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다마 요시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A급 전범으로 체포되었을 당시 코다마 요시오.

고다마 요시오(일본어: 児玉誉士夫 (こだま よしお), 1911년(메이지 44년) 2월 18일 ~ 1984년(쇼와 59년) 1월 17일)는 일본의 극우 운동가이자 CIA 요원이었다.[1][2][3] 폭력조직 금정회(후의 도천회)의 고문이었으며[4]정재계의 흑막’(政財界の黒幕), ‘해결사’(フィクサー, fixer), ‘우익의 거괴’(右翼の巨魁)라고 불린 거물이었다.

어려서 불우하게 살다가 당시 식민지 상태였던 조선에 건너가 경성산업전문학교를 졸업, 일본으로 돌아와서 초국가주의자가 되어 현양사도야마 미쓰루 밑에서 배웠다. 여러 우익단체를 전전하다 국회 삐라살포 사건, 이노우에 쥰노스케 장관 협박사건을 일으키고 투옥되었다. 1932년에 석방되자 만주에 건너갔다가, 중일전쟁이 발발하자 해군 항공대에 물자를 납품하면서 각종 스파이 활동을 했다. 1946년A급 전범 용의자로 연합군에 체포되었으나 CIA에 협조하는 조건으로 1948년에 석방되었다.

1950년대에는 일본 미군정 참모제2국(소위 G2)과 야쿠자 조직을 중개하는 역할을 하며 유우바리 탄광 노조 탄압 등에 앞장서 폭력단으로서 세력을 키웠다. 이후 총리대신의 임용 등에도 간섭할 정도로 세력이 커졌으며, 1955년 자유당과 민주당의 대연정 결과 거대 공룡정당 자유민주당이 탄생할 때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 정치권의 흑막으로 군림했으며, 1960년대에는 야쿠자들을 동원해 아이젠하워 방일을 반대하는 안보투쟁 투쟁원들을 와해시킬 음모를 꾸몄다. 또한 한국 대통령 박정희와도 만주 시절 인맥을 쌓아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 때도 세지마 류조와 함께 적극적 역할을 맡았다.

이렇게 뒷세계의 큰손으로 군림하던 고다마는 록히드 사건으로 인해 탈세 및 외환법 위반으로 기소당했고, 1984년에 자신이 CIA 공작원이었음을 고백한 뒤 발작으로 사망했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ティム・ワイナー「CIA秘録」文藝春秋
  2. 角間隆 (1979). 《ドキュメント日商岩井》. 徳間書店
  3. 川端治 (1963). 《自民党 その表と裹》. 新日本出版社
  4. 大下英治『首領 昭和闇の支配者 三巻』大和書房<だいわ文庫>、2006年、ISBN 978-4-479-30027-4のP.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