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스카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위안스카이
袁世凱
Yuan Shikai in uniform.jpg
중화민국 중화민국제2대 대총통
전임: 쑨원(1대)
후임: 리위안훙(3대)

출생일 1859년 8월 20일
출생지 청나라 청나라 허난 성 샹청 현
사망일 1916년 6월 6일 (56세)
사망지 중화민국 중화민국 베이징
거주지 청나라 청나라
중화민국 중화민국
배우자 본부인 우씨(于氏)
첩실 심씨(沈氏)
첩실 이씨(李氏, 조선인, 안동 김씨의 여종)
첩실 김씨(金氏, 조선인, 안동 김씨 조선 왕족)
첩실 오씨(吳氏, 조선인, 안동 김씨의 여종)
첩실 양씨(楊氏)
첩실 섭씨(葉氏)
첩실 장씨(張氏)
첩실 곽씨(郭氏)
첩실 유씨(劉氏)
자녀 슬하 17남 15녀
위안스카이
袁世凱
Yuan Shikai in uniform.jpg
중화제국 중화제국제1대 황제

출생일 1859년 8월 20일
출생지 청나라 청나라 허난 성 샹청 현
사망일 1916년 6월 6일 (56세)
사망지 중화민국 중화민국 베이징
거주지 청나라 청나라
중화민국 중화민국
배우자 본부인 우씨(于氏)
첩실 심씨(沈氏)
첩실 이씨(李氏, 조선인, 안동 김씨의 여종)
첩실 김씨(金氏, 조선인, 안동 김씨 조선 왕족)
첩실 오씨(吳氏, 조선인, 안동 김씨의 여종)
첩실 양씨(楊氏)
첩실 섭씨(葉氏)
첩실 장씨(張氏)
첩실 곽씨(郭氏)
첩실 유씨(劉氏)
자녀 슬하 17남 15녀
위안스카이
袁世凱
1859년 8월 20일 ~ 1916년 6월 6일
태어난 곳 청나라 청나라 허난 성 샹청 현
죽은 곳 중화민국 중화민국 베이징
복무 청나라 육군
청나라 북양군
중화민국 육군
복무 기간 1881년 ~ 1914년
최종 계급 중화민국 육군 원수
근무 중화민국 대총통
주요 참전 청일 전쟁
기타 이력 중화제국 황제

위안스카이(원세개, 중국어 정체: 袁世凱, 간체: 袁世凯, 병음: Yuán Shìkǎi, 1859년 8월 20일 ~ 1916년 6월 6일)는 허난 성 샹청 현 출신으로, 중국 청나라 말기의 무관(武官), 군인이며 중화민국 초기의 정치가이다. 자(字)는 위정(慰庭)이며 호(號)는 용암(容庵)이다.

청나라 말기에서 신해혁명 직후까지 중국 정치사에서 중요한 인물이다. 조선과도 관계가 깊어 임오군란 이후 조선에 주재하면서 청나라 황제를 대신하여 내정 간섭을 수행하였다. 청일전쟁 발발 직전 도주하여 귀국하여 이후, 청나라 군대의 신식군대화에 큰 역할을 하였다. 귀국 후 무술변법을 계기로 청나라의 실권을 차지하였다. 쑨원과의 대타협으로 선통제(宣統帝)를 제위에서 끌어내려 중국 이천 년의 제국사에 종지부를 찍은 장본인이기도 하다. 1912년 1월 1일 중화민국 성립 후 같은 해 4월 쑨원 임시 대총통으로부터 실권을 위임받았고 이듬해 1913년 4월 1일 쑨원과의 약정에 따라 대총통직을 넘겨받아 임시 대총통에 올랐다. 하지만 제위의 욕망이 있던 그는, 만년에 스스로 황제가 되기 위하여 중화제국 제제운동(帝制運動)을 일으켜 칭제를 감행하였으나, 중국 전체에서 "토원(討袁)"의 깃발이 세워지자 이내 제위를 포기한다. 이후 얼마 안가 지병으로 사망하였다. 이 제제운동은 지방 군벌의 세력이 중앙에서 독립하여 독자적인 군벌 세력으로 움직이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군벌[편집]

위안스카이는 중국 군벌의 토대를 마련한 인물로서 군벌로 잘 알려져 있는데, 후일 북양군벌이 되는 북양군을 창설했다. 그는 실제로는 군벌이 아니다. 그가 창설한 북양군은 청나라의 정규군이었기 때문이다. 그는 다만 군을 강하게 사병화하고 군대 내에 심복을 두는데, 1916년 위안스카이가 죽은 후, 그 들 심복들이 본격적인 군벌이 된다.

1912년 청나라가 멸망한 후 중화민국이 들어서면서, 그 행정적인 공백을 각 지방군이 군정을 통해서 통치권을 행사함으로 군벌의 토대가 마련되었다. 군벌들이 벌인 내전은 위안스카이의 사후인 1916년 이후 시작되었고, 1920년대에 들어서면 본격화 되며, 1928년까지 계속된다.

생애[편집]

  • 두 번의 향시 실패로 문과를 포기한 후 군인이 되기로 결심하고, 1881년(22세) 양부(養父) 원보경(袁保慶)의 추천으로 청나라의 거물 정치가 이홍장(李鴻章)의 참모인 우창칭(중국어 정체: 吳長慶, 병음: Wú Chángqìng 오장경[*]) 휘하로 들어갔다.
  • 1882년: 조선에서 임오군란이 일어나고, 이에 조선이 친청 세력인 명성황후의 주도하에 청나라에 구원 요청함. 젊은 위안스카이는 우창칭과 함께 조선에 들어와서, 이홍장의 천거로 한성 방위 책임자로 머물었음. 그는 청을 대표하는 외교수장은 아니었으며, 떠나기 전까지도 수장이 아닌 외교를 담당하던 북양대신의 파견원의 신분이었음.[1]
  • 그는 조선의 군주를 배알하는 자리에서도 기립하지 않을 것이며, 고종을 ‘혼군(昏君)’이라 칭하면서 폐위를 주장하고 나선다. 조선 정부관료 스무명을 일거에 자신의 측근으로 갈아치웠다. 미국공사 포크는 이를 ‘무혈 정변’이라고 이름했다.[2]
  • 1894년(34세): 청일전쟁 발발. 발발 수 일 전, 신변의 안전을 위해 본국으로 도주.[3]
  • 1895년: 톈진(天津)에 주둔하던 정무군(定武軍)에 파견. 정무군을 신건육군(新建陸軍)[4] 으로 바꾸고 신식군대화된 무기 및 훈련을 하였으며 많은 심복들을 양성하였다. 이들은 많은 수가 후일 북양군벌의 군벌들로서, 또는 초기 중화민국[5] 정계 및 군계 인물로 활약한다.
  • 1898년: 무술변법에서 개혁파 동지들을 배신, 서태후의 신임을 얻음.
  • 1899년: 공부 우시랑(工部 右侍郞) 산동 순무(山東 巡撫) 서리로 승진. 신형 무기와 훈련으로 무장한 무위군(武衛軍)을 동원하며 의화단 운동을 진압하였고, 이 일은 그가 능력 있는 장군으로 인정되는 계기가 되었다.
  • 1901년: 직례 총독(直隷 總督)겸 북양대신(北洋大臣)에 임명됨.
  • 1902년: 허베이성 바오딩(保定)에서 북양상비군 (북양군) 편성.
  • 1905년: 북양군을 북양육진(北洋六鎭)으로 확대 편성. 그 중 하나는 만주족 귀족인 철량(鐵良)의 부대였지만, 다른 5진은 그의 통제하에 있었다.
  • 1906년: 모든 군무에서 사임하도록 종용을 받음. 북양군에 대한 병권을 육군부로 넘겨주었다.
  • 1907년: 북경에서 근무하면서 군기대신(軍機大臣)과 외무부 상서(尙書: 외무부 장관)를 겸직.
  • 1909년: 만주족 섭정왕(攝政王) 재풍(載沣)에 의해 모든 직무에서 해임됨. 일시 귀향.
  • 1911년: 무창에서 봉기 발생. 흠차대신(欽差大臣)으로 임명, 진압군으로서 호북의 육군과 해군의 군권 장악. 내각총리대신에 임명됨. 그러나, 북양군을 이끌고 한커우(漢口)점령. 이어서 베이징으로 진격, 청나라의 군권을 장악.
    • 쑨원(孫文)과 막후 협약. 쑨원의 혁명당은 황제 퇴위와 공화정 체제를 요구. 위안스카이는 새로운 정부의 대총통으로 선출된다는 조건을 내 놓음. 위안스카이는 혁명당의 이름을 빌어서 청나라 마지막 황제인 선통제(宣統帝) 푸이(溥儀)를 퇴위시킴.
  • 1913년: 중화민국 대총통 취임. 중국 국민당 및 국회 해산.
  • 1914년: 임시약법(臨時約法) 폐기. 국무원 해산. 북양군 단기서 등의 군권 박탈. 임시약법의 폐지로 봉건독재적 대총통 권력을 가지게 됨. 유럽에서 제1차 세계 대전 이 발발하자 영·일 동맹을 근거로 연합군 측에 가담한 일본은 중국 산둥 반도의 독일 조차지를 점령했다. 그리고 1915년 1월 만주와 산동반도 등에 대한 일본의 이권을 반영구화하고, 남만주내몽골 일부를 일본에 조차하는 것을 요지로 하는 등, 일본의 요구를 대부분 수용한 21개조 요구조건을 위안스카이 정부에 제시했다. 일본은 1915년 5월 7일 위안스카이 정부에 최후통첩을 발하였으며, 위안스카이 정부는 5월 9일 이를 수락할 수 밖에 없었다.[6] (→21개조 요구·일본-중국 관계)이 21개조에 대한 처리는 중국의 민중이 위안스카이에게서 이탈하는 계기가 된다.
  • 1915년 12월: 참정원을 조정하여 중화제국 대황제로 칭제(홍헌제; 洪憲帝). 중화민국 연호를 폐지하고 중화제국으로 바꿈. 이에 윈난, 구이저우, 광시 및 광둥 저장 산시(陝西) 후난 쓰촨 등의 지방군이 봉기하고, 중국의 일반 시민은 물론, 자신의 지지기반이었던 북양군의 일부 계파를 포함한 내외적인 반격과 반발을 받음.
  • 1916년
    • 3월 22일: 군주제를 취소하고 중화민국의 연호를 회복함. 추가적인 유화책으로, 단기서를 다시 기용하고 위안스카이 본인은 다시 중화민국 대총통의 위치로 돌아가기를 희망함. 그러나 봉기가 일어난 지방 각 성의 군벌과 민중은 그를 성토하며, 지방 성의 군벌들은 관계단절 또는 독립을 선포함.
    • 5월: 요독증 발병.
    • 6월 6일: 사망. 향년 58세.

가족 관계[편집]

  • 생부: 원보중(袁保中)
  • 양부(숙부): 원보경(袁保慶, 생부 원보중의 친아우.)
  • 위안스카이는 총 1명의 정실 부인과 9명의 첩실을 두었다.

이 중 3명이 그가 1882년 23살때 임오군란을 진압하러 조선에 왔다가 맞아들인 여인들이다. 일설에는 대한제국 조선 왕족 출신으로 대한제국 조선 고종 임금이 그에게 하사했다고 전해진다. 첫 번째 첩실로 맞아들인 조선 여인은 안동 김씨로 알려졌다. 그녀는 1889년 위안스카이의 둘째 아들인 원극문(袁克文, 1889년 ~ 1931년) 낳은 후 총애를 받았다. 그러나 이 후 안동 김씨의 두 조선인 몸종인 이씨와 오씨도 첩으로 맞아들였다. 이들 조선인 첩이 낳은 위안스카이의 자녀는 총 15명(7남 8녀)를 얻었으며, 그의 자녀 17남 15녀(32남매) 중에서 거의 절반을 차지한다. 원극문의 경우 위안스카이의 황제 등극 이후에 후계자로써도 거론되었다.

배우자
본부인 우씨(于氏), 허난 성 정저우 출신 - 1남

첫째 아들 - 원극정(袁克定)

첩실 심씨(沈氏), 장쑤 성 양저우 출신 - 소생 없음

첩실 이씨(李氏), 조선인 안동 김씨 몸종 출신 - 4남 2녀

첫 번째 딸 - 원백정(袁伯禎)
다섯 번째 아들 - 원극권(袁克權)
일곱번째 아들 - 원극제(袁克齊)
열두 번째 아들 - 원극택(袁克度)
여섯번째 딸 - 원녹정(袁籙禎)

첩실 김씨(金氏), 조선인 안동 김씨 - 2남 3녀
둘째 아들 - 원극문(袁克文)
셋째 아들 - 원극량(袁克良)
셋째 딸 - 원숙정(袁叔禎)
여덟째 딸 - 원환정(袁環禎)(일찍 사망)
열번째 딸 - 원사정(袁環禎)

첩실 오씨(吳氏), 조선인 안동 김씨 몸종 출신 - 1남 3녀

넷째 아들 - 원극단(袁克端)
둘째 딸 - 원중정(袁仲禎)
넷째 딸 - 원차정(袁次禎)
일곱째 딸 - 원복정(袁復禎)

첩실 양씨(楊氏), 톈진 출신 - 4남 2녀

여섯째 아들 - 원극환(袁克桓)
여덟째 아들 - 원극진(袁克軫)
아홉째 아들 - 원극구(袁克玖)
열한째 아들 - 원극안(袁克安)
다섯째 딸 - 원계정(袁季禎)
열다섯째 딸 - 원영정(袁玲禎)

첩실 이씨(李氏), 조선 출신

첩실 섭씨(葉氏), 장쑤 성 난징 출신 - 2남 3녀

열네째 아들 - 원극첩(袁克捷)
열일곱째 아들 - 원극우(袁克友)
일곱째 딸 - 원복정(袁福禎)
열한째 딸 - 원기정(袁奇禎)
열두째 딸 - 원단정(袁瑞禎)

첩실 장씨(張氏), 허난 성 정저우 출신 - 소생 없음

첩실 곽씨(郭氏), 장쑤 성 쑤저우 출신의 기녀 - 소생 없음
열세 번째 아들 - 원극상(袁克相)
열다섯 번째 아들 - 원극화(袁克和)
열네 번째 딸 - 원호정(袁怙禎)

첩실 유씨(劉氏), 첩실 양씨(楊氏)의 계집종 출신 - 1남 1녀
열여섯째 아들 - 원극번(袁克藩)(일찍 사망)
열세 번째 딸 - 원의정(袁儀禎)

첩실 민씨(閔氏), 출신성분 미상, 조선 여성

주석[편집]

  1. 허우이저. 장지용 역: 《"원세개"》. 지호(도). ISBN 89-86270-78-1 “원세개는 청을 대표하는 외교수장이 아니라 외교를 담당하던 북양대신의 조선 파견원에 불과한 직책이었다. 따라서 총리교섭통상사의라는 묘한 명칭으로 조선에 부임하였다. 하지만 그는 자신을 조선의 “총독”처럼 여기고 조선을 쥐고 흔들었던 인물이다. 갑신정변 진압으로 기세가 오른 위안스카이는 아예 “상국”의 “총독”으로 조선을 마음대로 요리하려 한 것이다. 일본은 여기에 “조선이 독립국”임을 강조하려 한 것은 조선을 위해서가 아니라 우선 청의 간섭을 배제하려 한 것이다. 일본은 청일 전쟁에서 승리한 다음 조선을 식민지화하는 정책을 착착 실행했다. 조선은 청의 위안스카이라는 고리가 끊기자 일본이라는 수갑을 차게 되는 것이다. 이 무렵, 그의 오만무도함은 수많은 유명한 사례를 남겼다.”
  2. 위안스카이 ‘골수까지 병든 조선’ 의 최고 권력자 조선일보 2004.03.25
  3. "과거청산 반대하던 '원세개'의 비참한 말로", 《오마이뉴스》. "일본 군대가 자기 나라 군대를 압박하는 위급한 상황에서, 조선의 현지책임자라는 사람이 가장 먼저 도주를 해버린 것이었다."
  4. 신건육군 출신 군인:단기서(段祺瑞), 서세창(徐世昌), 풍국장(馮國章), 왕사진(王士珍), 조곤(중국어 간체: 曹锟), 장훈(張勛) 등
  5. 대만의 장제스의 중화민국과 차별하여 주기 바란다. 1915년 위안스카이는 초기 중화민국을 잠시 제국화 한다.
  6. 백범흠《중국:외교관의 눈으로 보다》늘품플러스(2010) 411쪽 ISBN 978-89-93324-15-0

바깥 고리[편집]

전 임
쑨원
중화민국 임시 대총통
후 임
리위안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