지만, 천황의 반대에 의해 좌절된다.

2 번째 총리직[편집]

메이지 헌법 제정 이후 실시된 의회제에서는 1890년 귀족원 의장으로 취임했다. 한편 의회제 시행 이후 여소야대 정국에서 정부는 야당의 예산삭감 투쟁에 시달리고 있었는데, 이에 굴복해 마쓰카타 내각이 1892년 중의원을 해산하자 이토가 다시 총리로 선출되어 제 2차 이토 내각을 조직했다. 이후 총리로서 청일전쟁을 지휘하고 1895년 청국과 강화조약을 체결했다. 한편 그가 총리로 있는 동안 임명한 미우라 고로(三浦梧楼) 주한 일본 공사에 의해 을미사변이 일어났다. 1896년 8월 28일에 총리를 사임하고 이듬 해 5월 영국 빅토리아 여왕 즉위 60주년 기념 축하 사절로 영국에 갔다.

3 번째 총리직[편집]

귀국 후 12월 야당의 공세에 중의원이 해산되자 1898년 1월 12일에 총리로 임명되면서 제 3차 이토 내각이 출범했다. 그러나 총선 후 제 1당이 된 자유당과 제 2당인 진보당이 손잡고 정부의 증세안을 부결시키자 6월 10일 의회를 해산하였다. 이를 계기로 정당 결성의 필요성을 느낀 이토는 신당 창당을 추진했지만 야마가타 아리토모의 반대에 직면하자 6월에 총리를 사임했다.

4 번째 총리직[편집]

1900년 9월 15일에 입헌정우회를 창당하고 총재가 되었으며 야마가타가 총리직을 사임하면서 같은 해 10월 19일에 다시 이토가 총리가 되어 제 4차 이토 내각이 발족하게 되었으나 총리가 된 이후 건강이 악화되어 휴양을 하게 되고, 또한 이토의 대(對)러시아 정책에 불만을 품은 세력들이 이토 내각을 흔들었기 때문에 1901년 5월 2일 내각의 의견 불일치를 이유로 자진 사퇴하면서 다시 단명 내각으로 그치고 말았다.

외교 활동[편집]

1901년 9월부터 구미 순방에 나섰다. 순방 중 10월에 예일대학으로부터 명예 법학 박사학위를 수여 받았고 11월에는 프랑스를 방문했다. 미국의 예일대는 1901년 10월 23일 창립 2백주년을 맞았다. 이 행사를 기념해 정우회 총재였던 이토에게 명예 법학박사 학위를 주었다. 학위 수여에는 이 대학 철학과 교수인 죠지 디 럿트 박사의 추천이 작용했는데, 그는 '이토 히로부미 후작과 함께 한국에서(In Korea With Marquis Ito)'라는 글을 쓰기도 했다. 럿트는 1906년 일본에 놀러 와 이토의 종용으로 한국을 다녀갔다. 그는 한국 사회의 정정을 관찰한 후 '한국문제의 해결' 등의 글을 발표했다.

당시 일본은 비밀리에 영국과의 동맹을 추진하고 있었지만 이토는 개인적으로 러시아와의 만한교환 협상을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나 11월 28일 러시아에서의 협상은 성과 없이 끝났고 반면 다음 달 영국 방문에서는 환대 속에 영국 외상과 영일동맹 문제에 관한 의견을 나누게 되었다. 그리고 이토가 1902년 1월 23일 유럽을 떠나고 얼마 지나지 않은 1월 30일 영일 동맹이 성립되었다. 1903년 7월에 다시 추밀원 의장으로 취임했다. 1904년 2월 4일에는 원로로서 어전회의에서 러일전쟁 개시를 결정했다. 전쟁 개시 이후인 3월에는 서울을 방문해서 고종을 알현하고 일본에 대한 협조를 강요했다.

을사조약 체결과 조선통감 취임[편집]

이토 히로부미가 대한제국의 황태자 영친왕 이은과 함께 찍은 사진 (1905년)
하세가와 대장과 함께 통감부로 향하는 이토 히로부미 (앞쪽)

러일 강화 조약 체결 이후 1905년 10월 27일 한국과 보호조약을 체결하여 외교권을 손에 넣는다는 고무라 주타로(小村壽太郎) 외상의 구상이 내각 회의에서 통과된 이후 이토는 한국 정부에 조약을 강요하는 일을 맡았다. 그 해 11월 17일 고종과 대신들을 위협해 을사늑약을 강제로 체결시켰다. 1905년 어느 날, 이토 히로부미는 수원 관광을 갔다가 열차를 타고 서울로 돌아오는 길에 을사조약에 불만을 품은 조선인 청년 원태우(元泰祐)가 던진 돌에 머리를 맞아 중상을 입기도 했다. 원태우는 그 자리에서 체포되어 옥고를 치르게 된다. 을사조약 체결 이후 스스로 통감을 맡았다.[3][4]

그리고 1906년 3월 이토가 초대 통감(총독)으로 취임해 조선에 대한 실질적인 지배권을 행사했다. 1907년 5월 22일 을사조약에 공을 세운 이른바 을사오적을 중심으로 하는 새 내각을 조직하도록 했다. 일본에 망명 중이던 박영효를 불러들여 궁내대신으로 삼은 이 내각은 총리대신 이완용, 탁지부대신 고영희, 법무부대신 권중현, 농상공부대신 송병준, 내부대신 임선준, 군부대신 이병무, 학부대신 이재곤(李載崑 또는 李載崐) 등으로 구성되었다.[5]

을사조약 체결 이후, 그는 대한제국의 황태자 이은의 스승을 자처한다. 유교적 학식이 있었던 그는 황태자 이은의 보호자이자 스승이라는 명목으로 그를 데리고 도일한다. 이토는 대한제국 황태자 영친왕에게 일본어와 군사 지식을 직접 가르쳤다 한다.

생애 후반[편집]

한국 고종 양위 주도[편집]

조선통감 재직 시절

1907년 7월 1일 일본 외무성으로부터 이토 히로부미 앞으로 날아온 한 장의 전문이 한국 황실과 정부를 초긴장 상태로 몰아넣었다.[6] 한국 황제의 밀사를 자처하는 한국인 3명이 헤이그에서 열리고 있는 만국평화회의에 참석을 요구하면서 '1905년에 일본과 맺은 보호조약은 한국 황제의 뜻이 아니며 따라서 무효'라고 주장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헤이그 주재 일본공사가 외무성에 보낸[6] 긴급 전문을 다시 외무성이 이토에게 전달한 것이다.[7]

7월 3일 이토는 총리대신 이완용을 통감 관저로 불러 어디서 입수했는지 고종의 밀사를 통해 러시아 황제에게 보낸 호소 친서의 초고라는 것을 증거로 제시하면서[7] 이완용을 추궁했다. 이완용은 한때 친러시아파 인물이라 의심받고 있었다. 이토는 이완용에게 "이같은 행위는 보호조약을 위반한 것이며 일본에 대한 적대적 행위이다. 그러므로 일본은 한국에 대해 선전포고를 할 충분한 이유가 있다"고 협박했다.[7]

대한제국 황제 고종
(일본정부와 이토 히로부미가 헤이그 밀사 사건의 책임을 물어오자 이완용은 고종의 퇴진이 왕실과 국민들을 지키는 것이라고 판단하게 된다.)

이토의 추궁에 대해 이완용은 우선 이번 사건은 내각에서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극구 변명하며 선처를 빌었다.[7] 이에 대해 이토는 "나 역시 이 사건에 책임을 지고 본국 정부의 조치를 기다리는 몸이다. 그런데 어떻게 남을 용서할 수 있겠는가.[7]"라고 냉정하게 대답했다. 이완용은 이토 앞에서 몸둘 바를 모르고 전전긍긍하다가 거듭 사죄하고 물러 나왔다.[7]

이토는 이어 7월 3일 오후 일본 해군 연습함대의 장교들을 데리고 황제 고종을 알현한 자리에서도 문제의 친서라는 것을 고종에게 보이며 책임을 추궁했다.[7] 이토는 "이와 같은 음흉한 방법으로 일본의 보호권을 거부하려는 것은 차라리 일본에 대해 대해 당당하게 선전포고하는 것만 못하다.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황제가 져야 하며 이런 행동은 일본에 대해 적대적 의도가 있다는 것을 공공연히 드러낸 것으로 협약을 위반한 것이다. 따라서 일본은 한국에 선전을 포고할 수 있는 권리를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총리대신에게 통고했다.[7]"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이 사건으로 이토가 일시 궁지에 몰린 듯한 것은 사실이다. 일본 신문들이 이 사건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은근히 한국정부에 대한 감독을 소홀히 한 이토의 책임을 거론했기 때문이다.[8] 그러나 이토와 일본은 이 사건을 오히려 한국 정부의 주권을 말살하기 위한 호기로 역이용하기로 작정하고 우선 총리대신 이완용을 불러 선전포고 운운의 협박을 한 것이다.[8] 이후 이완용은 고종에게 순종의 황제 대리청정을 진언하였고, 고종은 처음에는 그의 대리청정 주장을 거부하다가 수용한다.

한국 고종 양위 사건의 여파[편집]

고종은 순종에게 양위하기 직전 순종에게 이완용의 진언대로 황제 대리 의식을 거행하게 한다. 그리고 고종은 그해 말 양위한다. 이토는 고종의 양위식에 참석하였다. 이완용은 조칙이 내려진 19일 곧바로 황제 대리 의식을 거행하려고 하였다. 그런데 의식을 집행해야 할 궁내부 대신 박영효가 이를 반발해 병을 핑계로 대궐에 나타나지 않음으로서 식을 치룰 수가 없게 된 것이다.[9] 이완용은 자신이 스스로 궁내부대신 임시서리가 되어 7월 20일 황제 대리 의식을 강행했다.[9]

순종의 황제 대리 의식이 있던 7월 20일 그 시간에 반일 단체인 동우회 회원들이 덕수궁에서 2킬로미터도 채 떨어지지 않은 이완용의 남대문 밖 중림동 집으로 몰려가 집을 완전히 불살라버렸다.[10] 이 사건으로 가재도구는 말할 것도 없고 고서적 등이 모두 타버려 이완용은 10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를 입었다.[10]

퇴직과 사망[편집]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조선인 저격조의 한 사람 안중근.

1907년 7월에는, 헤이그 밀사 사건을 빌미로 고종을 강제로 퇴위시켰다. 1909년 봄, 가쓰라 다로(桂太郎) 총리와 고무라 외상은 한국을 강제 합병할 방침을 정하고 이토와 상의했는데, 강제 합병 계획이 없다고 1907년 밝힌 이후 평소 강제 합병에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져 온 이토는 이 자리에서 강제 합병에 아무런 이의 없이 동의했다.[11] 강제 합병 방침이 결정된 이후 이토는 1909년 6월 14일에 통감직을 사임하면서 같은 날 추밀원 의장에 임명됐다.

1909년 10월 26일 오전, 러시아 재무상 블라디미르 코콥초프(Vladimir Kokovtsov)와 회담하기 위해 만주의 하얼빈 역에 내렸다가 안중근 의사(義士)에게 저격당했다. 향년 68세. 장례는 1909년 11월 4일히비야 공원에서 국장으로 치러졌다.

사망에 이르는 과정[편집]

1909년 10월 이토 히로부미가 러시아 제국의 재무장관 코콥초프(Vladimir Kokovtsov)와 회담하기 위해 하얼빈에 오게 되었다.[12] 안중근,우덕순,조도선,유동하 등은 이토가 코콥초프를 만나러 만철열차 편으로 뤼순과 하얼빈을 경유한다는 정보를 대동공보사에서 전해들었으며, 안중근이 이토의 처단을 자원했다. 10월 21일에 대동공보사 기자 이강(李剛)의 지원을 받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난 안중근은 우덕순, 조도선, 유동하와 함께 하얼빈에 도착했다. 당초는 둥칭 철도(東淸鐵道)의 출발지인 창춘의 남창춘(南長春) 및 콴청쯔(寬城子)역과 도착지인, 차이쟈거우(蔡家溝) 및 (다음 역인)하얼빈 의 4개 지점에서 암살하려 했으나 자금, 인력이 부족하여 거사를 도착지(차이쟈거우 또는 하얼빈)로 변경했다.[13] 이에 따라 우덕순과 조도선은 차이쟈거우 역으로 이동하였으며 안중근은 하얼빈 역에서 공격하기로 했다. 차이쟈거우 역에서의 계획은 이를 수상하게 여긴 러시아 경비병에 의해 실패하였다.

10월 26일 오전 9시, 이토의 열차가 하얼빈에 도착했다. 이토는 코콥초프와 열차 안에서 회담한 후 9시 30분경 러시아 군의 사열을 받기 위해 하차했다. 안중근은 사열을 마치고 열차로 돌아가던 이토를 브라우닝제 반자동권총 M1900으로 저격했다.[14] 안중근은 총탄 일곱 발 중 세 발로 이토를 맞혔고, 나머지 네 발 중 세 발은 각각 그 곁의 수행비서관, 하얼빈 주재 일본 총영사, 만철 이사를 맞혔다.[12]그의 향년이 69세였다.

장례식[편집]

시신 운구 작업[편집]

도쿄 가스미가세키 부근을 지나는 모습

이토는 바로 하얼빈의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과다 출혈로 10월 26일 오전 11시 경 사망했다. 죽음이 확인된 뒤, 그의 시신은 열차편으로 오전 11시 40분 하얼빈 역을 출발하여 오후 6시 장춘 역에서 쉬다가 다시 장춘을 떠나 1909년 10월 27일 밤 대련에 도착, 만철 병원으로 옮겨졌다. 만철병원의 영안실에서는 방부제인 포르말린 액이 투입되고, 총탄에 뚫린 세 군데에는 반창고(絆創膏)를 붙였다. 이어 시신은 일본 천황이 보낸 회나무관에 들어갔다. 일본제국 군함 추진주(秋津洲)로 운구되었다. 추진주는 3천7백톤 급으로 청일전쟁 중 서해에서 대활약을 했다는 배이다. 시신은 동해를 출발, 현해탄을 건너 일본 시모노세키와 모지(門司) 사이의 관문해협(關門海峽)으로 들어섰다. 이어 11월 1일 오전 11시 도쿄 근처 항구 요코스카(橫須賀) 부두에 입항했다.

시신이 도착하기 전, 요코스카 항에는 인파가 몰려 운구가 지체됐다. 11월 1일 오후 1시경 시신은 인파를 비집고 6량으로 편성된 포차(砲車)에 실려, 2일 오후 1시경 신바시 역에 닿았다. 신바시 역 광장은 약 2천명의 출영자로 붐볐다. 시신은 2일 오후 2시 40분경 아카사카 구(赤坂區) 영남판(靈南坂) 추밀원 의장 관저에 도착했다. 이 관저는 이토의 국장 기간 중 국장 사무소로 쓰였다.

국장 거행[편집]

추밀원 회의와 내각 회의는 이 장례를 국장으로 결정했다. 시신이 도쿄로 운구되는 동안 장례식 준비는 완료됐고, 호송 의장병 책임자로는 일본 제국 육군 대장이, 국장의 건축 설계자로는 일본 근대건축의 원로인 내장두(內匠頭) 가타야마(片山東熊)가 임명됐다. 당시 정권강화와 일본 내부의 불만을 해결하기위해서 일본 정치인들은 자신들의 정권 안정화를 위하여 일본 국민들을 그의 장례식으로 단결시키기위하여 국장을 강제로 진행하였다. 국장일인 1909년 11월 4일, 관은 오전 9시에 관저를 출발했고 노제는 히비야 공원에서 치뤘다. 오전 10시 반 히비야 공원에서 유럽식으로 열린 이 국장의 참배객들은 대부분 서양복을 입었으며 영국, 미국, 독일, 프랑스 및 러시아인 외교관들과 내외빈의 조사가 낭독됐다. 50년 친구라는 후작 이노우에 가오루는 '낙담이 아주 격했다'는 내용의 조사를 낭독했다. 일본 천황은 '왕정 복고, 유신 공헌, 헌법 초창, 조선 지도 등 공헌'의 결과로 이토를 충정군(忠貞君)추봉하고, 백작에서 공작으로 추증했다.

도쿄 시내에 소재한 이토 히로부미의 묘소

식이 끝나자 이토의 시신은 마차에 옮겨졌다. 영구는 장지인 도쿄 도 임원군(荏原郡) 대정정자 곡수분영(大井町字 谷垂墳塋, 지금의 도쿄시 시나카와 구(品川区) 곡수묘지(谷垂墓地))에 안장됐다. 그의 묘역은 묘역 1천5백 평을 도쿄시 예산으로 사들였다. 장남인 농상무 서기관 이토 부미요시(伊藤文吉)가 앞장섰고, 시신은 오후 2시 30분 묘지에 도착했다.

매장이 끝나고 유족과 일부 대관들은, 묘역에서 가까우며 천황이 1906년이토에게 준 저택인 오오모리(大森)의 은사관(恩賜館)으로 향했다. 이곳은 현재 시나가와 구에 속하고 광우구락부(光友俱樂部)가 돼 있다(소유; 일본광학공업). 그 집 앞길은 ‘이토 도로(伊藤道路)’라고 불린다. <태양> 임시증간호 <이등박문공(伊藤博文公)>은 장례 후 6일뒤인 1909년 11월 10일에 발행됐는데 이 책에 이토의 무덤이 실렸다.

조선의 반응[편집]

이토 히로부미의 동상, 왼쪽

대한제국 순종11월 4일, 궁내부대신 민병석과 조선민족 대표 조중응을 이 국장에 보내고, 대한제국 황실을 대표해서 이토 가족에게 은사금으로 10만원을 전달했다. 그러나 한국 황실의 이와 같은 반응은 일제의 계산된 공작으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후 경성부 종로에 이토를 모시는 사당을 세우고 남산 근처에는 대형 신사인 박문사가 건립하며 조선 각지에 이토의 동상을 세웠으나, 이 동상들은 1945년 12월 대한민국 임시정부 요인들의 귀국한 후에는 모두 파괴됐다.

사후[편집]

이토 히로부미의 초상화가 그려진 유통된 일본 1,000엔 지폐 (1963년부터 1984년까지 통용됨.)

일본의 근대화를 추진하고 국방력과 국력의 향상에 기여했으며, 일본 근대 헌법의 제정과 일본 양원제(兩院制)의 확립에 기여했다. 1963년 11월 1일에 발행된 세 번째 1,000엔 지폐의 도안으로 이토 히로부미의 초상화가 사용되었으며, 이는 1984년 11월 1일에 인물이 나쓰메 소세키(夏目漱石)로 바뀔 때까지 유통됐다.

저서[편집]

  • 《일본 헌법 정의 해제》 (1882년)

가족 관계[편집]

이토 히로부미의 본래 성씨인 하야시 가문은 뿌리가 오오토모(大友) 일족의 파생된 일족, 또는 지역 명에 따온 성이라고 한다. 히로부미 이후에는 이토 라는 성을 사용하였다. 히로부미의 장남 이토 부미요시는 1909년 11월 10일 남작의 작위를 받았다. 부미요시의 이복형제인 이토 히로구니(伊藤博邦)는 공작에 올랐다. 일본 정치인 마쓰모토 다케아키(松本剛明)가 이토의 외고손자라서 마쓰모토의 어머니는 이토의 외손녀이다.

  • (10대조 할아버지)"하야시 미치오키"(林通起)
  • (9대조 할아버지)"하야시 미치시게"(林通重)
  • (8대조 할아버지)"하야시 노부카쓰"(林信勝)
  • (7대조 할아버지)"하야시 노부요시"(林信吉)
  • (6대조 할아버지)"하야시 노부아키"(林信顯)
    • (5대조 할아버지)"하야시 노부히사"(林信久)
      • (고조부)"하야시 헤이지베"(林 平治兵衞)
        • (증조부)"하야시 리하치"(林利八)
          • (조부)"하야시 스케자에몬"(林 助左衞門)
          • (조모)"모리타 미치타네"(守田通種)의 딸
            • (고모) 모리타 나요시(守田直吉)의 처
            • (고모) 햐야시 신베(林新兵衛)의 처
            • (부)"이토 주조"(伊藤十蔵)(하야시에서 이토로 개성, 1816년 ~ 1896년)
            • (모)"아키야마 조자에몬"(秋山長左衞門)의 딸
              • (본인)"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1841년 ~ 1909년)
              • (부인)"이토 우메코"
                • (양자)"이토 히로쿠니"(伊藤博邦)(1870년 ~ 1931년), "이노우에 미쓰토"(井上光遠)의 아들
                • (아들)"기다 후미요시"(木田文吉), "기다 이쿠자부로"(木田幾三郎)의 양자
                • (아들)"이토 사네카즈"(伊藤眞一)
                • (딸): "이토 이쿠코" - "스에마쓰 가네스미"(末松謙澄)의 부인
                • (딸): "이토 아사코" - "니시 겐시로"(西 源四郎)의 부인

인간 관계[편집]

  • 조선인 출신의 배정자(裵貞子)를 수양딸이자 제자로 삼았고 역시 조선인 출신의 박중양(朴重陽)을 제자로 삼았다.

명예 박사 학위[편집]

사상과 신념[편집]

개화론자로 전환[편집]

유교의 춘추대의와 대의명분론에 입각한 존왕양이론자였으나, 국비 시찰단으로 영국에 파견된 이후 영국과 일본의 국력차이에 절망하고 이후 개화론자로 사상을 바꾸게 된다. 이후 그는 영국미국과의 수교와 개항, 무역론을 강하게 주장하였다.

여성 교육에 대한 입장[편집]

1886년 그는 한참 개항과 교육의 중요성을 설파하였다. 그러나 당시의 이토는 여성의 교육의 필요성에 대한 것은 인식하지 않고 않았다. 그러나 이후 여자 교육의 필요성을 통감하게 된 이토는 우연히 여성 교육을 장려하는 단체를 조직하는데 주도적으로 참여하여, 1886년 여자 교육 장려 회의 창립위원회를 설립하고 위원장에 취임했다. 1887년 이 단체를 한층 발전시켜 정식으로 일본 여성교육 장려 협회를 출범한다. 이후 그는 위원회를 주도하며 여성 교육의 필요성을 일본 각지에 홍보하고 다닌다. 이후 그의 여성 교육의 필요성에 공감한 사와 에이치, 이와사키 등이 참가, 도쿄 여자 대학관(도쿄 여자 대학의 전신)을 창설하는 등 여성 교육의 보급에 적극적으로 임했다. 또한 이토는 일본 여자 대학의 창시자인 진조 나루세(成瀬仁蔵)로부터 여대 설립 계획에 협력을 요청을 받자, 이에 적극적으로 협조했다.

또한 일본 각지를 다니며 여성 교육의 필요성을 역설한 결과 일본의 각 학교에서는 여학생도 받아들이게 되었다. 여자 교육자인 쓰다 우메코는 이토와 함께 이와쿠라 사절단의 한사람으로 도미 때 함께 다녀온 뒤로 그와 교류가 있었다. 일본으로 되돌아온 뒤 우메코는 이토에게 영어 교육과 통역을 위해 고용해 이토 집에 머물면서, 이토는 물론 이토의 딸의 가정 교사가되어, 또한 "복숭아 여성 학원"에 영어 교사로도 활동하였다. 우메코는 1885년 이토의 추천으로 여성 학습원에서 독립하여 설립된 여학교에서 영어 교사로 활동하며 여성 교육에 앞장섰다. 우메코는 이토의 부국강병론에도 적극 동의하게 된다.

기타[편집]

이토 히로부미

안중근과 이토[편집]

이토를 저격한 대한제국안중근은 이토를 동양평화의 파괴 원흉으로 규정하고, 근거로 총 15개 조를 제시했다. 재판, 신문 조서에서 밝힌, 모두 크게 다르지 않은 내용은 다음과 같다.[15]

  1. 한국의 민황후를 시해한 죄
  2. 한국의 황제를 폐위시킨 죄
  3. 5조약7조약을 강제로 체결한 죄
  4. 무고한 한국인을 학살한 죄
  5. 정권을 강제로 빼앗은 죄
  6. 철도·광산·산림·천택(川澤)을 강제로 빼앗은 죄
  7. 제일은행권 지폐를 강제로 사용한 죄
  8. 군대를 해산시킨 죄
  9. 교육을 방해한 죄
  10. 한국인들의 외국 유학을 금지시킨 죄
  11. 교과서를 압수하여 불태워 버린 죄
  12. 한국인은 일본인의 보호를 받고 싶어 한다고 세계에 거짓말을 퍼뜨린 죄
  13. 현재 한국과 일본 사이에 경쟁이 쉬지 않고 살육이 끊이지 않는데, 한국이 태평 무사한 것처럼 위로 일본 천황을 속인 죄
  14. 동양의 평화를 깨뜨린 죄
  15. 일본 천황의 아버지 태황제를 살해한 죄


안중근의 이 지적은 1조와 15조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이 이토가 통감으로 있던 시기의 행위와 일치하며, 안중근이 수차 밝힌 내용과 대동소이함을 감안하면 안중근의 저격은 오랜 기간에 바탕한다 하겠다. 이는 20세기 초반의 한국인들이 이토를 어떠한 시각으로 바라 보았는지를 알리는 자료이다. 제1조의 민황후는 명성황후를 지칭한다.

일화[편집]

이토 히로부미의 글씨

이토는 도쿄에서 한국으로 돌아올 때마다 상궁들에게 시계, 목걸이 등을 선물하였다고 한다.[16] 또 이때 선물한 초콜릿한국 최초의 초콜릿이란 설도 있다.[17]

관련작품[편집]

영화[편집]

한국
일본

드라마[편집]

한국
중국
일본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이종각, 『이토 히로부미-원훈과 원흉의 두 얼굴』, 동아일보사, 2010. 38~42쪽
  2. 일본 철도의 아버지로 알려져 있다.
  3. 정남구 기자. "“을사조약때 조선 저항 거세…이토가 직접 통감에 취임해”", 《한겨레》, 2010년 8월 30일 작성. 2010년 8월 30일 확인.
  4. 後藤たづ子. "伊藤博文、韓国統監への就任決意の跡 外交メモ見つかる (일본어)", 《아사히신문》, 2010년 8월 30일 작성. 2010년 8월 30일 확인.
  5. 김삼웅 (1995년 7월 1일). 《친일정치 100년사》. 서울: 동풍. ISBN 978-89-86072-03-7
  6. 윤덕한, 《이완용 평전》 (중심, 2005) 250페이지
  7. 윤덕한, 《이완용 평전》 (중심, 2005) 251페이지
  8. 윤덕한, 《이완용 평전》 (중심, 2005) 253페이지
  9. 윤덕한, 《이완용 평전》 (중심, 2005) 259페이지
  10. 윤덕한, 《이완용 평전》 (중심, 2005) 260페이지
  11. 이종각, 『이토 히로부미-원흉과 원훈의 두 얼굴』, 동아일보사, 2010. 294~298쪽
  12. "열 걸음 앞 이토에 3발 명중… 러시아어(語)로 "한국 만세!" 3번 외쳐".
  13. 장석흥, 《안중근의 생애와 구국운동》,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 연구소, 1992
  14. 당시 그는 이토 일행이 모두 비슷한 옷을 입어 이토를 알아보지 못해 거사를 실패할 뻔했지만, 갑자기 이토가 멈춰서 뒤돌아 군중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는 틈에 저격에 성공했다.
  15. 〈안응칠 신문 조서〉, 《한국 독립 운동사 자료》6.
  16. "[근대의 풍경 20선<3>대한제국 황실 비사]", 《동아일보 칼럼》, 2008년 8월 28일 작성.
  17. "달콤 쌉싸래한 초콜릿.", 《데일리안 생활/문화》, 2006년 4월 29일 작성.

참고 문헌[편집]

  • 정일성, 《이토 히로부미: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들》 (지식산업사, 2002)
  • 이종각, 《이토 히로부미:원흉과 원훈의 두 얼굴》 (동아일보사, 2010)
  • 윤덕한, 《이완용 평전》 (도서출판 중심, 1999)

외부 고리[편집]

전 임
(초대)
제1대 일본제국 귀족원 의장
1890년 10월 24일 - 1891년 7월 21일
후 임
하치스카 모치아키
전 임
(초대)
제1대 일본제국 내각총리대신
1885년 12월 22일 ~ 1888년 4월 30일
후 임
구로다 기요타카
전 임
마쓰카타 마사요시
제5대 일본제국 내각 총리대신
1892년 8월 8일 ~ 1896년 8월 31일
후 임
구로다 기요타카 (임시)
전 임
마쓰카타 마사요시
제7대 일본제국 내각 총리대신
1898년 1월 12일 ~ 1898년 6월 30일
후 임
오쿠마 시게노부
전 임
야마가타 아리토모
제10대 일본제국 내각 총리대신
1900년 10월 19일 ~ 1901년 5월 10일
후 임
사이온지 긴모치 (임시)
전 임
(초대)
제1대 효고현 지사
1868년 5월 23일 - 1869년 4월 10일
후 임
구가 미치키
전 임
이노우에 가오루
일본제국 외무대신
1887년 ~ 1888년 (겸임)
후 임
오쿠마 시게노부
전 임
야마가타 아리토모
일본제국 사법부대신
1893년 (임시 대리)
후 임
요시카와 아키마사
전 임
(초대)
일본제국 궁내성대신
1885년 ~ 1887년
후 임
히지카타 히사모토
전 임
도쿠다이지 사네쓰네
일본제국 궁내부경
1884년 ~ 1885년
후 임
(폐지)
전 임
오쿠보 도시미치
오쿠보 도시미치
일본제국 내무성경
1874년
1878년 ~ 1880년
후 임
오쿠보 도시미치
마쓰카타 마사요시
전 임
(초대)
일본제국 공부성경
1873년 ~ 1878년
후 임
이노우에 가오루
전 임
(초대)
제1대 한국통감부 통감
1906년 ~ 1909년
후 임
소네 아라스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