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인(曹仁, 168년 ~ 223년)은 중국 삼국 시대 (魏)나라의 장군으로, 자효(子孝)이며 예주(豫州) 패국(沛國) 초현(譙縣) 사람이다. 영천태수(潁川太守) 조포(曹褒)의 손자이자 장수교위(長水校尉) 조치(曹熾)의 아들이며, 조조(曹操)의 사촌동생이다.

일생[편집]

궁술, 마술, 수렵을 좋아해서 190년조조가 군사를 일으켰을 때에 천 명의 군사를 거느려서 조조의 부하로 들어왔다. 그 이후에 조조 아래에서 행봉교위(厲鋒校尉)로서 대도겸전, 대원술전, 관도 전투 등에서 활약한다. 209년남군 공방전에서는 주유(周瑜)가 인솔하는 6천 기의 군대와 싸워서 궁지에 빠진 부장 우금(牛金)을 구했다. 이후에도 마초(馬超) 토벌전에 따른다.

218년에 과도한 군대 일이 원인으로 관우(關羽)와 내통 해서 모반을 일으킨 의 호족의 후음·위개 등을 방덕(龐德)과 함께 토벌 해서 남양태수·동리곤과 합류했다. 다음해 219년 정월에 완성을 함락 시키고 후음 등을 즉각 처형했다.[1]

그 이후에는 번성을 거점으로 사용하고 관우와의 형주 쟁탈전에서는 유비(劉備)의 원군 도착까지 적군의 맹공을 막는 등 많은 공적을 올렸다. 이 전공으로 도정후(都亭侯)에서 안평후(安平侯)로 승격했다.

관우가 오의 군대에 의해 사망하고, 220년 조조가 사망하면서 그 기세를 타서 오에서는 진소가 양양을 빼앗았다. 조인은 조서(詔書)를 받아서 서황(徐晃) 등과 함께 진소를 무찔러서 양양을 탈환했다.

젊은 시절에는 꽤 난폭자였기 때문에 아버지에게서 소외당하고 상속권을 아우인 조순(曹純)에게 빼앗기는 등 불운이 계속되었다. 하지만 조조 막하에 들어가서 무장으로서 과거의 행위를 반성하고, 성장한 다음은 엄격하게 법을 준수해서 항상 법과 대조하고 행동을 행하는 등, 위나라의 여러 장군의 견본이 되었다고 여겨지고 있다. 또한 거기장군(車騎将軍)·도독형(都督荊)·양주(揚州)와 익주제군사(益州諸軍事)를 역임했고 한층 더 올라가 진후(陳侯)에 영봉 되었다.

말년인 조비(문제) 때의 시대에는 합비에서 오군과 대치해서 대장군(大將軍), 그 다음에 대사마(大司馬)에 임명되었다. 222년, 보병과 기병 수만 명을 인솔해서 유수에 진군했다. 223년 3월, 중주공략의 의도를 숨겨 다른 지점을 공격한다고 선전하는 것으로, 오의 유수독(濡須督)이었던 주환(朱桓)을 속여서 오군을 분산시키는 데에 성공했지만 주환이 자신의 군대를 약하도록 보이게 만들어서 그것에 속아 패배했다.

223년(황초 4년) 3월 19일에 55세에 병으로 죽어서 충후(忠侯)의 시호가 내려졌다.

주석[편집]

  1. 제하후조전

조인을 섬긴 사람들[편집]

※여상·조승·적원·하후존는 《삼국지연의》에 등장하는 가공의 인물이다.

가계[편집]

조인.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