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담과 하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담과 하와, 뒤러의 작품

아담(히브리어: אָדָם, 아랍어: آدم)과 하와(히브리어: חַוָּה, 아랍어: حواء)는 성경에 등장하는, 하나님이 자신의 형상대로 에서 창조한 최초의 인간들이며, 최초의 부부이다.

아담은 히브리어로 집합적인 의미에서의 ‘사람(인간 전체)’을 뜻한다. 그리고 창세기 1장 27절은 하느님이 남자와 여자를 동시에 창조하였다고 명시하고 있다. 창세기 2장 7절은 땅이라는 의미의 아다마(adamah)와 아담(adam)을 붙여놓음으로써 인간의 근본이 흙임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창조에 관한 두 번째 이야기에서 이 단어는 좀 더 좋은 의미를 갖게 된다. 하느님은 이 최초의 인간인 아담이 혼자 외롭게 있지 않도록 그에게 그의 갈빗대 중 하나로 만든 반려자를 주었다. 그녀는 잇솨(אישׁה), 즉 ‘여자’라고 불린다. 왜냐하면 그는 ‘남자’를 뜻하는 잇쉬(אישׁ)에서 나왔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아담은 최초 인간의 고유명사가 되었다(창세기 4장 25절).

하와는 ‘살다’라는 뜻의 히브리어 동사의 한 형태로, 창세기의 천지창조에 관한 두 번째 설화에 따르면, 하와라는 이름은 아담이 타락한 후, 하느님에 아담에게 반려자를 주기 위해 아담의 갈비뼈를 빼어내어 만들어낸 여인에게 지어준 이름인데, 그것은 그녀가 모든 살아 있는 것들의 어머니였기 때문이다(창세기 3장 20절).

구약성경 전체로 보면 아담과 하와에 관한 언급이 별로 없다. 살아 있는 모든 피조물의 으뜸인 아담은 아내와 더불어 에덴 동산에 살게 되었는데, 사탄의 유혹에 빠진 아내의 권유에 따라 불순종를 범하게 된다. 두 사람은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열매를 먹지 말라는 금기 사항을 위반했고 하느님은 이러한 죄를 짓고도 생명나무에서 나는 과실 또한 먹을까봐 염려하여 두 사람을 에덴에서 추방하였다. 인류 최초의 부부는 이렇게 해서 힘든 노동과 고통, 죽음을 맛보게 된다.

신약성경에서 누가예수 그리스도의 계보를 적으면서 아담까지 거슬러 올라간다(누가복음 3장 38절). 바울로는 죄를 지은 인간 아담과 새로운 아담인 예수 사이의 대조를 강조하고 있는데, 전자는 하느님과 분리되어 죽음을 가져온 반면에 후자에 의해서는 부활과 생명으로 들어왔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