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민지원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중국인민지원군
활동 기간 1950. 10. 19. ~ 1958. 10.
국가 중화인민공화국 중화인민공화국
소속 중화인민군 육군(PLA)
종류 외인부대/원정대
규모 야전군
참전 한국 전쟁
기념일 참전기념일 (1950. 10. 25.)

중국인민지원군(중국어 간체: 中国人民志愿军, 정체: 中國人民志願軍, 병음: Zhōngguó Rénmín Zhìyuàn Jūn, 영어: Chinese People's Volunteer Army, PVA)는 한국 전쟁에 참전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지원한 중화인민공화국의 군대이다. 한국에서는 중국 공산당의 군대라는 의미로 중공군(中共軍)이라고 표기하나 정규군인 중국 인민해방군과는 약간 성격이 다르다. 중국군(中國軍)이라고도 한다.

중국인민지원군은 대부분의 병사들이 중국 인민해방군 출신으로 구성되어 있었지만 당시 신생 공산 국가였던 중화인민공화국이 국제 연합군과 공식적인 전쟁을 한다는 인상을 피하기 위해 중국의 정식 군대(정규군)인 중국 인민해방군와는 다른 직제와 편제를 가졌으며 공식적으로는 모두 "지원병"인 것처럼 꾸몄으나 사실상 만주에 주둔했던 인민해방군의 제4야전군이 이름만 바꾸어 참전하였다.

개요[편집]

배경[편집]

1950년 6월 한국 전쟁이 발발하고 계속 밀리던 한국군미군을 중심으로 한 국제 연합군이 참전하고 인천상륙작전으로 전세를 역전시켜 평양을 점령하고 압록강 근처 중국 국경에까지 이르게 되었다. 이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김일성은 강계를 임시 수도로 정하고 중화인민공화국에게 지원을 요청하였다. 당시 신생 공산국가였던 중화인민공화국은 자국의 코앞에 미국의 영향을 강력히 받는 자유주의 국가가 건국되는 것이 위협이 된다고 판단하여 한국 전쟁에 개입하기로 결정하였다. 당시 국제 연합군 총사령관이던 더글러스 맥아더 등 몇몇 서방 인물들은 전세를 중국과 만주까지 확전하여야 한다고 주장하였으나 트루먼 미국 대통령소련 참전의 빌미를 준다고 생각하여 동의하지 않았다.

중화인민공화국의 결정[편집]

중화인민공화국은 펑더화이를 총사령관으로 하는 중국인민지원군을 결성하여 1950년 10월 19일부터 1차로 26만 명의 병력으로 압록강을 건너 한국전쟁에 개입하였다. 최초의 전투개시일은 10월 25일이며 이 날은 중화인민공화국에서 중국인민지원군의 날로 기념한다.

중국인민지원군의 실력[편집]

대한민국에서는 현재까지 인민지원군의 실력을 낮게 평가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인민지원군은 수십 년간 계속된 중일 전쟁국공 내전에서의 수많은 실전 경험을 통해 실력을 갖춘 군대였다. 국공내전에서 사용했던 과감한 우회와 매복, 그리고 결정적인 순간에는 수많은 인명피해를 무릅쓴 소위 "인해전술"를 사용하였다. 그리하여 국제 연합군이 승리감에 도취되어 경계를 소홀히하며 전진할 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깊은 산악지대에서 매복하고 있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전력을 집중시켜 국제 연합군을 격파하고 남하하였다(장진호 전투 참조). 특히 인민지원군은 상대방의 약한 고리를 먼저 치는 고전적이면서도 확실한 전법을 선호했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미군보다 실력이 부족한 대한민국 국군이 주된 공세의 대상이었고 그리하여 그들에게 군기를 노획당한 한국군 사단도 있다.[1]

1.4후퇴[편집]

다시 전선을 남쪽으로 돌려 1950년 12월 5일에 평양을, 1951년 1월 4일에는 서울을 재점령(1·4 후퇴)하기도 하였지만 서울의 실제 점령은 실패로 돌아갔고, 다시 전선은 38선 근방에서 교착되었다. 전선이 교착되자 중국인민지원군 총사령관 펑더화이는 1952년 다시 중화인민공화국으로 돌아갔다.

교착[편집]

이후 한국전쟁은 전선부근에서만 밀고 밀리는 교착상태가 지속되었고 결국 휴전협상이 시작되었다. 중국인민지원군은 조선인민군과 함께 공산군측의 대표로 휴전회담의 한 당사자로 참석했다. 한국전쟁에 참전한 중국인민지원군의 총숫자는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있지만 대략 연인원 60만 명이상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다. 중국측이 밝힌 공식 사상자는 152,000여 명이며 그 중에는 당시 중국 공산당 최고권력자인 마오쩌둥주석의 아들 마오안잉(毛岸英)도 포함되어있다. 마오안잉은 마오쩌둥 주석의 장남으로 28살의 나이로 인민지원군에 지원하여 1950년 11월 25일 평안남도에서 미군의 공습으로 전사하였고 그의 유해는 평양에 묻혔다고 전한다.

철수[편집]

1953년 7월 27일, 한국전쟁의 휴전이 성립된 후 중국인민지원군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계속 주둔하였다. 공동경비구역의 경비를 일부 맡거나 전후 복구 사업을 도왔다. 1958년 10월 완전히 철수했다.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그들이 본 한국전쟁 1 - 항미원조 - 중국인민지원군 , 중국 해방군화보사 지음 , 노동환 옮김, 눈빛 1998, ISBN(13) : 9788974091569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