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노 렌타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Mizuno Rentaro.jpg

미즈노 렌타로(일본어: 水野 錬太郎, 1868년 2월 3일 ~ 1949년 11월 25일)는 일본 아키타 현 출신의 관료이자 정치가, 내무대신으로 요직을 역임한 사람이다.

아키타 번의 번사 집안에서 태어났다. 아키타 중학교(현재 아키타 현립아키타 고등학교), 제일고등중학교를 거쳐 도쿄제국대학(현 동경대학) 법학부를 졸업하고 내무성에 들어갔다.

일본에서는 저작권법을 제정할 때 저작권 보호를 추진한 인물로 유명한 반면, 한국에는 간토 대지진 당시 내무대신으로 조선인들에 대한 국민들의 악감정을 조장해 간토 대지진 조선인 학살 사건을 일으킨 장본인으로 유명하다. 1920년, 사이토 마코토 신임 총독과 함께 조선을 찾았는데, 남대문역에서 한국의 독립운동가 강우규가 미즈노와 사이토를 향해 폭탄을 던졌지만 미즈노가 다치는 데에서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