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시스코 프랑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프란시스코 프랑코
Francisco Paulino Hermenegildo
Teódulo Franco y Bahamonde

1969년 무렵의 프란시스코 프랑코
출생 1892년 12월 4일
스페인 스페인 갈리시아 지방 페롤
사망 1975년 11월 20일(82세)
스페인 스페인 마드리드
사인 병사
거주지 마드리드
국적 스페인
별칭 엘 카우디요
직업 군인, 정치가
종교 천주교
자녀 딸 카르멘 프랑코

프란시스코 프랑코(Francisco Franco, 1892년 ~ 1975년)는 스페인의 군사독재자로서 스페인의 총통(국가원수 겸 수상)을 지냈다. 정식 이름은 프란시스코 파울리노 에르메네힐도 테오둘로 프랑코 이 바아몬데(Francisco Paulino Hermenegildo Teódulo Franco y Bahamonde)이다.

제1차 세계 대전, 제2차 세계 대전 기간 중 스페인의 군사독재자였으며, 왕정을 타도하였으나 그 자신은 군사독재, 전제 정치를 수행했다. 독실한 천주교 신자이기도 했다. 수장, 지도자라는 의미의 엘 카우디요(El Caudillo)라는 별명으로도 불렸다.

생애[편집]

파시즘

Italian Fascist flag 1930s-1940s.svg








v  d  e  h

갈리시아 지방에서 출생하여, 육군 사관 학교에서 군사 교육을 받았다. 32세의 젊은 나이에 장군이 되어 차차 세력을 강화하였다. 1931년의 공화 혁명 때 공화 정부 쪽에 가담하였으나, 얼마 후 거기서 터전을 닦아, 1936년 총선거에 인민 전선파가 승리하자 중앙의 정치에서 떨어져 나가게 되었다. 1936년 7월 17일, 모로코인 용병을 포함한 자신의 직속 군대를 이끌고 사회주의 정부인 인민전선 정부에 반대해 군사반란을 일으키니 이것이 바로 스페인 내전이다.

내전에서 그는 국민 정부의 주석 및 군 총사령관이 되었으며, 독일·이탈리아의 도움으로 1939년 수도 마드리드를 함락시켰다. 1937년 스스로 팔랑헤당의 당수가 되었으며, 인민전선파들이 스페인 내전을 "군사쿠데타에 맞서 공화국을 지키려는 투쟁"으로 본 데 반해, 프랑코는 자신을 "무신론 공산주의에 맞선 로마 가톨릭 국가인 스페인의 수호자"로 생각하였다. 내전에서 승리한 뒤 프랑코는 "나는 오직 하느님과 역사 앞에서만 책임을 질뿐이다"라는 말과 함께 막강한 독재체재를 구축하였다.

2차 세계 대전 중에는 스페인 내란 때 프랑코를 지원해 준 독일이탈리아와 동맹하지 않고 중립을 지켰으나, 실제로는 여러가지로 측면 지원하였으며, 전세가 변함에 따라 모호한 입장을 취하였다[출처 필요]. 1947년 실시된 국민 투표에서 명목상 스페인 군주제의 부활이 결정되었다. 1950년대까지만 해도 그는 서방국가에서 가장 미움받는 독재자였으나, 그 이후 서방국과의 관계가 차츰 개선되었고, 말년에는 프랑코는 온건한 정치인으로 이미지가 바뀌었다. 1973년에 수상직을 루이스 카레로 블랑코에게 넘겨주고, 그는 국가원수 직만 맡게 되었다. 1975년에 그가 죽은 뒤, 1969년에 후계자로 지명된 돈 후안 카를로스가 왕위에 올랐다.

프랑코는 축구에도 큰 관심을 가져 스페인의 축구 팀 레알 마드리드를 적극 지원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실제로 지원해 준 것은 현재 레알 마드리드의 홈구장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 부지 정도이다.

사후[편집]

그의 사후 그는 전범으로 격하당했으나 후손들은 연좌되지 않았다. 그의 외동딸 카르멘 프랑코는 뒷날 후안 카를로스 국왕으로부터 공작 작위를 받았다.

가족[편집]

관련 항목[편집]

참고 자료[편집]

전 임
후안 네그린
스페인총리
1939년 ~ 1973년
후 임
루이스 카레로 블랑코
전 임
마누엘 아르자나
스페인의 국가 원수
1939년 ~ 1975년
후 임
후안 카를로스 1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