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감녕

감녕(甘寧, ? ~ 222년)은 중국 후한 말 ~ 삼국시대 (吳)나라의 무장으로, 흥패(興覇)이며 익주(益州) 파군(巴郡) 임강현(臨江縣) 사람이다.[1]

생애[편집]

익주의 토호[편집]

젊은 시절부터 호협하여, 동네 무뢰한들을 이끌고 지역 자경단과 같은 행동을 해 범죄 사건 등이 일어나면 범인 체포와 처벌을 행했다. 또한 조정의 관리라도 자신들을 존중하고 후하게 대접하는 자와는 함께 즐기고, 그렇지 않는 자에게는 부하들을 시켜 혼내주는 등 방약무인으로 날뛰었다. 이런 행위를 20여 년간 지속했다. 물소 꼬리로 만든 깃발을 등에 지고, 손에는 활 등을 들고, 허리에는 방울을 달고 있었으므로 사람들은 방울 소리만 듣고도 그들이 찾아온 것을 알았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그는 성격이 포악하여 사람을 죽이기를 좋아했다.[1]

익주를 떠나다[편집]

이후 익주를 떠나 유표(劉表)를 따른다. 삼국지의 본전에서는 '공격하여 탈취하기를 그만두고 여러 책을 읽었으며 유표에게 가 의탁했다.'라고 익주를 떠나 유표에게 간 경위를 서술했다. 그러나 《영웅기》에서는 감녕이 형주로 간 원인을 다르게 말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처음에 감녕은 익주목 유언이 죽은 후 익주의 토호 출신 조위가 옹립하여 유언을 대신해 자사가 된 유언의 아들 유장(劉璋)을 섬겼다. 그러나 조정에서 호모를 유장 대신 자사로 삼아 내려보내자, 동료 심미(沈彌)·누발(婁發) 및 형주별가(荊州別駕) 유합(劉闔) 등과 함께 손을 잡고 반란을 일으켜 유장을 공격했고, 패하여 형주로 달아났다.[2] 그러나 문치주의를 중시했던 유표는 감녕을 잘 대우해주지 못했고 감녕 또한 이상주의만으로는 난세를 타개할 수 없다고 생각해 황조(黃祖) 밑으로 들어갔다. 그런데 황조도 감녕을 예우해주지 않았다. 손권(孫權)이 공격해왔을 때 감녕이 손권의 부하 능조(凌操)를 사살하는 공을 세웠음에도 마찬가지였다. 황조의 부하 소비(蘇飛)는 자주 황조에게 감녕을 중용하도록 진언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자, 불우한 처지를 한탄하는 감녕을 오나라로 보내주었다.

오나라에 등용되다[편집]

손권 밑으로 들어간 감녕은 주유(周瑜)와 여몽(呂蒙)의 추천으로 특별 대우를 받게 된다. 감녕이 손견(孫堅)의 원수인 황조 토벌을 진언하자, 손권은 그에게 전군의 지휘를 맡겨 황조를 토벌하여 원수를 갚는 동시에 강하 지역을 손아귀에 넣었다. 그런데 소비가 체포되어 처형당할 위기에 처하자 감녕이 손권 앞에서 무릎을 꿇고 마루에 머리를 쳐서 피를 흘리며 소비의 구명을 호소해 옛 은덕에 보답했다.

그 후로도 감녕은 담력과 기지를 이용해 뛰어난 군사 능력을 발휘하였다. 적벽 전투에서는 조조군에게 첩자를 보내 가짜 정보를 들려준다. 적벽 전투가 끝나고 남군의 조인(曹仁)과 싸울 때 감녕은 성을 탈취하지만 곧바로 몇 배나 되는 적군에게 포위당하게 되었다. 병사들이 모두들 두려움에 떨고 있었는데 감녕만은 아무렇지도 않게 원군이 도착할 때까지 성을 끝까지 지켜냈다.

훗날, 손권이 장사, 영릉, 계양 3군을 탈취한 일로 노숙(魯肅)이 관우(關羽)와 익양에서 대치하게 되었을 때 이를 수행했다. 당시 관우가 3만 명의 병사를 이끌고, 그중 정예 5천을 가려내어 밤을 틈타 냇물을 건너겠다고 했다. 감녕은 당시 병사 3백을 거느리고 있었는데, 노숙에게 병사 5백을 요청하여 관우에게 대항하겠다고 말해 노숙이 가려 뽑은 병사 1천을 받아 그 날 밤 가니 관우는 강을 건너지 못했다. 감녕은 자신이 기침하는 소리에 관우가 공포에 질린다고 확신하고 있었으며 실제로도 그렇게 되었다. 관우는 감녕이 무서워서 함부로 강을 건너지 못하고 그 자리에서 땔나무로 진영을 만들었다. 관우가 감녕이 무서워서 만든 진영의 이름이 관우뢰(關羽瀨)라고 한다.

유수에서 조조의 40만 대군과 대치할 때에는 부하 가운데 용감한 병사 100명 정도를 선발해 조조군에 기습을 가해 혼란을 일으킨 후 크게 승리하는데, 전투 전에 병사들을 격려하고 일일이 술잔을 따라 돌렸다. 이처럼 그는 유능한 인물을 존중하고 병사들을 아꼈기 때문에 모두들 그를 위해 기꺼이 싸웠다고 한다. 손권은 “조조에게는 장료(張遼)가 있지만, 나에게는 감녕이 있다” 고 그를 칭찬하였다.

감녕은 동료인 능통(凌統)과 자주 불화를 일으켰는데, 그 이유는 능통의 아버지인 능조를 감녕이 전사시켰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정사의 기록에 의하면 능조는 감녕이 사살한 것이 아니라 감녕과의 난전 중에 빗나간 화살이 능조의 머리를 관통하여 능조가 전사한 것으로 묘사된다. 감녕에 대한 능통의 증오심 때문에 두 사람은 전장에서 공로 다툼을 벌였고 손권이 이를 중재해 화해시키는 일이 잦았다고 한다. 하지만 합비전투에서 능통이 손권을 구출하는 과정에서 악진(樂進)을 만나 고전하여 죽게 될 위기에 몰리자 감녕이 악진을 물리치고 능통을 구출해주어 능통은 감녕과 화해한다.

이릉 전투 때 감녕은 이미 생명이 위독한 상태였으며 이릉전투가 발발하면서 사망했다.

《삼국지연의》 속 감녕[편집]

감녕은 머리에 촉한사마가(沙摩柯)가 쏜 화살에 맞고 부지구의 큰 나무 밑에서 죽고, 이때 나무에 있던 수백 마리의 까마귀가 그의 시신을 에워싸고 지켜주었다는 내용이 있다. 그러나 이것은 어디까지나 각색일 뿐 정사에는 사마가가 감녕을 죽였다는 내용은 없다.

그 뒤 감녕을 기리는 사당이 세워지고, 바닷길의 안전을 기원하며 고깃덩어리를 던지면 까마귀가 공중에서 받아먹는다는 전설이 생겨났다.

가계[편집]

감녕.png

주석[편집]

  1. 진수: 《삼국지》 권55 오서 제10 정황한장주진동감능서반정전(程黄韓蔣周陳董甘凌徐潘丁傳) 중 감녕전
  2. 왕찬: 《영웅기(英雄記)》 (진수의 삼국지 권31 촉서 유2목전의 배송지 주석에서 재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