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괴월(蒯越, ? ~ 214년)은 중국 후한 말의 정치가로, 자는 이도(異度)[1]이며 형주(荊州) 남양군(南陽郡) 사람이다.[2]

생애[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삼국지》에 주석을 단 배송지(裵松之)는 괴월이 한신(韓信)의 부하 괴철(蒯撤)의 후손이라고 하였다.

삼국지 유표전에 의하면, 원래 하진(何進)을 섬겼으나 그가 십상시(十常侍)를 제거하라는 청을 받아들이지 않자 지방관으로 내려갔다고 한다. 190년 형주에서는 종적(宗賊)이라 불리는 도적이 번성하고 있었는데, 형주자사로 임명된 지 얼마 되지 않았던 유표는 몸소 남군(南郡)으로 찾아가 괴량(蒯良)과 괴월을 맞아들였다. 유표는 종적들이 원술(袁術)과 손잡을 것을 우려하자, 괴월은 군사를 모아 종적을 토벌한다면 원술이 온다고 해도 걱정될 것이 없다고 예측했다. 유표는 괴월로 하여금 종적의 우두머리들을 유인하게 하고 모두 죽여 도적들을 진압했다.

199년 괴월은 별가(別駕) 유선(劉先)ㆍ종사중랑(從事中郎) 한숭(韓嵩)과 함께 조조(曹操)가 원소(袁紹)를 물리치고 형주를 노릴 것을 대비해 조조에게 귀부할 것을 권하였다. 유표는 한숭을 허창으로 보냈으나 한숭이 조조에게서 벼슬을 받고 돌아오자 절개를 저버린 것으로 의심하고 가두어 버렸다.

208년 유표가 죽고 둘째아들 유종(劉琮)이 뒤를 이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조조가 형주로 쳐들어왔다. 당시 장릉(章陵) 태수였던 괴월은 한숭·부손(傅巽)과 함께 조조에게 항복할 것을 권했고, 유종이 그 말대로 따랐기 때문에 형주는 손쉽게 조조의 손아귀에 들어갔다. 조조는 괴월을 광록훈(光祿勳)으로 임명했다. 조조는 순욱(荀彧)에게 형주를 얻은 것보다 괴월을 얻은 것이 더 기쁘다고 했다. 214년 사망했다.

《삼국지연의》 속 괴월[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삼국지연의에서는 괴량의 동생으로 나온다. 손견(孫堅)이 반동탁 연합군에서 빠져나와 강동으로 돌아갈 때, 괴월은 유표의 명령을 받고 손견을 공격했다. 유표에게 몸을 의탁하고 있던 유비(劉備)가 장무(張武)와 진손(陳孫)을 토벌하고 장무가 타던 명마 적로(馰盧)를 바치자, 괴월은 주인을 해칠 말이라면서 유표가 타는 것을 말렸다. 이 때문에 적로는 유비에게 하사되었다.

유비를 못마땅하게 여기던 채모(蔡瑁)가 유비를 암살할 계획을 이야기하자, 괴월은 문빙(文聘)으로 하여금 조운(趙雲)을 떼놓게 하는 방법을 제안했다. 이를 따른 채모가 유비를 쫓았으나 유비는 적로 덕분에 채모의 추격을 따돌렸다. 조조가 형주를 점령한 후 강릉(江陵) 태수에 임명되고 번성후(樊城侯)에 봉해졌다.

가계[편집]

괴철.png

관련 인물[편집]

괴철

주석[편집]

  1. 《부자(傅子)》
  2. 《자치통감(資治通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