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쿠마 쇼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사쿠마 쇼잔 (1811-1864).
사쿠마 쇼잔 조난비(교토)

사쿠마 쇼잔(일본어: 佐久間象山, 1811년 3월 22일~1864년 8월 12일)은 에도 시대일본의 정치가이자 학자로, 사쿠마 조잔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그는 하급 무사의 아들로, 오늘날의 나가노 현인 신슈에서 태어났다.

생애[편집]

1811년 2월 28일, 시나노 마쓰요 번의 무사 “佐久間一学”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쇼잔은 마쓰시로 번의 하급 무사 출신이며, 청년기에 경학과 수학을 배웠다. 특히 쇼잔은 수학에 흥미를 가져, 수학을 열심히 배웠다. 이같이 그가 청년기에 수학에 깊이 몸을 담은 것은 이후의 서양 학문 흡수에 큰 이익이 되었다.

1833년, 에도에 나와, 당시 유학의 제일인자였던 사토 잇사이에게 주자학을 배워, 야마다 호코쿠와 함께 ‘2걸’이라 칭해지기에 이른다. 다만, 당시의 쇼잔은 서양에 대한 인식은 싹트고 있었지만, 기본적으로 전통적인 지식인이었다. 1839년에는 에도에서 '사숙・쇼잔서원'을 열었지만, 이곳에서 쇼잔이 가르치고 있던 것은 어디까지나 유학이었다.

그러나 1842년, 상황이 일변하여 쇼잔이 있는 마츠시로 지방의 영주 사나다 유키쓰라로주 겸임으로 해상 방어 담당에 임명되었다. 번주는 서양 학문 연구의 담당자로 이름을 떨치고 있었던 쇼잔을 기용했고, 그는 양학에 견식이 깊고, 이미 해상 방어에 실적을 올리고 있었던 에가와 히데타쓰 아래에서 병학을 공부하였다.

온후하고 생각이 깊었던 에가와는 쇼잔을 싫어하고 있던 것 같지만, 여하튼 쇼잔은 에가와 아래에서 병학의 소양을 몸에 익히는 데에 성공, 지방의 영주와 행관에게 '해안 방비 8책'을 바쳐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에가와나 다카시마 슈한의 기술을 취하면서 대포의 주조에 성공해, 그 이름을 크게 떨쳤다. 이후, 쇼잔은 병학뿐만 아니라 서양의 학문 그 자체에 큰 관심을 가지게 된다. 그는 유리의 제조나 지진예지기의 개발에 성공해, 더욱 종두의 도입을 꾀하고 있었다.(위와 같은 쇼잔의 사상적 위치에 대해서는 마루야마 마사오[박충석, 김석근 공역]의 <충성과 반역> 중 '바쿠후 말기 시좌의 변혁 : 사쿠마 쇼오잔의 경우' 참조) 1853년매슈 페리우라가에 내항했을 때, 당시 쇼잔은 우라가의 땅을 시찰 중이었다.

그러나 1854년, 다시 내항한 페리의 함대와 밀항하려던 제자 요시다 쇼인의 계획이 실패하는 사건이 일어났고, 쇼잔도 이 사건에 연루되어, 한동안 감옥에 갇히는 신세가 되기도 했다. 그 후 1862년까지, 마쓰시로에서의 칩거를 피할 수 없게 되었다.

1864년, 쇼잔은 도쿠가와 요시노부에게 초대되어 입성, 그에게 공무합체론과 개국론을 전했다. 그러나 당시 교토는 존황양이파 지사의 잠복 거점이 되고 있어, 서양물이 들었다는 인상이 널리 알려져 있던 쇼잔에게는 그와 같은 행동이 너무나도 위험한 행동이었다 (게다가 교토의 거리를 다닐 때도 동행자를 데리고 다니지 않았다고 한다. 또한 벌건 대낮에 사람들 눈에 띄도록 서양식 안장을 한 말을 타고 돌아다녔다.). 같은 해 7월 11일, 산조 기야마치에서 마에다 이에몬, 가와카미 겐사이의 손에 암살되었다. 향년 54세.

현재, 암살 현장에는 조난비가 세워져 있다.

인물·일화[편집]

사쿠마 쇼잔의 동상(나가노 현)
  • 쇼잔은 자신의 과잉으로 오만한 면이 있어 주위에 적이 많았다. 수많은 실적을 남겼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쇼잔의 평가가 낮은 것도 그의 성격에서 유래한 것이 크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당시 일본에 있어서 쇼잔은 요행 없는 서양 학문의 일인자였다. 그를 참살한 가와카미 겐사이가, 후에 쇼잔의 내력을 알자, 아연해하며 암살을 그만두어 버렸다는 일화에서도 그를 엿볼 수 있다. 그의 제자로는 정치에 뛰어난 요시다 쇼인을 시작으로 고바야시 도라사부로, 가쓰 가이슈, 가와이 쓰기노스케, 사카모토 료마, 하시모토 사나이, 가토 히로유키 등, 후에 일본을 이끌어간 인물이 대다수로, 에도 막부 말기의 동란기에 지대한 영향을 준 건 사실이다.
  • 스스로 자신을 "국가의 재산"이라고 믿었으며, 사카모토 료마에게 "나를 피를 이은 아이는 반드시 대성한다"면서 "나의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있을 것 같은, 큰 엉덩이를 가진 여성을 소개해 주었으면 한다"고 부탁한 적도 있다. 그러나, 그의 아들 미우라 게이노스케도 쇼잔 같이 행실이 나빠 대성하기는커녕 오히려 신센구미를 탈주했다.[1]
  • 진위 여부를 가릴 수 없으나, 페리 제독이 유일하게 고개를 숙인 일본인이라고 한다.
  • 가쓰 가이슈는 자신의 여동생이 가에이 5년(1852년)에 쇼잔과 혼인하여 처남 매부 지간이 되었지만, 오만한 쇼잔을 높게 평가하진 않았다.
  • 단가한시, 서화에 솜씨가 공교했으며, "岸辺成雄"가 쓴《에도 시대의 금사 이야기》에 따르면, 칠현금이나 일현금도 연주하고 있었다고 한다.
  • 가에이 4년(1851년) 에 에도에서 대포 연습을 실시했지만, 포신이 폭발해 주위의 웃음거리가 되었다. 그러나 쇼잔은 태연하게 "실패 때문에 성공이 있다"고 말했다 한다.
  • 그는 "외국과 정말로 싸우고 싶으면 나라를 개방하고, 해군을 키워야 한다"[2]고 말했고 이토 히로부미는 그의 영향을 받아 외국 문물의 습득을 위해 유학을 떠나기도 했다 한다.[2]

가족[편집]

기타[편집]

주석[편집]

  1. 幹部隊士人名録
  2. (특파원 칼럼) 요시다 쇼인과 아베 신조 한국일보 2006년 09월 24일자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