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예수 그리스도는 기독교의 중심 인물이다.

 
예수 그리스도
탄생 · 죽음 · 부활 · 승천 ·
기독교의 예수관
기초
교회 · 신약성경 · 사도 ·
천국·하느님의 나라 ·
복음 · 연표 ·
베드로 ·
바울로
경전
구약성경 · 신약성경 ·
성경 목록 ·
정경 · 외경
다양한 기독교의 정경
신학
구원 · 세례 · 성찬·성체성사 ·
삼위일체( 성부 ·
성자 · 성령 )
가톨릭주의 ·
그리스도론 · 마리아론 ·
변증론 ·
종말론
역사 · 전통
초대교회 · 콘스탄티누스 · 공의회 ·
사도신경 ·
선교 · 동서 교회의 분열 ·
십자군 ·
종교 개혁 · 반종교 개혁
교파
기타 일반
강론·설교 · 기도 · 전례 · 교회력 · 성화상 · 음악 · 미술 · 에큐메니컬 · 타종교 관계 · 비판
P christianity.svg 기독교 들머리

이 상자를: 보기  토론  편집  역사

파문(破門, 영어: excommunication)은 로마 가톨릭에서 세례받은 신자가 교리나 윤리상 잘못을 저질렀을 때 그를 공동체로부터 제거시키는 처벌을 뜻한다.[1] 바깥을 뜻하는 Ex와 성도의 교제(사도신조 참조)를 뜻하는 Commununion이 더해진 말이다. 개신교권징에 해당하는데 둘다 죄의 응징보다는 잘못한 신자가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도록 지도하는 교정의 의미를 갖고 있다.파문을 당한 사람은 공동체에서 쫓겨나, 하느님의 은혜가 전달되는 성사(성례전)에 참석할 권리를 빼앗기지만, 세례의 효력이 없어지는 일은 없으므로 그리스도인이 아닌 것은 아니다. 이 가운데 몇 가지 방식은 모든 기독교 교회·교단, 그리고 더나아가 모든 신앙공동체의 권징 대상에 속한다.

파문의 조건[편집]

  1. 세례를 받았고
  2. 파문에 해당하는 교회법의 조항(1321조)을 형식적, 도덕적으로 비난받을 만큼 위반했으며
  3. 교회의 가르침에 반항한 신자여야 한다.

역사적 사례[편집]

기독교 공동체에 따른 치리[편집]

로마 가톨릭[편집]

로마 가톨릭 교회는 파문을 2가지로 구분했다. 그중 하나는 '톨레라투스'(관용을 베푸는 것), 다른 하나는 '비탄두스'(상대하지 못할 사람으로 간주해버리는 것)이다. 2번째에 해당하는 가혹한 파문을 내리려면 이런 파문을 내리게 되는 특정 범죄를 제외하고는 먼저 범죄자를 대중 앞에서 '비탄두스'라는 이름으로 공포해야 하는데, 대부분의 경우 교황청이 직접 이러한 파문을 내렸다. 이 파문은 대단히 큰 범죄에 한정되었다.

두 종류의 파문 모두 교회의 성사들뿐만 아니라 기독교 장례식에도 참여하지 못하게 했다. 교회법전에는 파문받을 행위가 상세히 나열되어 있다. 1983년 1월 교황 요한네스 파울루스(요한 바오로) 2세는 이 목록을 개정하여 낙태, 고해의 비밀약속을 깨는 일, 사제의 도움을 받아 죄를 지은 사람을 그 사제가 사면하는 일, 영성체 집행자로 축성된 사람을 모독하는 일, 바티칸의 승인 없이 주교를 임명하는 일, 교황에게 물리적인 타격을 가하는 일, 이단, '신앙을 버리는 일' 등을 포함시켰다. 만일 파문을 당한 사람이 자기 죄를 고백하고 그 죄에 해당하는 고행을 하면 사면받았다.

어떤 경우에는 사제가 파문을 사면해주기도 하지만, '죽을 위험에 처해 있는 경우'(in periculo mortis)를 제외하고는 사면은 통상 주교 또는 교황만의 권한이다. 파문은 정직제재(停職制裁) 및 금지제재라는 2개의 관련징계 방식과는 구별되어야 한다. 정직제재는 성직자에게만 해당되며, 그들의 권리 일부나 전부를 박탈한다. 금지제재는 신자를 신앙공동체에서 축출하지는 않지만 특정 성사, 성무, 때로는 성사나 성무 전체를 금지한다.

개신교[편집]

개신교에서는 파문대신 권징 곧 교회에서 를 지적하고 처벌하는 일이라고 한다.

개혁교회(Reformed)[편집]

파문이라는 말보다는 교회 징계라는 말을 쓴다. 개혁교회는 교회에서 잘못된 일이 생겨서 징계를 행하고 필요할 경우에 출교를 선언할 권위를 목사장로들로 구성되는 협의체에 부여한다. 1646년에 제정된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제30항은 징계의 공정한 단계를 '잘못을 지적하는 훈계, 일정 기간의 성만찬 참여금지 즉, 그리스도의 몸과 보혈을 모시지 못하게 하는 처벌,교회에서 추방하는 출교'로 규정한다. 한국 장로교회에서도 예장 통합의 경우 양심수를 제외하고 실정에 의해 처벌된 자, 이단적 교설을 주장한 자, 도덕적으로 죄를 지은 자등에 대해 처벌할 수 있다.

루터교회[편집]

루터교 전통은 마르틴 루터의 교리문답을 따른다. 그 교리문답은 '열쇠의 권위'에 대해서 말하며, 징계를 공공연하고 완고한 죄인의 성찬 참여를 거부하는 것으로 규정한다. 성직자와 회중이 모두 그러한 징계를 행사할 권리를 갖는다.

그외 설명[편집]

참고로 교회와 정치간의 소모적 대립을 막기 위해 정치와 종교가 분리된 민주주의 전통에 따라 자유교회 전통을 지닌 미국의 개신교 교회에서는 죄인에게 '교회가 책임을 묻는다. 회중적인 정책과 '신자의 세례' 원칙을 갖고 있는 교파에서는 징계가 매우 엄격할 때가 종종 있다. '(churching)라는 말이 출교를 가리킨다.

성공회[편집]

성공회에서는 교구를 지도하는 주교가 성직자에 대한 면직등의 처벌로 처벌할 권리를 갖고 있으며, 교회를 지도하는 사제도 교인이 신자로서의 의무를 소홀히 했거나 도덕적인 문제를 일으킨 경우 목회자로서의 권리로 처벌할 권리가 있다.

각주[편집]

  1. 가톨릭 대사전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