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하라 노부테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시하라 노부테루

이시하라 노부테루 (石原伸晃, いしはら のぶてる, 1957년 4월 19일 ~) 는 일본의 정치인으로, 자유민주당 소속 중의원 의원이자 자유민주당 간사장이다.

아버지는 현 도쿄 도 지사인 이시하라 신타로이며, 노부테루의 동생인 이시하라 요시즈미 (石原良純), 이시하라 요시타카 (石原宏高), 이시하라 노부히로 (石原延啓) 도 일본 내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인물과 경력[편집]

가나가와 현 출신으로, 1981년 게이오기주쿠 대학 문학부를 졸업하였다. 닛폰 TV 방송망 근무를 거쳐, 1990년 자민당 소속으로 중의원 총선거에서 도쿄 도 제4구에 출마해 중의원 의원에 첫 당선되었다. 1993년 제40회 일본 중의원 의원 총선거에서 재선되었으며, 1996년 소선거구제 도입 후 처음 열린 제41회 일본 중의원 총선거에서 도쿄 8구에 출마해 나중에 스기나미 구청장이 된 신진당 의원 야마다 히로시 (山田宏, 1958년 ~) 를 꺾고 3선에 성공하고, 통상 산업 정무 차관이 되었다.

2001년 고이즈미 내각에서 특명 담당 대신 (행정 개혁 담당, 규제 개혁 담당) 으로 첫 입각했으며, 2003년 국토교통대신이 되었다. 이후 당 금융조사회장, 당 도로조사회장, 법무성 위원장, 자민당 간사장 대리, 당 선거 대책 본부 부본부장 & 당 개혁 실행 본부장,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을 거쳐, 2008년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했으나, 아소 다로에게 완패하였다. 패배 이후 아소 집행부에서 당 간사장 대리가 되었다.

2009년 7월, 도쿄 도 의회 의원 선거에서 패배한 책임을 지고 당 도쿄 지부 연합회 회장에서 물러난다는 의사를 표명했으나, 제45회 일본 중의원 의원 총선거가 임박해 사임은 인정되지 않았다. 다음 달, 중의원 선거에서 도쿄 8구에 공명당의 추천을 받아 입후보하였고, 7선에 성공하였다. 다니가키 사다카즈가 총재가 된 이후에는 당 조직 운동 본부장이 되었고, 또한 도쿄 도련 회장도 연임하였다.

2010년 자유민주당 그림자 내각 (自由民主党シャドウ・キャビネット) 의 출범에 따라 정조회장 이시바 시게루, 홍보본부장 고이케 유리코와 함께 본부장 대리가 되었으며, 이 해 9월 다나가키 총재 밑에서 자민당 간사장이 되었다.

2011년 9월, 9·11 테러는 역사의 필연이라는 발언으로 논란이 되었다. [1]

주석[편집]

바깥 고리[편집]

전 임
오기 지카게
일본 국토교통대신
2003년 ~ 2004년
후 임
기타가와 가즈오
전 임
하시모토 류타로
규제개혁담당대신
2001년 ~ 2003년
후 임
(폐지)
전 임
시오자키 야스히사
중의원 법무위원장
2005년 ~ 2006년
후 임
시치조 아키라
전 임
오시마 다다모리
자유민주당 간사장
2010년 ~
후 임
(현직)
전 임
나카가와 쇼이치
자유민주당 정무조사회장
2007년
후 임
다니가키 사다카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