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University College London -quadrant-11Sept2006 (1).jpg
표어 최고의 보상을 받을 만한

우수한 모든 이들은 오너라

(라틴어: Cuncti adsint meritaeque expectent praemia palmae)

설립 1826년
종류 공립대학
총장 말컴 그렌트 (Malcolm Grant)
국가 잉글랜드 잉글랜드
위치 런던 블룸스버리
학생 수 학부: 11,970
대학원: 9,650
교직원 수 8,000 (교수 4,000명)
웹 사이트 http://www.ucl.ac.uk/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niversity College London)은 1826년에 설립된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연구 중심의 공립 종합대학교이다. 대학 명칭은 '유니버시티 칼리지' 혹은 머리글자를 따 'UCL' 이라고도 불린다.

1826년 제러미 벤섬의 영향을 받은 제임스 밀과 같은 공리주의자들이 영국 최초의 민간대학으로 설립하였다. 영국 국적의 성공회 남성 신자만을 대상으로 교육한 옥스퍼드 대학교케임브리지 대학교와 달리 영국 대학 처음으로 계급, 종교, 성별, 인종에 관계없이 학문을 가르친 것으로 유명하다. UCL은 연구 중심의 종합대학교로, 킹스 칼리지 런던, 런던정경대런던 대학교를 구성하는 대학들 가운데 최초로 설립되었으며 가장 규모가 크다.

21세기에 들어서도 이러한 인본주의자유주의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1999년까지 16개 기관을 합병하며 성장하였고, 경쟁력을 더 높이기 위하여 2002년 임페리얼 칼리지와의 통합과 동시에 런던 대학교 탈퇴를 논의하였으나, 인본주의와 자유주의 전통이 훼손될 것을 염려한 교수진과 학생 그리고 동문들의 반대로 무산되었다. 이러한 자유주의 전통은 인도의 간디타고르, 일본의 이토 히로부미 등 동양 유학생들을 받아들이는 계기가 되었으며 영국 최초로 유대인, 비국교도 및 가톨릭교도들에 대한 입학이 허용된 곳이기도 하다.

UCL의 주 캠퍼스가 있는 블룸즈버리(Bloomsbury)는 바로 앞뒤로 영국도서관·영국박물관이 위치해 있을만큼 런던의 심장부이면서 유서 깊은 지역이다.[1] 그밖에 인근의 고든 스트릿과 고든 스퀘어에도 건물이 있으며, 런던 곳곳에 대학교 건물이 흩어져 있다. 부속기관으로 도서관·페트리 이집트고고학박물관·그랜트동물비교학박물관·지질학컬렉션·아트컬렉션·고고학수집연구소·민족지학컬렉션·골턴컬렉션·사이언스컬렉션·UCL의학병원·암연구소·이종문화학연구소·나노테크연구센터 등이 있다.

UCL은 1913년 아시아 첫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라빈드라나트 타고르, 1944년 방사성 동위 원소를 발견해 노벨 화학상을 수상한 오토 한, 1962년 DNA의 이중 나선의 구조를 밝힌 업적으로 생리의학상을 수상한 프랜시스 크릭, 2009년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한 찰스 카오 등 25명의 노벨상 수상자와 3명의 필즈상 수상자, 케냐의 국부 조모 케냐타, 인도 전 총리 마하트마 간디, 일본 전 총리 고이즈미 준이치로, 플레밍의 법칙을 고안해낸 과학자 존 앰브로즈 플레밍과 양자역학과 블랙홀의 대가 로저 펜로즈, 데시벨 단위와 전화기의 아버지 알렉산더 그레이엄 벨, 스릴러 영화의 대부 앨프리드 히치콕다크 나이트인셉션을 제작한 영화감독 크리스토퍼 놀런, BBC의 인기 진행자인 조나단 로스 그리고 세계적인 얼터너티브 록 밴드 콜드플레이 등을 배출하였다.


세계대학랭킹[편집]

런던대학교 UCL은 세계대학평가에서 다음과 같은 결과를 기록하였다.

평가기관 2007년 2008년 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QS 세계 대학 순위 9위 7위 4위 4위 4위 4위 4위
뉴욕타임즈세계대학평가 n.a n.a n.a n.a n.a 12위 n.a.
The Times 세계대학평가 n.a n.a 16위 15위 17위 11위 16위


런던대학교 UCL은 QS 세계 대학 순위에서 2009년 (4위), 2010년(4위), 2011(4위), 2012년 (4위),2013년 (4위)[2][3][4][5][6][7] 미국 뉴욕타임즈 (New York Times) 2011년 세계 대학평가 (12위) [8] 영국 더 타임즈지 (The Times) 의 2011년 (17위) [9], 2012년 (11위) [10]

한국어 명칭[편집]

University College London을 한국어로 번역하면 혼란이 있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한국에서 college를 "대학"으로 university를 "대학교"로 번역하기 때문에, 학교 이름에 university와 college가 다 들어있는 UCL을 대학으로 번역하는 경우도 있고, 대학교로 번역하는 경우도 있다. UCL이 소속된 University of London이 "런던대학교" 이기 때문에, UCL을 하나의 단과대학으로 취급하여 런던대학으로 번역하는 것이 옳다는 주장이 일리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한국에서 "대학" 이라는 명칭은 주로 2년제 전문대를 지칭하므로, 종합대학인 UCL을 "런던대학"이라고 번역하는 것은 혼동을 초래할 염려가 있다. 또한 University of London이 하나의 대학교라기 보다는 대학간 연합체의 성격을 띤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도, University of London을 "런던대학교", UCL을 "런던대학"이라고 번역하는 방식에는 문제가 있다.

역사[편집]

런던대 UCL 설립자들의 사상적 지도자, 제레미 벤담의 실제 시신으로 만든 박제. 머리 부분은 가짜이다.
런던대학교 UCL 본관의 1827년 당시 모습.

UCL은 1826년 '최대다수 최대행복'을 주장한 공리주의자 제레미 벤담자유주의자 연합(An Association of Liberal Gentlemen)의 제임스 밀에 의해 설립되었다. 'The common end of every person's education is happiness(모든 사람들에게 공통적인 교육의 목표는 행복이다), 제레미 벤담.' 벤담은 인종, 종교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는 교육, 행복을 위한 교육을 추구했으나, 당시 케임브리지, 옥스퍼드 대학은 국교도들만을 위한 대학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벤담의 사상을 따르던 제임스 밀에 의 주도하에 새 대학을 설립한 것이다. 1826년 개교 당시에는 London university로 명명되었다. 그로부터 9년 뒤인 1836년 The University of London이 설립되면서, London University는 University College London으로 이름을 바꾸게 되었다. 'university college'라는 것은, 옥스브리지를 포함한, 여러개의 산하 칼리지들로 구성되는 전통적인 영국의 대학체제인 university에 소속된 college로써 그 이름이 'university'인 것이다. 옥스브리지에도 university college들이 각각 하나씩 있다. 그러나 옥스브리지와는 달리, University of London소속 college들 중 상당수가 독립적인 기관으로 발전하였다. 종합대학 UCL이 대표적이고, 이/공/의학에 전문화된 대학인 Imperial College는 University of London에서 탈퇴하기까지 하였다. 그 외에 London School of Economics and Political Science도 자체 학위를 수여하는 등, 독자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비국교도가 세운 비종교 대학이자 최초의 민간대학으로, 영국 최초로 계급 종교 인종 성별에 관계없이 누구나 입학을 허가하였다. 자유주의적, 인본주의적 혁신 정신을 내세워 세계 최초로 의학, 법률과 통계학뿐만 아니라 다양한 인문, 사회, 의학, 공학 분야에 체계적인 강의를 도입했다. 1878년부터 영국에서 최초로 여자에게도 학위를 수여하였다[11]

2002년에 UCL과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양 학교의 통합 논의가 있었으나, 전통과 정체성을 지키려는 목적으로 재학생과 졸업생이 반대한 일이 있다. 또한 2005년에 유럽 최대 규모의 대학병원 [12] 인 UCLH(UCL Hospital)을 완공하였고, 2007년에 1조원의 예산이 들어간 Nano-tech 연구센터를 설립하였다. 2008년 현재 The Wellcome Trust와 합작하여 8500만 파운드의 비용을 들여 의학 연구단지를 추가로 설립하고 있다.

2011년 현재 25명의 노벨상 수상자와 3명의 필즈상 수상자를 배출하였으며, 필즈상 수상자 수로는 세계에서 다섯번째로 많다.[13]

연구 및 수업의 특징[편집]

학제간 연구[편집]

UCL의 학문은 강력한 기초학문을 토대로 학제간 연구(inter-disciplinary research)를 활성화해 최근에는 실용화된 연구를 각 분야에서 내놓았다. [14] 재학생의 경우 전공 뿐만 아니라 다른 학문을 함께 공부하도록 적극 권장받으며, 재학생들은 72개의 학과내에서 자신의 전공이외에 관심분야의 학문을 찾아 얼마든지 공부하고 학점을 취득할 수 있다. 예를 들면, 철학과 프랑스어, 역사와 과학, 경제와 지리, 독일어와 재정, 공학과 환경, 공학과 예술, 재무관리와 기계공학같이 이종 학문을 통합해 전공으로 만든 경우가 많다.

공동연구 및 수업[편집]

같은 런던 대학교의 학교들인 런던 정경대 킹스 칼리지 런던런던 비지니스 스쿨등에서 원하는 강의를 듣고 학점을 취득할 수 있다. 런던대 UCL 의대는 미국의 예일 대학 의대와 연구/수업 파트너쉽 (UCL-Yale Partnership)을 맺어, 학점 취득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 [15] 또한 UCL의 바틀렛 건축계획대학원 (Bartlett Faculty of Built Environment)과 런던대 경영대학원인 런던비즈니스스쿨 (London Business School)이 Centre for Scentific Enterprise Ltd (CESL)를 공동 설립하여 각 학교의 재학생들이 자신의 흥미에 맞추어 관련 공부를 교류하고 학점을 취득할 수 있게 되었고, 공동 석사과정도 신설할 계획으로 알려져 있다 [16]

문화와 학풍[편집]

이 문단에는 기여자 고유의 독자적인 연구 또는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담겨 있을 수 있습니다. 적절한 참고 자료나 출처를 제시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은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UCL은 자유롭지만 스스로 절제하는 학풍을 가졌다. 면담수업 역시 자유로운 대학생활을 누리면서도 학생 개개인이 스스로 절제하는 데 도움을 주는 역할이다.

대표적인 예가 바로 UCL 학생회관에 있는 Bar(선술집)이다. 이곳은 간단한 식사와 함께 알콜 도수가 낮은 맥주를 판매한다. 한국의 생활협동조합과 비슷한 곳에서 운영하는데 수익금으로 장학금도 지급한다고 한다. 학생들을 배려해 맥주가격도 시중가격의 반 정도다. 접근성이 좋은 학내에 그것도 대대적으로 할인된 가격이라면, 이로 인한 문제도 많았을 터. 그렇지만 이곳 학생들은 누군가 술에 취해,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끼치는 경우는 보지 못했다고 입을 모은다. 자유로운 캠퍼스 환경을 제공하지만 학생 스스로의 절제를 요구하는 UCL만의 철학이 담겨있는 사례다.

이런 자유로운 학풍은 영국의 유명 록밴드 콜드플레이의 음악을 낳았다. 콜드플레이의 멤버 크리스 마틴과 조니 버클랜드는 1996년 UCL 신입생 환영회 때 처음 만난다. 둘의 음악적인 호기심은 Pectoralz라는 밴드를 결성하게 만들었고, 대학시절 동안 밴드활동을 하며 가수의 꿈을 키운다. 결국 콜드 플레이는 윌 챔피언, 가이 베리맨 이라는 UCL 출신의 두 멤버를 영입하고 1998년 결성된다. 그들은 2008년 680만 장의 판매고로 전 세계 앨범 판매량 1위를 달성했다. 콜드플레이는 UCL의 학생 활동이 낳은 최고의 스타라고 볼 수 있다

저명한 동문[편집]

UCL 동문, 모한다스 간디 - 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

주석 및 인용[편집]

  1. [영국의 명문대학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2. QS World University Rankings Results 2010 | Top Universities
  3. 조선일보, 2010년 9월 8일,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9/08/2010090800156.html
  4. 조선일보. 2009년 10월 8일 A6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9/10/08/2009100800062.html?Dep0=chosunnews&Dep1=related&Dep2=related_all
  5. 중앙일보 10월 8일 기사, http://news.joins.com/article/945/3813945.html?ctg=12
  6. 매일경제신문 2009년 10월 8일 기사, http://news.mk.co.kr/newsRead.php?sc=40000005&cm=%A1%DD%20%C8%AD%C1%A6%20%B4%BA%BD%BA&year=2009&no=524611&selFlag=&relatedcode=&wonNo=&sID=300
  7. 한국경제신문 2009년 10월 8일 기사,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09100807048&sid=0106&nid=910&type=2
  8. http://www.nytimes.com/imagepages/2011/10/20/education/20iht-SReducEmploy20-graphic.htref=education
  9. http://www.timeshighereducation.co.uk/world-university-rankings/2011-2012/top-400.htmll
  10. http://www.timeshighereducation.co.uk/world-university-rankings/2012-13/world-ranking
  11. UCL | Fulbright University Partners | US-UK Fulbright Commission
  12. University College London Hospital (UCLH) - Hospital Management
  13. http://www.ucl.ac.uk/research/excellence/nobel
  14. 인용 오류: <ref> 태그가 잘못되었습니다; autogenerated6라는 이름을 가진 주석에 제공한 텍스트가 없습니다
  15. Transatlantic Research and Healthcare Alliance Announced Between Yale University, UCL and Yale-New Haven Hospital
  16. Universities and business schools – never traditional partners – are breaking the mould and linking up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