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 오키노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가야 오키노리

출생 1889년 1월 30일
일본 일본 히로시마 현 히로시마 시
사망 1977년 4월 28일
일본 일본 도쿄
국적 일본 일본
직업 관료, 정치가

가야 오키노리 (일본어: 賀屋 興宣, かや おきのり, 1889년 1월 30일 ~ 1977년 4월 28일) 는 히로시마 현 히로시마 시 출신의 대장성 관료이자 정치가이다.

생애[편집]

가야 오키노리는 1889년, 지금의 히로시마 현 히로시마 시에서 국학자 후지이와 애국 부인회 간사를 맡던 가야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의 나이 4세 때, 어머니의 큰아버지의 대를 이어 성을 가야(賀屋) 로 개칭하였다.

도쿄 제국대학 법과 대학 정치학 학과를 졸업한 뒤 대장성에 들어갔으며, 관료일 시기에는 육·해군 예산을 담당해 젊은 군인들과도 친했다. 1927년 제네바 해군 군축 회의, 1929년 런던 해군 군축 회의에 각각 전권의 수행원으로서 참석했고, 전시에는 경제 정책을 방향 짓는 등, 혁신 관료의 일원으로 활약하였다.

1937년 제1차 고노에 내각에서 일 년 동안 대장 대신을 지냈고, 1941년 태평양 전쟁 개전 당시의 도조 내각에서도 다시 대장 대신으로 전시 재정을 담당[1]했지만, 도고 시게노리 외무 대신과 함께 미국영국을 상대로 한 전쟁을 시종 반대하였다.

전시하에는 전시 공채를 남발해 증세에 의한 군사비 중심의 예산을 짰다. 이 예산 편성은 화베이에서의 자원 개발이나, 대동아공영권을 중심으로 한 블록 경제[2]를 상정한 것이며, A급 전범으로 기소된 이유도 이 예산의 책임자였던 일에서 기인된 것이라고 추측되고 있다.

극동 국제 군사 재판과 그 이후[편집]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극동 국제 군사 재판에서 종신형 판결을 받아 약 10년간 스가모 형무소에서 복역하였다. 1955년 9월 17일스즈키 데이이치, 하시모토 긴고로 등과 함께 가석방되었다.

1958년에 정식 사면 후, 도쿄 도 제3구에서의 중의원 의원 선거에서 5회 연속 당선되었다. 기시 노부스케 총리의 경제 고문이나 외교 조사 회장으로 안보 개정에 임한 것 외에, 이케다 하야토 내각의 법무 대신과 자민당 정무 조사 회장 등을 역임해 자유민주당의 우파 및 강경파 정치가로 이름을 날렸다. 가야는 시게미쓰 마모루, 기시 노부스케와 함께 A급 전범이 정계로 복귀한 대표적인 사례로, 후에 A급 전범들의 야스쿠니 신사 합사에도 깊숙하게 개입하였다. [3]

바깥 고리[편집]

주석[편집]

  1. 요미우리, 전쟁당시 지도자 책임 日 언론으론 첫 규명 시도
  2. 블록 경제(Bloc economy): 몇 개의 국민경제를 하나의 지역(블록)으로 통합해 타지역에 봉쇄적인 무역정책을 취하는 경제권(經濟圈). 블록 경제라는 용어는 1929년의 대공황 이후 경제위기와 국가간 시장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1932년 오타와에서 열린 영제국 경제회의에서 영국과 그 속령 간에 특혜관세가 설치되면서부터 등장했다. 당시 공황의 여파와 국제금본위제의 붕괴는 세계 여러 나라를 통화권별로 분열시켜 파운드 블록, 달러 블록, 마르크 블록, 프랑 블록, 원 블록 등이 형성되었다. 이들은 각각 열강을 중심으로 경제권을 형성하면서 세계 경제의 분단을 지향하고, 차별관세·구상무역·수입통제·외환관리 등의 정책으로 역내의 자원과 시장에 대한 배타적 지배를 강화했다. 또한 블록 내에서는 국가간 요소이동을 자유화함으로써 지배국의 자본 수출이나 기업 진출을 촉진시키는 반면, 식민지나 속령의 공업발전을 억제함으로써 국제분업체제를 구축하고 경제적 지배·예속 관계를 고정시켰다.
  3. A급 전범 합사, 日정부.전범자 깊숙 개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