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동치제
同治帝
清 佚名 《清穆宗同治皇帝朝服像》.jpg
청나라 청나라제10대 황제
본명 애신각라재순(愛新覺羅載淳)
재위 1861년 ~ 1875년
출생일 1856년 4월 27일
출생지 청나라 청나라 베이징
사망일 1875년 1월 12일 (18세)
사망지 청나라 청나라 베이징
황후 효철의황후
부황 함풍제
모후 효흠현황후
이전 황제 함풍제
다음 황제 광서제

동치제(同治帝, 1856년 4월 27일 ~ 1875년 1월 12일)은 중국 청 왕조의 제10대 황제(재위 1861년 ~ 1875년)이다. 는 재순(載淳), 묘호는 목종(穆宗)이며, 시호는 계천개운수중거정보대정공성지성효신민공관명숙의황제(繼天開運受中居正保大定功聖智誠孝信敏恭寬明肅毅皇帝)이다. 동치(同治)는 그의 연호이며, 14년동안 효흠현황후가 집권했다. 몽골어로 부린투 자사그치 칸(Burintu Zasagchi Khaan)이라고 하며, 만주어로 유닝가 다산 한(Yooninga dasan han)이라고도 한다. 청나라 역사상 유일하게 장남으로 황위를 물려받은 황제이다.

1861년부터 1875년까지 재위하였는데 즉위 당시 동치제의 나이가 아직 어렸기 때문에 종실 및 숙부 공충친왕(恭忠親王)과 적모(嫡母) 동태후(東太后), 생모 서태후(西太后)가 번갈아 가며 섭정하였다.

생애[편집]

1861년 함풍제의 뒤를 이어 5세의 나이에 즉위하였다. 친척 종실들인 애신각라숙순(愛新覺羅肅順)과 애신각라재원(愛新覺羅載垣)과 애신각라단화(愛新覺羅端華)가 차례로 섭정하였으며 뒤이어 이복 숙부 공충친왕(恭忠親王)이 1861년부터 1863년까지 섭정하였고 1863년부터 1870년까지 동태후(東太后)가, 1870년부터 1873년까지 서태후(西太后)가 섭정하였다. 그 후 1873년부터 1875년 붕어할 때까지 친정을 하였다. 그러나 친정이 시작된 후에도 서태후는 명목상으로만 정권을 반납하였을 뿐 줄곧 아들을 감시하며 이전처럼 권력을 휘둘렀다.[1] 어려서부터 문후를 올릴 때를 제외하고는 모친과의 교류가 없었던 동치제는 엄하고 냉정한 서태후보다 동태후와 보다 더 가까이 지냈다. 동치제가 15세가 되자 동태후와 서태후는 각각 그의 신붓감을 추천했는데 동치제는 생모 서태후가 아닌 적모 동태후가 고른 아로특씨(阿魯特氏)를 황후로 선택했다.[2] 이를 못마땅히 여긴 서태후는 동치제에게 아직 배워야 할 것이 많으니 학업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황후의 침실에 드나들지 말라고 주의를 주었다.[3] 동치제는 20세의 나이에 사망하였다.

사인[편집]

동치제의 공식적인 사인은 천연두였으며 그의 스승인 옹동화도 자신의 일기에 동치제가 천연두에 걸렸다고 적고 있다.[4] 청대 황제의 의료 기록인 《만세야진약용약저부》(萬歲爺進藥用藥底簿)도 동치제의 사인을 천연두로 적었다.[5] 그러나 민간에서는 동치제가 천연두가 아닌 매독으로 죽었다는 소문이 돌았다.[6] 황후 아로특씨와 사이가 좋았음에도 서태후의 엄중한 감시 속에서 그녀와 마음대로 만날 수 없었던 동치제가 환관의 권유로 사창가에 드나들었고 매독에 걸렸는데[3] 이를 증상이 비슷한 천연두로 속였다는 것이다.[7] 동치제는 얼굴을 비롯한 피부에 붉은 반점이 생겼고 이를 짜내자 악취와 함께 붉은 종기가 났는데 서태후는 동치제가 자신의 얼굴을 보지 못하도록 거울을 치워버렸다고 한다.[7] 황실 어의 이덕입(李德立)은 후에 '황제를 진찰하였을 때 성병 초기 증세가 있었지만 황실의 명예와 체통이 걸린 일이라 함부로 발설할 수 없었다.'고 증언하였다.[8]

가족 관계[편집]

주석[편집]

  1. 양훼이, 왕샤오메이, 《중국역사 오류사전》, 임지영 역, 이룸, 2005, p.117, ISBN 9788957071649
  2. 바이하이진, 《여왕의 시대》, 김문주, 미래의 창, 2008, p.520, ISBN 9788959890903
  3. 권삼윤, 《거대한 시간의 도시에서 나를 보다》, 동아일보사, 2008, p.176, ISBN 9788970906355
  4. 양훼이, 왕샤오메이, p.118
  5. 리아오, 《서태후의 인간 경영학》, 강성애, 지식여행, 2008, p.402, ISBN 9788961090391
  6. 양훼이, 왕샤오메이, p.119
  7. 양훼이, 왕샤오메이, p.120
  8. 양훼이, 왕샤오메이, p.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