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밀 하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Hácha.jpg

에밀 하하(Emil Hácha, 1872년 7월 12일 - 1945년 6월 26일)는 체코슬로바키아의 변호사, 정치인으로, 1938년부터 1945년까지 체코슬로바키아의 대통령을 지냈으며, 1939년부터 1945년까지 나치 독일괴뢰 국가보헤미아·모라바 보호령의 대통령을 지냈다.

그는 1896년 프라하 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1898년부터 1916년까지 보헤미아 지방 법원 판사로 근무했으며, 1916년부터 1918년까지 비엔나 행정 법원 판사로 근무했다. 1919년 체코슬로바키아가 독립한 이후 대법관에 임명되었으며, 1925년부터 1938년까지 체코슬로바키아 대법원장을 지냈다. 또한 그는 영미법국제법에 능했으며, 영어로 된 문학 작품을 체코어로 번역하기도 했다.

그는 1938년 에드바르트 베네시뮌헨 협정을 이유로 대통령직을 사임하자 같은 해 11월 30일에 대통령에 취임했다. 이후 1939년 3월 14일3월 15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아돌프 히틀러와의 회담에서 보헤미아모라바를 독일에 넘겨준다는 내용의 조약에 서명했으며, 독일이 1939년 3월 16일체코슬로바키아를 점령하자 아돌프 히틀러콘스탄틴 폰 노이라트에 충성하겠다는 내용의 맹세를 했다.

그는 1939년부터 1945년까지 나치 독일의 괴뢰 국가인 보헤미아·모라바 보호령의 대통령을 지냈으며, 1945년 5월 9일 소련군이 프라하를 함락한 이후 국가 반역죄로 체포되었다. 이후 1945년 6월 26일에 병으로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