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재벌복합기업 중에서도 주로 가족이나 일가 친척으로 구성된, 근대 일본 및 현대 대한민국대기업 집단을 가리킨다. 일본어로는 자이바쓰(일본어: 財閥 (ざいばつ))로 쓰며, 일본의 재벌을 영어로는 'Zaibatsu'로 쓴다. 대한민국의 재벌은 영어로 'Chaebol'이라고 쓰지만, 그리 널리 알려진 단어는 아니다. 일본의 자이바쓰과 개념은 동일하다.

덴마크의 레고 그룹은 가족 중심의 족벌 경영이 이루어지는 대기업 집단이지만 근대 일본 또는 대한민국의 기업이 아니므로 재벌은 아니다. 다만 엄밀한 경제 용어가 아닌 일상 용어에서는 대기업 오너나 큰 부자를 재벌이라 부르는 경우가 빈번하다.

대한민국의 재벌[편집]

재벌은 생산구조상 다각화를 통해 여러 시장에 걸친 많은 계열 기업을 산하에 소유하고 있으며, 외형상 독립되어 있으나 실질적으로는 산하 기업 간에 자본소유 관계나 임원 겸임 따위를 통해 일관된 체제 아래 활동하는 기업군을 형성하고 있다.[1]

재벌은 일반적으로는 가족 또는 친인척 구성원들이 출자한 지주회사(모기업)가 핵심이 되고 다양한 산업을 경영하는 자회사를 지배하는 형태를 이룬다. 계열사들의 관계는 순환출자를 통해 복잡하게 얽혀 있는 경우도 많다.

일본에서는 20세기 초반 정부 주도로 재벌 중심의 고도성장이 이루어졌는데,[2] 대한민국에서는 1960년대부터 일본의 성장 모델을 본받은 경제 개발 계획이 시작되면서 재벌이 성장하게 되었다.[3] 하지만, 1990년대 후반에 일어난 대한민국의 IMF 구제금융 요청으로 인해서 많은 재벌들이 없어졌다.

재벌 체제는 적은 지분을 가진 재벌 총수가 경영권을 독단적으로 행사한다거나, 소유와 경영의 분리가 되지 않은 문제 등으로 인해 많은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일본의 재벌[편집]

자이바쓰, 즉 일본의 재벌은 좁은 뜻으로는 제2차 세계 대전 이전 일본콘체른을 가리킨다. 미쓰이, 미쓰비시 등이 유명하다. 1880년대에 메이지 정부는 일본은행을 설립하여 금융제도를 정비하고 국가 소유의 관영 공장을 민간에 매각하여 경제 발전을 민간의 손에 맡겨 나갔다. 이것이 제2차 세계 대전 이전의 재벌의 기원이다.

이러한 대규모 재벌은 계열사 별로 각 산업 분야에서 독점적인 지위를 차지하며 일본의 경제 성장을 이끌며 크게 성장해갔다.

일본 패전으로 연합군에 의해 재벌이 해체되었지만, 이후 기업 집단의 재편을 통해 새로운 형태의 "재벌"이 형성되고있다.

일본에서 바쓰(閥)는 집안이나 무리를 뜻하며, 종류에는 학벌을 뜻하는 가쿠바쓰(学閥), 2차 대전 패전으로 자취를 감춘 군벌세력인 군바쓰(軍閥), 혼인을 통해 처의 친척을 중심으로 형성되어 정치적, 경제적 입신을 위한 발판으로 쓰던 게이바쓰(閨閥), 메이지 유신에서 공을 세웠던 출신들이 만든 한바쓰(藩閥) 따위가 있었다.

규제 법률[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거미줄' 재벌 지배구조, 4단계 이상 출자로 그룹 유지 《조선일보》 2012년 7월 1일, 정원석 기자
  2. Chrysanthemum and the Sword, Ruth Benedict, 1946
  3. <재벌, 한국을 움직이는 슈퍼리치>, newsjelly, (2014년 4월 4일)

참고 자료[편집]