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세 안토니오 프리모 데 리베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호세 안토니오 프리모 데 리베라 이 사엔스 데 에레디아, 제3 에스트레야 후작(José Antonio Primo de Rivera y Sáenz de Heredia, 3rd Marquis of Estella, 1903년 4월 24일 마드리드 ~ 1936년 11월 20일 알리칸테)는 에스파냐의 정치가이며 파시스트 정당 에스파냐 팔랑헤의 지도자였다. 그는 에스파냐 내전 당시 공화 정부에 처형됐다.

생애[편집]

파시즘

Italian Fascist flag 1930s-1940s.svg








v  d  e  h

호세 안토니오 프리모 데 리베라는 1923년부터 1930년까지 알폰소 13세 시대의 에스파냐 치세에 국가를 통치한 독재자이자 총리인 미겔 프리모 데 리베라의 장남이었다.

1933년 그는 파시즘 이론의 영향을 받은 민족주의 정당 팔랑헤 에스파냐를 창설했다. 1934년 그의 정당은 국가조합주의 운동연합(Juntas de Ofensiva Nacional-Sindicalista)과 통합해 그의 지도 하에 국가조합주의 운동연합 에스파냐 팔랑헤가 출범하였다. 1936년 총선에서 팔랑헤는 겨우 0.7%의 표를 얻었으나 인민 전선(급진주의자 등 자유 공화주의자와 사회주의자, 공산주의자 등 여러 좌익 정치 조직의 연합)이 승리한 뒤 정치 상황이 불안정해짐과 동시에, 팔랑헤는 급속히 성장해 1836년 7월에는 당원 수가 40,000명이 넘었다.

프리모 데 리베라는 공화주의자 돌격대가 칼보 소텔로 의원을 살해한 뒤 1936년 7월 에스파냐 공화 정부에 대해 일어난 군사 정변에 지지하였다. 에스파냐 내전 당시 팔랑헤는 에스파냐의 국가조합주의 세력(인민 전선의 공화 정부에 반대하는 우익 세력)가운데 가장 지배적인 정치 집단이 됐다.

1936년 7월 6일 프리모 데 리베라는 생포되어 알리칸테에서 구금되었다가 인민 전선 정부의 재판을 받고 그해 11월 20일에 사형당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