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타나베 구니타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와타나베 구니타케 (渡邊 國武, わたなべ くにたけ, 1846년 3월 29일 ~ 1919년 5월 11일) 는 일본의 관료·정치인·자작이다. 원래 성은 고이케 (小池) 였으며, 제2차 이토 내각의 대장대신, 체신대신, 제4차 이토 내각의 대장대신을 지냈다.

생애[편집]

자라난 내력[편집]

1846년 시나노 국 스와 군 (후의 나가노 현 오카야 시) 에서 무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이른 나이에 부모와 사별해 조모의 손에 자랐으며, 후에 번교 (藩校) 에 들어가 독서와 무예에 힘썼다. 처음에는 같은 신슈 (信州) 출신의 사쿠마 쇼잔에게 배우려고 했으나, 쇼잔이 암살됨에 의해 에도 번저 (藩邸) 에서 일하면서 프랑스어 등을 배웠다.

1868년 교토 어소 (京都御所) 의 경비를 위해 지방 영주 스와 다다아야 (諏訪忠礼) 를 따라 상경하였으며, 우연히 교토 어소의 경위 (警衛) 를 맡고 있었을 때, 감찰을 갖고 있지 않은 오쿠보 도시미치가 어소에 들어가려고 한 것을 거부한 것이 오쿠보와의 인연이 되었다.

오쿠보 도시미치에 의한 등용[편집]

1871년 오쿠보에 의해 도쿄의 민부성 (民部省) 에서 근무하게 되었으며, 후에는 대장성에서 대장경 (大蔵卿) 오쿠마 시게노부, 조세두 (租税頭) 마쓰카타 마사요시, 지조 개정국 총재 오쿠보 도시미치 아래에서 지조 개정 (地租改正) 에 관여하였다.

정한론을 계기로 자유민권운동이 전국에 확산되면서, 1876년 고치 현에 권현령 (権県令) 으로 파견되었고, 그는 내무경이 된 오쿠보에게 현지 사정을 전달하지 않고, 1877년 세이난 전쟁에서 사이고 다카모리 군에 호응해 거병을 일으키려 한 무리들을 진압하였다. 1878년 고치 현령이 됐지만, 1879년 고치 현 내의 군 (郡) 합병이 내무경의 허가 없이 행해졌다고 하여 현령에서 물러났다.

대장성 복귀[편집]

와타나베는 교토에서 생활하는 동안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를 배움과 동시에 일절경 (一切経) 을 독파하였다. 1881년 메이지 14년의 정변 (明治十四年の政変) 에 의해 와타나베를 주목하고 있던 마쓰카타 마사요시가 대장경이 되었고, 이후 와타나베는 후쿠시마 현령이 되어 관계 (官界) 에 복귀하였다. 1882년 마쓰카타 마사요시에 의해 대장성으로 돌아와 조사국장, 1886년 회게국장을 거쳐, 1888년 재무차관이 되었다.

대장대신 임명[편집]

1892년 내상 시나가와 야지로 (品川弥二郎) 에 의한 선거 대간섭으로 제1차 마쓰카타 내각이 총사직하고, 이후 제2차 이토 내각이 성립되었다. 이토 히로부미는 메이지 유신의 원훈 (元勳) 들을 중심으로 내각을 조직해, 전 총리 마쓰카타 마사요시의 대장대신 임명이 유력시 되었으나, 예상을 뒤엎고 와타나베 구니타케가 기용되었다.

그는 1900년 이토 히로부미가 입헌정우회를 결성하면서 정우회 창립 위원, 같은 해 제4차 이토 내각의 대장대신이 되었으며, 제4차 이토 내각이 총사직한 후 유지면관 (諭旨免官) 이 되었다.

만년[편집]

각내 불통일을 일으키면서, 사표를 거부한 와타나베는 실각해 사실상 정계 은퇴를 피할 수 없게 되었다. 유럽과 미국을 외유한 후, 러일 전쟁 전후에 대 러시아 강경론을 주장했으며, 전쟁 후에도 포츠머스 조약 반대를 주장하였다. 그 후 뇌졸중 발작을 일으켜 마자부 (麻布) 의 저택과 이즈의 별장에서 만년을 보냈으며, 1919년 5월 11일 73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