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왕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탈리아 왕국
Regno d'Italia
1861년 ~ 1946년
국기 이탈리아의 국장
국기 국장
표어: F.E.R.T. (라틴어)
국가: Marcia Reale
(1861~1922)
Giovinezza
(1922~1943)
이탈리아의 위치
수도 토리노 (1861~1864)
피렌체 (1864~1871)
로마 (1871~)
공용어 이탈리아어
정부 형태
국왕
1861년 ~ 1878년
1878년 ~ 1900년
1900년 ~ 1946년
1946년
입헌군주제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
움베르토 1세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3세
움베르토 2세
정부수립
 • 통일
 • 해체

1861년 5월 17일
1946년 6월 2일
면적
 •
 
310,120 km²
인구
 • 1936년 어림
 • 인구 밀도
 
42,399,000명
136.7명/km²
통화 리라
이전 국가
다음 국가
사르데냐 왕국
롬바르드 베네치아 왕국
중부 이탈리아 연맹
교황령
양시칠리아 왕국
이탈리아 공화국
이탈리아 사회 공화국
바티칸 시국
트리에스테 자유 지구
에티오피아 제국
프랑스 제4공화국
그리스 왕국
이탈리아 신탁통치령 소말리아
프랑스 보호령 튀니지
리비아 왕국
이집트 왕국
알바니아 사회주의 인민 공화국
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 공화국
이탈리아의 역사
Storia d'Italia
Santa Maria del Fiore.jpg
고대
중세
근세
근현대
v  d  e  h

이탈리아 왕국(이탈리아어: Regno d'Italia 레뇨 디탈리아[*])은 1861년부터 1946년까지 이탈리아에 존재한 나라이다.

역사[편집]

건국에서부터 제1차 세계 대전까지[편집]

1861년, 사르데냐 왕국에 의한 이탈리아 통일(리소르지멘토)로 인해 성립되어, 사르데냐의 왕인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가 초대 국왕이 되었다.

이탈리아 통일 후, 군대가 해체되어 많은 사람들이 실직 상태가 되어 실업난 가중 등으로 인해 국내가 불안정하였다. 그들은 크호코로 대표되는 비적이 되어 왕국에 반기를 들었다. 비적은 1861년의 크로코에 의한 샤르데나 침공에서부터 본격화되었는데, 주로 지주로부터 재산을 약탈하는 활동을 하여 민중으로부터 환영을 받을 수 있었다. 1862년 걸리버 루디에 의한 아스프로몬테의 변란을 기로로 한 계엄령 선포나, 이어서 1863년 제정된 피카법에 의해 비적에 대한 압력이 높아졌다. 민중까지 피해를 입히게 된 비적은 점차 지지를 잃어가다가 1864년에 내통자가 정보를 실토하는 바람에, 단번에 진압되었다.

1865년, 수도를 토리노에서 피렌체로 천도하였다. 다음 해 제3차 이탈리아 독립전쟁에서는 프로이센(후에 독일 제국이 됨) 측에서 참전하였다. 오스트리아 제국의 영토 중 오리엔트와 트리에스테를 제외한 베네치아를 병합하였다. 1870년에 일어난 프로이센-프랑스 전쟁에 의해 교황령을 수호하던 프랑스군이 철수함과 동시에 교황령을 점령하여, 다음 해 로마로 수도를 천도한다.

교황 보장법을 제정하여, 교황청의 지위를 보장하려고 하였지만 교황청측이 거부하고, 이탈리아인들에게 국정에 참가하지 말 것을 호소하여 이탈리아 왕국과 로마 교황청의 대립 구도가 형성되었다. 덧붙여 이 대립은 무솔리니 정권 시에 라테란 조약이 체결될 때까지 계속되었다.

제1차 세계대전이 시작되었을 때에는, 아주 오래전부터 영토 문제로 오스트리아-헝가리와 대립 상태에 놓여 있었기 때문에 삼국 동맹을 맺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1911년 불이협상을 이유로 중립 선언을 하였다. 1915년에 런던 비밀 조약을 맺어, 달마티아의 할양을 조건으로 연합군측에 가담하여 전승국의 지위를 손에 넣었다.

파시즘의 대두[편집]

제1차 세계대전의 전승국이었으면서도, 이탈리아 왕국은 파리 강화 회의에서 영토 확대 요구의 대부분이 거부되었다. 이탈리아 국민들 사이에서는 ‘강화 회의의 패전국’이라는 비난이 높아졌다. 트리에스테, 이스트리아의 병합은 완수했지만, 전후의 민족자결주의의 기세가 높아짐에 따라 달마티아를 단념하지 않을 수 없게 되어, 정부의 저자세에 대한 불만이 확대되었다.

제1차 세계대전이탈리아의 경제에 너무 무거운 부담이 되고 있었다. 전후 생긴 인플레는 빈민층의 불만을 일으켜, 북부의 토리노밀라노같은 공업 도시에선 사회주의의 영향을 받은 노동자들의 공장 점거 등이 일어났다. 남부에서도 농사꾼, 소작인 등의 폭동이 연이어 일어났다. 물론 이러한 계급간의 갈등은 세계최초의 공산주의 혁명인 러시아 혁명의 영향이기도 했기 때문에, 유산 계급에게는 무산계급에 대한 두려움을 갖게 되었다.

이렇듯 불안한 정세하에서, 무솔리니는 파시스트당의 전신인 파시스트 전사를 조직했다. 그는 사회 정책의 충실한 이행을 주장으로 내걸면서 내셔널리즘을 옹호해, 기존 정당을 비판하였다. 그러나, 밀라노에서 선거에 출마하여 완패당해, 무솔리니가 일시적으로 체포되는 등 그 활동은 당초 한계를 보이고 있었다.

도시와 농촌의 쌍방에서 자본가와 지주, 노동자소작인 간의 대립 구도가 지속되었으며, 빈민층을 옹호하는 사회당 정부에 불만을 품은 지주층은 파시스트 세력과 결탁하여 농촌부의 사회당과 노동 조합의 거점 등을 연달아 습격했다. 이것을 징벌원정이라고도 부른다.

당초에는, 농촌 지역의 각지에서 라스로 불리는 지역 지도자가 권력을 잡고 있었지만, 무솔리니가 서서히 지방 세력을 규합하여 중앙집권화를 추진했다. 이러한 활동을 통해서 파시스트 전사는 보수주의권의 지지를 얻어내어, 1921년까지는 당원을 10만 명 정도로까지 확대되어, 동년에 전국 파시스트당으로서 개편했다. 그리고 무솔리니는 파시스트당 당원들과 검은 셔츠 부대를 이끌고, 로마 진군이라 불리는 쿠데타에 성공한다.

제2차 세계대전[편집]

이탈리아는 나치 독일, 일본 제국과 함께 국제 연맹을 탈퇴했다. 그 뒤 나치 독일, 일본 제국과 삼국 군사 동맹을 맺고 추축국에 가담하게 된다. 추축국은 1942년 전세가 역전되기 전까지 연합국의 영토를 점령했지만 독일군이 스탈린그라드에서 패전하고, 일본 해군 역시 미드웨이 해전에서 미국 해군에게 참패를 당하니 이탈리아도 예외가 아니었다.

1943년 어느 날,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3세는 무솔리니를 체포하게 하였으며 바돌리오 내각을 성립시킨다. 독일군의 도움을 얻고 탈출한 무솔리니는 이탈리아 북부에 나라를 세웠으나, 1945년에 애인과 함께 처단되었고, 이와 비슷한 시기에 히틀러도 음독 자살했다. 이탈리아는 독일, 일본과 함께 제2차 세계 대전의 패전국이 되었다.

1940년의 이탈리아 제국 영토

군주제 폐지[편집]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국왕은 1946년, 움베르토 2세에게 왕위를 물려주었으나 군주제 지지율이 45%도 채 안 되어 군주제는 폐지되어 현재의 이탈리아 공화국이 성립되었다.

역대 국왕[편집]

국왕 이름 출생-사망 재위 시작 재위 종료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 1820년1878년 1861년 3월 17일 1878년 1월 9일
움베르토 1세 1844년1900년 1878년 1월 9일 1900년 7월 29일 (암살됨)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3세 1869년1947년 1900년 7월 29일 1946년 5월 9일 (퇴위)
움베르토 2세 1904년1983년 1946년 5월 9일 1946년 6월 12일 (퇴위)

대한 관계[편집]

1884년조선과 수교를 맺었고, 이는 1905년까지 계속되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