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목요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그림 〈최후의 만찬〉.산타 마리아 델레 그라치에 성당(Santa Maria delle Grazie)의 수도원 식당을 위해 그렸음.

성목요일(聖木曜日)은 기독교에서 그리스도의 수난기념일인 성금요일 전날을 말한다. 이때 그리스도가 유명한 최후의 만찬에서 성체성사를 제정했기 때문에, 그리스도의 성체제정일이라고도 부른다.

가톨릭교회에서 사용하는 로마 미사 경본에 따르면, 성목요일파스카 성삼일에 속하는 주님 만찬 미사를 가리키는 명칭으로, 정식 명칭은 주님 만찬 성목요일(FERIA V IN CENA DOMINI)이다.

여기에서 주의할 것은, 성주간 목요일성유 축성 미사를 거행하는 오전을 가리키는 명칭이고, 성목요일파스카 성삼일에 속하는 주님 만찬 미사를 가리키는 명칭이라는 점이다.[1] 이는 파스카 성삼일을 더욱 분명하게 드러나게 하려는 것이다.

주석[편집]

  1. 《매일미사》, 2013년 다해, 3월호, 187면.201면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