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동윤(董允, ? ~ 246년)은 중국 삼국시대촉한의 관료이다. 는 휴소(休昭)이다. 촉한의 장군중랑장(掌軍中郞將) 동화(董和)의 아들로서 보국장군, 황문시랑을 역임했으며 제갈량(諸葛亮), 장완(蔣琬), 비의(費禕)와 함께 촉의 '4재상'이라 불리었다.

생애[편집]

매우 겸손하고 공정한 성품을 지녔다.[1] 유비(劉備)가 태자(유선)(劉禪)를 세울 때에 태자의 사인으로 뽑혀 촉한의 관료가 되었고, 유선이 즉위하자 황문시랑으로 승진하였다. 제갈량이 북벌에 나설 때에 성도에서 시중 겸 호분중랑장으로서 촉한의 근위병을 총괄하였다. 장완이 병사하자 장완의 뒤를 이어 촉의 전권을 이어받았으나 그도 얼마 지나지 않아 병으로 죽었다. 동윤이 살아있었을 적엔 환관 황호(黃皓)도 함부로 설치지 못하였다고 한다. 유선이 집권하는 동안 유선을 보좌하며 촉한을 훌륭하게 다스렸고 내정적인 측면에서 역시 많은 업적을 남겼다. 유선이 그다지 뛰어난 능력을 지닌 사람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42년 동안이나 집권할 수 있었던 것은 동윤이 보좌를 훌륭하게 해줬기 때문이였다.

동윤의 친족 관계[편집]

주석[편집]

  1. 동유마진동여전(董劉馬陳董呂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