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예수 그리스도는 기독교의 중심 인물이다.

 
예수 그리스도
탄생 · 죽음 · 부활 · 승천 ·
기독교의 예수관
기초
교회 · 신약성경 · 사도 ·
천국·하느님의 나라 ·
복음 · 연표 ·
베드로 ·
바울로
경전
구약성경 · 신약성경 ·
성경 목록 ·
정경 · 외경
다양한 기독교의 정경
신학
구원 · 세례 · 성찬·성체성사 ·
삼위일체( 성부 ·
성자 · 성령 )
가톨릭주의 ·
그리스도론 · 마리아론 ·
변증론 ·
종말론
역사 · 전통
초대교회 · 콘스탄티누스 · 공의회 ·
사도신경 ·
선교 · 동서 교회의 분열 ·
십자군 ·
종교 개혁 · 반종교 개혁
교파
개신교
감리교 · 그리스도의 교회 · 루터교 · 복음주의 · 성결교 · 성공회 · 아르미니우스주의 · 오순절교회 · 장로교 · 재세례파 · 침례교 · 칼뱅주의 · 구세군
기타 일반
강론·설교 · 기도 · 전례 · 교회력 · 성화상 · 음악 · 미술 · 에큐메니컬 · 타종교 관계 · 비판
P christianity.svg 기독교 들머리

이 상자를: 보기  토론  편집  역사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영어: The Church of Jesus Christ of Latter-day Saints), 줄여서 후기성도 교회는 초대 교회의 신권 조직과 교리와 운영 원리를 그대로 복원하였다고 주장하며[1], 회복된 기독교를 표방하며 미국을 중심으로 자생적으로 성립된 기독교 교파이다. 1830년 뉴욕 주에서 조셉 스미스 2세[2] 를 포함하여 다른 종교에 소속된 적이 없는 6명의 설립등기인으로 공식 설립되었다. 이 교회는 처음부터 스스로 가톨릭이나 개신교의 일원이 아니며, 그 어느 틈새에서 파생된 종파도 아니고, 회복된 기독교임을 천명하여 왔다. 가톨릭이나 개신교 등 기성 교파에서 파생된 분파가 아니므로 구교, 신교의 구분과는 전혀 별개로 분류한다. 성경과 더불어 몰몬경과 같은 경전을 공인하고 있기 때문에 일반인들에게는 모르몬교 또는 몰몬교라고도 알려져 있으나 이 명칭은 교회내에서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대외적으로도 공식 명칭 사용을 요청하고 있다. 1955년 처음 대한민국에 소개되었을 당시에는 'Latter-day Saints'를 한국어로 직역하여 말일성도 예수 그리스도 교회로 불렸으나 2005년 7월을 기점으로 한국어 명칭을 현재와 같이 개칭하였다.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본부는 유타 주솔트레이크 시티에 있으며 세계 각처에 지역 단위 교회를 두고 있다.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신자는 전 세계를 통틀어 1천5백만이 넘어선 것으로 발표되었다.[3] 본부를 둔 미국에서의 경우 2011년 북미기독교연감에서 공표된 신자 수는 605만명으로 기독교단 가운데 네 번째로 큰 교단이며, 가장 빨리 성장하는 교단 중의 하나이다.[4]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는 조직과 운영 원리상 직업 성직자를 인정하지 않으며, 경제적으로 자립하고 있는 평신도들이 부름받아 융화되고 단합되는 가운데 자발적인 헌신과 봉사로써 운영된다. 이 교회의 12세 이상의 남성 신도는 신권을 받아 교회에서 봉사하고 부름받아 조직을 인도할 수 있다. 교회 전체를 지도하는 정원회는 교회 회장과 두 명의 보좌로 구성된 제일회장단으로 교회 회장은 이 교회의 선지자로 지지받는다. 제일회장단을 보좌하는 12명의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특별한 증인들로 구성된 십이사도정원회가 있다. 또한 십이사도정원회를 돕는 칠십인정원회는 제1부터 제7 칠십인정원회가 있는데 그 중 제1,제2 칠십인정원회 및 재정을 관할하는 감리감독단(3명)은 전임으로 봉사한다. 이들(2011년 현재 총102명)을 총관리역원이라 한다. 그리고 칠십인정원회를 돕는 지역칠십인을 두고 있는데 평신도로서 봉사한다. 2011년 현재 회장은 언론인 출신인 토머스 S. 몬슨이다.[5] 워싱턴 포스트가 운영하는 웹진인 슬레이트는 2010년 토머스 S. 몬슨을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80세 이상의 지도자 1위로 보도한 바 있다.[6]

역사[편집]

`조셉 스미스 2세의 첫 번째 시현을 주제로 1913년에 제작된 스테인드글라스.
작가미상

초창기[편집]

교회의 설립[편집]

조셉 스미스 2세(1805.12.23~1844.6.27)의 기록에 따르면 그는 14세때 개신교간의 상반된 주장으로 대립이 격화되는 여러 교파 사이에서 종교적 갈등을 겪었으며, 1820년 봄에 어느 교회에 속하여야 할지 직접 하나님께 응답을 구하고자 숲에 들어가 기도한 끝에 성부성자를 직접 만나 그 어떤 종파에도 속하지 말라는 답을 들었고 이에 따라 어떠한 교회에도 속하지 아니하고 기다렸다고 한다.

또한, 몇년 후 기도 중에 그를 방문한 모로나이 천사의 지시로 땅 속에 묻혀있던 고대 기록이 새겨진 금판을 받았다고 한다. 올리버 카우드리 등 서기의 필기 도움을 받으며 이를 영어로 번역하였다고 하며 이것이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에서 공인하는 경전의 하나인 몰몬경이다. 조셉 스미스 2세는 1830년 3월 27일에 몰몬경 5,000부를 출간하였다.[7]

경전 기록에 의하면 조셉 스미스 2세와 몰몬경 기록 서기 올리버 카우드리는 몰몬경을 번역하는 도중에 1829년 5월 15일 죄사함과 침례에 관하여 신에게 물어보려고 숲으로 들어가서 기도하는 도중에, 하늘에서 온 사자가 빛 구름 가운데 내려와서 이들의 머리위에 손을 얹고 침례를 베풀 수 있는 아론 신권을 성임하였다고 하며, 그달 말 경에 고대 사도 베드로, 야고보, 요한이 나타나 멜기세덱 신권을 부여하고 성임하였고 한다.[8]

몰몬경 출판 직후인 같은해 4월 6일 뉴욕주 페이에트에서 약 60명이 모인 가운데 조셉 스미스 2세를 중심으로 당시 아무 교회에도 소속되었던 경험이 없는 6명을 설립등기인으로 하여 설립하였다.[9]

조셉 스미스 2세는 교회를 설립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신앙개조[10] 를 발표하였는데,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기본적인 신조가 포함되어 있다. 여기에는 성삼위에 대한 믿음, 아담의 범법의 결과로서 인류가 유전된 형벌을 받는다는 교리의 부정, 그리스도의 대속,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신앙과 회개와 침례와 성신의 안수례 등의 복음 원리와 의식, 복음 전파자의 권능, 초대 교회와 동일한 조직 및 성신의 은사, 국가 통치자와 법률에 대한 지지와 순종, 정직과 진실과 순결과 인자와 유덕과 만인에 대한 선행의 신조 등과 함께 이스라엘의 회복과 새로운 예루살렘인 시온이 아메리카 대륙에 세워질 것이란 예언 등이 담겨있다.

커트랜드 시기[편집]

1831년 이 교회는 본부를 오하이오 주의 커트랜드로 옮겼으며, 1834년 교회의 이름을 후기성도 교회(영어: Church of the Latter Day Saints)로 칭하였고[11], 미주리 주 잭슨 카운티에 지부를 두었다.[12] 조셉 스미스 2세는 미주리주의 잭슨 카운티를 시온으로 여겼고 교회의 본부를 이 곳으로 옮기려 하였다.[13] 그러나 1833년 잭슨 카운티의 후기성도 교회 성도들이 적대적인 지역민들과 충돌하여 추방되는 일이 일어났고[주해 1], 조셉 스미스 2세가 이끌었던 이 교회의 준군사조직인 시온 진영이 미주리 주를 향하여 1,600km를 행군하였으나 땅을 회복하는 데는 이르지 못하였다. 이 교회는 훗날 십이사도 및 칠십인 정원회 구성원들을 거의 대부분 시온 진영 출신으로 구성하였다.[14]

이러한 일이 있는 상황에서도 커트랜드의 교회는 꾸준히 신장하여 1831년 680명 정도였던 신도는 1838년 무렵 약 1만7천여명으로 증가하였다.[15] 조셉 스미스 2세는 커트랜드의 성전을 건설하고 헌납식에서 기도를 통해[16], 성령이 강림하였다고 하였고[17], 또한 예수와 모세, 일라이어스, 엘리야의 방문과 각각 경륜의 열쇠를 받았다고 하였다.[18],[19]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커트랜드 시기는 이 교회가 운영하던 사설 은행인 "커트랜드 세이프티 소사이어티"와 관련한 금융 문제가 도화선이 되어 끝을 맺게 되었다.[20] 커트랜드 네이프티 소사이어티는 1837년 11월 파산하였는데 이는 1837년 공황의 여파를 받았기 때문이다. 당시 미국은 금융 위기로 뉴욕에서만 약 1억 달러가 증발하였고 이 여파로 미국 내의 850개 은행이 파산하고, 343개의 은행의 영업이 정지되는 등 막대한 타격을 입었다.[21] 커트랜드 세이프티 소사이어티의 파산으로 조셉 스미스 2세는 예금자들로부터 소송에 휘말렸으며 교회는 스미스의 보석을 위해 3만8천 달러를 지방법원에 제출하였다. 한편, 이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수천명의 신도들이 이 교회를 떠났다.[22][주해 2] 조셉 스미스 2세는 신도들을 인도하여 미주리 주의 파 웨스트에 정착하였다.[23]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미주리 주의 주민들이 이 교회를 배척하기 시작하여 무력 충돌로 이어졌다.[24] 1838년 몰몬 전쟁 또는 혼즈밀 대학살 사건[25] 으로 불리는 이 충돌로 이 교회의 신도 21명이 사망하고 미주리 주 주민 역시 1명이 사망하였다.[26] 이 때 미주리 주지사 릴번 더블류 보그스는 민병대원 1명의 사망 사건 등을 보고 받아 미주리 주 행정 명령 44호를 통해 피해자들인 후기성도들에 대해 추방령을 내렸다.[27] 후기성도들은 미시시피 강을 건너 일리노이 주의 나부 시로 옮겨갔으며 그곳에 새로운 본부를 설립하였다.[28]

나부 시기[편집]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유럽 선교 사업으로 개종한 많은 신도들이 나부로 이주하여 왔으며 나부 시의 인구는 급속히 증가하였다.[29] 이 무렵 조셉 스미스 2세는 남성신도들의 일부다처제를 허용하였고, 그 자신도 여러 명의 아내를 두었다.[30],[31] 한편, 조셉 스미스 2세는 승영 의식(신권 인봉에 의해 영생에 이름)을 수립하고, 이 의식을 받은 사람은 죽은 후[32] 나 예수의 재림이후 천년 왕국이 세워지면[33] 무한한 진보로 신적이 되어 영생에 이른다고 선언하였다.[34][주해 3][35] 또한, 조셉 스미스 2세는 자신이 14세에 하나님아버지와 예수그리스도를 만났다는 첫 번째 시현을 기록하여 공표하였다.

1843년 12월에 조셉 스미스 2세는 1844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미 대통령 후보로 거론되는 존시 캘러헌, 루이스 케스, 리챠드 엠 존슨, 핸리 클레이 및 마틴 반 뷰렌에게 편지를 썼는데, 그들이 당선되면 후기성도들에게 어떤 조치를 취할지, 특별히 미주리에서 빼앗긴 재산을 배상받도록 도와주는 문제에 대해서 물었다. 다섯 사람 중에서 캐스, 클레이, 캘러헌이 답장을 보내 왔으나 조셉 스미스 2세와 후기성도들이 바라는 연방 정부 차원의 중재를 이야기 하지는 않았다. 이에 조셉 스미스 2세는 십이사도정원회의 만장일치 추대를 기반으로 정당을 결성하고 미국의 대통령 후보로 등록하였다.[주해 4][36] 이 교회의 조직인 십이사도 정원회와 수백명의 신도가 선거 운동에 참여하였다.[37] 1844년 3월 조셉 스미스 2세는 십이사도정원회의 하위 평의회로서 오십인회를 구성하였다.[38] 또한, 이 무렵 텍사스, 캘리포니아, 오레곤 등지에 이 교회의 지역 교구가 설립되었다.[39]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신도들은 정부의 통제에 우선하여 자신들의 신앙적인 신조에 따라 살고자 하였다.[39] 그들의 생활 방식은 외부에서 보기에 일종의 신정(神政) 민주주의로 비쳐졌다.[40]

1844년 6월 27일 조셉 스미스 2세는 그의 형 하이램 스미스 및 동료들과 함께 적대자들이 반역죄로 고소하여 수감되어 있었다. 그들 일행은 일리노이 주 카테지 형무소에서 재판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얼굴에 검은 칠을 한 약 2백여 명의 무장 폭도들이 총격을 가하여 이들 두 사람을 살해하였다.[41] 5명의 용의자가 조셉스미스 2세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음에도 담당 판사는 무죄로 방면하였다.[42] 나부 시장이었고 나부시 민병대 중장이었던 조셉 스미스 2세는 나부시에 안장되었다.[43] 조셉 스미스 2세는 일생동안 적대자에 의해 재판 받거나 투옥[44] 된 횟수가 40여회에 이르렀는데 그 때마다 재판 결과 무죄로 확인되기를 거듭했었다.[출처 필요]

교회의 초대 회장 조셉 스미스 2세의 사망 후 브리검 영이 임시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후계자가 되었다.[45] 이 교회는 회장이 사망하면 가장 선임 사도인 십이사도정원회의 회장이 후계자로 성별되고 총회의 만장일치로 지지받는다. 한편 이러한 승계 과정의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회원 중에 이에 순응하지 아니하고 교회에서 이탈한 상당수의 무리들은 다른 지도자를 따라 별도의 소규모 교회를 세우기도 하였으며, 이로 인해 후기성도 교회를 표방하는 여러 소수 종파들이 존재하게 되었다.[46] 이 교회와 후기성도 교회를 표방하는 다른 여러 종파를 통틀어 후기성도 운동이라고 하기도 한다.

개척기[편집]

몰몬 개척자의 이동경로
나부 - 솔트레이크

조셉 스미스 2세가 죽은 뒤 2년이 지나 나부에서는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와 다른 주민들 사이에 격한 충돌이 있었다. 전쟁으로 비화되어 큰 희생이 초래되는 것을 막기 위하여[47] 브리검 영은 그를 따르는 대부분의 후기성도들과 함께 몰몬 개척자가 되어 네브래스카를 거쳐 1847년 유타 주로 이동하였다.[48] 몰몬 개척자들은 유타 주를 중심으로 미국 중서부의 넓은 지역에 정착하였는데 이 지역을 몰몬 회랑이라고 부른다.[49] 이 시기 후기성도 교회의 신도들은 교구 단위의 자치적인 공동체를 이루어 외부에서 보기에 독자적인 신정정치를 따르고 있었다.

1857년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와 다른 미국인 사이의 긴장이 다시 높아지기 시작하였다. 다른 미국인들은 그 때까지 지속되고 있던 이 교회의 일부다처제제와 유타 주를 중심으로한 초대 주지사 브리검 영의 신정정치를 비판하였다.[50] 1857년에서부터 1858년 사이에 양자간의 무력 충돌이 일어났다. 유타 몰몬 전쟁으로 불리는 이 충돌은 미국 대통령 제임스 뷰캐넌 대통령에 의해 유타 지역 진압을 위해 연방에서 파견된 군대와 브리감 영의 지휘로 계엄령을 선포하며 자위권을 행사하는 몰몬 민병대 사이의 교전으로 까지 확대되었으나 결국 평화위원회의 협상을 통해 해결되었다. 당시 뷰캐넌은 포고문을 통해 유타에 연방의 법률 질서 확립을 위해 새로운 주지사를 파견할 것임과 해당 지역의 모든 사람들이 연방의 법을 준수하여야 한다는 것을 명시하였다.[51] 브리검 영은 평화위원회의 제안을 받아들여 연방에서 파견한 알프래드 커밍에게 주지사의 자리를 내주었다.[52] 이러한 충돌 이후에도 유타 주에서 이 교회의 정치적 영향력은 여전히 지속되었다.[53]

1877년 브리검 영이 사망하자 존 테일러가 새로운 교회 회장이 되었다. 미국의 의회는 여전히 후기성도 교회의 일부다처제를 문제삼았고, 1889년 윌포드 우드러프가 새로운 회장이 될 무렵 미국 연방 정부는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모든 재산을 동결하였다.[54] 국법을 따르라는 교리[55] 와 성경 시대와 같은 일부다처제도 허용 교리[56] 가 상충되는 상황이 되자 우드러프는 다시 계시를 받아 1890년 선언문을 발표하여 후기성도 교회가 더이상 일부다처제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점을 밝혔다.[57]

이러한 선언으로 교회 내에서는 일부다처제가 해소되었으나 유타 주에서 교회를 떠나 일부다처제를 시행하는 자들에게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당시 유타주는 멕시코 전쟁이후 미국의 관할아래 있었으나 연방의 정식 주는 아니었기 때문에 연방의 행정력은 제한적이었다. 1896년 유타 주가 정식으로 미국 연방에 포함된 후 몇 해가 지난 1904년 당시 후기성도 교회의 회장이었던 조셉 F. 스미스는 다시 한 번 선언을 통해 이 교회가 더 이상 일부다처제를 허용하지 않는다는 점을 재차 분명히 하였다.[58] 그럼에도 일부다처제를 포기하지 않거나 옹호하는 신도가 발견될 경우 후기성도 교회는 이들에 대해 파문으로 대응하였다.[59]

현대[편집]

솔드레이크 성전
일반적인 포교시 장로들의 모습

20세기에 들어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는 해외 선교를 더욱 활발히 전개하였다. 2000년 기준으로 해외 선교사는 약 6만여명에 달한다.[60] 한편, 교세도 계속하여 신장하여 2007년에는 전 세계에 13,193,999 명의 신자가 등록되었고[61], 2009년에는 13,824,854 명이 되었다.[62] 후기성도 교회는 정치적인 영향력도 상당하여 유타 주네바다 주대륙간 탄도 미사일 LGM-118 피스키퍼가 배치되는 것을 반대하기도 하였고[63], 1972년 미국 평등권 수정 제안에 대해서도 반대하였다.[64] 또한, 이 교회는 도박[65]동성 결혼[66] 도 반대하지만 정당의 지지 여부에 대해서는 중립적인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67]

현대에 들어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눈에 띄는 변화는 흑인이 신권 성임을 허용 받고 이어 총관리역원에도 진출하고 있다는 점이다. 흑인의 입교는 항상 허용되었으나 1852년 이후 브리검 영에 의해 이들의 신권 성임은 유보되다가 1978년에 이르러 인정되었다.[68]

대한민국[편집]

1910년 1월의 당시 6대 교회 회장 조셉 F. 스미스 회장의 지시에 따라 브리검영 대학교 재학 중 선교사로 부름받아 일본에서 선교사 및 선교부 회장으로 임기를 마친 엘마 테일러가 귀국하기 전에 최초로 한국을 방문하였다. 그는 한국에 전임선교사 파견 시기를 결정하기 위한 여건 파악을 위해 부산에 도착하여 서울을 거쳐 중국 단동에 이르기까지 두 달 동안 체류하고 귀국 후 제일회장단에 실정을 보고하였다. 1921년 나중에 9대 교회 회장을 역임한 데이비드 오 멕케이 장로가 교회 총관리역원 가운데에서는 최초로 한국을 방문하였다.

1951년 7월 29일 미국 코넬 대학교에서 유학 중에 침례받은 김호직(金浩稙)[69] 박사는 공식적인 한국인 최초의 후기성도이다. 그는 미국 유학 가기 전에 숙명여전 교수를 역임하였고 독실한 개신교의 장로였는데 참된 복음을 갈망하고 있던 중 이 복음을 발견하여 받아들이고 귀국한 후 초대정부의 문교부차관과 서울시교육위원장, 건국대학교 축산대학장, 부경대학교 전신인 수산대학교 학장 등을 역임하였다.[70]

1956년 4월 20일 공식적으로 대한민국 최초의 전임선교사가 파견되었고, 1956년 6월 3일 한국지방부 서울지부가 조직되었으며, 초대 한국지방부 회장을 역임한 김호직 박사는 한국에서의 교회 법인 설립하였다.

1973년 3월 8일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아시아 첫 번 교구로서 서울 스테이크가 조직되었다. 현재 대한민국에는 17개의 스테이크와 3개의 선교부 및 6개의 지방부 및 단위교회로서 150여개의 와드와 지부가 있다.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에 서울성전이 있다.[71] 최초의 한국인 선교사는 이영범 장로였으며[72],

한국인 지도자로서 최초로 총관리 역원(칠십인 제2정원회)으로 봉사한 이는 몰몬경 첫 한국판을 번역하였던 한인상 장로였다. 그 다음으로 칠십인 제2정원회 고원용 장로가 봉사한 바 있다. 현재는 종신직에 해당되는 칠십인 제일정원회 최윤환 장로가 봉사중에 있다. 전임이 아닌 고위 봉사직인 지역칠십인으로 배덕수 장로, 오희근 장로, 김창호 장로가 봉사 중에 있다.[출처 필요]

교리[편집]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기본 교리는 한 하나님인 성부와 성자와 성신을 믿는다. 이 교회에서는 성부는 모든 권능을 소유하고 무소부재한 분으로 믿는다.

하나님의 독생자로서 예수는 온 세상의 유일한 구세주이며, 완전한 사람이자 전능한 이스라엘의 하나님이라고 믿는다. 예수는 성신의 권세로 동정녀 마리아에게 탄생하여 지상 성역을 베풀었고, 많은 고난을 받은 후 겟세마네 동산과 골고다 언덕의 십자가 희생으로 대속을 이루었으며, 사망 후 무덤에 장사된지 3일만에 부활하여 제자들에게 부활을 증거하고 가르침을 준 후 하늘에 올라 아버지 하나님 우편에 좌정하고 있음과 복천년에 지상에 재림하여 직접 통치할 것을 믿는다. 조셉 스미스 2세는 다른 모든 교리는 이 사실에 부수되는 것일 뿐이라고 밝혔다.[73]

그런데 예수의 승천 이후 핍박에 의해 사도들이 하나씩 순교하여 이 지상에서 사라지고 나서 사람들은 점점 진리의 길에서 멀어졌으며, 후기에 이르러 조셉 스미스 2세가 하나님의 부름을 받아 초기 기독교의 권능과 조직이 이 지상에 회복되었다고 하며 그런 연유로 회복된 기독교라고 한다.[74]

이 교회의 기본적인 믿음은 신앙 개조에 나타나 있으며,[10] 이 외에도 이 교회는 신권[주해 5] 와 신권의 원리[주해 6], 삼위일체, 그리스도의 속죄의 효력, 구원과 영생 등에 대해 다른 기독교 종파와 상당한 차이점이 있는 교리를 제시한다.

이 교회의 또 다른 큰 특징은 교회 회장을 살아있는 선지자로 대한다는 것이다. 교회의 회장은 베드로와 같은 열쇠를 지닌 교회의 대표자이고 살아있는 선지자로서 하나님께서 계시를 줄 때는 이를 받아 공식 선포하면 경전과 같은 권위를 지니게 된다. 이러한 계시와 영감받은 기도문 등을 기록한 교리와 성약은 경전으로서 인정된다.[75]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는 십계명등과 함께 선지자로서 교회의 회장이 공식 선포한 계명을 지킨다. 대표적인 계명으로는 정직, 순결, 낙태 반대, 술과 담배를 비롯한 몇 가지 기호품의 금지하는 규율인〈지혜의 말씀〉, 십일조, 정기적인 금식, 복음없이 죽은 자를 위한 성전에서의 대리 침례의식, 선교사 제도, 복지 제도, 안식일 엄수와 같은 것이 있다. 이 교회는 이러한 계시에 의해 교리의 깊이와 경전 이해의 범위가 크게 확대된다고 여긴다.[76]

신학[편집]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는 스스로를 하나님의 계시와 천사들의 시현을 통해 회복되고 인도되어 온 종교라고 믿고 있다. 기독교 가운데 독특한 신학과 교리를 갖고 있다.[주해 7] 이를테면 삼위일체에 대한 입장에서 가톨릭이나 개신교 교파와는 다른 교리를 갖고 있다. 이 교회에 따르면 첫 번째 시현의 계시에서부터 성부와 성자가 구분된 존재임이 명확히 나타난 것이라고 한다. 대다수의 기독교 교파가 니케아 신조에서 비롯된 성부성자성신이 세 인격이지만 본질적으로 하나라고 믿는 삼위일체론[77][주해 8] 를 받아들이지만 이를 인정하지 않는다.

이 교회는 성부와 성자가 부활체로서 살과 뼈로 된 신령한 형체를 지니고 있는 영이며, 성신은 살과 뼈의 몸체를 지니지 않은 영의 실체로서 인격체라고 믿는다. 따라서, 이 세 존재는 구원의 목적과 교리의 완전한 통일성과 조화로움에 있어서 하나이며 그러한 연유로 "우리" 또는 "하나님들"이라는 복수로서의 표현이 구약에서 나타난 것이라 한다[78]. 이러한 믿음에 따라 이 교회에서는 한 몸이란 뜻의 삼위일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으며 대신 영원한 한 하나님이라고 표현하거나 혹은 성삼위라는 용어를 사용한다.[79]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는 인생의 목적에 대해 나는 어디에서 왔는가?, 나는 왜 이곳에 살고 있는가?, 나는 어디로 갈 것인가? 라는 질문에 대한 명확한 답을 제시한다. 즉, 인간의 영은 영원한 속성을 가지고 있으며, 이 지상에 태어나기 이전부터 존재하였고[80],[81]

하나님의 구원의 계획에 의해 인간의 영은 선택의지를 가진 존재로서 경험을 통해 진보하기 위해 육체를 가지게 되었으며, 최초로 창조된 인간인 아담과 하와의 타락으로 인해 인류는 죄와 죽음을 경험하게 되었는데, 이는 하나님의 구원의 계획의 일부로서 지상에서 시험받고 영원한 진보에 이르기 위한 과정이라고 믿는다.[82]

이 교회는 예수가 인간의 죄를 대신하여 속죄하고 죽었다가 장사된지 3일만에 부활함으로써 믿는 사람들만이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부활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하며, 죽은 사람들은 최후의 심판 때에 육체를 가진 완전한 사람으로 다시 부활하여 지상에서의 소망과 믿음과 행동의 결과에 따라 심판을 받아 각각 자신에게 맞는 영원한 영광의 왕국을 기업으로 받게 된다고 한다.[83][주해 9]

또한 최후의 심판 이전까지는 죽은 사람들이 육을 벗어난 영의 존재로서 생전의 형체와 의식과 성품을 그대로 가진채 영의 세계에서 생활하는데, "믿음 천국, 불신 지옥"이 아니라, 어느 종교의 신앙이든 막론하고, 겸손하고 양심적이며 도덕적인 삶을 산 선한 사람들은 낙원이라는 곳에서, 교만하고 이기적이며 위선적이고 부도덕한 삶을 산 악한 사람들은 영옥(또는 지옥이라고도 함)에서 생활한다고 한다.[84] 한편, 이 교회는 예수가 재림하여 지상에 천년왕국[주해 10] 을 건설할 것이란 것과 그 천년왕국의 중심인 시온이 아메리카 대륙 내에 세워지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10]

복음의 원리와 의식은 해의 왕국에 해당되는 것이라 하며, 복음을 모르고 죽은 자들을 위해 신약시대에 행한 것처럼(고전15:29, 베전4:6)) 성전에서 신권 소유자에 의해 대리 침례 의식 등을 행한다.

경전[편집]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는 《성경》, 《몰몬경》, 《교리와 성약》, 《값진 진주》의 네 종류 경전을 사용한다. 이 가운데 《몰몬경(부제: 예수 그리스도의 또 하나의 성약)》은 조지프 스미스 2세가 천사의 인도에 따라 발견하였다는 것으로, 그 기록 내용에 의하면 기원전 600년 경 고대 이스라엘의 한 무리가 아메리카로 이주하여 두 큰 민족으로[주해 11] 고대 선지자 몰몬이 이를 정리하여 금판에 기록하였고 그의 아들 모로나이가 마지막을 기록하고 땅 속에 인봉하였던 것이라고 한다.[주해 12]

몰몬경은 부분 번역 25개국어를 포함하여 전 세계 107여개 국어로 번역되어 매년 500만권씩 보급되며 누적 판매 수는 출판된지 181년째인 2011년 5월 현재 1억5천만권을 넘어섰다.[85] 이 교회에서는 몰몬경의 금판 원본목격자로서 세 증인의 증언[86] 이 있고, 여덟 증인의 증언[87] 및 조셉 스미스 2세의 증언[88] 이 있는데, 그들 중 일부는 비록 교회에서 파문되었다 하더라도 생애동안 그 증언을 굳건하게 지켰다는 사실을 강조한다.

이 교회의 회장은 살아있는 선지자로 여겨지며 《교리와 성약》은 이들이 받은 계시의 기록이며 영감적인 기도문 또는 서간문과 선언문 등이 포함되어 있다. 《값진 진주》는 조셉 스미스 2세의 기록으로 조셉 스미스 2세의 역사, 고대 이집트의 무덤에서 나온 미이라와 함께 보관되던 파피루스 를 입수하여 그 기록에서 번역하였다고 하는 아브라함 서, 계시로 받은 창세기의 원본 격이라 설명되고 있는 모세서 등이 수록되어 있다.[75]

신권[편집]

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에서 매우 중시하는 교리로서 신권의 교리가 있다. 이 교회의 가르침으로서 고대와 마찬가지로 오늘날에도 예수 그리스도 교회의 뚜렷한 특징 중 한 가지는 바로 하나님의 권세가 있다는 점이다. 신권이란 지상에서 인간의 구원을 위해 하나님의 사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상의 평범하고 합당한 남성에게 위임된 권능이다. 권능이 없으면 어떤 의식도 참된 효력이 발휘될 수 없다. 신권을 얻는 방식은 신앙개조 제 5항에 선언되어 있다. 즉, "우리는 사람이 복음을 전파하고 그 의식을 집행하기 위해서는 예언에 의하여 또 권세 있는 자에 의한 안수로써 하나님으로부터 부름 받아야 함을 믿는다."라고 밝히고 있다.

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는 역사적 계승이나 경전, 또는 신학적 훈련을 통해 그들의 권세를 얻었다고 주장하는 여타 일반적인 기독교회와는 그 역사와 정체성 면에서 분명히 구별되는 기독교임을 천명한다.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경전 기록에 의하면 조지프 스미스 2세에게 성부성자의 시현이 있었고, 그리고 조지프 스미스 2세와 올리버 카우드리는 1829년 5월 15일 하늘에서 방문한 사자인 영화롭게 부활한 몸의 침례 요한에 의해 소신권으로서 침례를 베풀 수 있는 아론 신권이 부여되어 지상에 회복되었고[89], 그 달 말 경 베드로, 야고보, 사도 요한에 의해 대신권으로서 교회의 모든 영적인 의식을 수행하는 멜기세댁 신권과 신권의 열쇠를 직접 부여받았다고 하는 교회 역사를 믿는다.[90] 이 교회에 따르면 이로 인해 초대 기독교의 신권이 회복되었다고 하며, 이 신권은 하나님의 복음 의식을 이 지상에서 그리스도를 대신하여 행할 수 있는 권능이라고 한다. 12세 이상의 충실한 남성 신도에게 이러한 신권을 부여한다.[5]

신권은 아론 신권은 집사, 교사, 제사, 감독이 있고, 멜기세댁 신권은[91], 장로, 대제사, 칠십인, 사도가 있으며 각각의 정원회를 구성한다.[주해 13]

의식[편집]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는 그리스도의 속죄를 통하여, 온 인류가 복음의 법과 의식에 순종함으로써 구원받을 수 있음을 믿는다. 또한 복음의 첫째 되는 원리와 의식은 첫째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신앙, 둘째 회개, 셋째 죄 사함을 위한 침수로써의 침례, 넷째 성신의 은사를 위한 안수례임을 믿는다. 즉, 구원의 원리는 신앙과 회개이며, 지켜야 하는 의식의 첫 번째는 합당한 신권의 권능을 지닌 이로부터 승인과 절차에 따라 침수로서의 침례를 받는 것이며, 그 다음 확인 절차로서 성신의 안수례를 행한다. 그 외에 매주 행하는 성찬 의식과 자신과 조상의 영원한 구원을 위한 성전 의식이 있다.

조직[편집]

명칭의 변화[편집]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는 1830년 조셉 스미스에 의해 창립되어〈그리스도 교회〉(영어: the Church of Christ)로 공식 등록하였으며, 1830년대 초에는 〈예수 그리스도 교회〉(영어: the Church of Jesus Christ), 〈하나님의 교회〉(영어: the Church of God) 등의 명칭도 사용하였다.[92] 1834년 명칭을〈후기성도 교회〉(영어: the Church of Later Saints)로도 사용하였다. 최종적으로 1838년 다른 교회와 구별하기 위한 공식 명칭으로 계시[93] 받은 바에 의해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영어: the Church of Jesus Christ of Latter Day Saints)로 정해졌다.[94] 조셉 스미스가 사망하고 브리검 영이 후기성도 대다수를 솔트레이크 시로 인도하여 이주한 후 이 교회는 후기성도에 대한 표현을 Latter-day로 고쳐 등록하였다. 1887년 미국 의회는 이 교회의 일부다처제를 이유로 에드먼즈-터커 법을 입법하여 이 교회의 법적 해산을 명령을 한 어려운 시기도 있었으나[95], 이 교회는 공식적인 이름을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영어: the Church of Jesus Christ of Latter-day Saints)로 유지한 채 활동하여 오고 있다. 한편 이 교회는 1890년의 일부다처제 금지 선언과 1904년에 있었던 이의 확인 선언을 통하여 더 이상 일부다처제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밝히고 있으며, 에드먼드-터커 법은 1978년 폐지되었다. 또한 미국 대통령은 이 교회에 대해 몰몬 근절령 등으로 박해를 가하여 막대한 피해를 준 데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한 바 있다.[출처 필요]

조직[편집]

2007년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현황
     성전이 세워진 지역      성전은 없으나 모임과 선교사가 있는 지역      공식적인 신도가 없는 지역
토머스 S. 몬슨
교회 본부의 컨퍼런스 홀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최상위 조직은 1명의 회장과 2명의 보좌로 이루어진 제일회장단이다.[96] 2011년 현재 이 교회의 회장은 토머스 S. 몬슨이 역임하고 있다.[97] 제일회장단 밑으로 12명으로 구성된 십이사도정원회가 있다. 이들은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특별한 증인이다.[98]

이 교회는 가정을 교회의 기초 단위로 여기며, 200명~400명 정도 단위의 모임을 단위 교회로 활동하는데 이를 와드라고 부른다. 여러 와드를 묶어 교구를 이루며 이를 스테이크라고 부른다. 스테이크는 3명의 스테이크 회장단과 이들을 돕는 12명의 고등평의원으로 구성된다. 또한, 일정 지역 단위로 스테이크를 관리하는 주로 칠십인정원회 일원들로 구성된 3명의 지역회장단이 있다.[96] 대한민국은 일본과 서태평양 제도를 아우르는 북아시아 지역으로 구성되어 있고 현재 지역회장단 사무실은 동경에 두고 있으며, 한국지역 관리본부는 서울 중구 신당동에 있다.

문화와 교육[편집]

가정[편집]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는 1995년 《가족: 세상에 전하는 선언문》을 발표하여 이 교회가 가정을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거듭 밝혔다.[99] 이 선언문에 따르면 결혼은 생명을 창조하는 성스러운 행위이며, 남자와 여자는 역할은 다르나 아이를 양육하는데 동등한 지위를 갖는다. 또한, 순결과 양육의 중요성을 강조한다.[100]

가정은 사회와 국가의 가장 중요한 기본으로 여기며, "가정에서의 실패는 이 세상 어떠한 성공으로도 보상받지 못한다"고 강조한 제9대의 교회 회장 데이비드 O. 맥케이의 가르침이 있다. "가정은 지상의 천국"이라는 모토를 내 세우며 가정 중심의 신앙생활을 추구한다.

침례와 개종[편집]

이 교회에서 침례 받아 회원인 후기성도가 되기 위해서는 우선 하나님과 구세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신앙을 가져야 된다. 선교사와 복음 토론을 하는 동안 죄를 인식하고 회개하여 버려야 하며, 술, 담배, 커피, 홍차를 금하고, 그리스도의 계명을 지키며, 정직하고 순결하고 깨끗하게 살 것이 요구된다. 후기성도가 된 후에도 인간적인 약점이나 실수로 죄를 짓게 되면 회개로서 깨끗하게 될 것을 요구 받는다. 일반적인 죄는 하나님께 기도로 개인적으로 고백하여 버리며, 순결의 법을 어긴 등의 중한 경우에는 하나님께 고백할 뿐만 아니라 인비사항으로 보호되는 가운데 교회를 대표하는 감독에게 고백하고 회개해야 한다. 회개의 절차로서 정도에 따라 근신, 직책의 해임, 성찬금지, 회원자격정지, 파문 등의 처분이 주어질 수 있으며, 범법한 회원의 경우 대부분 이러한 선도조치를 감수하고 회개하며 일정 시간이 지나면 다시 정결해 짐을 얻을 수 있다. 행함을 수반하는 신앙의 특징은 죄를 회개하여 버리고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영위하는 데 있다. 이 교회의 신앙은 입으로 시인하고 믿기만 하면 의롭게 되고 구원받는다는 것이 아니라, 행동하는 순결한 생활에서 구원에 이르는 의로움을 얻게 되며, 의롭게 되면 순결한 생활이 이루어진다고 믿는다. 이 교회의 토마스 S. 몬슨 회장은 의로움에 대한 선택 가능 영역으로서 간단한 하나의 공식을 제시하였는데, 잘못을 행하면 의로워 질 수 없고, 의를 행하면 잘못될 수 없다.는 것이다.[101] 후기성도는 순결한 생활을 하게 되면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성신의 역사를 통해서 성결하게 됨을 믿는다. 또한 사람은 은혜에서 멀어지고 하나님에게서 떠날 가능성이 있는 존재이므로, 조심하며 항상 기도하며 유혹에 빠지지 않게 할 것과 끝까지 견딜 것을 가르침 받는다.[102]

예배와 금식[편집]

이 교회는 매주 일요일 성찬식을 행한다. 이 성찬식은 성도들이 구주의 대속 희생을 기억하도록 예수 그리스도께서 직접 제정하고 제자들에게 자주 행하라고 지시한 의식이다.[주해 14] 이는 무죄한 그의 인류 대속을 위한 십자가 희생으로서 그의 찢긴 살과 흘린 거룩한 피를 기억하여 상징적으로 취하는 가장 중요한 예배 의식이다. 또한 각 연령대 별로 주일학교를 마련하고 있으며 보조 모임으로 신권회(남성), 상호부조회(만 18세 이상의 여성), 독신성인회, 청남회, 청녀회, 초등회 등을 구성하고 있다. 매주 월요일에 후기성도는 〈가정의 밤〉이라는 가족 예배 시간을 갖는다. 매월 첫째 주일에는 24시간 동안 금식을 행하고 간증을 발표하는 성찬 예배를 행하며, 이 때 두끼 분의 식사 비용을 후하게 계산하여 금식 헌금에 참여하며, 이 금식헌금은 가난한 이웃 회원의 생계를 지원하는데 사용된다. 성찬식을 포함한 일요예배 모임 이외에는 다른 예배 모임을 운영하지 않으며, 다만, 가족과 함께 할 것을 권고한다.

봉사와 선교사업[편집]

이 교회는 성도들의 헌신적인 봉사로 이루어지는 것을 특징으로 하고 있다. 후기성도들이 개척하여 주류를 형성하고 있는 유타주의 자원봉사 활동은 이웃 사랑 실천 1위를 나타내고 있는데, 이는 이 교회가 추구하는 이상에 힘입은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주해 15]

교회 운영에서도 대가나 보수를 바라보며 일하는 경우가 없으며, 갓 침례 받은 개종자부터 교구장인 스테이크 회장 및 그 위의 지역칠십인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안내자, 반주자, 지휘자, 사회자, 연사나 원거리 초청연사, 감독, 주일학교 교사, 보조조직이나 신권조직의 회장단이나 서기나 역원 등 모두 대가 지급이 없다. 전임으로 봉사하는 총관리 역원의 경우 교회에서 운영하는 기업체에서 기본 생활비를 지원 받는 정도이다. 몰몬경 등 표준 경전 번역도 무보수 봉사자의 헌신적인 노력에 의해 이루어져 왔다.

무보수 봉사의 전형은 전임선교사라 할 수 있는데, 2009년 6월에 100만명을 배출하였고 전 세계 약 5만여명이 봉사중이다. 선교사는 세상에서 활동하지만 수도자와 같은 절제 생활을 하는데, 약 2년간 일체의 이성교제나 TV, 신문 등을 멀리하고 가족과의 전화도 절제하면서(년간 2회만 통화가능) 하나님을 위해 이웃에게 사랑으로 봉사하며, 보통 대학생 연령이거나 은퇴 무렵의 부부선교사 봉사로 이루어진다. 비용은 본인이 마련하거나 가족이 부담하고, 일부는 다른 회원의 자발적인 지원을 받는 경우도 있으며, 봉사 임기를 마치면 다시 가정과 학교나 직장으로 돌아간다. 최근에는 부부선교사인 경우 봉사 중에 급한 일이 있을 경우 가정의 일을 볼 수 있도록 완화하는 정책을 발표하여 이목을 끌었다.[103]

선교사는 주로 회복된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며, 일부는 영어등 언어교육, 의료봉사, 인도주의사업, 성전봉사 등에 시간을 바친다. 선교사들은 외국에서 봉사하도록 부름 받는 경우가 많은데 외국어에 능숙하게 되고 인간적으로도 성숙하게 되어 나중의 사회 진출에도 상당히 도움이 된다고 한다. 후기성도들은 이러한 헌신과 봉사를 통해 기쁨과 발전을 얻게 된다고 한다. 미국의 공화당 대통령 후보 미트 롬니도 선교사 출신이다. 오바마 대통령의 요청으로 중국대사를 지낸 후 공화당 대통령 예비후보 중의 한사람이었던 존 헌츠먼도 역시 선교사 출신이다.[104],[105]

성전[편집]

이 교회는 다른 기독교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독특한 장소으로서 산자와 죽은자를 위한 구원의 의식을 집행하는 성전[106] 을 갖고 있으며, 이 성전은 주일 예배를 드리는 집회소인 예배당과는 다른 장소이다. 성전에서는 살아있는 사람들의 구원을 위한 의식뿐만 아니라, 복음을 모르고 죽은 이들을 위한 침례와 안수 등 구원 의식이 신권의 권능에 의해 행해진다.

성전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1년 이상 충실한 회원으로 신앙생활 하여 감독 및 스테이크 회장과 접견후에 성전 추천서를 발급 받아야 한다. 교회 설립된지 불과 몇년후의 유년기에 성전 건축에 대한 계시와 계명을 받았으며, 교회가 성장 한 곳이면 어디든지 성전이 건립된다. 전 세계에 132개의 운영중인 성전[107] 이 있으며, 한국은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신촌)에 서울성전이 있다.

이 교회는 영의 세계의 죽은 자들에게도 복음이 전파되는 것과 죽은 자들을 위한 대리 침례 의식은 성경에 기록되어 있는 교리이나 교회역사 전래 과정에서 사라졌다고 설명하고[108], 성전 의식은 신권과 더불어 계시에 의해 회복된 교리라고 믿는다.[109]

성전 사업은 이 생을 마치고 사망한 조상들이 스스로 행할 수 없는 구원의 복음 의식을 대리로 해주는 영역이며, 오직 대가나 보상 없이 주기만 할 뿐, 대리 침례 받은 이의 명단이 교회 회원 명부에 오르지도 않으며, 어떠한 강제성도 없는 가장 순수한 비이기적인 봉사라 한다. 후기성도들은 복천년의 주된 사업이 온 인류를 위한 성전 사업이 된다고 믿고 있다.[109]

복지와 인도주의 사업[편집]

이 교회는 교회 회원 중 가난한 자를 돕기 위한 복지 사업을 수행하는데 주로 회원들의 금식헌금으로 충당된다. 근면한 노동을 강조하며 무위도식을 경계한다. 자립에 필요한 일시적인 기간 동안 생계를 지원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또한 복지사업 이외에 별도로 재난 당한 세계 각지의 이웃을 위한 인도주의 사업을 시행하는데 이에 년간 수천만달러의 원조를 제공하고 있으며, 회원들의 인도주의적인 기금 참여와 평소 자원 봉사자들에 의해 이러한 물자가 준비된다. 북한에도 많은 지원을 하고 있는데, 주로 자립을 돕기 위한 것으로서 과수원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가톨릭, 남침례교 등의 구호 기관과 협력하여 시행하는 경우도 있다..[110]

정치적인 입장[편집]

이 교회는 정치적인 중립을 엄정히 유지하고 있다. 회원들에게는 사회의 공공 유익을 위하여 의로운 사람을 지지하고 투표로 선출하는 데 책임있는 시민으로서 기여하도록 권고하지만 선거에는 공식적으로 그 누구를 선정하여 지지하지 않는다.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사명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파하는 것이지 정치인을 선출하는 것이 아니므로 이 교회는 정당 정치에 대해서 중립을 지키며, 이는 교회가 설립된 다수 국가들 모두에 적용된다.

정치중립을 위해 교회는 다음 사항을 하지 않는다.[111]

  • 정당이나 후보자, 정견발표를 공개적으로 지지, 홍보, 반대하는일.
  • 당파적인 정치적 목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교회 건물, 회원기록, 다른 자료를 제공하는 일.
  • 교회 회원들에게 투표해야 하는 후보나 정당을 지시하려는 시도. 이정책은 입후보자가 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의 회원임과 상관없이 적용된다.
  • 정부 지도자와 접촉하거나 영향을 미치는 시도.

정치 중립을 위해 교회는 다음과 같이 한다.

  • 교회 회원들에게 쟁점에 대해 알고 선거에서 투표하는 등 그들이 속한 공동체에서 책임 있는 시민으로서 역할을 수행하라고 격려함.
  • 교회 회원들이 세련되고 예절 바른 방식으로 정치적 과정에 참여하고, 교회 회원들이 다양한 배경과 경험을 지니고 있으며 특정 정치적 사안에 관해 서로 다른 의견을 지닐 수 있다는 점을 존중하기를 기대함.
  • 입후보자들에게 그들의 출마나 정견발표에 대해 교회가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있다는 시사를 하지 않도록 요청함.
  • 공동체나 윤리적인 결과에 치명적이라고 여겨지거나 교회의 권익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안인 경우 비정치적 방식으로 의견을 발표하는 기간으로서의 권리를 지님.

퓨 포럼의 연구 발표(2012.1.12)에서 나타난 바와 같이 후기성도들은 대체로 보수적인 성향을 지니고 있어서 공화당을 지지하는 회원의 수가 상당히 많은 편이다.

산하 기구[편집]

  • 몰몬 태버나클 합창단 :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가 1847년 솔트레이크시티에 정착한 직후에 창단되어 370명의 후기성도 자원 봉사자들로 구성된 합창단이다. 이 합창단의 주일 정기 공연은 1925년 부터 CBS를 포함한 수백개의 방송 채널을 통해 전 세계에 매주 방영되고 있다. 미국 레이건 대통령이 이 합창단을 미국의 합창단이라고 지칭하였을 만큼 미국인들의 자랑이 되었으며, 미국의 대통령 취임식이나 올림픽 등의 국가적인 행사 때 여러차례 공연한 바 있다.[112]
  • 브리검영 대학교(BYU) :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가 운영하는 대학으로, 본교는 유타 주 프로보에 있고 아이다 호 캠퍼스와 하와이 및 예루살렘 캠퍼스가 있고 약 34,000명이 공부하고 있는 미국의 종교 사학 중에서 가장 큰 대학이다. 경영학과 회계학 및 법률학 분야가 상위랭킹에 있고, 특히 회계학은 랭킹 1위를 기록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성공하는 사람들의 일곱가지 습관"으로 유명한 스티븐 코비 박사가 이 학교의 경영대학교 교수 출신이다. 학비가 가장 저렴하다는 점 및 면학 분위기가 좋다는 점과 더불어 윤리적인 엄격함이 요구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를테면 출중한 실력으로 농구의 성적을 올려놓는 스타 선수라도 윤리규정을 어긴 경우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도 경기장에서 축출된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어 화제가 된 바도 있다.[113]
  • 종교교육원 :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가 운영하는 성도들의 신앙 강화를 위한 비영리 교육기관으로, 중·고등학생을 위한 종교 세미나리와 대학생 및 성인을 위한 종교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회원들의 경전 지식 벌전에 많은 도움을 주며, 대부분의 선교사들이 청소년기의 세미나리와 대학시절의 종교교육원 수업을 통해 훌륭한 지식과 성품이 양성된다. 대한민국에는 서울 동, 서울 서, 대전, 부산, 광주 종교교육원이 운영되고 있다.

비판과 반론[편집]

일부다처에 대한 오해[편집]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는 초창기부터 급속한 성장과 더불어 많은 반대에 부딪혀 왔다. 1837년 커틀랜드 세이프티 소사이어티의 파산은 법정 소송으로 비화되었고[22], 미주리와 유타에서는 미국 정부와 충돌이 있기도 하였다.[51][114] 그 결과 미국 의회에 의해 해산을 명령받은 사태도 있었으나 초창기와 개척기의 이러한 비판은 이 교회가 헌법을 준수하고 있음이 확인되고, 일부다처제를 중단하면서 이에 따르지 않는 신도들을 파문함으로써 일단락되었다.

한편, 이 교회의 1890년 중혼 금지 정책에 불순종함에 따라 파문되어 교회에서 이탈한 일부 사람들이 나중에 모여 미국 서부의 주 경계 구역에 은둔생활하며 일부다처종파를 구성하였는데, 그 중 한 단체는 1935년에 설립된 〈근본주의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로서 미국사회에서 은둔생활하며 일부다처를 행하고 있는데, 일부다처 문제 이외에 물의를 빚은 바는 없고 각 개인 구성원들은 나름대로 평화로운 삶을 유지하는 것으로 보도된 바 있으나, 그 지도자 워랜 제프스의 미성년자 결혼 등의 위법 사실이 문제되어 FBI 지명 공개 수배, 체포, 재판 과정이 보도되는 동안에 이들을 몰몬교로 잘못 칭하여 오해가 초래하기도 하였으나, 이들은 이 교회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별개의 종파이다.[115][주해 16]

후기성도 교회를 표방하는 소수의 여러 종파들이 간혹 몰몬교로 잘못 불리는 까닭에 종종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와 혼동되기도 한다. 대한민국에서는 중앙일간지, 공영TV방송 등에서 미국의 일부다처종파들에 대한 관련 뉴스를 다루면서 이러한 혼동 때문에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몰몬교)로 보도되었다가 정정 보도하는 일들이 있었다.[116][117][118]

인종적 편견에 대한 논란[편집]

조지프 스미스 2세가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를 설립할 당시 부터 이 교회는 흑인의 입교가 허용되었다. 조지프 스미스 2세는 흑인 노예 제도의 폐지를 주장하였다. 브리검 영이 회장이 된 이후인 1852년부터 흑인에 대해 입교는 여전히 허용되었으나 신권 성임이 제한되었다.[119] 1960년대 까지도 브루스 알 맥콩키와 같은 이 교회의 지도자들은 “저주의 사슬”과 같은 표현을 사용하였으며, 이는 경전을 토대로 한 이해의 범위라고 하더라도 인종적 편견이라는 지적도 있었다.[120] 1978년 이 교회는 흑인의 신권성임이 승인하였고, 그 이후 흑인의 고위신권지도자 진출을 허용하고[68], 모든 인종적 편견에 대한 반대를 분명히 하고 있다.[121]

이 교회에 대한 비판 중에는 이 교회의 과거 정책 가운데 하나인 흑인의 신권 선임 제한과 같은 과거 정책을 근거로 이 교회가 인종적 편견을 가지고 있다고 비판한다. 이 교회는 경전인 몰몬경에 검거나 희거나 모든 인간은 동일하다고 기록하고 있는 것[주해 17] 을 들어 이러한 비판이 오해 일 뿐이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같은 경전에는 검은 피부가 신의 저주에 의한 것이며 이 저주가 대대로 이어지리라는 표현이 들어있다.[주해 18] 그러나 이런 표현은 검은 피부에 대한 유래를 경전에서 역사적으로 설명하는 것이며, 그들을 차별적으로 대하는 근거로 이해하지는 않는다. 전임 교회 회장 고든 비 힝클리는 "하나님의 아들이요 딸인 우리는 각각 하늘 가족의 한 구성원이다. 하나님이 틀림없는 우리의 아버지이시기에 우리는 모두 형제요 자매다. 우리는 하나가 되어 우리 마음과 사회로부터 증오와 편견과 인종주의를 제거해야 한다."고 말한바 있다.[122] 현임 십이사도 정원회 엠 럿셀 벨라드 장로는“우리 모두는, 인종이나 피부색, 신조와 상관 없이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의 가족에 속해있습니다.”라고 이 교회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몰몬경에 대한 비판[편집]

주류 기독교에서는 이 교회의 경전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또한, 비판자들은 몰몬경의 진위 여부에 대해서도 비판을 가하고 있다.[주해 19][123] 주로 몰몬경 초판에 비해 현대 판이 약 4,000여개소의 변경이 있었다며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에서는 4,000여개소의 수정이 있었다는 내용은 현대 문법에 맞게 초판에는 없었던 구두점을 넣고, 장과 절을 나누며, 요약문과 주석을 달고, 문법상의 교정이 있었을 뿐 내용상의 변경은 없음을 밝힌다. 이는 불과 65일간의 번역으로 수개월간의 편집과 제본으로 출판된 점을 보면, 수년간 수십명의 전문가가 동원되어 번역된 성경이 판본 별로 70,000개소나 서로 상이하거나 누락된 구절이 있다는 지적에 단순 대비하더라도 얼마나 정확한 것인지를 말해준다고 한다. 이 교회에서는 목숨을 바쳐서 까지 생애동안 이의 진실성을 증거한 증인들의 증언이 있다는 점에서 신약성경의 고린도 후서 13장 1절 "두 세 증인의 입으로 말마다 확증하리라." [124] 와 같이 금판 원본 목격자들의 증언이 효력을 갖추었다고 주장한다.[125][주해 20]

역사적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면에서《몰몬경》을 비판하는 측에서는 아메리카 원주민이 동아시아의 인류 집단과 유전적 유사성이 있으나 유대인과는 그렇지 않다는 점[126], 아메리카 대륙에서《몰몬경》에서 언급하는 내용과 관련한 유적이나 유물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는 점[127] 등을 지적한다. 이에 대해 이 교회에서는 몰몬경의 진실성에 대한 여러 증거들이 쌓여가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128], 미시간 주의 아메리칸 인디언 무덤에서 출토된 점토판과 디트로이트주에서 출토된 석판들에서 창세기의 노아 홍수 역사가 그대로 기록된 내용이 발견된 것[129],[130] 은 몰몬경의 진실성을 증거하는 유물 중의 하나라고 설명한다. 한편, 현대 고고학은 아메리카 원주민은 아시아 지역에서 이주한 초기 인류의 후손이라고 본다.[131]

이단 논란[편집]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에 대하여 로마 가톨릭교회나 장로교, 감리교 등의 개신교에서는 동일한 기독교가 아닌 별개의 종교로 보고 있으나, 일부에서는 허위 증언 인용에 의해 이단으로 과도하게 설명하여 오해가 확산된 사례도 있다.[주해 21]

가톨릭의 입장[편집]

로마 가톨릭에서는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를 가톨릭과 동일한 기독교로 인정하지 않으며, 이 교회에서 가톨릭의 세례를 인정하지 않는 것처럼 이 교회에서 행한 침례의 효력을 가톨릭에서 인정하지 않는다.[132] 또한 이 교회에서 계시에 따라 회복되었음을 믿는 교리로서 베드로전서 3:19(옥에 있는 영들에게 복음선포) 및 4: 6(죽은자들에게 복음전파) 등으로 언급된 바의 지상생활 동안 복음을 알 기회가 없이 살다가 죽은 조상들에 대한 사후 세계의 복음 전파와 연관된 것으로서, 고린도전서 15: 29(대리침례)의 내용과 같이 그들의 구원을 위해 살아 있는 자들에 의해 행해지는 대리침례 의식을 행하고 있는데, 가톨릭에서는 이러한 대리침례를 인정하지 않는다.[133]

그러나 로마 가톨릭은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를 다른 종교로 여기는 것이며 이단으로 규정하는 것은 아니다. 최근 로마 가톨릭교회의 추기경이자 미국 시카고대주교프랜시스 조지는 미국내 낙태 반대 운동을 위해 이 교회와 여러모로 협력하고 있다. 그는 2010년 2월 이 교회에서 운영하고 있는 브리검 영 대학교를 방문하여 이 교회와 공동으로 낙태 반대 운동을 펼치는 것에 지지의사를 표명하고, 종교자유의 가치 신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대해 감사를 표시하였다.[134][135]

개신교의 입장[편집]

개신교계에서는 이 교회를 개신교와 관련 없는 다른 종교로 여기는 시각과 더불어 이단으로 간주하는 일부 시각이 공존하고 있다. 미국의 최대 개신교 교단인 미국 남침례회(영어: The Southern Baptist Convention)의 북미선교부에서는 공식 발표는 아니지만 이 교회를 이단으로 보는 견해를 인터넷 자료로 게시한 바 있다.[136] 그러나 최근 같은 교단의 미국 정치의 종교 역할 관련 전문가인 리처드 랜드 박사(남침례회 종교자유 및 윤리위원회 의장)는 몰몬교와 개신교의 정치적 입장이 같으며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밝히고 있다.[137] 또한 '긍정의 힘'으로 유명하며, 미국에서 가장 큰 개신교회인 텍사스 레이크우드 교회의 조엘 오스틴 목사는 최근 'CBS This morning' 방송에 출연하여 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인 몰몬교인 밋 롬니에 대해 언급하기를 '그도 나와 같은 그리스도인'이라고 밝힌데 이어[138], 2012.4.25일 CNN과 인터뷰에서 '몰몬교도 기독교 형제'라고 밝힌 바 있다.[139]

한편《무례한 기독교》, 《왜곡된 진리》 등의 저자이자, 이 교회와의 대화를 추진하고 있는 풀러신학대의 리처드 마우 총장[140] 은 2004년 12월 14일 유타주 솔트레이크 시티의 이 교회 본부의 강단에서 연설하였는데, 개신교계에서 이단 비판 근거로 널리 인용되고 있는 "이단 비판 책" 저자들인 월터 마틴(영어: Walter Ralston Martin), 데이브 헌트(영어: Dave Hunt) 등이 "이 교회에 대해 지나치게 단순화하거나 사탄적이라고 설명한 것은 거짓 증언이며 이를 바탕으로 부당하게 이단으로 규정하고 있다. 거짓 증언은 끔찍한 일이다. 우리 복음주의자들은 당신들에게 교리가 어떤지 물어 보지도 않고 이단으로 규정하여 죄를 지었다"고 지적하며, 이 교회에 사과하였다. 또한 이 발언에 대한 반향으로 그레이 목사는 "우리는 후기성도들에게 추하게 행동하지 않았고, 우리는 그들을 사랑하고 그들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였다. 그리고 이를 보도한 개신교 언론인 크리스천투데이 김영빈은 "가장 보수적인 미국의 교단조차도 '몰몬교도들이 우리의 친구'라는 명제에는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것이다."라고 강조하면서 "세계교회 어느 누구도 타인을 이단으로 규정하고 격리시킬 권리가 없다. 그것은 오로지 하나님만이 행하실 수 있는 심판의 영역이다. 이단 정죄하는 개신교인들은 화이부동(和而不同)을 배워야 한다."고 지적하였다. 이에 대해 유타-아이다호 침례회 연맹의 집행위원장인 타임 클라크는 무어 총장의 메시지가 기독교인들과 몰몬인들 모두에게 혼란스러운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후일 리처드 마우는 자신이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에 대해 개신교와의 차이점이 있음을 이해하고 있고 "정통기독교"라고 말한 것은 아니고, 친구로서 친절하고 정중한 대화를 촉진하고자한 것이라 해명하였다.[141],[142]

리처드 마우의 입장은 개신교계의 일부 의견으로 계신교계에는 이와는 다른 입장도 존재한다.[143] 미국 남침례회신학대학원(영어: The Southern Baptist Theological Seminary)의 총장이자, 미국 개신교계의 신학자인 앨버트 몰러(영어: R. Albert Mohler, Jr.) 박사는 "몰몬교는 기원부터 전통적인 기독교(즉, 개신교)의 교리를 부정했으며, 전통적인 개신교회의 일원이 되는 것을 거부했다"며, "몰몬경은 전통적인 기독교인 개신교에 의해 받아들여진 성경과 전혀 다른 책"이라고 주장하며, 리처드 마우 박사의 행동에 우려를 표명하였다. 또한 그의 입장은 개신교계를 대표할 수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144]

또한 2007년도 퓨 포럼 설문 조사에 따르면 개신교 복음주의자들은 약 46%가 이 교회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정도인데, 최근 유타 주에서 열리는 2011년 3월 전미복음주의협의회(NAE) 이사회의 기간 동안 상호 이해와 협력 증진을 위해 리스 앤더슨 NAE 회장과 리처드 마우 풀러신학교 총장, 크레이그 윌리포드 트리니티국제대학교 총장, 데이비드 네프 크리스채너티투데이 편집장 등을 포함한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이 교회 지도자들과의 면담을 계획하고 있다고 보도된 바 있으며[145], 이들은 대회 기간 중에 이 교회를 대표하여 나선 십이사도정원회의 제프리 알 홀렌드 장로와 우호적인 대화를 가졌다.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입장[편집]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십이사도정원회의 한 명인 퀜틴 L. 쿡은 2011년 2월 18일 방한하여 언론과 인터뷰를 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146]

우리는 다른 종교나 종파를 비방하지 않고 그럴 필요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그저 우리가 가진 것을 나누고자 할 뿐이며 모든 종교가 그 나름대로 선(善)을 행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다른 사람을 불편하게 만들거나 다툼을 원하지도 않습니다. 또 복음을 전파하려면 상대방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하는 가운데서 권유해야 합니다. 우리는 최선을 다해 프라이버시를 존중하는 방식을 찾고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는 이웃을 비판하거나 정죄하지 말라는 성경의 기록을 근거로 이웃 사랑을 실천하고 선을 행하기에도 시간이 부족하기에 다른 종교를 존중하고 이단이라는 등의 비판을 하지 않는다고 한다.[147] 또한 후기성도들은 그런 정죄 행위는 자타간에 무익하고 해를 끼칠뿐 아무에게도 덕이 되지 않는다고 믿는다. 이 교회는 예수의 대속의 공덕으로 온 인류가 부활할 수 있고 구원받게 되었음을 믿고[주해 22], 나아가 예수 그리스도의 계명을 지키면 역시 대속의 은혜로 하나님 면전에서 영생을 누리게 됨을 믿는다. 따라서 믿는 자만 부활한다고 하는 개신교의 대속 신앙은 효력을 제한적으로 믿는데 비하면, 대속의 은혜가 모든 인류에게 미치는 것으로서 무한함을 분명하게 그리고 절대적으로 믿는다. 또한 불의한 자들은 심판 때까지 지옥(영옥)에서 영원한 형벌을 받아 정화되는 과정을 갖게 됨을 가르친다. 그리고 백인이나 흑인이나 하나님 앞에 동일함을 가르치고 있다.[148] 따라서 이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대속을 믿지 않는다.","일부다처를 행하고 있다.","지옥을 부인한다.","흑인은 구원받을 가치가 없다고 한다."는 비판을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여긴다.

이 교회의 신앙개조 11조에는 "우리는 우리 자신의 양심의 지시에 따라 전능하신 하나님을 예배할 특권이 있음을 주장하며, 또 모든 사람에게 그들이 어떻게, 어디에서, 혹은 무엇이라도 예배할 수 있는 똑 같은 특권을 허용한다."라고 선언하고 있다. 이는 인류의 개인적인 존엄성을 존중하는 자세와 자유국가의 헌법 정신과 일치하는 태도로 종교 자유를 옹호하는 입장을 나타내며, 한 종교 교단이 다른 종교 교단을 정죄하거나 핍박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149] 나아가 이 교회에서는 어떤 종교이든 나름대로 선을 추구하고 있음을 인정하는 관용의 자세를 지니며, 다른 종교를 비판하는 일이 없고, 화해와 존중의 정신으로 협력과 교류 및 종교 평화를 추구하는 정책을 일관되게 펴고 있다고 천명한다.

주해[편집]

  1. 당시 어떤 일이 일어났는 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이 교회의 교리와 성약 98편 에서는 지역의 헌법을 준수할 것과 복수하지 말 것을 강조하고 있다.
  2. 이 사건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en:Kirtland Safety Society를 참조할 것
  3. 교리와 성약 132편에 나오는 에머 스미스는 이 교회가 성립되기 이전인 1827년 조셉 스미스 2세와 결혼한 첫 번째 부인이다. 조셉 스미스 2세가 사망한지 16년이 지난 후 이미 오래 전에 교회를 떠나 있던 조셉 스미스 2세의 막내 동생 윌리엄 스미스가 조셉 스미스 3세가 교회 승계의 적통이라는 주장을 내세워 창립한 복원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에 참여하였다. 이 교회는 오늘날 그리스도 공동체(en:Community of Christ)로 이름을 바꾸었다.
  4. 조셉 스미스 2세는 주요 공약으로 채무로 인한 투옥을 폐지하고, 감옥을 수감자가 학습할 수 있는 학교로 바꾸며, 1850년까지 노예제도를 폐지하고, 노예 소유자에게는 공유지를 매각한 이익금으로 배상해 주며, 국립은행을 세워 각 주에 지점을 만들 것을 주장했다. 부통령 후보는 시드니 리그돈이었다.
  5. 신권이란(교리와성약 50:26,27) : 하나님이 사람의 구원을 위한 모든 일을 행하도록 사람에게 주신 권세와 권능의 존재(벧전 2:5 참조)
  6. 신권의 운영 원리(교리와성약 121: 41,42) : 신권으로 말미암아 어떠한 권능이나 영향력도 유지될 수 없고 또 되어서도 아니 되며, 다만 설득으로, 오래 참음으로, 온화함과 온유함으로, 그리고 거짓 없는 사랑으로, 친절함과 순수한 지식으로만 되어야 하나니, 이러한 것들은 위선이 없이 그리고 간교함이 없이 영혼을 심히 크게 만드느니라.
  7. 이 교회는 기성 종교의 신학을 인간의 학설과 이론으로 형성된 신조로 본다.
  8. 또한 기존 종교에서 삼위일체론은 한 분 하나님이 모양만 다르게 나타난다는 양태론을 믿는 것이 과거에는 지배적이었으나, 근래에는 성부, 성자, 성신이 개체이나 성부에 성자와 성신이 종속되어 있다는 종속주의론이 우세한 실정인바, 상반된 이 신학 이론은 교단별로 통일되어 있지 않고 양태론자들은 종속주의자들을 삼신론 이단이라고 비판하며, 종속주의론자들은 양태론을 비 성경적인 이단이라며 서로 논박하고 있다. 이 교회의 성 삼위에 대한 설명은 양태론을 부정하지만 성부와 성자가 개체라는 종속주의 삼위일체론과 유사하다.[출처 필요]
  9. 이 교회의 설명에 따르면 심판 후에 사람들은 해의 왕국, 달의 왕국, 별의 왕국 중 한 곳에 살게 되는데, 성삼위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에 따라 살고 속죄의 축복으로 죄에서 깨끗해진” 사람은 해의 왕국에, 복음을 받아들이지 않았지만 영예로운 삶을 산 사람은 달의 왕국에, 죄를 짓고 회개하지 않은 사람은 별의 왕국에 살게 된다고 한다. 별의 영광에 처해질 사람들은 복천년 동안 정화되기 위하여 영옥의 고통을 겪게 된다. 특히 예외적인 극소수의 경우로서 영광에 이르지 못하는 영도 있는데, 성신을 받고서 이를 부인하는 사람으로서 구원이 없는 음부에 처해진다고 한다. -천국과 영원한 보상
  10. 복천년 이라고 하기도 한다
  11. 몰몬경의 내용은 대체로 하나님께 불순종하는 형 레이맨을 따르는 레이맨인들과 하나님님께 순종하는 영적인 지도자요 동생인 니파이를 따르는 나파이(히브리어로 "당나귀 턱뼈"라는 뜻의 이름)인으로 나뉘어 서로 대립하면서 큰 민족을 이루었는데, 나중에 타락하게 된 니파인인들이 멸망한 421년 까지의 흥망 성쇠의 역사 기록이라고 한다. 몰몬경은 니파이인 선지자들에 의해 전승되어 온 기록물을 장군이요 선지자였던 몰몬이 마지막으로 요약 정리하였다고 한다. 이 때문에 이 경전을 몰몬경이라고 한다.
  12. 이 경전으로 인해 이 교회는 일반인에게 몰몬교로 알려져 왔다.
  13. [1](2012년 4월 1일 연차대회 보고, 토마스 S 몬슨 회장의 가르침) 선지자 조셉 스미스는 이렇게 말씀했습니다. “신권은 영원 불변한 원리이며, 영원 전부터 하나님과 함께 존재했고 영원까지 존재할 것이니, 시작한 날도 없고 끝나는 날도 없습니다.”또한 윌포드 우드럽 회장 말씀에서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배웁니다. “성신권은 하나님께서 지상의 인간과 교통하시고 인간을 다스리시는 통로입니다. 그리고 인간과 대화하기 위하여 지상을 방문한 하늘에서 온 사자들은 육신으로 있을 때 신권을 소유하고 영화롭게 했던 사람들입니다. 또한 하나님께서 인간을 지상에 보내시는 것으로부터 세상을 구속하시는 일까지 인간의 구원을 위해 하신 일은 무엇이든 다 영원한 신권으로 행하여졌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아울러 조셉 에프 스미스 회장은 이렇게 밝혔다. “신권은 하나님께서 인간에게 위임하신 권능으로, 인간은 그 신권을 통해 지상에서 인간 가족의 구원을 위해 아버지와 아들과 성신의 이름으로 합법적으로 일할 수 있습니다. 그 권세는 스스로 취하는 것이 아니요, 돌아가신 세대로부터 빌려오는 것도 아닙니다. 오히려 우리가 사는 지금, 하늘에서 내려온, 성역을 베푸는 천사들과 성령을 통해 전능하신 하나님 면전으로부터 직접 주어지는 권세인 것입니다.”마지막으로 존 테일러 회장의 말씀입니다. “신권이란 무엇입니까? …… 그것은 땅이나 하늘에서 인정되는 하나님의 통치권입니다. 왜냐하면 신권 권능, 작용, 또는 원리에 따라 땅과 하늘에 있는 모든 것이 다스려지고, 그 권능으로 만물이 지탱되고 유지되기 때문입니다. 신권은 만물을 다스리고, 만물을 인도하고, 만물을 유지하며, 하나님과 진리에 관련이 있는 모든 것과 관계가 있습니다.”지상에 하나님의 신권이 존재하는 이 후기에 이 땅에 사는 것은 얼마나 큰 축복입니까? 우리가 신권을 소유한다는 사실은 또 얼마나 큰 영광입니까? 신권은 하나의 선물이라기보다는 섬기라는 명령입니다. 사람들을 고양시키는 특권이자 이웃의 삶을 축복하는 기회입니다.
  14. 성찬(聖餐) 또한 마지막 만찬 ; 생명의 떡 ; 생수 ; 속죄하다, 속죄 ; 십자가 ; 예수 그리스도 ; 침례, 침례를 주다 ; 희생 : 후기 성도에게 있어서, 성찬은 그리스도의 속죄 희생을 기억하면서 빵과 물을 취하는 의식을 가리킨다. 찢긴 떡은 그의 찢긴 살을 나타내며 물은 그가 우리의 죄를 속죄하기 위해 흘린 피를 나타낸다(고전 11:23~25; 교성 27:2). 합당한 회원이 성찬을 취할 때, 그들은 그리스도의 이름을 받들며, 항상 그를 기억하고, 그의 계명을 지킬 것을 약속한다. 이 의식을 통하여, 교회 회원은 그들의 침례 성약을 새롭게 한다. 최후의 만찬 때에, 예수는 십이사도와 함께 드시며 성찬 의식을 설명하였다(마 26:17~28; 눅 22:1~20). 예수께서 떡을 가지사 축복하시고 또 잔을 가지사 감사기도 하셨음, 마 26:26~28(막 14:22~24; 눅 22:19~20).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자는 영생을 가졌고, 요 6:54. 합당하지 않게 먹고 마시는 자는 자기의 영혼을 위하여 저주를 먹고 마시는 것이니라, 고전 11:29(3니 18:29). 예수께서 니파이인 열두 제자에게 성찬에 대하여 가르치심, 3니 18:1~11. 예수께서 합당하지 아니한 사람이 성찬을 취하지 않도록 금할 것을 이 제자들에게 가르치심, 3니 18:28~29(몰 9:29). 성찬 기도가 주어짐, 모로 4~5(교성 20:75~79). 성찬은 제사 또는 장로에 의하여 집행되어야 함, 교성 20:46, 76. 교사와 집사에게는 성찬을 집행할 권위가 없음, 교성 20:58. 포도주 외에 다른 액체가 성찬을 위해 사용될 수도 있음, 교성 27:1~4.
  15. USA-today 및 연합뉴스 2011.8.9 보도 <美 몰몬교 본산 유타주, 이웃사랑 실천 1위>, 윌리엄 브라운(행정학) 텍사스 A&M 대학 교수는 유타주의 자원봉사 활동 정신은 몰몬교가 지향하는 이상에서 힘입은 것이라고 분석하면서 "종교가 뭐든지간에 종교는 자원봉사와 높은 연관성이 있다"고 말했다. [2]
  16. 후기성도 운동으로 묶을 수 있는 《몰몬경》을 경전으로 사용하는 여러 종교들은 독자적으로 몰몬경을 출판하기도 하였다. 대표적인 예로 조지프 스미스 2세의 아내인 에머 스미스에 의해 세워진 〈그리스도 공동체〉에서 출간한 1966년 판 몰몬경이 있다.
  17. 몰몬경 니파이후서 26장 33절:“..또 그(예수 그리스도)는 그들 모두에게 그에게로 나와와 그의 선하심에 참여하도록 권하시며, 또 그는 그에게로 나아오는 자는 검거나 희거나, 메인자나 자유로운 자나, 남자나 여자나 아무도 거절하지 아니하시며, 또 그는 이방을 기억하시나니 유대인이나 이방인이나, 모두 다 하나님께는 동일하니라.”
  18. 니파이후서 5장 21절: “또 그는 그들의 죄악으로 인하여 저주로 그들에게 임하게 하셨나니, 참으로 혹독한 저주라. …이는 보라, 그들이 그를 대하여 자기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여 그 마음이 마치 부싯돌같이 되었음이라. 그런즉 그들이 희고 심히 곱고 기뻐할 만하였던지라, …… 그들이 나의 백성에게 꾀임이 되지 않게 하시려고, 주 하나님께서는 검은 빛깔의 피부로 그들에게 임하게 하셨더라.”
  19. 몰몬경에 대한 비판은 en:Criticism of the Book of Mormon을 참조할 것
  20. 성경에 대한 해석은 이를 경전으로 인정하는 각 종교마다 다를 수 있다. 예를 들어 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내는 둘째 서간에 대한 로마 가톨릭교회의 해석은 성서해설 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이 경우 해당 구절의 의미는 교회 내의 갈등을 해결하는 방법과 관련된다.
  21. 2012년 1월 12일 미국의 종교 및 공공생활 연구기관인 퓨 포럼에서 몰몬에 대해 연구 발표에서와 같이 이 교회는 일부다처제를 시행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확인되었고, 기독교적인 가치를 지지하며, 여러 방면에서 매우 긍정적임에도 불구하고, 잘못 알려진 부분이 적지 않은데, 이는 주로 반몰몬에 의해 형성된 것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이렇게 잘못 알려진 내용, 즉 "이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신성과 대속을 부인한다.","기독교가 아니다." 라는 등의 거짓 증언이 반몰몬에 의해 시중에 유포되어 왔고, 특히 한국의 개신교 계에서 검증 과정 없이 이런 내용을 다수 인용한 결과에 의해서 이단 논란이 형성되어 왔다고 한다.
  22. 이 교회의 신앙개조 2조에는 "우리는 그리스도의 속죄를 통하여, 온 인류가 복음의 법과 의식에 순종함으로써 구원받을 수 있음을 믿는다." 라고 선언하고 있고, 십이사도정원회 댈린 H 옥스 장로는 2010년 2월 26일 하버드 대학교 법과대학에서 전한 말씀에서 후기성도들의 믿음을 몰몬경에 모사이야서 3장 7절에 나오는 베냐민 완의 증거와 같이 "사람의 자녀들에게 구원이 이를 수 있는 다른 아무 이름이나 다른 어떠한 길이나 방법도 주어지지 아니하리니, 다만 전능하신 주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그리고 그 이름을 통하여서만 구원이 올 수 있느니라."는 내용을 인용하면서 그리스도의 대속을 증거하였다.(리아호나 2011년 1월호 "우리 신앙의 기초"

주석[편집]

  1. [3] 회복(동영상)
  2. [4] 회복의 선지자 조셉 스미스(동영상 자료)
  3. [5]
  4. [6] Membership reports in the 2011 Yearbook of American & Canadian Churches
  5. 신권과 교회 조직,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홈페이지
  6. 워싱턴 포스트의 웹진 슬레이트, 토마스 에스 몬슨 회장을 파워 1위로 선정, 2위 6년 임기 9선 연방 상원의원 다니엘 이노우에, 3위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 4위`투자의 대가` 조지 소로스 소로스펀드매니지먼트 회장,... 13위 지미 카터 전 대통령
  7. 조셉 스미스-역사 교회사 1권 1장에서 5장까지, 값진 진주,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인터넷판 경전
  8. [7] 값진진주 조셉 스미스의 역사 68~73, 침례 요한의 성역
  9. http://www.ldschurchnews.com/articles/57380/Major-discovery-discussed-at-Mormon-History-Association-Conference.html ‘Major discovery’ discussed at Mormon History Association Conference By R. Scott Lloyd,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뉴스(영어), 2009년 5월 22일
  10. 신앙개조,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홈페이지
  11. Brodie (1971, p. 97) (citing letter by Smith to Kirtland converts, quoted in Howe (1833, p. 111)). In 1834, Smith designated Kirtland as one of the "stakes" of Zion, referring to the tent–stakes metaphor of Isaiah 54:2.
  12. Smith et al. (1835, p. 154); Bushman (2005, p. 162); Brodie (1971, p. 109).
  13. 교리와 성약 64편 21절,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인터넷판 경전
  14. 때가 찬 시대의 교회사 2판, 시온진영(영문판1999, 한글판 2000 pp. 141, 151–529)
  15. Brodie (1971, p. 101); Arrington (1992, p. 21) (by summer of 1835, there were 1500 to 2000 Saints in Kirtland); Desert Morning News 2008 Church Almanac pg.655 (from 1831 to 1838, church membership grew from 680 to 17,881).
  16. [8] 1836.3.27 오하이오주 커틀랜드 성전 헌납 기도
  17. History of the Church, 2 : 379~382
  18. [9] 1836.4.3 커틀랜드 성전에서 주어진 영광스러운 시현
  19. (Bushman 2005, pp. 310–19); (Brodie 1971, p. 178).
  20. Bushman (2005, pp. 328–38); Brooke (1994, p. 221) ("Ultimately, the rituals and visions dedicating the Kirtland temple were not sufficient to hold the church together in the face of a mounting series of internal disputes.")
  21. The financial panic of 1837, The Great Republic by the Master Historians, edited by Hubert H. Bancroft, as found at publicbookshelf.com
  22. Adams, Dale W. Chartering the Kirtland Bank. BYU Studies 1983, Vol. 23, No. 4, pp. 467–482.
  23. Roberts (1905, p. 24) (referring to the Far West church as the "church in Zion"); (Bushman 2005, p. 345) (The revelation calling Far West "Zion" had the effect of "implying that Far West was to take the place of Independence.")
  24. Bushman (2005, pp. 357–364); Brodie (1971, pp. 227–30); Remini (2002, p. 134); Quinn (1994, pp. 97–98).
  25. 때가 찬 교회사 (pp201~204).
  26. RICHMOND COURT OF INQUIRY, farwesthistory.com
  27. wikisource:Extermination Order (Mormonism)
  28. Bushman (2005, pp. 383–84).
  29. Bushman (2005, p. 409); Brodie (1971, pp. 258, 264–65).
  30. The Prophet Joseph Smith and His Plural Wives, 브리검 영 대학교 홈페이지
  31. Anderson, Richard Lloyd (1998), "The Prophet Joseph Smith and His Plural Wives", FARMS Review of Books (The Neal A. Maxwell Institute for Religious Scholarship) 10 (2): 67–104, retrieved 2008-07-16.
  32. Widmer (2000, p. 119) (Smith echoed the words of Paul that faithful saints may become co-heirs with Jesus Romans 8:17); Roberts (1909, pp. 502–03); Bushman (2005, pp. 497–98) (the second anointing provided a conditional guarantee that those persons who were pure and faithful would be exalted, even if they sinned, if they were sealed by the Holy Spirit of promise).
  33. Quinn (1994, pp. 120–22); Bushman (2005, pp. 519–21) (describing the Council of Fifty noting that Smith prophesied "the entire overthrow of this nation in a few years," at which time the Kingdom of God would be prepared to lead)
  34. 교리와 성약 132편
  35. The Lord’s Plan for Men and Women,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영문 홈페이지
  36. 때가찬 시대의 교회사, 미 대통령 후보 조셉 스미스,(p269-270)
  37. Quinn (1994, pp. 118–19) (the Anointed Quorum chose Sidney Rigdon as Smith's running mate);Bushman (2005, pp. 514–15); Brodie (1971, pp. 362–64).
  38. Quinn (1994, pp. 120–22)
  39. Bushman (2005, p. 517).
  40. Bushman (2005, pp. 521–22)
  41. Bushman (2005, p. 550)
  42. Bushman (2005, p. 552).
  43. Arrington, Leonard; Bitton, Davis (1992), The Mormon Experience, University of Illinois Press, ISBN 0252062361. 82p
  44. [10] 리버티 감옥에서의 간구와 계시
  45. Bushman (2005, pp. 556–57).
  46. Quinn (1994, pp. 198–211).
  47. 2004년, 일리노이 주 정부는 후기성도 교회를 추방하였던 사실을 확인하면서 "그것은 미국 역사 상 가장 큰 강제 이주 였다"고 밝혔다. 또한 "어찌되었든 일리노이 역사에서 편견과 선입견으로 인해 후기성도 교회에 가해진 불신과 폭력은 그들에게 큰 피해를 주었고 일리노이 주 역사에서도 가장 어두운 일 가운데 하나였다"고 기록하고 있다. "Official House Resolution HR0793 (LRB093 21726 KEF 49525 r), Illinois General Assembly, April 1, 2004
  48. "Mormon Pioneer National Historic Trail: History & Culture", U.S. National Park Service. "The great Mormon migration of 1846–1847 was but one step in the LDS' quest for religious freedom and growth."
  49. Origin of the term from a part of the National Park Service's "The Old Mormon Fort: Birthplace of Las Vegas, Nevada
  50. Tullidge, Edward, History of Salt Lake City, 132-35 (Original from the University of Michigan, 1886)
  51. Buchanan, James (1858), The Utah expedition. Message from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transmitting reports from the secretaries of state, of war, of the interior, and of the attorney general, relative to the military expedition ordered into the territory of Utah. February 26, 1858.--Referred to the Committee on territories, Washington
  52. Charles S. Peterson, ALFRED CUMMING, University of Utha
  53. Firmage, Edwin Brown; Mangrum, Richard Collin (2002), Zion in the Courts: A Legal History of the Church of Jesus Christ of Latter-day Saints. 1830-1900, U. of Illinois Press, p. 140, ISBN 0252069803
  54. U.S. Supreme Court Late Corporation of the Church of Jesus Christ of Latter-day Saints v. United States, 136 U.S. 1 (1890).
  55. [11] 교리와 성약 134편, 정부 및 일반 법률에 대한 선언문
  56. [12] 교리와 성약 132편, 계시받은 일부다처제 허용 교리
  57. Official Declaration—1 선언문1
  58. "Official Statement by President Joseph F. Smith", Improvement Era 7:545–546 (Apr. 1904). - 《Improvement Era》는 1970년까지 간행된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교회의 공식 잡지이다.
  59. Gordon B. Hinckley, "What Are People Asking About Us?" Ensign, November 1998, 70
  60. “Statistical Report, 2000,” Ensign, May 2001, 22
  61. Deseret Morning News 2008 Church Almanac pg. 655
  62. "2009 Statistical Report for 2010 April General Conference".
  63. “First Presidency Statement on Basing of MX Missile”, Ensign, June 1981, 76.
  64. “The Church and the Proposed Equal Rights Amendment: A Moral Issue”, Ensign, March 1980, insert.
  65. “Church’s Stand against Gambling", Ensign, March 1992, 74.
  66. Newsroom.lds.org (2005-05-26). "Same-Gender Attraction". Press release. Retrieved March 2007.
  67. Newsroom.lds.org (2006-10-19). "Political Neutrality". Press release. Retrieved March 2007.; see also Newsroom.lds.org, "No Thumbs Up or Down To Legislature", Retrieved May 2007.
  68. Lester E. Bush, Jr.,Mormonism's Negro Doctrine: An Historical Overview
  69. 한국 최초의 후기성도
  70. [13] 온 나라에 기를 세우고(김호직 박사 관련 동영상 자료)
  71. 신호범 외, 기적의 역사, 유토피아를 건설하는 세계적 종교의 등장 p329~345(한국교회 역사의 여명), 도서출판 삶과 꿈
  72. 최초의 한국인 후기성도 선교사의 간증[출처 필요]
  73. [14] 그리스도를 믿는 신앙을 찾음(동영상 자료)
  74. 교회의 가르침,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홈페이지
  75. 경전,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홈페이지
  76. 계명,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홈페이지
  77. 김홍기, 평신도를 위한 신학,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 2006년, ISBN 897300686X, 10-41쪽 - 반면에 성자가 성부에게서 왔으나 인성만 있을 뿐 신성은 없다고 주장한 아리우스는 콘스탄틴 대제가 소집한 종교회의에서 다수결에 의해 선택받지 못하여 이단으로 몰려 축출되었다.
  78. (창세기1:26)
  79. 교리와 성약 제 20편,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인터넷 경전
  80. 우리는 하나님과 함께 살았습니다,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홈페이지
  81. [15] (욥기38:7) 내가 땅의 기초를 놓을 때... 그 때에 새벽 별들이 기뻐 노래하며 하나님의 아들들이 다 기뻐 소리를 질렀느니라
  82. 선택의지와 아담과 이브의 타락,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홈페이지
  83. 부활과 심판,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홈페이지
  84. 죽음 이후의 삶,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홈페이지
  85. [16] 몰몬경 보급 현황 기사
  86. 세 증인의 증언
  87. 여덟 증인의 증언
  88. 조셉 스미스의 증언
  89. 교리와 성약 13편
  90. 조셉스미스의 역사,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인터넷 경전
  91. 교리와 성약 128:20
  92. Roberts, B. H (1905). History of the Church of Jesus Christ of Latter-Day Saints. 3. Deseret News. pp. 23, 24.
  93. [17] (교리와 성약 115:4) 교회 명칭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계시
  94. Smith, Joseph, Jr (August 1838). "Special Collections".
  95. PAST AND PRESENT PROPOSED AMENDMENTS TO THE UNITED STATES CONSTITUTION REGARDING MARRIAGE Washington University Law Quarterly
  96. 신권과 교회 조직,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홈페이지
  97. President Thomas S. Monson
  98. [18] 예수 그리스도의 특별한 증인들(동영상 자료)
  99. 가족: 세상에 전하는 선언문,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홈페이지
  100. [19] 영원한 가정(동영상 자료)
  101. 2012.4.1 연차대회 말씀, 올리세스 소아레스 인용
  102. [20] 교리와 성약 20편 31~33절 그리스도의 은혜를 통하여 성결하게 됨
  103. 리아호나 2011년 11월호, 연차대회 말씀
  104. [21] 중앙일보 2011.2.8 보도기사 : 오바마에 맞설 대선후보 누가 될까…2012년 공화당 대선경선은 '몰몬 프라이머리'
  105. [22] 조선일보 2011.4.11 보도기사
  106. [23] 성전
  107. [24] 전 세계의 성전
  108. 조상을 위한 구원 사업
  109. 성전
  110.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한국공보위원회 프레스 킷트
  111. [25] 정치적 중립
  112. [26] 몰몬 테버나클 합창단 공식 홈체이지 참조
  113. [27] 조선일보 보도 : BYU 윤리규정 위반으로 출전 정지된 농구스타 데이비스
  114. LeSueur, Stephen C., The 1838 Mormon War in Missouri, University of Missouri Press, 1990.
  115. 은둔 생활하는 일부다처종파로서 〈근본주의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측은 자신들 존재의 당위성을 주장하기 위해 조지프 스미스 2세 사망 후 바로 그를 승계한 브리검 영이 후계자로서 인정받은 것을 부정한다.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측은 그들이 조지프 스미스 2세 사망후 45년간 시기적으로 단절된 후에 당체로서 설립되었으므로 자신들이 계승하였다는 주장은 아무런 설득력도 지니지 못하고 있다 본다. 그리고 이들에 대해서는 별개의 독립 단체이므로 아무런 영향력을 미칠 수 없다고 하며 논평하지도 않는다.- Driggs, Ken. "'This Will Someday Be the Head and Not the Tail of the Church': A History of the Mormon Fundamentalists at Short Creek." Journal of Church and State 43 (Winter 2001): 49-80. Baylor University.
  116. [28]-중앙일보 2008년 08월 09일자 몰몬 일부다처제 정정보도
  117. [29] 스포츠코리아 대체기사 보도 및 사과
  118. [30] MBC 스페셜 제작자 몰몬교에 대한 사과문
  119. Bush, Lester E. Jr; Armand L. Mauss, eds. (1984). Neither White Nor Black: Mormon Scholars Confront the Race Issue in a Universal Church. Salt Lake City, Utah: Signature Books. ISBN 0-941214-22-2. 70 p.
  120. McConkie, Bruce (1966). Mormon Doctrine.
  121. Official Declaration—2
  122. 위대한 원칙(원제 : Standing for thomething), 바운티플, p82
  123. 3,913 Changes in the Book of Mormon
  124. [31](고후13:1) 두 세 증인의 입으로 말마다 확증하리라
  125. 몰몬경 소개 온라인 몰몬경
  126. Simon G. Southerton. 2004. Losing a Lost Tribe: Native Americans, DNA, and the Mormon Church. Signature Books. The entire book is devoted to the specific topic of DNA evidence and the Book of Mormon." ...[T]he DNA lineages of Central America resemble those of other Native American tribes throughout the two continents. Over 99 percent of the lineages found among native groups from this region are clearly of Asian descent. Modern and ancient DNA samples tested from among the Maya generally fall into the major founding lineage classes... The Mayan Empire has been regarded by Mormons to be the closest to the people of the Book of Mormon because its people were literate and culturally sophisticated. However, leading New World anthropologists, including those specializing in the region, have found the Maya to be similarly related to Asians. Stephen L. Whittington...was not aware of any scientists 'in mainstream anthropology that are trying to prove a Hebrew origin of Native Americans... Archaeologists and physical anthropologists have not found any evidence of Hebrew origins for the people of North, South and Central America.'" (pg 191) D. Andrew Merriwether. 2006. "Mitochondrial DNA," Handbook of North American Indians. Smithsonian Institution Press. Pg 817-830. "Kolman, Sambuughin, and Bermingham (1995) and Merriwether et al. (1996) used the presence of A, B, C, and D to argue for Mongolia as the location for the source population of the New World founders. More specifically perhaps, they argued that the present-day Mongolians and present-day Native Americans are both derived from the same ancestral population in Asia, presumably in the Mongolia-Southern Siberia-Lake Baikal region. T.G. Schurr and S.G. Sherry (2004) strongly favor a southern Siberian origin for the majority of lineages found in the New World." (pg 829)
  127. Citing the lack of specific New World geographic locations to search, Michael D. Coe, a prominent Mesoamerican archaeologist and Professor Emeritus of Anthropology at Yale University, writes (in a 1973 volume of Dialogue: A Journal of Mormon Thought): "As far as I know there is not one professionally trained archaeologist, who is not a Mormon, who sees any scientific justification for believing [the historicity of The Book of Mormon], and I would like to state that there are quite a few Mormon archaeologists who join this group."
  128. [32] 리아호나 2000.9 "몰몬경에 대한 증거들이 쌓여가다" 다니엘 씨 피터슨
  129. [33] 홍수의 기록, 성경 고고학, 계명대학교 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서민호 교수
  130. [34] 한국창조과학회, 창세기 7,8장의 노아 홍수는 사실일까? 인디언 석판 기록
  131. Atlas of the Human Journey-The Genographic Project. National Geographic Society.
  132. RESPONSE TO A 'DUBIUM' on the validity of baptism conferred by «The Church of Jesus Christ of Latter-day Saints», called «Mormons», 교황청
  133. 교황청신문,Vatican letter directs bishops to keep parish records from Mormons
  134. 추기경이 종교의 자유를 지키려는 공동의 노력에 찬사를 보내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 홈페이지
  135. Catholics and Latter-day Saints: Partners in the Defense of Religious Freedom 프랜시스 조지 추기경의 연설문(영어)
  136. 미국 남침례회 북미선교부
  137. [35] 크리스천투데이 2012. 4. 17 보도 "센토롬 경선 포기 후 미 복음주의 표심은?"
  138. [36] 크리스천투데이 2012.1.20. 조엘 오스틴 '몰몬교인 롬니도 나와 같은 그리스도인'
  139. [37] 노컷뉴스 2012.4.25. '긍정의 힘' 조엘 오스틴 목사 "몰몬교도 기독교의 형제"
  140. 교회가 응급실이라면, 신학교의 역할은 크리스천투데이, 2010-3-16
  141. 풀러대 총장 몰몬교 사죄 발언 논쟁 호주 크리스천투데이 2004-12-18
  142. 크리스천투데이 김영빈 기자의 칼럼[출처 필요]
  143. [38]
  144. 2011년 4월18일 접속
  145. [39]
  146. 예수그리스도교회서는 가족이 중심입니다 연합뉴스, 2011년 2월 18일 보도.
  147. 리아호나, 연차대회 말씀
  148. 복음원리
  149. [40] 신앙개조 11조

참고문헌[편집]

  • Anderson, Richard Lloyd (1989), Investigating the Book of Mormon Witnesses, Salt Lake City, Utah: Deseret Book Company, ISBN 0-87579-242-1
  • Bushman, Richard Lyman (2005), Joseph Smith: Rough Stone Rolling, New York: Knopf, ISBN 1400042704
  • Dart, John (2007-08-21), "Counting Mormons: study says LDS numbers inflated", Christian Century.
  • Garr, Arnold K.; Cannon, Donald Q.; Cowan, Richard (2000), Encyclopedia of Latter-Day Saint History, Salt Lake City, Utah: Deseret Book Company, ISBN 1-57345-822-8
  • Hales, Brook P. (May 2009), "Statistical Report, 2009", Ensign: 30
  • LDS Church (2006), Church Handbook of Instructions, Salt Lake City, Utah: LDS Church (published only to certain clergy—not generally available to church members or the public).
  • LDS Church (2008a), Newsroom–Education, LDS Church online publication, retrieved 2009-10-16
  • LDS Church (2008b), 2008 Church Almanac, Deseret Morning News, ISBN 978-1-59038-900-3
  • Newell, Coke (2001), Latter Days: An Insider's Guide to Mormonism, The Church of Jesus Christ of Latter-day Saints, St. Martin's Griffin, ISBN 0-312-28043-2
  • Ostling, Richard; Ostling, Joan K. (2000), Mormon America: The Power and the Promise (1st ed.), HarperSanFrancisco, ISBN 0-06-066372-3
  • edited by Donald W. Parry, Daniel C. Peterson, and John W. Welch. (2002), Parry, Donald W.; Peterson, Daniel C.; Welch, John W., eds., Echos and * Evidences of the Book of Mormon, Provo, Utah: Foundation for Ancient Research and Mormon Studies, ISBN 0-934893-72-1
  • Quinn, D. Michael (1994), The Mormon Hierarchy: Origins of Power, Salt Lake City: Signature Books, ISBN 1-56085-056-6
  • edited with an introduction by Noel B. Reynolds ; associate editor, Charles D. Tate. (1982), Reynolds, Noel B., ed., Book of Mormon Authorship: New * Light on Ancient Origins, Provo, Utah: Foundation for Ancient Research and Mormon Studies, ISBN 0-934893-18-7
  • Riess, Jana; Bigelow, Christopher Kimball (2005), Mormonism For Dummies, For Dummies, ISBN 0-7645-7195-8
  • Robinson, Stephen E. (1992), Are Mormons Christians?, Bookcraft, Inc., ISBN 0-88494-784-X
  • Shipps, Jan (1987), Mormonism: The Story of a New Religious Tradition, University of Illinois Press, ISBN 0-252-01417-0
  • Shipps, Jan (2000), Sojourner in the Promised Land: Forty Years Among the Mormons, University of Illinois Press, ISBN 0-252-02590-3
  • Smith, Joseph, Jr. (March 1, 1842), "Church History [Wentworth Letter"], Times and Seasons 3 (9): 706–710.
  • selected and arranged by the Historian, Joseph Fielding Smith ; index and concordance by Robert J. Matthews. (1976), Smith, Joseph Fielding, ed., Teachings of the Prophet Joseph Smith, Deseret Book Company, ISBN 0-87747-665-9
  • Stack, Peggy Fletcher (2006-06-22), "Keeping Members a Challenge for LDS Church", Salt Lake Tribune
  • Williams, Drew (2003), The Complete Idiot's Guide to Understanding Mormonism, Alpha, ISBN 0-02-864491-3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