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야자와 기이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미야자와 기이치
宮澤 喜一
Kiichi.jpg
일본 일본제78대 총리
임기 1991년 11월 5일 ~ 1993년 8월 9일
전임: 가이후 도시키(제76·77대)
후임: 호소카와 모리히로(제79대)

출생일 1919년 10월 8일
출생지 일본 일본 히로시마 현 후쿠야마 시
사망일 2007년 6월 28일 (87세)
사망지 도쿄
정당 자유민주당
미야자와 기이치
일본어식 한자 표기: 宮澤 喜一
가나 표기: みやざわ きいち
외래어 표기법 표기: 미야자와 기이치
통용 표기: 미야자와 키이치
로마자: Kiichi Miyazawa

미야자와 기이치(일본어: 宮澤 喜一 (みやざわ きいち), 1919년 10월 8일 ~ 2007년 6월 28일)는 일본의 정치인이다. 제78대 내각총리대신으로 1991년 11월 5일에서 1993년 8월 9일까지 재임하였다.

인물[편집]

1919년 히로시마 현 태생으로 1941년 12월 도쿄 대학 법학부를 졸업한 뒤 1942년 1월에 대장성에 입성하였다. 그리고 1951년 8월 샌프란시스코 강화 회의요시다 시게루 당시 총리의 수행원으로서 참석하기도 하였다.

1953년 정계에 입문하여 1962년 경제기획청 장관을 시작으로 통상산업대신, 외무대신, 대장대신 등의 직책을 역임했으며 중의원참의원을 합쳐 모두 12선을 지냈다. 1991년가이후 도시키의 뒤를 이어 총리대신에 취임하였다. 1993년에 총리직에서 물러났다가, 1997년 아시아 금융위기 당시 오부치 게이조 내각에서 다시 대장상(현 재무상)으로 기용돼 일본 금융기관의 부실채권 처리 등을 진두 지휘했다.

또한 그는 제2차 세계대전에 대해 일본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하였으며, 정계 은퇴 이후에도 일본의 평화 헌법 개정에 대해 분명하게 반대 의사를 내비치는 등, 자신의 반전(反戰) 소신을 지킨 것으로 유명하다.[1] 총리 재임 중에도 일제 강점기 시절의 정신대 문제에 관한 사건을 한국에 사죄하기도 하였다.

2007년 6월 28일 오후 도쿄 도의 자택에서 노환으로 사망하였다.

주석[편집]

  1. 정계은퇴 미야자와 前총리, 日 개헌과 내셔널리즘에 경고 한국일보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

전 임
가이후 도시키
제78대 일본 총리
1991년 11월 5일 ~ 1993년 8월 9일
후 임
호소카와 모리히로
전 임
헬무트 콜
G8 의장
1993년
후 임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임
미야자와 기이치
(대장대신)
초대 재무대신
2001년 1월 6일 ~ 2001년 4월 26일
후 임
시오카와 마사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