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마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태조 문황제
太祖 文皇帝
SimaZhao.jpg
재위 264년 ~ 265년
후임자 사마염
서진 황제(추존)
전임자 세종 경황제
후임자 서진 세조 무제(사마염)
시호 문황제(文皇帝)
배우자 문명황후 왕씨
자녀 사마염, 사마유, 사마조, 사마정국, 사마광덕, 경조장공주
본명 사마소(司馬懿)
부친 사마의
모친 장춘화
친척 사마사, 사마간, 남양공주, 사마주, 사마륜
출생 211년
중국
사망 265년
능묘 숭양릉(崇陽陵)

사마소(司馬昭, 211년 ~ 265년)는 삼국시대 위나라의 대신 사마의(司馬懿)의 둘째 아들로, 는 자상(子上)또는 자상(子尙)이며,[1] 경황제(景皇帝) 사마사(司馬師)의 동생이자 무제 사마염(司馬炎)의 아버지이기도 하다. 나중에 진왕(晋王)에 봉해지며, 묘호는 태조(太祖)이고, 시호는 문황제(文皇帝)이다.

생애[편집]

사마사(司馬師)가 죽자 전권을 장악했으며, 이 과정에서 전부터 사마소가 가충(賈充)을 보내 조모(曹髦)의 죽임을 벼르고 있던 차에, 더욱 큰 위협을 느낀 당시 위의 천자 조모는 사병 300명을 풀어 사마소를 죽일 계책을 펼친다. 하지만 이를 눈치챈 사마소는 조모의 계략을 무마시키고 이를 빌미로 그를 폐위시켰다. 그 후 조환(曹奐)을 앞세워 위의 천자로 옹립함으로써 사실상 사마소는 위의 모든 전권을 잡게되었다고 볼 수 있다. 자신의 전권을 토대로 자신 스스로를 진왕(晋王)에 봉한다. 그 후 대륙의 통일을 위해 전쟁을 준비한다. 이때 강유(姜維)에게 의지하며, 총체적 난국에 빠져있는 촉나라가 환관 황호(黃皓)에게 놀아나고 있다는 것을 알자, 곧바로 그는 당대 위의 노장 등애(鄧艾)와 젊은 장수 종회(鍾會)에게 명해 촉을 토벌하라는 명령을 내리고, 결국 등애가 촉의 험난한 산세를 타넘어, 정면길을 택했던 종회보다 더 빠른 시간에 촉나라를 항복시키며 그가 내린 토벌령을 수행하게 된다. 이후 그는 결국 잡혀온 촉의 후주 유선(劉禪)의 마음과 인물됨을 시험하기 위해 술자리를 강요하여 자리를 갖게되는데 그를 시험키 위해 면전 앞에 두고 다음과 같은 말을 한다.

사마소 : 당신은 촉의 황제요. 촉을 세운 유비(劉備)의 아들이니라, 그런데 촉이 망했는데도 불구하고 슬프지 아니합니까?

유선 : 즐기느라 촉의 생각이 나지 않습니다.(樂不思蜀)

사마소 : (웃으며) 다시 묻겠습니다. 정말로 촉이 그립지 않습니까?

유선 : (그제서야 장소의 간언을 들으며) 그립습니다. 선주의 무덤이 있는 서쪽만 봐도 눈물이 흘러나옵니다.

사마소 : (신하의 간언을 듣고 말한 후주를 눈치채고) 누가 이야기 해주었소?

유선 : 신하가 얘기 해주었습니다.

이를 들은 사마소는 후주 유선을 사람이 부족하다고 생각하여 더 이상 건들지 아니하고, 그를 안락공에 명하며 편히 쉬게 해준다. 후에 후계자로 형에게 입양시킨 아들 사마유(司馬攸)를 자신을 이을 정권자로 지명하려고 했으나 가충의 반대로 사마염을 후계자로 지명하게 되는데, 사마염을 후계자로 지명할 땐 벌써 중풍을 맞고 쓰러져 겨우 손가락질을 할 수 있는 정도였다. 이에 사마소는 얼마 가지 못해 죽게 된다.[2]

사마소의 가족관계[편집]

주석[편집]

  1. 진서에서는 자상(子上)으로 나오나 연의에서는 자상(子尙)으로 나온다.
  2. 진서》 권2 帝紀第2 중 文帝紀
전 임
사마사
조위녹상서사
255년 - 265년
후 임
-
전 임
-
조위상국
260년 - 264년
후 임
-
(진 왕)
전 임
초대
제1대
264년 - 265년
후 임
장남 사마염 서진 세조 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