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당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왕당파(영어: royalist)는 군주제의 유지나, 군주에 의한 통치(친정)를 주장하는 정치 당파이다. 근왕파라고도 한다. 반대어는 공화파(republican)이다.

시민 혁명에 대해서는 공화파와 대립하고 절대 왕정과 귀족제의 정비를 주장한다. 입헌군주제를 목표로 하는 입헌군주파도 광의의 왕당파에 포함될 수 있다. 국왕이 왕권을 강화하는 필수 세력이며 왕정을 유지하고 정당화하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 그러나 반드시 귀족만이 왕당파는 아니라, 부르주아 등 시민과 농민 지지에 의한 왕당파가 존재할 수 있다. 지금도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오스트리아왕정복고를 지향하는 왕당파가 활동하고 있다.

개요[편집]

프랑스 혁명기의 왕당파[편집]

프랑스 혁명기에 대해서는 프로방스 백작(루이 18세)와 아르투아 백작(샤를 10세) 등 왕족 또는 절대 왕정 시대의 구체제 귀족, 성직자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그들은 프랑스 왕국 등의 왕정 국가를 유지하는 세력이었다.

가까운 생각을 가진 집단으로서, 왕정은 인정하지만, 이것을 의회의 통제 아래에 두려는 입헌군주제 주의자(소위 푀양파)로 구별된다. 그러나 지롱드파자코뱅파 등의 공화파가 절대적인 권력을 쥔 혁명기에는 양자 모두의 공격 대상이 되었고 거의 구별되지 않고 왕당파라는 테두리에 열중했다.

특히 혁명기의 파리에서는 왕당파는 테러의 대상이 되는 일도 드물지 않았다. 한편, 혁명기에도 지방에서는 혁명 정권의 중심지인 파리 정도의 국왕을 미워하는 감정은 보이지 않았고, 농민 사이에서 급진적인 국왕 무용론이 급증하는 일은 없었다. 방데 반란처럼 징병제 반대 및 종교의 자유를 찾아 농민 반란에 지방 귀족이 합류하여 왕당파와 반란의 성격을 비춰지는 경우도 있지만, 프랑스 전체를 놓고 보면, 왕당파는 절대적 약세는 아니었다고 말할 수 있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