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머스 형제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예수 그리스도는 기독교의 중심 인물이다.

 
예수 그리스도
탄생 · 죽음 · 부활 · 승천 ·
기독교의 예수관
기초
교회 · 신약성경 · 사도 ·
천국·하나님의 나라 ·
복음 · 연표 ·
베드로 ·
바울로
경전
구약성경 · 신약성경 ·
성경 목록 ·
정경 · 외경
다양한 기독교의 정경
신학
구원 · 세례 · 성찬·성체성사 ·
삼위일체( 성부 ·
성자 · 성령 )
가톨릭주의 ·
그리스도론 · 마리아론 ·
변증론 ·
종말론
역사 · 전통
초대교회 · 콘스탄티누스 · 공의회 ·
사도신경 ·
선교 · 동서 교회의 분열 ·
십자군 ·
종교 개혁 · 반종교 개혁
교파
기타 일반
강론·설교 · 기도 · 전례 · 교회력 · 성화상 · 음악 · 미술 · 교회 일치 운동 · 타종교 관계 · 비판
P christianity.svg 기독교 들머리

이 상자를: 보기  토론  편집  역사

플리머스 형제단(Plymouth Brethren)은 1820년대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기독교 근본주의 성격의 복음주의 운동으로 태어난 개신교 교파이다. 대한민국에서는 형제교회 또는 기독동신회라고도 불린다.

기원[편집]

법학을 공부했다가 아일랜드 교회의 성직자가 된 존 넬슨 다비(John Nelson Darby, 1800년 ~ 1882년)를 중심으로 영국 성공회의 지나친 교파주의와 형식적인 교인들의 생활에 환멸을 느낀 사람들이 모여 형제단이라는 이름으로 교회 모임을 결성하였고, 이후 영국 플리머스에 본부를 두게 되면서 플리머스 형제단이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

형식적인 예배에는 사랑이 없었으며, 당시 설교자들의 설교는 회의론에 빠져 있었고 합리주의적, 고등비평적이었다. 그래서 당시 영적인 성장과 초대교회의 회복을 갈망하던 기독교 신도들의 요구에 부응하여, 플리머스 형제단은 성장할 수 있었다.[1]

특징[편집]

  • 성서 제일주의를 표방하여, 하나님 앞에 자신이 죄인임을 깨닫고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을 의뢰하는 믿음을 가졌는지 확실하게 검증된 자만 성도로 영접된다.
  • 거듭난 성도들과 하나님께 은사를 받은 장로가 성령님의 인도로 세워져서 감독과 목회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누구든지 신도는 제사장이라는 원리를 적용하여 기독교 기성 교단의 조직 체계(목사-평신도)라는 계급적인 철폐하고 교단을 형성하지 않고 개별 교회가 하나님 앞에 책임이 있다는 믿음을 따른다.
  • 교회 일을 전임하는 지도자에게 지급되는 보수는 각 지역교회마다 다르며, 일부교회는 성도들의 헌금에 의해 주어지고 일부교회는 정해서 지급되기도 한다. 재정이 어려운 교회는 자비량하여 해결하기도 한다.
  • 유명한 성서학자(존넬슨다비, 매킨토시, 조지 위그람)나 설교가(죠지뮬러, 디엘 무디)들을 다수 배출하였다.
  • 헌금은 무기명 헌금을 철칙으로 하며 헌금은 의무가 아니라 감사함으로 드리는 것이 성경적이며 합당하다고 생각한다.
  • 매주일마다 성찬예배를 하는데 형제들이 주보순에 의하지 않고 자발적으로 성령님의 인도하심을 따라 찬송과 감사기도를 한 후 떡과 잔을 나눈다
  • 믿음을 간증한 새신자들을 검증하여 침례식을 행한다.
  • 신도중 여성은 머리에 모자나 수건을 사용하여 머리를 가려 천사들과 남자들의 머리가 예수 그리스도라는 성경말씀(고린도전서 11장 10절)을 지금도 유효하다는 믿음을 따른다.

한국에서의 플리머스 형제단[편집]

1896년 12월 일본의 플리머스 형제단 지도자인 노리마쓰 마사야스(일본어: 乗松雅休 (のりまつまさやす), 1863년 ~ 1921년)가 한국에 입국하여 경기도 수원에 '성서강론소'를 개설하고, 선교 활동을 시작하였다. 노리마쓰는 일본의 황국신민화 정책에 앞장섰던 조합교회와는 달리, 정치적 권력과 무관하게 한국에서 선교활동을 하였으며, 다른 일본인들과 달리 한국 문화를 존중하고 한국식에 맞추어 생활하였다. 1917년 조선총독부의 요청에 따라 기독동신회로 종교단체 등록을 하였으며, 현재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제기동에 중앙회를 두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23개 교회와 850여명의 신도가 참여하고 있다. 또한 기독동신회와는 별개로 특정 교파를 표방하지 않고 거듭난 성도들의 무리가 교회(에클레시아)라는 믿음을 가지고 초대교회처럼 그 지역에 모이는 성도들을 중심으로 지역교회 이름을 딴 지역교회라는 이름으로 불리며 대한민국 전역에 231개 교회(2013.7.4현재 자체연합사이트의 주소록 근거)를 두고 활동하고 있다. 이들중 큰 교회는 전국적으로 10여개 200~400명, 70여개는 40~100, 나머지는 10~40미만 정도 이므로 전국적으로 2~3만으로 추정된다. 이 모임의 초창기 리더들은 처음에 동신 활동하다가 그곳에서 나와 한국형제회(모임이라 스스로의 교회를 지칭함)를 노량진에서 시작하였다. 당시 이들은 영국 형제단에서 온 E.A james와 미국에서온 Neiswinder(한국명 이수원)및 맥카피(오산병원, 남사중학교 등 설립)와 동역하였다. 이외에 호남, 영남 지역에서도 이런 교회들이 많이 등장하였다. Emmaus Bible College(미국 IOWA 소재)의 한국 분교도 같은시기에 설립되어 현재 운영되고 있으며, 지역교회들이 연합하여 설교및 성경연구 자료 동영상을 누구나 무료로 시청할 수 있도록 GNTV 인터넷 사이트도 개설되어 있다(www.gntv.or.kr).

주석[편집]

  1. 《교회란 무엇인가》, 김수진, 대한기독교서회, 1999년 9월 1일 발행. 32쪽

관련문서[편집]

바깥 고리[편집]

  • 모임뉴스 - 형제교회(지역교회) 공식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