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그 특사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헤이그 특사인 이준, 이상설, 이위종

헤이그 특사 사건( - 特使 事件)은 1907년 고종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제2회 만국평화회의에 특사 이준, 이상설, 이위종을 파견하려 하였던 사건이다.

배경[편집]

1907년 고종네덜란드 수도 헤이그에서 러시아니콜라이 2세가 소집하는 제2회 만국 평화 회의에 특사를 파견하여 을사조약이 대한제국 황제의 뜻에 반하여 일본제국의 강압으로 이루어진 것임을 폭로하고 을사조약을 파기 하고자했다.

경과[편집]

고종1907년 4월 전 평리원 검사 이준에게 신임장과 러시아 황제에게 보내는 친서를 주어 만국회의에 나가 조선의 실상을 만천하에 알리도록 조처했다. 이에 따라 이준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전 의정부 참찬 이상설을 만나 시베리아를 거쳐 당시 러시아의 수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가서 전 러시아 공사관 참서관 이위종을 데리고 헤이그에 도착했다.

또한 고종호머 헐버트에게 헤이그 비밀밀사에 적극 지원하도록 밀사활동을 밀명을 통해 부탁하였으며, 이 과정에서 일본제국의 감시망에서 헤이그 특사가 무사히 헤이그에 도착하도록 하였으며, 일본제국의 한국 대표의 만국 평화 회의 참석을 방해 할 것을 직감한 호머 헐버트스위스 프랑스를 경유하면서 한국 대표들이 회의 참석 불가능한 상황에서 서방 언론사들과 접촉하도록 지원했다

밀사의 회의 참석 좌절과 현지 활동[편집]

그러나 일본제국대영제국 등의 방해와 같은 제국들인 서구의 방관으로 조선 대표들은 회의 참석과 발언을 거부당하고 말았다. 영국은 인도 지배를 묵인받는 대신 일본의 조선지배를 묵인하는 영일 동맹에 따라 일본을 지지한 것이었고, 러시아는 러일 전쟁의 여파로 일본을 견제할 목적을 가지고 조선의 특사 파견을 도왔던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네덜란드 언론W. 스테드의 주선으로 한국 대표들은 평화회의를 계기로 개최된 <국제협회>에서 이위종이 유창한 프랑스어,영어,러시아어 실력으로 조선의 비통한 실정을 호소하는 연설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다. '조선을 위해 호소한다'는 제목의 연설 내용은 세계 각국 언론에 보도되어 주목을 끌었으나 조선의 처지를 불쌍히 여길 뿐 구체적인 성과를 얻지는 못했다. 이후 이준은 헤이그 특사활동 20일 만에 머물던 호텔 (드 용 호텔)에서 사망하는데, 아직까지도 이준의 죽음에 대해서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으며, 홧병에 의한 분사설, '단독' 감염설(일본 정보문서 기록), 자살설, 독살설 등 여러 주장이 제기되고 있을 뿐이다.

결과[편집]

이 사건을 빌미로 일본은 고종을 강제로 퇴위시키고 7월 20일 양위식을 강행하였다. 그리고 이어 순종이 즉위하고 4일 후 한일신협약이 체결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