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라 고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미우라 고로
三浦梧楼

만년의 미우라 고로
출생 1847년 1월 1일(1847-01-01)
일본 제국 일본 제국
사망 1926년 1월 28일 (79세)
일본 제국 일본 제국
직업 군인, 정치인, 조선 주재 일본 공사.

미우라 고로(일본어: 三浦梧楼 (みうらごろう) 미우라 고로[*], 1847년 1월 1일 ~ 1926년 1월 28일)는 일본의 군인이고 외교관이며, 정치인이었다. 구한말일본 제국의 주한 공사를 지냈다.[1] 그는 1895년 10월에 발생한 을미사변 주도자 중 한 사람으로 명성황후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범죄자다.[1]

생애[편집]

야마구치 현에서 하급 무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기병대(奇兵隊)에 입대하여 군인이 된 뒤 보신 전쟁에 참전하였다. 일본육군사관학교 교장과 가쿠슈인 원장을 역임했으며, 육군 중장으로서 1888년에 예편하였다.

1886년 일본에 귀국하여 육군개혁 건의서를 제출했으나, 이듬해 구마모토 주둔 사령관으로 좌천된다. 2년 후 예편하여 1890년귀족원 의원 자작(子爵)으로 추밀원에 등재되고 1895년 9월 1일 주한일본공사에 취임했다.

1895년 10월 8일 을미사변을 일으켜 명성황후를 살해했다. 친러시아 세력을 몰아내기 위하여 일본군과 경찰 및 낭인(浪人)들을 동원하여 명성황후를 시해하고 그 시신을 불태우는 국제적 범죄를 저지른 범인이다. 그는 시해 현장 수습 목적으로 시해된 황후가 궁궐을 탈출한 것처럼 위장하여 폐서인조칙(廢庶人詔勅)을 내리도록 꾸몄다[2]. 미우라 고로는 을미사변의 주동자 혐의로 관련자들과 함께 투옥되었으나 이듬해 군법회의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석방되었다.

1908년 4월 1일 국가원로가 되었다. 그리고 추밀원 고문관에 취임했고 궁내관을 겸임했다. 다이쇼 시대 때 '번벌타도(藩閥打倒)[3]'를 주장하여 정계의 실세로서 정국을 주도했다. 1916년1924년 2번에 걸쳐 일본 내 정당 간의 영수회담을 중재했다. 특히 2차 회담 때 '호헌삼파(護憲三派)'를 결성하여 일본 근현대사에 이름을 남겼다. 만년에 대필을 시켜 2권의 회고록을 남겼다.

저작물[편집]

  • 칸쥬장군종횡담『観樹将軍縦横談』미우라 고로 作 쿠마다 소지로(熊田宗次郎) 編

-元版 実業之日本社  大正13(1924)年

  • 칸쥬장군회고록『観樹将軍回顧録』미우라 고로 作 오타니 야스타로(小谷保太郎) 編

-元版 政教社  大正14(1925)年、復刻版<伝記叢書46.大空社>、1988年  

  • 메이지 시대 반골 장군 일대기『明治反骨中将一代記  三浦観樹将軍秘話』 芙蓉書房、1981年

(미우라 고로의 생전 저작을 묶어 1981년 재발간)

주석[편집]

  1. 한국사대사전(2004, 발행인 박영근, 고려출판사 발행) 486쪽
  2. 폐서인 조칙: 황후나 왕세자등 왕족들의 지위를 박탈, 일반인으로 강등하는 황제나 왕의 명령. 미우라 등 일본의 경우, 조선의 황후를 죽여 이익을 얻으려 했다고 한반도 주변 열강들에게 꼬투리를 잡히면 일본이 곤란한 상황에 빠질 수 있으므로, 명성황후를 황후가 아닌 일반인 지위로 끌어내려 시비거리를 없앨 심산이었다. 아울러 조칙이 내렸다 한다면 황제 스스로 내린 명령이 되므로 일본이 책임을 면할 뿐 아니라, 조선의 황제를 자기들 마음대로 할 수 있는 힘을 일본이 가졌음을 알리는 행위가 될 수도 있었다.
  3. 번벌(藩閥): 메이지 유신을 주도한 사쓰마 번, 죠슈 번 출신이 국가권력, 군 수뇌부를 독점하던 일.

미우라 고로가 등장하는 작품[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