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화타

화타(華佗, 145 ~ 208년)는 중국 후한 말의 의사로, 이름을 부(旉)라고도 하며, 원화(元化)이며 예주(豫州) 패국(沛國) 초현(譙縣)[1] 사람이다.[2] 동시대의 동봉(董奉)과 "상한론(傷寒論)"의 저자인 장기(가 중경(仲景)로 흔히 "장중경"으로 알려져 있음)과 더불어 건안삼신의(建安三神醫)라고 불린다.

생애[편집]

패국상(沛國相) 진규(陳珪)가 효렴(孝廉)으로 천거했고, 또 태위(太尉) 황완(黃琬)이 벽소(辟召)[3]했지만 모두 응하지 않고 재야에 머물렀다.[2]

화타는 본디 선비였으므로, 자신이 의사로 여겨지는 것을 부끄러워했다.[2] 후에 조조(曹操)가 중병에 걸리자 화타를 불러 치료하게 했다.[2] 화타는 진단하고 치료하는 데 오랜 기간이 필요하다고 하고서는, 관직에 오르는 것을 싫어하여 잠시 집에 돌아간다고 하고서는 아내의 병을 칭탈하여 여러 차례 미루며 조조에게 가지 않았다.[2] 조조는 화타가 계속 미루자 분노하였고, 화타의 아내가 정말 병에 들었는지를 살펴보고 참이거든 휴가를 더 주되 거짓으로 판명되거든 압송하라고 하였다. 결국 화타는 압송되었다.[2] 화타는 죄를 시인했고, 순욱(荀彧)이 조조에게 화타를 살려줄 것을 청했으나 조조는 화타를 “쥐새끼 같은 자”로 언급하며, 듣지 않고 화타를 고문하고 죽였다.[2] 나중에 아들 조충(曹沖)이 병들어 죽게 되자, 조조는 화타를 죽인 것을 후회하였다.[2] 죽게 된 화타는 옥졸에게 책 한 권을 “사람을 살릴 수 있다.”라고 하며 주려 했으나, 옥졸은 불법행위를 하는 것을 두려워하여 거절했고, 화타도 강요하지 않고 불에 태워버렸다.[2]

의술[편집]

여러 가지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진수(陳壽)의 《삼국지》 화타전(권29 방기전의 일부)과 배송지가 여기에 주석으로 인용한 부분이 남은 《타별전》에서는 화타가 베푼 의료행위의 예를 많이 들고 있다.[2]

화타는 오보(吳普), 번아(樊阿), 이당지(李當之) 등을 제자로 두었다. 오보에게는 오금희(五禽戲)라는 체조를 가르쳤으며, 번아가 사람에게 유익한 약을 구하자 옻나무 잎과 청점(靑黏)을 이용한 칠엽청점산(漆葉靑黏散)을 전수하였다.[2]

《삼국지연의》 속 화타[편집]

손권(孫權)의 애원으로 온몸이 만신창이가 되어 생명이 위독한 주태(周泰)를 하루종일 수술해서 완치시켰고, 독화살이 박힌 관우(關羽)의 어깨도 이를 째고 검게 변색된 뼈의 일부분을 긁어내는 시술로 중독을 제거하는데 성공했다. 마비산(痲沸散)이라 불리는 마취제를 사용하여 외과수술도 행하였다고 한다. 잦은 편두통을 호소하던 조조에게도 마비산을 이용한 뇌수술을 권하다가 조조를 살해하려고 했다는 의심을 받고 사형을 당했다. 저서로 《청낭서(靑囊書)》가 있다고 하나 옥에 갇힌 상태였기에 자신에게 잘 대해준 옥졸(간수)에게 이를 맡겼으나 그 옥졸(간수)의 아내가 남편이 화타처럼 죽는걸 원치 않아 청낭서를 불에 태워버렸기 때문에 전해지지 않았다.

각주[편집]

  1. 현재의 안휘성 박주시.
  2. 진수, 《삼국지》 방기전
  3. 지방 정부에서 특채로 임용하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