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후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하후연(夏侯淵, ? ~ 219년)은 중국 후한 말의 무장으로, 묘재(妙才)이며, 패국 초현 사람이다. 무예가 뛰어나 전장에서 위용을 떨쳐 조조(曹操)의 총애를 받았으며, 하후연의 아내는 조조의 고종사촌 누이동생이라고 한다.[1]

생애[편집]

초기 행적[편집]

조조의 가신 하후돈(夏侯惇)의 동고조(同高祖) 팔촌 동생이다. 조조가 고향에 있을 무렵, 현령을 어긴 사건을 일으키는데 하후연이 대신해 벌을 받고 나중에 조조에게 구출된다. 그리고 세력을 키워 자신을 벌주었던 그 현령을 죽인다. 조조를 따라 반동탁 연합군에 가담하여 장안(長安)으로 천도하는 동탁(董卓)을 추격해 이각(李傕)의 군사와 싸우지만 중과부적으로 패하고 만다. 그리고 패주하는 조조조홍(曹洪)을 습격하려는 서영(徐榮)의 군대를 맞아 함께 막아낸다.

그 후 조조가 거병하자 하후연은 별부사마(別部司馬) 기도위(騎都尉)에 임명되어 관도 전투에서 원소(袁紹)를 격파한 후 연주, 예주, 서주의 군량미를 관리하며 식량이 부족했던 조조군에게 차질 없이 양곡을 수송하여 조조군의 세력을 회복시켰다.

창희(昌豨)의 모반과 황건적 서화, 사마구의 난을 진압하는 데도 공을 세워 209년(건안 14년) 행령군(行領軍)으로 승진했다. 기습공격이 장기였던 하후연은 언제나 적이 예상치 못했을 때 공격했기 때문에 ‘하후연은 사흘에 5백 리, 엿새에 1천 리를 간다’는 소문이 돌 정도였다.

손권(孫權) 정벌에서 돌아온 후, 조조는 하후연에게 여러 장수를 지휘하도록 했다. 태원군의 도적을 토벌할 때는 서황(徐晃)을 지휘해 두목 상요를 죽였다.

서북 전역[편집]

건안 16년(211년), 위남에서 한수(韓遂)과 싸웠으며 주령(朱靈)을 이끌고 유미, 견저를 평정하고, 양추(楊秋)의 항복을 받았다(동관 전투). 212년 장안에 주둔해 남산의 도적을 토벌할 때에는 주령과 노초 등을 지휘하여 적을 항복시켰다. 또한 한수와 마초(馬超)의 잔당 양흥(梁興)을 토벌해 박창정후에 봉해진다.

후일 봉기한 마초가 양주자사 위강을 포위하자 이를 구원하러 갔지만 제때에 도착하지 못하였다. 더구나 마초에게 패했기 때문에 퇴각하고 만다. 214년 조구와 윤봉 등이 마초를 살해하려고 모의하고, 강서가 노성에서 군사를 일으켜 이에 호응했고, 조구 등은 마초를 속여 강서 공격에 나서게 만든 후, 마초의 처자를 살해하고 그를 한중으로 몰아냈다. 그러나 마초는 다시 세력을 회복하여 기산을 포위하고, 하후연은 강서 등의 구원 요청을 받아들였다. 이때 여러 장수가 조조의 지시를 기다리려고 했지만 하후연은 조조의 재가를 받았을 때는 이미 늦는다며, 출진하여 마초를 격파한다. 그 기세로 많은 강족을 토벌하고 수많은 전리품을 확보했다. 현친현에 주둔한 한수가 싸움을 피해 달아나자, 의논이 한수를 공격하거나 흥국성의 저족을 공격하는 쪽으로 갈렸다. 하후연은 양쪽 다 직접 맞서 싸워서는 이기기 어렵다고 보고 한수 휘하의 강족들의 가족이 있는 장리를 공격하여 한수를 불러들이고 격파했다. 그 기세를 몰아 흥국성을 공격하여 왕 천만은 도주하고 나머지 사람들의 항복을 받았다. 고평에서는 흉노의 일종 도각을 공격해 그 군자를 거두었다. 이러한 공로로 가절(假節)을 받았다. 조조의 명령을 받아 포한현에서 하수평한왕을 자칭하던 송건을 1달 만에 격파하고 송건과 그의 관원들을 참수했다. 216년에 영읍이 합계 8백 호에 이르게 된다. 장안으로 귀환한 후 하후연이 하변에 있던 무도군의 강족을 공격해 곡물 10만 석을 몰수하자, 조조는 이후 강족을 만날 때는 언제나 하후연을 위협 수단으로 삼게 된다.

한중 전투, 전사[편집]

장로(張魯)가 항복하고 한중이 평정되자 도호장군을 겸하여 파군을 평정하고, 조조가 돌아가자 한중의 수비를 맡고, 정서장군으로 임명되었다. 218년 유비(劉備)가 양평관에 포진하자 여러 장수를 이끌고 이를 저지하며 서로 대치하였다. 다음해 정월, 유비가 면수를 건너 정군산에 진을 치자 그 땅을 다투헜다. 유비가 하후연의 진지를 밤에 습격해 불을 지르자, 동쪽 수비를 장합(張郃)에게 맡기고, 자신은 남쪽 수비에 나섰는데 장합유비와 싸워 불리했으므로 자기 병사를 반으로 나누어 그를 구원하러 보냈다. 비록 하후연 휘하의 병사는 정예였으나, 유비가 보낸 황충(黃忠)의 공격을 받아 유비군에 의해 전사했다. 기습에 능한 명장이었고 궁술에 능했다고 한다.

주석[편집]

  1. 제하후조전(諸夏侯曹傳)

하후연의 친족 관계[편집]

  • 정씨(丁氏, 아내) - 조조의 고종사촌 누이동생. 성씨는 추측임.
  • 조조 (친척)
  • 하후돈 (팔촌)
  • 하후덕 (조카)
  • 하후상 (조카)
  • 하후형(夏侯衡, 장남) - 차남, 삼남, 사남의 예를 봤을 때 자가 백권(伯權)이었을 것으로 생각됨. 조조의 아우인 해양애후(海陽哀侯)의 딸과 결혼. 태화(太和) 때에 한 황실 작위인 관내후(關內侯)에 봉해졌으며, 아버지가 사망한 뒤에 안녕정후(安寧亭侯)를 이어받음.
    • 하후적(夏侯績) - 하후형의 아들. 하후형 사후에 안녕정후를 물려받음.
      • 하후포(夏侯褒) - 하후형의 손자
  • 하후패 (夏侯覇, 차남)
  • 하후칭 (삼남)
  • 하후위 (사남)
  • 하후영 (오남)
  • 하후혜 (육남)
  • 하후화 (칠남)
  • 장비 (조카사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