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비무장 지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붉은 색으로 표시된 지역이 비무장지대(DMZ)이고, 검은 선이 군사분계선(MDL)이다.

한반도 비무장 지대(韓半島非武裝地帶, Korean Demilitarized Zone, DMZ)는 한국 전쟁 이후 1953년 체결된 정전 협정에 의해 성립된 비무장 지대이다.

자연 환경[편집]

비무장 지대에서 발견된 고라니

이 지역은 일반인의 활동이 엄격히 금지되어 자연 생태계가 보존되어 있으며, 아시아 최대의 자연보호지역으로 주목받고 있다.[1][2] 또한, DMZ 일대는 자연생태계의 정점인 포유류와 조류의 분포 면에서 한국 내 제일의 종 다양성을 지니고 있으며, 반달가슴곰, 여우, 사향노루, 산양, 수달 등 가장 많은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의 개체수가 서식하는 장소이기도 하다. 그리고 DMZ 주변은 하천과 습지가 잘 발달되어 있어, 다양한 어종과 풍부한 개체수를 간직하고 있다. 비무장지대에 시베리아호랑이아무르표범이 생존한다는 주장도 제기되어, 경기도 연천군이 호랑이를 방목하는 방식으로 복원을 추진한다는 내용을 발표하였다.[출처 필요]2000년대 전후로 남북 화해 분위기가 무르익자, 비무장지대를 관통하는 도로 부설과 개발로 인한 비무장지대의 생태계 단절과 자연환경 훼손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환경단체에서 나오기도 하였다.[3]

연천 DMZ 일원 임야 보존 사업[편집]

경기도 연천군 중면 적거리 민간인출입통제선 내부의 야산 3필지(39,372 ㎡)를 2007년 11월 9일 한국내셔널트러스트가 신중관(1944년생)에게서 기증받아, 보전 지역으로 만들었다. 보존 지역의 범위는 각각의 임야에서 남방한계선까지 2.5 km~3.5 km 거리이다. 이 지역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발원한 임진강이 비무장지대를 거쳐 대한민국으로 내려오는 곳이다.

함께 읽기[편집]

주석[편집]

  1. DMZ는 사람엔 금단의 땅 … 2716종 동식물들엔 천국, 《중앙일보》, 2008.10.28.
  2. DMZ 서부 지역 55년 만에 베일벗다, 《동아닷컴》, 2008.11.14.
  3. ‘한반도 가로축’ DMZ일대 곳곳 토막 ‘생태계 분단’, 《한겨레》, 2008.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