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국주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군국주의를 풍자하는 만평. 빌헬름 2세가 쏜 대포가 지구를 한 바퀴 돌아 그 뒤통수로 날아들고 있다.

군국주의(軍國主義)는 강한 군사력국가의 주된 목표로 삼고, 국민생활의 최상위 행위를 전쟁과 그에 대한 준비 등으로 하려는 것이다.

의미[편집]

이 사상의 절대적인 정의는 내려져 있지 않다. 일반적으로 나라 또는 사회에 있어서 전쟁 및 전쟁준비를 위한 배려와 제도가 반항구적(半恒久的)으로 최고의 자리를 점하고, 정치·경제·교육·문화 등 국민생활의 다른 전 영역을 군사적 가치에 종속시키려는 사상 내지 행동양식을 보인다.

군사행동은 국가기능의 일부분에 지나지 않으나 그것이 과도하게 중요시될 경우나 단계에 있어서는 군국주의가 생겨난다. 군국주의의 폐해는 국가가 호전적·침략적인 성격을 갖게 되어, 국가에서 실시하는 모든 정책이 군사행동와 관련된 방향으로 진행되도록 한다는 것이다. 군국주의에 있어서는 국가가 목적을 이루기 위한 수단으로서의 군사력이나 군대정신이 그 자체 목적으로 되는 경향이 있고, 군사체제를 통상의 사태로 보는 특징이 있다. 군국주의는 또 군대의 통수권의 자립·확대에의 지향(志向)에 의하여 정치적 지위의 강화를 목표로 하는 이데올로기 및 운동으로서도 나타난다.

역사속의 군국주의[편집]

군국주의를 택한 국가로는 어린이들도 군사훈련을 받았던 스파르타와 군인황제시기에 군인들이 정치에도 간섭한 로마 제국 등이며, 제1차 세계 대전 때의 독일 제국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등의 추축국들과, 제2차 세계 대전 때의 나치 독일일본 제국 등의 추축국들도 군국주의 체제를 국가의 주된 목표로 삼았다. 이는 식민지가 많지 않은상태에서 불경기를 맞아, 일본 제국에서는 군부가 독일에서는 나치의 입지가 강해졌기 때문이었다. 이들 국가들이 전쟁에서 패망하자, 연합국들은 독일과 일본의 군국주의를 탈나치화탈 군국주의화로 뿌리뽑고자 하였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