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게미쓰 마모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시게미쓰 마모루

시게미쓰 마모루(重光葵, 1887년 7월 29일 ~ 1957년 1월 26일)는 일본의 정치인이자 외교가이다. 오이타 현 출생으로 1911년 도쿄대학을 졸업한 후 외무부에서 관료 생활을 시작하였다. 이후 중국 공사가 되었다.

제2차 세계 대전 중인 1943년 외상이 된 후, 1944년 대동아장관을 겸했다. 1945년 일본이 패망함에 따라, 일본의 전권 대사로서 미국군에 대한 항복 문서에 조인했고, 1946년 A급 전범으로 도쿄전범재판에서 금고 7년형을 받았다.

1950년 가석방 된 이후 개진당 총재, 일본민주당부총재 등을 거치며 다시 외상이 되었으며, 1957년 사망하였다.

미해군 군함 미주리 호에서 이루어진 항복 문서 조인식에서 그가 특유의 절뚝거리는 다리로 입장하여 문서에 날인하는 장면은 오랫동안 기록 영화에서 가장 유명한 장면 중 하나였다.

그 이유가 바로 1932년 4월 29일 중국 상하이에서 일어난 윤봉길(尹奉吉)의 천장절 축하연 폭탄 공격으로 인해 한쪽 다리를 잃어 의족을 착용해야 했기 때문이다.

시게미츠 타케오의 처인 시게미츠 하쯔코의 외조부 이기도 하다.

전 임
다니 마사유키
일본 외무대신
1943년 - 1945년
후 임
스즈키 간타로
전 임
도고 시게노리
일본 외무대신
1945년
후 임
요시다 시게루
전 임
요시다 시게루
일본 외무대신
1954년 - 1956년
후 임
기시 노부스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