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서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광서제
光緖帝
Emperor Guangxu.jpg
청나라 청나라제11대 황제
본명 애신각라재첨(愛新覺羅载湉)
재위 1875년 ~ 1908년
출생일 1871년 8월 14일
출생지 청나라 청나라 베이징
사망일 1908년 11월 14일 (37세)
사망지 청나라 청나라 베이징
황후 효정경황후
부친 순현친왕
모친 순현친왕대복진
이전 황제 동치제
다음 황제 선통제

광서제(光緖帝, 만주어: Badaranga doro han 빠다랑가 도로 한, 몽골어: Badargultu Törü Khaan 빠다라올트 투르 칸, 1871년 8월 14일 ~ 1908년 11월 14일)는 청나라의 제11대 황제이다. 묘호는 덕종(德宗). 시호는 동천숭운대지정경문위무인효예지단검관근경황제(同天崇運大中至正經文緯武仁孝睿智端儉寬勤景皇帝)이다. 청나라 역사상 최초의 방계 혈통 출신 황제이다.

생애[편집]

서태후의 지원으로 즉위하였다. 1875년부터 1908년까지 재위하는 동안 1875년부터 1881년부터는 큰어머니인 동태후가 섭정하였고 1881년부터 1889년까지는 큰어머니이자 이모인 서태후가 섭정을 하였다. 이후 1889년부터 1898년까지 친정을 하였으나 1898년 서태후가 일으킨 궁중 정변으로 유폐되어 서태후에게 다시 실권이 박탈되었고 1908년 붕어할 때까지 유폐되어 허수아비 임금의 신세를 지냈다.

광서제가 재위한 시기에는 양무 운동으로 부분적이나마 중국의 근대화가 전개되고 있었다. 그러나 1894년부터 1895년까지 일어난 청일전쟁이 청나라의 패배로 끝나 타이완일본으로 넘어가는 등 중국에서의 열강의 각축은 더욱 치열해졌다.

광서제는 캉유웨이, 량치차오 등 신진 엘리트들을 등용하여 일본의 메이지 유신을 모델로 한 무술(戊戌)개혁을 실행하여 완전 근대화를 꾀하였다. 당시 캉유웨이 등의 지식인들은 러시아의 위협을 제거하기 위해 영국, 일본과 협력할 것을 제안하고 신문에 개혁안을 싣는 등 개혁을 선도했다. 그러나 보수적인 서태후, 이홍장 등이 반격하자, 개혁에 가담한 지식인들이 망명이나 사형을 맞아야 했고, 결국은 서태후가 섭정을 재개했다.

1899년에 일어난 의화단과 열강 8국의 연합군이 1900년 베이징에서 격돌하는 사이에 광서제는 서태후와 함께 시안으로 피난했고 그가 총애하던 후궁 진비(珍妃)는 서태후의 명령으로 살해됐다. 베이징 의정서가 성립되어 베이징으로 돌아왔으나 그는 여전히 실권이 없었다. 그는 독서를 즐겼고 이상주의적 성격이 강해 보수적인 서태후와 대립했다. 1908년 11월 14일에 사망했고, 당시 이질을 앓던 서태후는 제12대 황제로 푸이를 서둘러 지명한 뒤 다음날인 11월 15일에 사망했다. 그를 서태후가 독살했다는 의혹은 오랫동안 제기돼 왔으며, 2008년에는 그의 머리카락을 X선 조사해보니 독살이라는 결론을 얻었다고 알려진다.[1]

가족 관계[편집]

주석[편집]

  1. 청나라 말 비운의 황제 광서제 독살 사실 100년 만에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