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수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독수리
Aegypius monachus.jpg
독수리 (A. monachus)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NT.png
준위협(NT), IUCN 3.1[1]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조강
목: 매목 (또는 수리목)
과: 수리과
아과: 독수리아과
속: 독수리속 (Aegypius)
Savigny, 1809
종: 독수리 (A. monachus)
학명
Aegypius monachus
(Linnaeus, 1766)
Aegypius monachus dis.PNG

  • 녹색: 현재 텃새로 번식하는 지역.
  • 녹색 ?: 아직 번식하는 곳으로 추정.
  • 녹색 R: 재도입 진행 중.
  • 청색: 겨울철 번식 지역; 빗금친 청색 지역에 드물게 분포.
  • 어두운 회색: 이전의 번식 지역.
  • 어두운 회색 ?: 불확실한 이전의 번식 지역.
Aegypius monachus

독수리(禿―, Vulture)는 몸길이는 102-112㎝이며, 날개편길이는 234-274㎝이다. 온몸이 암갈색을 띠며, 뒷머리에는 엷은 암갈색의 부드럽고 긴 솜깃털이 있다. 머리와 윗목은 깃털이 없이 피부가 드러나 있으며 부리는 매우 크고 검은색이다. 대부분 혼자 또는 쌍을 지어 생활하나 겨울에는 5-6마리의 작은 무리를 이루기도 한다. 날 때에는 폭이 넓고 긴 양날개를 일직선으로 뻗은 상태로 상승 기류를 이용하여 날아오른다. 대륙의 풀밭·바위로 된 산·큰 삼림 등에 서식하며, 단독 또는 암수가 같이 생활하는 것이 많다. 산란기는 2-4월 사이이며 한배에 한 개의 알을 낳는데 몽골의 검독수리는 2개의 알을 낳아 기르다가 양식이 부족하면 큰 놈이 동생을 본능적으로 죽이는데 어미는 이 과정에 개입하지 않는다. 짐승의 시체·썩은 고기·병든 짐승 등을 먹는다. 지중해 서부에서 아시아 동부에 분포한다.한국에서는 참수리·검독수리·흰꼬리수리와 함께 천연기념물 제243호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지중해 서부에서 아시아 동부에 걸쳐 분포하며 한국에는 겨울을 나기 위해 찾아온다. 2012년 5월 31일 멸종위기야생동식물 2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주석[편집]

  1. Aegypius monachus. 《IUCN 적색 목록의 멸종우려종 목록 Version 2010.4》. 국제 자연 보전 연맹 (2008). 2011년 5월 31일에 확인.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