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관우
162년 ~ 219년 12월
GuanYu-ZhouCang.jpg
태어난 곳 하동군 해현
죽은 곳 맥성, 임저현
별명 미염공
최종 계급 전장군 가절월 한 수정후
주요 참전 황건적의 난
원술 토벌전
여포 토벌전
서주 전투
관도 대전
박망파 전투
적벽 대전
남군 전투
청니 대치
익양 대치
번성 전투
형주 공방전
기타 이력 관성제군

관우(중국어 간체: 关羽, 정체: 關羽, 병음: Guān Yǔ 꽌 유[*], 162년? ~ 219년 음력 12월)는 중국 후한 말의 무장으로, (字)는 운장(雲長)이며 본래의 자는 장생(長生)이다. 사례(司隷) 하동군(河東郡) 해현(解縣) 사람이다.

동생 장비(張飛)[1]와 더불어 유비(劉備)를 오랫동안 섬기며 촉한(蜀漢) 건국에 지대한 공로를 세웠다. 충성심과 의리, 당당한 성품으로 인해 동아시아에서 가장 잘 알려진 장수로 손꼽히며, 한대(漢代) 이후로 남송(南宋)의 악비(岳飛)가 등장하기 이전까지 각 중국 사서(史書)에 등장하는 후세사람들은 '용맹한 자' 에 대해 이야기할 때 '반드시' 관우(關羽), 장비(張飛)의 경우를 들어 말하였다고 한다.[2]

의리(義理)의 화신(化身)으로 중국의 민담(民譚)이나 민간전승(民間傳承), 민간전설(民間傳說)에서 널리 이야기되었고 나중에는 신격화(神格化)되어 관제묘(關帝墓)가 세워졌다.

오늘날에도 관우는 중국인들이 숭배(崇拜)하는 대상 가운데 하나이다.

생애[편집]

생애 초반[편집]

정사 삼국지(正史 三國志)에는 관우의 탄생과 관련된 기록이 보이지 않지만, ≪전장군관장목후조묘비명(前將軍關壯穆侯祖墓碑銘)≫과 ≪사전비기(祀田碑記)≫·≪관공연보(關公年譜)≫·≪관제지(關帝志)≫ 등의 기록들과 민간(民間)에 전하는 여러 가지 설(說)들을 종합하자면, 그는 대체로 환제(桓帝) 연희(延熹) 3년(162년 음력 6월 24일)에 농민의 아들로 태어났다고 기록되어 있다.

다음 내용은 ≪성제세계고증≫(聖帝世系考证)에 기록되어 있는 내용이다.

관우(관공)의 가정 구성원에 대한 기록은 정사(正史)에는 거의 기재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중국 지방지(地方志), 민간전설(民間傳說)에 근거해서 그 내용을 살펴보자면

관우의 조부(할아버지)는 관심(關審)이며 자는 문지(問之), 호는 반석(磐石)이다. 90년(후한 화제 영원 2년 경인년) 생으로 해주 보지리 상평촌(解州 寶池里 常平村)[3]에 거주했으며 항상 『역(易)』,『춘추(春秋)』등의 책을 자식에게 가르쳤다. 157년(후한 환제 영수 2년 정유년)에 68세로 세상을 떠났다.[4]

관우의 부친은 관의(關毅) 자는 도원(道遠)이며 아버지 관심이 세상을 떠나자 부친의 묘소에서 3년상을 치렀다. 관의의 3년상이 거의 끝나갈 무렵인 160년(후한 환제 연희 3년 경자년) 음력 6월 24일에 드디어 그의 아들 관우가 태어났다.[5]

관우는 성장하여 호씨(胡氏)와 혼인하였고 178년(영제 광화 원년 무오년) 음력 5월 13일에 그의 첫 아들 관평(關平)을 얻었다.[6]

관평은 소설 삼국지연의에서와는 달리 본래 관우의 친아들이자 그의 장남이다.

관우가 탁군으로 이주하고 있을 때, 유비가 도당을 모집하는 것을 보고 장비(張飛)와 함께 찾아가, 그의 호위를 맡았다. 유비는 언제나 관우와 장비와 함께 한 방에서 같이 지냈으며, 그 정이 형제와도 같았다. 그러나 공적인 장소에서 관우는 하루 종일 유비 곁에서 호위를 맡고, 유비를 따라 분주하게 돌아다니며 고난을 마다하지 않았다.

게다가 키가 9척(약 2m7cm[7]), 수염 길이가 2자[8](약 46cm)이며, 얼굴이 홍시처럼 붉고, 기름을 바른 듯한 입술, 붉은 봉황의 눈, 누에가 누운 듯한 눈썹 등의 풍모로 묘사된다. 여기에 대장간에서 특수 제작한 무게 82근(한나라 때 1근 = 223g, 82근 = 18kg 286g)이 나가는 청룡언월도가 추가되어, 오늘날의 관우상이 완성된다. 다만 청룡언월도는 한나라 때의 무기는 아니고(한나라 때에는 언월도가 아예 없었으며, 또한 (언)월도는 북방 민족의 무기이다), 삼국지연의에서 나관중이 관우의 무기로서 꾸며 만들어낸 이야기이다.

삼국지 관련 대중매체에서 항상 관우의 무기로 등장하는 '청룡언월도 (靑龍偃月刀)' 의 근원(根源)은 그가 익양 대치 당시 노숙(魯肅)과의 회담에서 '한 자루의 칼 (대도)' 만을 차고 회장에 나갔다고 하는 단도부회(單刀赴會)라는 고사에서 유래한다고 보는 견해가 유력하다.

이때 관우가 차고 있던 대도(大刀)가 후세에 점점 과장되어 송대(宋代)에 와서 청룡언월도[9]라는 무기로 변하게 된 것으로 보고 있다. 정사 삼국지와 중국 남북조 양나라 때 쓰여진 고금도검록이라는 서적 등을 참고하자면 관우의 무기는 언월도가 아닌 그냥 일반 칼, 대도, 삭, 모 등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관우는 유비에게 총애(寵愛)[10]를 받아 목숨을 아끼지 않았다. 몸소 도산(陶山, 오나라 회계군 지역의 명산)의 철(鐵)을 캐서 칼 두 자루(쌍도)를 만들고 (거기에) '만인적 (萬人敵)' 이라는 이름을 새겼다. 그러나 전투에서 패하자 그는 칼을 아끼는 마음에 물 속에 던졌다.

도홍경(陶弘景), 고금도검록(古今刀劍錄)

실제로 관우 자전에서는 그에 대한 기록이 너무나 간결하다. 유비공손찬(公孫瓚) 밑에서 평원의 상(相)이 되었을 때, 장비와 함께 별부사마로 임명되어 부대를 지휘하도록 했다는 기록 뿐, 그 후 이야기는 200년까지 건너뛰고 만다. 유비서주를 차지하고 있을 때는, 하비 태수의 직무를 대행하기도 하였다.

다만 야사에서 관우는 콩을 팔면서 삶을 연명한 적이 있다고 묘사되어 있다.

백마 전투[편집]

200년 유비조조에게 반기를 들어, 서주자사 차주(車胄)를 죽이자 관우는 하비성을 수비했다. 그러나 유비조조에게 패해 하북의 원소(袁紹) 밑으로 도주하고, 관우는 조조에게 사로잡혀 항복했다. 조조는 관우를 후하게 대접하고 편장군에 임명하지만, 관우는 조조 밑에 머물 생각이 없었다.

조조장료(張遼)를 파견해 그의 의중을 떠보았을 때도, 관우는 “조조의 뜻은 알겠지만 나는 유비에게서 많은 은혜를 입어 함께 죽기로 맹세한 사이로 절대 배반할 수 없다. 나는 결코 이곳에 머무르지 않을 터이지만 반드시 수훈을 세워 조조에게 은혜를 갚고 나서 떠날 생각이다” 라고 대답한다.

원소는 “안량(顔良)은 편협해서 폭넓은 지휘권과 재량권을 줘서는 안된다.” 라는 저수(沮授)의 만류를 무시하고, 안량에게 곽도(郭圖)와 순우경(淳于瓊)를 딸려, 조조 휘하의 동군 태수 유연(劉延)이 지키는 백마진을 공격하도록 했다.

이에 대해 조조장료와 관우에게 공격을 명했다. 관우가 멀리서 안량의 군기와 덮개를 보고는 말을 채찍질해 나아가 수만의 군졸속에서 안량을 찌르고 그 머릴 베어 돌아오니, 원소의 여러 장수들 중에서 능히 당해낼 자가 없었다[11].

삼국지에 따르면 조조는 천자의 이름으로 관우에게 편장군이라는 관직을 내렸고, 이는 관우가 천자(황제)에서 받은 첫 관직이었다. 그러나 관우의 마음에는 언제나 유비가 있었다. 원소가 진군하여 양무(陽武)를 지키자, 관우는 원소군에 있는 유비를 찾아 떠났다(삼국지 위서 무제기). 떠날 때 하사품에 봉인을 하고 편지를 보내 이별을 고한 다음 조조의 곁을 떠나 유비에게로 향했고, 조조의 측근이 추적하려고 했지만, 조조는 “사람에게는 각기 주인이 있으니 뒤쫒지 말거라” 라고 타이르며 그(관우)를 조용히 보내주었다[11].

관우가 조조를 떠나면서, 탄식하며 말하기를 "조조 공께서 저를 후하게 대해 주셨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저는 유비 장군에게 깊은 은혜를 받았기에 그를 배신할 수는 없습니다" 라고 하였다.[11]

이때 관우는 여포가 소지하고 있던 적토마조조에게서 물려받았다. 하지만 말(馬)의 평균수명을 감안한다면 이것 역시 허구이다. 만약 관우가 적토마를 타고 다녔다면 여포가 타고 다닌 적토마의 2세 내지는 3세에 해당되며 그 적토의 본마(本馬)는 아닌 것이다.

원소와의 전투에서는 안량을 토벌하고 유비의 편지를 받자, 조조 밑을 떠나 유비가 있는 곳으로 달려간다.

유비와의 재회[편집]

관우는 유비와 다시 만나 신야에 주둔하게 된다. 그런데 조조의 침공으로 유비가 도주하게 되었다. 이에 관우는 형주로 건너가서 유표에게 도움을 요청하였으며 유표는 이를 수락하였다. 유비가 조조에게 잡히기 직전 관우는 유표가 빌려준 배를 갖고 유비에게 와서 유비 일행은 그 배를 타고 도주에 성공했다. 그 이후 형주의 유표(劉表)에게 몸을 의지한다. 유표가 죽은 후 조조가 형주 평정에 착수하자, 관우는 수백 척의 군선을 모아 하구로 향해 오나라의 손권(孫權)과 연합해 조조의 대군을 격파한다. 정사에서는 제갈량과 마찬가지로 촉한의 인물들이 적벽대전에서 한 일은 아무것도 없으며, 적벽대전에서 용맹을 떨친 장수 역시 황개(黃蓋)와 한당(韓當)이며 관우와 장비 등은 아니다.

조조가 적벽에서 패주할 당시 조조가 잃은 병선은 모두 형주의 병선이었으며, 조조가 잃은 병사도 항복한 유종의 수 만 병력이었다. 즉, 지나치게 거대해진 조조의 세력에게 결정적인 타격을 입히려면 패주하는 조조의 육군을 포착해 섬멸해야 했으나, 퇴각로로 사용된 화용도를 적벽대전이 발발하기 바로 직전에 조비가 길을 닦아놓았기 때문에, 조조의 청주병은 거의 피해를 받지 않고 양양으로 도망칠 수 있었다.

적벽대전 종결 이후 주유는 강릉으로 쳐들어가 강릉을 함락시키게 되고, 강릉을 수비하던 조인은 양양으로 퇴각하고 만다. 세상의 원칙상으로는 2만의 병력을 동원한 손권보다 3만의 병력을 동원했던 유비쪽에 형주의 소유권이 넘어가야 했지만, 주유가 강릉을 차고 들어앉아 그의 머릿속에 구상하고 있던 '양주, 형주, 교주, 익주, 서량을 병합한 천하이분지계'를 실행시키려 한다. 즉, 애초에 주유는 머릿속에 유비가 안중에도 없었던 것이었다. 적벽대전 후의 상황에 대해 유비손권사이의 확실한 논의가 없었던 탓이다. 주유의 이러한 행동에 의해 갈등이 생기게 되었으며, 상심한 유비마량의 헌책을 받아들여, 대신 형주 남부의 4군을 점령하여 수중에 넣게 된다. 때마침 병이 깊어진 주유가 병사하는 상황이 만들어지고 말았다.

반유비파의 수장이었던 주유가 죽을 때, 후일을 맡긴 사람은 아이러니하게도 친유비파의 거두인 노숙이었다. 이는 주유가 자신의 살아생전에는 반유비정책이 이롭다고 판단하였고, 병이 깊어져서 사망한 후에는 자신만큼 전술을 운용하는 인물이 없다는 판단 하에, 내실을 확고히 다지는 데 탁월한 능력을 보이는 친유비파의 노숙을 후임자로 택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노숙주유의 후임으로 선택되어 형주병을 그대로 넘겨받았으며, 오나라의 부족한 인구로는 형주를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 손권에게 형주를 유비에게 맡기고 장강 이남의 내실을 다지는 쪽으로 정책을 변경한다.

적벽 대전 이후[편집]

적벽 대전에서의 승리 후 유비가 강남의 여러 군을 지배하자, 관우는 양양태수와 탕구장군에 임명되어 양자강 북쪽에 주둔, 마침내 유비가 익주를 평정하러 나서자 관우는 제갈량과 함께 형주의 수비를 맡았다. 그러나 도중에 유비의 군사 방통(龐統)이 전사하고, 익주에서 유비가 궁지에 빠지자 제갈량도 익주로 구원하러 나가 관우 혼자 형주에 남게 된다. 익주 평정 후 관우는 형주 군사총독에 임명되고, 3만의 군사로만 형주를 지키겠다고 하였다.

215년 손권유비가 익주를 평정한 것을 이유로 형주 반환을 요구하며, 남쪽 3개 군(장사, 영릉, 계양)에 관리를 파견하는데, 관우가 이들을 쫓아냈다. 그래서 손권여몽(呂蒙)에게 명령해 3군을 공략하고, 익양에서 관우와 대치한다. 이 때 감녕이 단 1,300명의 병력을 이끌고 강건너에서 3만명의 병력을 이끌고 있는 관우를 도발하며 싸움을 시도했으나 관우는 감녕을 두려워하여 감녕을 대적하지 못하고 자재를 모아 진영을 만들었는데 이것을 관우뢰(關羽瀨)라 한다.[12] 얼마 지나지 않아 관우와 노숙(魯肅)에 의한 담판이 이루어지고, 결국 유비조조의 공격에 대비해 3군을 반환했다.

노숙이 장수들과 상의할 때 감녕은 당시 3백 명의 병사만 있었으므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다시 저에게 5백 명을 증원시켜 줄 수 있다면, 제가 가서 그에게 대항하겠습니다. 관우는 제가 기침하며 가래침을 뱉는 것을 듣고 감히 물을 건너지 못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물을 건너면 저의 포로가 될 것입니다."

노숙은 곧바로 병사 1천 명을 선발하여 감녕에게 더해 주었다. 감녕은 그날 밤에 갔다.

관우는 이 소식을 듣고 건너지 못한 채 머물러 있으면서 땔나무를 엮어 진영을 만들었는데, 오늘날 이것을 관우뢰(關羽瀨)라고 부른다. 손권은 감녕의 공로를 칭찬하고 서릉태수로 제수했으며, 양신(陽新)ㆍ하이(下雉) 두 현을 통솔하도록 했다.

《삼국지》, 〈오서 감녕전〉

서량마초(馬超)가 유비에게 항복했을 때는 제갈량에게 서신을 보내, 마초의 재능을 물어보았다. 제갈량은 관우의 성품을 잘 알고 답신하길 “마초는 문무를 겸비한 당대의 걸물이나 미염공(美髥公)인 당신께는 미치지 못한다.”라고 하였다. 관우는 이 편지를 받고 기뻐하며 빈객들에게 보여줬다.

또한 삼국지에는 이 시기 다음과 같은 일화를 전하고 있다. 관우는 왼쪽 팔꿈치에 화살을 맞은 적이 있어, 상처가 치료된 후에도 비가 오거나 흐린 날이면 욱신욱신 뼈가 쑤셨다. 의원에게 진찰을 받아보니, “화살촉에 묻어 있던 독이 스며들고 있으므로 를 깎아 독을 제거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판명되어 절개 수술을 행한다. 관우는 수술 중에도 연회를 즐기고 피가 가득 쏟아져 나와도, 태연하게 담소했다고 한다. 이 일화는 관우가 악진에게 패했을때 일이다.

말년[편집]

219년 유비가 한중왕에 올랐을 때 관우는 전장군에 임명되었다. 관우는 번성을 공격하여 우금(于禁)을 생포하고 방덕을 참수했다. 조조는 관우의 기세를 두려워하여 허도를 떠나서 낙양(落陽)으로 천도할 것을 고려하기도 하였지만, 사마의(司馬懿)와 장제(蔣濟) 등이 손권의 군사를 이용하자는 건의를 듣고 실행하지 않았다. 한편 손권은 아들을 관우의 딸과 혼인시키려 해서 사신으로 제갈량의 친형인 제갈근(諸葛瑾)을 관우에게 보냈지만, 관우는 허락하지 않았고 사신으로 온 제갈근에게 범의 딸을 어찌 개의 아들에게 시집보내겠느냐는 욕설과 협박을 하는 등의 무례함을 범하였다.

관우의 번성 포위 작전 때 손권의 지원군의 도착이 늦자, 손권을 오소리에 비유하며 모욕하였기에 손권은 관우를 탐탁찮게 여기고 있었다. 손권은 관우의 행동으로 인해 분개했지만 촉오가 동맹국인 관계로 참았다. 이후에 관우가 우금 (문칙)과 그의 휘하병력 3만명을 포박한 이후 번성과 양양을 포위하자 식량이 빠른 속도로 고갈되었는데, 관우는 식량 공급을 위해 오나라가 상관에 저축하고 있던 군량을 노략질했다. 이 사건이 손권으로 하여금 형주를 탈취할 결심을 하게 만든 가장 결정적인 사건이였다.

위나라는 우금을 시켜 번성을 구하도록 했지만(219년 7월), 관우가 우금 등 인마 수만 명을 모조리 포로로 잡았는데, 이로 인해 식량이 부족했기 때문에 (손권의 영지인) 상관(湘關)의 쌀을 마음대로 탈취하였다. 손권은 이 소식을 듣고 즉시 행동을 시작하여 먼저 여몽을 보내 앞에 가도록 했다.

《삼국지》, 〈오서 여몽전〉

정사 오서 여몽전에 의하면 관우는 손권의 군량고를 노략질하면서 다시 노략질하러 오기 위해 그 주변에 관측소를 설치했는데 이를 알아낸 여몽이 관우가 설치한 관측소들을 모두 찾아내어 철거했다. 안그래도 관우에게 무시를 당하고 있던 손권이였는데 이 사건은 손권의 분노에 대한 도화선이 되었으며 결국 참는데에 한계를 느낀 손권은 결국 관우토벌령을 내렸다.

손권은 당시 관우의 수하로 강릉을 지키고 있던 미방등을 회유하고 관우를 기습하여 남군을 점령하였다. 이 때 관우는 번성과 양양성을 포위하고 있으나 조인을 지원하기 위해 온 서황에게 패배하고 번성의 포위를 풀었다. 이때 남군이 손권의 손에 넘어갔다는 말을 들은 관우는 양양의 포위도 풀고 손권과 싸웠으나, 여몽(呂蒙)의 계략으로 병사들이 전의를 잃어 제대로 싸우지 못하고 맥성으로 달아났다. 포위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손권에게 거짓 항복도 시도해 보았으나 간파당했고, 몰래 달아나려 했으나 주연 · 반장 등의 포위에 걸려 그의 아들 관평(關平), 사마 조루과 함께 반장의 부장 마충에게 사로잡혀서 거의 즉시 참수당했다. 관우의 죽음은 결과적으로 이릉 전투를 야기시켰으며, 유비장비의 죽음에 직, 간접적인 원인이 되었다.

유비는 관우를 장무후(張繆候)로 봉하고, 그 아들인 관흥(關興)이 관우의 작위를 계승하게 하였다. 이 이후 촉한의 황제 유선(劉禪)이 등애(鄧艾)에게 항복하자마자, 관이(關彛) 등 관흥의 후손들은 이때 방덕의 아들로서 종회(鍾會)의 부장으로 참전한 방회(龐會)에게 전원 잡혀가서 한 명도 남김없이 멸문되었다. 이 때문에 관우의 후손은 아무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최근에 관우의 67대손인 관중진(關忠金, 관충금)을 찾아서 화제가 되기도 했었다. 관중진은 한국 전쟁에서 인민군의 편이 되어 참전했다. 사실 관평의 후손들이 관우와 관평이 포로로 잡힌 후 참수된 이후에도 형주지역에서 계속 살아있었고 그들의 후손이 관중진이였던 것이다.[13]

삼국지연의에서의 관우[편집]

나관중 저 삼국지연의에서는 관우가 162년에 태어났다고 설정되어 있으며, 유비, 관우, 장비 3인이 도원결의로서 의형제를 맺었다고 묘사한다. 삼국지연의에서는 관우는 태사자가 유비에게 도움을 청하러 오자 유비와 같이 태사자의 요청에 따라 공융을 구출하러 가서 관해와 90여합의 일기토 끝에 관해를 사살하고 공융을 구출한다고 묘사되어 있으나 실제로는 유비가 직접 출동한 것은 아니고 유비가 태사자에게 정병 3천명을 빌려줘서 보내자 이 소식을 들은 관해가 포위를 풀고 도망친 것이다.

반동탁 연합군이 결성되자 관우는 공손찬 휘하의 병졸로 참전해 조조(曹操)의 허락을 받아 화웅(華雄)을 죽였다고 하나 이는 사실과 다르고, 실제로 화웅은 전력을 추스리고 양인으로 출진한 손견(孫堅)에게 죽임을 당했다.

또한 관도 대전에서 관우는 안량과 함께 원소군의 맹장으로 유명한 문추(文醜)도 죽였다고 하나, 실제로 관우는 안량만 주살했을 뿐 문추의 경우 치중대를 미끼로 한 순유(荀攸)의 책략에 빠진 문추서황(徐晃) 등이 습격하여 없앤 것으로 나와있다. 이 공로로 조조는 관우를 한수정후(漢壽亭侯)로 봉하고 많은 상을 내렸지만, 결국 관우는 유비에게로 돌아갔다고 쓰여 있다.

관우가 조조에게 항복할 때 ‘조조가 아니라 한나라 황실의 천자에게 항복한다’, ‘유비의 부인 등을 보호한다’, ‘유비가 있는 곳을 아는 대로 다시 떠난다’는 3가지 조건을 내놓는다. 이 항복을 권유하는 사람으로 나선 자가 장료인데, 여포(呂布)를 처형할 때 그 부하였던 그를 구해준 것도 관우였다. 그는 삼국지에서도 관우와 행동을 함께 하고 있으며, 삼국지연의에서는 적대 관계에 있으면서도 깊은 유대가 있는 듯이 묘사되고 있다.

관우는 조조의 밑에서 유비에게로 떠나는 도중 도중에 5개의 관문을 돌파하고 6명의 장수를 참살한 오관참육장(五關斬六將)의 설화가 전해지며, 이것은 나중에 적벽에서 패주한 조조를 놔주는 이유가 된다. 관우가 조조를 떠나 유비를 찾아간 것은 사실이나, 오관참육장의 설화는 허구이다.

삼국지연의에서 관우는 적벽 대전에서 대패한 후 화용도로 도망가는 조조를 정에 얽매여 그냥 놓아주고 만다. 제갈량(諸葛亮)은 이를 미리 예측하고 있었지만 “조조의 운명이 아직 다하지 않으므로 관우에게 의리를 갚게 해도 좋다”라고 말하여 관우를 출진하도록 한다. 그리고 관우가 아무런 공도 세우지 못한 채 귀환하자 규율상 제갈량은 “서약에 따라 목을 치겠다.”라고 명령하는데, 유비가 이를 가로막았다. 이후 자존심이 센 관우는 제갈량에게 머리를 들지 못하게 된다고 하나, 정사엔 화용도에 관한 내용이 없다.

연의에서의 제갈량이 취한 강릉과 양양을 공격할 때 사용한 '공성의 계'는 허구로써, 주유가 차지한 강릉을 유비가 임대받은 것과 같다.

관우는 방덕과의 대결에서 팔을 크게 다쳐 부상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뼈를 긁어내며 치료를 함에도 불구하고 아무렇지도 않게 고기를 먹으며 바둑을 두었는데 삼국지연의에서는 이것을 각색한 내용이 나온다. 관우가 방덕(龐德)과의 싸움에서 이 상처를 입었는데, 명의 화타(華陀)가 그의 상처를 살핀다. 그리고 수술 중에는 마량(馬良)과 바둑을 계속 두면서 먹고 마셔 화타를 감탄하게 만든다. 관우가 실제로 이런 치료를 하면서 아무렇지도 않게 견딘 것은 사실이지만 연의에서는 그 의원을 화타로 묘사하고 있는데 실제로는 화타가 아닌 다른 의원이 치료를 해준 것이다.

반면 우금 문칙 등을 포로로 잡아놓고 있으면서 군량 부족에 시달리게 되자 관우는 손권의 군량고를 급습, 약탈했는데 삼국지연의에서는 이 사실을 누락했다. 관우를 존경하는 나관중은 자신이 존경하는 관우의 잘못을 기록한 사실을 임의로 삼국지연의에서 제외시킨 것이다. 관우를 의리의 화신으로 포장해야 하는데 노략질과 의리는 거리가 매우 멀기 때문이다.

관우 사망 후 손권의 축하를 받던 여몽에게 관우의 혼이 씌어 여몽이 몸의 일곱 구멍으로 피를 흘리며 죽었다고 하나, 여몽은 본래 병으로 사망했다. 그렇기 때문에 여몽은 자신이 전반적으로 임무를 수행하지 못하고 자신의 임무 중에 일부를 육손과 공동으로 수행했다. 이 무렵 여몽 뿐만 아니라 장흠감녕 역시 여몽과 비슷한 이유로 사망했다. 또한 손권이 이를 보고 관우를 벤 것에 대한 후환을 두려워하여 머리를 조조에게 보내었다. 연의에서 조조는 관우의 머리를 보며 인사를 하다, 갑작스레 눈을 뜬 관우를 보고 크게 놀란다. 이에 조조는 나무를 깎아 관우의 머리를 정성스레 붙여주었다고 묘사되어 있다.1

관우의평가[편집]

진수가 편찬한 삼국지 정사에서 관우와 장비의 능력을 평가한 부분 중에서 긍정적인 부분은 대체적으로 다음과 같다.

呂蒙與關羽分土接境,心知關羽驍雄難敵 여몽은 관우와의 땅을 나누어 접경에 위치해 있었는데, (그는 평소) 관우가 용맹하고 날래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 정사 여몽전

羽素勇猛,旣難為敵 관우는 용맹하여 그를 (정면으로) 적대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 정사 육손전 (여몽)

一向以驍銳聞名的關羽如果乘著水勢上升之利進軍,一定是個禍患 관우는 평소 용맹하고 날카로운 것으로 이름나 그 기세를 타고 올라온다면, 근심이 될 것입니다. - 정사 온회전 (온회)

關羽、張飛皆萬人敵也,權必資之以禦我 관우와 장비는 만 명을 대적할 수 있으니, 손권은 반드시 이로써 우리를 막으려 할 것입니다. - 정사 정욱전 (정욱)

而有关羽张飞熊虎之将 ... (중략) ... 分此二人,各置一方,使如瑜者得挟与攻战,大事可定也 (유비에게는) 관우, 장비라는 곰이나 호랑이같은 장수가 있습니다 ... (중략) ... 이 두 사람을 나누어, 각자 한 곳에 두어 저같은 자로 하여금 이들을 얻어 함께 싸우게 한다면, 큰 일(천하통일)을 이룰 것입니다. -정사 주유전 (주유)

傅子曰:初,劉備來降,太祖以客禮待之,使爲豫州牧。嘉言于太祖曰:「備有雄才而甚得衆心。張飛、關羽者,皆萬人之敵也,爲之死用。嘉觀之,備終不爲人下,其謀未可測也。古人有言:『一日縱敵,數世之患。』宜早爲之所。」 「부자傅子」왈 : 당초 유비가 항복해왔을 때 태조가 그를 객례(客禮)로 대우하고 예주목(豫州牧)으로 임명하였다. 곽가가 태조에게 말했다,“유비는 웅재(雄才)가 있고 뭇 사람들의 마음을 크게 얻고 있습니다. 장비(張飛)와 관우(關羽)는 모두 만인지적(萬人之敵, 만 명에 필적할 만한 인물)으로 그를 위하여 사력을 다합니다. 저 곽가가 보건대 유비는 끝내 남의 밑에 있을 사람이 아니며 그가 꾀하는 바를 헤아릴 수 없습니다. 옛사람이 이르길 ‘하루에 적을 놓아주었다가 수세(數世)에 걸쳐 우환이 된다.’고 하였습니다. 의당 일찍이 조치하셔야 합니다.” -위서 곽가전 주석 부자 (곽가)

備勇而志大,關羽、張飛為之羽翼,恐備之心未可得論也。 유비는 용감하며 뜻이 크고 관우와 장비가 그의 우익(깃털과 날개)이니 아마도 유비의 속마음을 논의하기는 힘들겁니다.

- 위서 동소전 (동소)

徵士傅幹曰:「劉備寬仁有度,能得人死力。諸葛亮達治知變,正而有謀,而為之相;張飛、關羽勇而有義,皆萬人之敵,而為之將:此三人者,皆人傑也。 징사[徵士; 조정에 초빙된 선비]인 부간(傅幹)이 말하길 "유비는 관대하고 인자하여 도량이 있고, 사람을 얻는데 죽을 힘을 다 합니다. 제갈량은 다스림에 통달하고 변화를 알며, 올바르면서 모책이 있으니, 재상이 될 자입니다. 장비와 관우는 용맹하면서 의리가 있고, 모두 만명을 대적할 수 있으니, 장수가 될 자입니다. 이 세 사람은 모두 다 인걸(人傑)입니다. 유비의 웅략에 이 세 인걸이 보좌한다면, 무엇을 성취하지 못하겠습니까?" 라 했다.

- 삼국지 선주전 주석 부자 (부간)

關羽﹑張飛勇冠三軍而為將 ... (중략) ... 則不可犯矣. 관우와 장비가 삼군을 뒤덮을 용맹으로 장군이 된다면 ... (중략) ... (촉을) 도모할 수 없게 될 것입니다. - 정사 유엽전 (유엽)

蜀,小國耳,名將唯羽 촉은 작은 나라로, 이름난 장수로는 오직 관우가 있었을 뿐입니다. - 정사 유엽전 (위나라 각료들)

關、張赳赳,出身匡世,扶翼攜上,雄壯虎烈 관우와 장비는 굳세고 씩씩하여, 몸을 바쳐 세상을 바르게 하고, 윗사람을 잘 받들었으며, 호랑이처럼 웅장하고 거셌다. - 계한보신찬

"관우와 장비는 모두 만명의 적을 대적할 수 있다 (張飛關羽者 皆萬人之敵也 ..) 진수(정사 삼국지 저자)의 평가 : "관우와 장비는 모두 만인지적(萬人之敵)이라 칭해진 당대의 호랑이 같은 신하(장수)였다" / "둘 다 국사(國士-나라의 뛰어난 선비)의 풍모가 있었다."

위나라에서 극히 경계되어 '(단신으로) 만 명을 능히 해치울 수 있는 장수들' 이라고 칭해진 것으로 간주된다. 즉, 이들은 절대 호락호락한 상대들이 아니며 만약 반란을 일으키면 큰 화를 불러일으킬 자들이라는 뜻도 함유하고 있다.

대부분 공통적으로 관우와 장비의 용맹함에 대해 칭찬하고 있지 일선의 사령관으로서 군 지휘력이 뛰어나다는 평은 전무(아예 없음)하다. (장비의 경우는 장합을 지략으로 격파한 예외가 있지만)

한마디로 이들은 현장에서 작전을 통제하는 지휘관보다는 뛰어난 사령관의 통제 하에 일선에서 '돌격대장' 의 임무를 수행하는데 뛰어난 인물들이었던 것이다.

그나마 장비는 지휘관적인 측면에서 어느 정도 성공적인 면모를 보였지만, 관우는 그러지 못하였다.

반면 진수가 편찬한 삼국지 정사에서 관우의 능력을 평가한 부분 중에서 부정적인 부분은 대체적으로 다음과 같다.

  • 감녕전 : "관우는 나(감녕)의 재채기 소리에 감히 강을 건너지 못할 것이다."
  • 문빙전 : 문빙은 악진(樂進)과 더불어 심구에서 관우(關羽)를 대파하고 정후로 작위가 올랐다. 7군이 수몰되고 병사를 수습한 문빙은 위와 동맹한 오군과 함께 관우를 포위, 공격하여 3천여 수급을 얻었다.
  • 서황전 : 219년 서황은 조엄(趙儼)과 함께 형주로 가서 번성(樊城)을 포위한 관우(關羽)의 군대를 격퇴하여 조인(曹仁)을 구원하는 활약을 보였다. 이 때 서황은 다급하게 온 관계로 신병(新兵)들을 이끌고 관우와 싸우고 관우를 크게 격파하였다.
  • 악진전 : 적벽에서 패한 조조를 추격하던 관우를 악진이 홀로 공격해 관우를 격파하였다. 유비와 손권이 연합하여 소비와 관우를 선봉으로 세우고 양양을 공격하였다. 이에 악진이 스스로 군을 이끌고 관우와 소비를 격파하였다.
  • 이통전 : 주유가 남군을 공격하고 관우가 군을 이끌고 조인의 퇴로를 차단하려 하는데 이통은 관우와 격돌하는데 관우를 격파하였다.

전반적으로 관우는 '용맹함' 과 관련해 칭찬만 많이 들은 장수일 뿐 실전에서는 군 사령관으로서의 제대로 된 지휘 능력을 전혀 보여주지 못했는데

216 문빙에게 또 한번 크게 패했으며(문빙전) 번성 공략에서는 비록 우금(문칙)을 이기긴 했으나 가을, 큰 장마비가 내렸다. 한수가 범랑해 평지에 물이 차올라 수장에 이르렀고 우금 등의 칠군이 모두 물에 잠겼다.(우금전) 이것을 보아 관우가 스스로의 능력으로 우금을 이긴것이 아니였다.

조비가 우금을 위로하며 말하길, "번성에서에 패배는 스스로 군을 이끌고 나아가 싸워서 패한것이 아니라 갑자기 큰비가 내려 이에 한수가 범랑하고 사납게 들이 닥친것일뿐 싸움을 잘못해서 패한것은 아니다"(우금전)

숭배의 대상이 된 관우[편집]

Yin Yang
도교
기본교의
 ·  ·
무극 ·
태극 · 음양 · 오행 ·
 ·
내단술 · 무위
수행 · 의식
적선 · 벽곡 · 조식 · 도인 · 방중 ·
복이 ·
내사 · 좌망 · 재초
인물
황제 · 노자 · 장자 · 열자 ·
장도릉 ·
장각 · 갈홍 · 진단 · 구겸지
신선
삼청원시천존 · 영보천존 · 도덕천존
옥황상제 · 서왕모 · 동왕공 · 현천상제 · 보생대제 · 주생랑랑 · 월로 · 삼관대제 · 삼태자 · 이랑신 · 팔선 · 관제 · 마조 · 문창제군 · 재신 · 종규 · 성황 · 토지공 · 구황대제 · 황대선 · 구천현녀 · 청룡 · 백호 · 주작 · 현무 · 황제 · 상아 · 제천대성 ·
역사 · 종파
태평도 · 오두미도·천사도 · 상청 · 영보파 · 전진교 · 정일도 · 오류파
경전
노자 도덕경 · 장자 · 열자 ·
도장정통도장 · 속장
성지
태산 · 동천 · 봉래산
지역별
베트남 · 싱가포르 · 일본 ·
중국 ·
한국사상 · 의식》 · 홍콩

보기  토론  편집  역사
Taiwan 2009 JinGuaShi Historic Gold Mine Valley View Left Page FRD 8822 Giant Statue of GuanYu.jpg

도교에서는 관우를 신격화하여 전쟁의 신인 관성제군(關聖帝君)이라 부른다. 공자의 사당을 문묘(文廟)라고 하듯이, 관우의 사당을 무묘(武廟)라 하여 관우는 무의 화신으로 추앙받는다. 관우가 황제(관성대제)를 넘어서 신으로 추대된 이후에 중국 후대 왕조의 황제들은 자신들의 이름이 관우와 겹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스스로 피휘(避諱)를 하였다. 중국인들이 관우를 차라리 운장이라고 부르거나 굳이 굳이 관공(關公)이라고 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관제묘가 사당 형식으로 처음 세워진 것은 명나라 말기인 1594년 으로, 명나라가 자신들의 임진왜란 출정 때 이긴것을 관장군의 덕이라고 여겨서 세워져 중국 대륙 각지, 나아가 대만, 홍콩, 한국, 일본 등지에도 관제묘가 세워졌다. 우리나라에는 관왕묘나 혹은 관제묘라고 하며 주로 충청도, 경상도 지방에 몇몇 있다. 서울시 종로구에 숭인동에 위치한 "동묘"가 바로 이 관왕묘 중 하나이다. 이 관왕묘에는 관우를 죽인 여몽의 성과 같은 여(呂)씨와 육손의 성과 같은 육(陸)씨가 들어오면 아무 이유없이 죽는다고 하는 전설이 있다. 하지만 관우의 유해가 어디에 묻혔는지는 현재까지 아무도 모르며 기록조차 남아있지 않다. 즉 관우의 묘는 묘(墓)가 아니고 관우의 위패를 모신 묘(廟)이다.

관우와 적토마[편집]

삼국지연의에는 조조여포로부터 몰수한 적토마를 관우에게 주었으며, 관우가 패하여 생포당하자 적토마도 먹지도 마시지도 않다가 관우와 같이 죽었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러나 사료에는 적토마의 행방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이 없으며, 실제로 조조가 관우에게 주었다고 해도 말의 수명을 고려했을 때 오래 살았다고 보기 힘들다.

역대 시호[편집]

한편, 중국의 역대 황제에게는 충의의 화신인 관우는 무조건적 충성의 좋은 본보기였기에 관우를 우대하고 여러 시호를 봉했다. 그 종류는 아래와 같다.

나라 황제 연대 봉호
북송 송 휘종 숭녕원년(1102년 충혜공(忠惠公)
북송 송 휘종 숭녕3년(1104년 숭녕진군(崇寧眞君)
북송 송 휘종 대관2년(1107년 무안왕(武安王)
북송 송 휘종 선화5년(1123년 의용무안왕(義勇武安王)
남송 송 고종 건염2년 (1128년 장무의용무안왕(壯繆義勇武安王)
남송 송 효종 순희14년(1187년 장무의용무안영제왕(壯繆義勇武安英濟王)
원 태정제 천력8년(1335년 현령의용무안영제왕(顯靈義勇武安英濟王)
명 신종 만력42년(1613년 단도복마(單刀伏魔)、신위원진천존관성제군(神威遠鎭天尊關聖帝君)
명 의종 숭정3년(1630년 진원현응소명익한천존(眞元顯應昭明翼漢天尊)
청 세조 순치9년(1652년 충의신무관성대제(忠義神武關聖大帝)
청 세종 옹정3년(1725년 삼대공작(三代公爵)、성증조(聖曾祖)、광소공(光昭公)、성조(聖祖)、유창공(裕昌公)、성고(聖考)、성충공(成忠公)
청 고종 건륭원년(1736년 산서관부자(山西關夫子)
청 고종 건륭31년(1767년 영우(靈佑) 二字 추가
청 인종 가경18년(1813년 인용(仁勇) 二字 추가
청 선종 도광8년(1828년 충의신무영우인용위현관성대제(忠義神武靈佑仁勇威顯關聖大帝)

관우의 친족관계[편집]

기타[편집]

  • 대한민국의 보물 제 142호인 동묘(東廟)는 관우에게 제사를 지내는 묘로서 원래 명칭은 동관왕묘(東關王廟)라 하며 선조 34년인 1601년에 건립돼 1963년 보물로 지정됐다.

이전에는 조선에서 관우에게 제사를 지내지 않았으며 관우 숭배 사상은 임진왜란때 조선에 출병 온 명나라 군사들로부터 전해진 것이다. [14]

  • 관우(關羽)가 (神)으로 추대(推戴)된 이후, 중국 후대 왕조의 황제(皇帝)들은 자신들의 이름이 관우와 겹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스스로 피휘(避諱)를 하였다.[15]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삼국지 촉서 장비전'에 의하면 관우는 장비보다 몇 년 연상으로, 장비는 그를 형님으로 모셨다고 기록되어 있다.
  2. 입(이십)이사차기(廿二史箚記) 관장지용(關張之勇) 漢以後稱勇者必推關張
  3. 상평촌은 '하풍촌 (下馮村)' 이라고도 불린다.
  4. 중국어 간체: 关羽. “중국어 간체: 关羽祖父叫关审,字问之,号磐石。汉和帝永元二年庚寅生,居住在解州常平村宝池里。记载说他“冲穆好道”,常以《易》、《春秋》训其子,于桓帝永寿二年丁酉卒,年六十八。
  5. 중국어 간체: 关羽. “중국어 간체: 羽父关毅,字道远。性至孝,父审卒后,在墓上结庐守丧三年,除丧,于桓帝延熹三年庚子六月二十四日生关羽。
  6. 중국어 간체: 关羽. “중국어 간체: 羽长成后娶胡氏为妇,灵帝光和元年戊午五月十三日生子关平。(现有人认为胡氏名胡定金或胡金定)
  7. 한나라때 1척은 약 23cm였다. 자(두산백과)
  8. 자와 척(尺)은 같은 단위이다.
  9. '언월도' 와 '구겸도' 는 대도의 일종
  10. 남달리 귀여워하고 사랑함
  11. 삼국지 촉서 관우전
  12. 출처:정사 오서 감녕전
  13. 『NOW』관우 67대손 찾았다, 동아일보, 2001-02-26.
  14. 가스통ㆍ쓰레기에 둘러싸인 보물 142호 `동묘', 연합뉴스, 2008-02-17.
  15. http://www.hkwmrc.com/communication01.php?cid=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