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준이치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이즈미 준이치로
小泉純一郎
Koizumi 2010 cropped.png
일본 일본제87·88·89대 총리
임기 2001년 4월 26일 ~ 2006년 9월 26일
전임: 모리 요시로(제85·86대)
후임: 아베 신조(제90대)

출생일 1942년 1월 8일
출생지 일본 일본 가나가와 현 요코스카 시
정당 자유민주당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어식 한자 표기: 小泉純一郎
가나 표기: こいずみじゅんいちろう
외래어 표기법 표기: 고이즈미 준이치로
통용 표기: 코이즈미 쥰이치로우
로마자: Junichiro Koizumi

고이즈미 준이치로(일본어: 小泉純一郎 (こいずみじゅんいちろう) 통용: 코이즈미 즁이치로-[*], 문화어: 고이즈미 즁이찌로, 1942년 1월 8일 ~ )는 일본정치인이다.

중의원 의원(12선)과 내각 총리 대신(제87·88·89대), 우정대신(제56대)과 후생대신(제73·74·86대), 자유민주당 총재(제20대)를 지냈으며 총리로 재임할 당시 2차 대전 이후의 일본 정권으로는 사토 에이사쿠요시다 시게루 다음으로 긴 장기 집권기간 (1,980일)을 가졌을 뿐만 아니라, 나카소네 야스히로 이후로 사임하지 않고 임기를 끝까지 마친 자유민주당 총재가 되었다. 그의 첫 임무인 잃어버린 10년을 끝내고, 김대중 정부 시절 대한민국을 방문하여 온전한 한일 관계 유지에 노력하였으나 노무현 정부 시절 시마네 현 의회가 다케시마의 날을 제정하면서 대한민국의 네티즌들로부터 비난과 공격의 대상이 되었다. 고이즈미의 뒤를 이은 아베 신조 내각과 후쿠다 야스오 내각 또한 고이즈미의 노선을 기본적으로 답습하고 있는 등 2000년대 일본 정치는 물론 세계 정치에도 큰 영향력을 끼쳤다.

원래 고이즈미 준이치로는 일본의 수상 후보로 지명된 인물이 아니었는데, 당시 노나카 히로무가 일본의 가장 유력한 수상 후보로 지명되었으나 부라쿠민 출신이라는 점이 지적되어 수상이 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출신상의 문제가 없는 고이즈미 준이치로가 노나카 히로무를 대신하여 수상 후보로 지명되어 수상이 되었다.

조부인 고이즈미 마타지로와 부친인 고이즈미 준야중의원 의원을 역임했으며 부친은 방위청 장관도 역임했다. 장남 고이즈미 고타로배우로 활동 중이며 차남 고이즈미 신지로2009년 7월 21일 열린 중의원 선거에서 준이치로의 지역구를 이어받아 출마, 당선되었다.

약력[편집]

사진[편집]

관련 항목[편집]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

전 임
모리 요시로
제87·88·89대 일본 총리
2001년 4월 26일 ~ 2006년 9월 26일
후 임
아베 신조
전 임
후지모토 다카오
간 나오토
일본 후생대신
1988년 ~ 1989년
1996년 ~ 1998년
후 임
도이다 사부로
미야시타 소헤이
전 임
와타나베 히데오
일본 우정대신
1992년 ~ 1993년
후 임
미야자와 기이치
전 임
다나카 마키코
일본 외무대신
2002년 (겸임)
후 임
가와구치 요리코
전 임
시마무라 요시노부
일본 농림수산대신
2005년 (겸임)
후 임
이와나가 미네이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