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의 십자가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작품명: The Crucifixion, 1622년, 제노바에서의 시몽 부에 그림.

예수의 십자가형과 잇따르는 죽음은 기원 후 1세기 동안 벌어진 사건이다. 복음서마다 예수가 처형된 날과 십자가에서 한 말에서 차이가 있지만, 예수의 십자가에서의 죽음을 보도한다. 기독교인들이 성자, 메시아(그리스도)로 여기는 예수는 겟세마네 동산에서의 기도를 마친 후 성전의 경비병들에게 체포되어 유대인들의 자치적 종교기구인 산헤드린 의회에서 심문을 받았다. 로마총독 폰티우스 필라투스에게 채찍질로 고난을 받았으며, 십자가형을 언도받아 처형되었다. 이러한 수난에서 십자가형으로 인한 예수의 고통과 죽음은 신학적으로는 구원론속죄와 더불어 그리스도론의 중대한 면모를 보여 주며, 역사적으로는 예수가 로마제국과 종교권력의 결탁에 의해 위험인물로 여겨져 처형된 이야기이다.[1] 기독교의 공통된 성사(성례전)인 성만찬은 이러한 예수의 수난과 죽음을 기억하며 성만찬에 임재한 예수와 연합하는 성사이다.

같이 보기[편집]

사진첩[편집]

각주[편집]

  1. 《기독교사상》 2005년 2월호, 신약성서의 향기, 양권석, 기독교서회.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