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타나시우스 신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타나시우스 신경(信經) 또는 아타나시오 신경기독교의 신학자인 성 아타나시우스의 신앙고백문(Creed)으로, 삼위일체에 관한 것이 주된 내용이다. 기독교 교파 중 성공회의 경우 아타나시오 신경을 니케아-콘스탄티노폴리스 신경, 사도신경과 함께 초대교회의 신앙고백으로 인정하나, 내용이 너무 길어 전례시 사용하지는 않고 있다. 그외 루터교에서도 니케아-콘스탄티노폴리스 신경, 사도신경, 아우구스부르크 신앙고백과 함께 아타나시오 신경을 신앙고백으로 인정한다.

번역[편집]

한글 번역 영어 번역[1]

누구든지 구원 받으려면 먼저 거룩한 보편적인 교회의 신앙을 가져야 하나니, 이 신앙을 굳이 온전하게 보존하지 아니하는 자는 의심없이 영영 멸망하리라. 보편적인 교회의 신앙은 세 위에 한 하느님이시요, 한 하느님 세 위심을 믿어 경배함이니 위를 뒤섞지도 말 것이요, 체를 나누지도 말 것이다. 성부의 위 다르시고 성자의 위 다르시며 성령의 위 다르시도다.

그러나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천주성(신성)이 하나요, 영광이 같으시고 위엄도 같이 영원하시다. 성부 그러하시면 성자도 그러하시고 성령도 그러하시다. 성부도 창조되지 않으시고 성자도 창조되지 않으시고 성령도 창조되지 않으셨으며, 성부도 무한하시고 성자도 무한하시고 성령도 무한하시며, 성부도 영원하시고 성자도 영원하시고 성령도 영원하시다. 그러나 영원하신 분 셋이 아니요 다만 영원하신 분 하나이시며, 또 창조되지 않으신 분 셋이 아니며 무한하신 분도 셋이 아니요, 오직 창조되지 않으신 분도 하나이시며 무한하신 분도 하나이시다. 또한 성부도 전능하시고 성자도 전능하시고 성령도 전능하시나 전능하신 분 셋이 아니요, 전능하신 분 다만 하나이시며, 또한 성부도 하느님이시요, 성자도 하느님이시요, 성령도 하느님이시지만, 하느님 셋이 아니라 다만 하느님 하나이시다. 위마다 각각 하느님이시며 주님이심을 고백해야 하나 하느님 셋이라거나 주님 셋이라고 함은 공번된 신앙에 어긋난다.

성부는 결코 지음을 받지도 않으시고 창조되지도 않으시고 태어나지도 않으셨으며, 성자는 성부께 지음을 받지도 않으시고 창조되지도 않으시고 다만 성부로부터 나셨으며, 성령은 성부와 성자에게서 지음을 받지도 않으시고 창조되지도 않으시고 태어나지도 않으시고 다만 성부와 성자에게서 좇아 나시도다. 성부 셋이 아니요 성부 하나이시며, 성자 셋이 아니요 성자 하나이시며, 성령이 셋이 아니요 성령이 하나이시로다. 또한 이 세 위에 처음과 나중도 없고 크고 작음도 없고 오직 세 위 함께 영원하시고 서로 같으시다. 그러므로 위에 말한 바와 같이 세 위에 한 체이시고 한 체에 세 위심을 반드시 믿어 흠숭할 것이며, 구원받으려는 자는 삼위일체에 관하여 이와 같이 믿을 것이다.

영원한 구원을 얻으려면 또한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사람이 되심을 충실히 믿어야 할 것이다. 바른 신앙은 하느님의 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하느님이시며 사람이심을 고백하는 것이다. 하느님이심은 성부의 본체에서 영원으로부터 나심에서요, 사람이심은 모친의 본체에서 세상에 태어나심에서이다. 그는 참 하느님이시요, 영혼과 육신을 갖추신 참 사람이시다. 천주성으로는 성부와 같으시나 인성으로는 성부보다 낮으시다. 하느님이시며 사람이시나 둘이 아니요, 다만 그리스도 한 분이시다. 한 분이심은 천주성이 변하여 육신이 됨으로써가 아니라 오직 인성을 취하여 천주성에 결합하심으로써이며, 참으로 한 분이심은 본체의 혼합으로써가 아니라 위가 하나이심으로써이다. 그 분은 우리의 구원을 위하여 수난을 당하시고 고성소에 내려가시어 사흗날에 죽은 이들 가운데서 부활하시고, 하늘에 올라 전능하신 천주 성부 오른편에 앉으시며, 그리로부터 산 이와 죽은 이를 심판하러 오시리라. 그가 오실 때 모든 사람들은 자기 육신과 함께 부활하여 자기 행위에 대하여 셈 바치리라. 선을 행한 자는 영원한 생명으로 들어가고 악을 행한 자는 영원한 불로 가리라. 이것이 거룩한 보편적인 교회(Holy Catholic)의 신앙 교리이다. 누구라도 이것을 충실히 굳게 믿지 아니하면 구원받지 못할 것이다.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Whosoever will be saved, before all things it is necessary that he hold the Catholic Faith. Which Faith except every one do keep whole and undefiled; without doubt he shall perish everlastingly. And the Catholic Faith is this: That we worship one God in Trinity, and Trinity in Unity; Neither confounding the Persons; nor dividing the Essence. For there is one Person of the Father; another of the Son; and another of the Holy Ghost. But the Godhead of the Father, of the Son, and of the Holy Ghost, is all one; the Glory equal, the Majesty coeternal. Such as the Father is; such is the Son; and such is the Holy Ghost. The Father uncreated; the Son uncreated; and the Holy Ghost uncreated. The Father unlimited; the Son unlimited; and the Holy Ghost unlimited. The Father eternal; the Son eternal; and the Holy Ghost eternal. And yet they are not three eternals; but one eternal. As also there are not three uncreated; nor three infinites, but one uncreated; and one infinite. So likewise the Father is Almighty; the Son Almighty; and the Holy Ghost Almighty. And yet they are not three Almighties; but one Almighty. So the Father is God; the Son is God; and the Holy Ghost is God. And yet they are not three Gods; but one God. So likewise the Father is Lord; the Son Lord; and the Holy Ghost Lord. And yet not three Lords; but one Lord. For like as we are compelled by the Christian verity; to acknowledge every Person by himself to be God and Lord; So are we forbidden by the Catholic Religion; to say, There are three Gods, or three Lords. The Father is made of none; neither created, nor begotten. The Son is of the Father alone; not made, nor created; but begotten. The Holy Ghost is of the Father and of the Son; neither made, nor created, nor begotten; but proceeding. So there is one Father, not three Fathers; one Son, not three Sons; one Holy Ghost, not three Holy Ghosts. And in this Trinity none is before, or after another; none is greater, or less than another. But the whole three Persons are coeternal, and coequal. So that in all things, as aforesaid; the Unity in Trinity, and the Trinity in Unity, is to be worshipped. He therefore that will be saved, let him thus think of the Trinity.

Furthermore it is necessary to everlasting salvation; that he also believe faithfully the Incarnation of our Lord Jesus Christ. For the right Faith is, that we believe and confess; that our Lord Jesus Christ, the Son of God, is God and Man; God, of the Essence of the Father; begotten before the worlds; and Man, of the Essence of his Mother, born in the world. Perfect God; and perfect Man, of a reasonable soul and human flesh subsisting. Equal to the Father, as touching his Godhead; and inferior to the Father as touching his Manhood. Who although he is God and Man; yet he is not two, but one Christ. One; not by conversion of the Godhead into flesh; but by assumption of the Manhood into God. One altogether; not by confusion of Essence; but by unity of Person. For as the reasonable soul and flesh is one man; so God and Man is one Christ; Who suffered for our salvation; descended into hell; rose again the third day from the dead. He ascended into heaven, he sitteth on the right hand of the God the Father Almighty, from whence he will come to judge the quick and the dead. At whose coming all men will rise again with their bodies; And shall give account for their own works. And they that have done good shall go into life everlasting; and they that have done evil, into everlasting fire. This is the Catholic Faith; which except a man believe truly and firmly, he cannot be saved.

주석[편집]

  1. Schaff (1877). 《Creeds of Christendom, with a History and Critical notes. Volume II. The History of Creeds.》. Harper & Brothers, 66–71쪽. 샤프(Schaff)가 번역한 기도서(Book of Common Prayer)의 교정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